영화보는 내내 지루하거나 별로였다가 마지막에 임팩트 있었던 영화를 적어보면 어떨까? 나는 두 개 적어볼게. 포미니츠. 무슨 피아노연주자 이야기였는데 보는 내내 졸았다가 마지막 연주장면에서 잠이 깼어. 그 장면은 멋있었다.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2차대전 나치의 소심한 아들내미와 수용소 철조망 너머의 유대인 소년 이야기야. 그냥 무난하게 전개되다 마지막에 급작스런 충격 전개가 인상깊었어. 가끔 그 마지막 장면이 생각나는데 그때마다 오싹함.
레스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