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게시판의 첫스레는 내가 세우네? 각자 좋아하는 시대나 지역 있어? 난 주로 지역은 서양쪽이며, 제2차 세계대전 - 중세 - 고대 - 근대 이런 식으로 좋아해. 그리고 전설이나 민담 같은 것도 좋아하는 편이고.. 동양사도 좋아하는 편인데 서양사보다는 선호도가 낮을 뿐이야.. 우리 한번 좋아하는 지역이나 시대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자.

난 고구려시대 가보구싶다... 예전에 심심해서 전생체험 해본적 있는데 그때 내가 고으리 혹은 고우리라구 말했던거 기억하거든.. 가보구싶어.

오 나도 고구려... 어릴때 삼국유사시리즈같은거 읽으면서 늘 고구려가 최애국이었어ㅋㅋㅋㅋ 말타고싶당

>>3 이히히힝.. 다그닥 다그닥 다그닥 다.... 미안...

1800년대 중반, 빅토리아시대 영국. 고풍스러운게 남아있으면서 증기기관 같은 기계가 보급되기 시작할 때 시대 분위기가 좋아. 해외에선 온갖 민폐짓을 하던 나라였지만.

우리나라 7,80년대. 지금이랑 너무 달라서 엄청나게 먼 시대처럼 느껴지지만 정작 우리 부모님도 그때 살아계셨을 정도로 가까운 시대라는 점이 너무 매력적이야. 그리고 일제강점기 시대도 좋아해! 정확히는 그 당시의 문화랄까? 그 근대 특유의 고풍스러우면서도 오래된 느낌이 너무 좋아ㅎㅎ 익숙한 옛날같은 느낌?

>>6 나도 1980년대가 가장 좋아. 그 아날로그스러운 느낌이 뭔가 그립고... 한국 근현대사도 전부 다 좋아해. 타임머신을 타고 80년대로 가서 지하철을 타 보고 싶어.

조선 중후반부터 현대사

난 장금이 있던 시절이 좋아

바로크-로코코 복장이랑 건축물을 되게 좋아해 건축사 배울 때도 제일 재밌었고

>>7 으아아 동지다!!! 난 7, 80년대 돌아가서 그냥 거리를 쭉 걷고 싶어ㅠㅠ 대학 앞에 가서 시위도 구경해보고 싶고, 포장마차도 들어가고 싶고... 그 아날로그와 현대의 조합이 너무 좋아ㅠㅠㅠ

고구려 주몽 고려 현종 중국 하나라 전한 일본 야마타이국 히미코 전국시대 오래된 시대일수록 잘 알려진게 없는 신비함과 문화나 건축, 고대 한복등이 좋아.

바이킹이 활보하고 다니던 시기의 북유럽. 너무좋아ㅠㅠㅠ 어떡해ㅠㅠㅠㅠ

제2차세계대전에 대해 관심 가졌었고...독재자 같은 악명 높은 인물들이 살던 시대에도 관심 많았고, 최근에는 중국 삼국시대에도 갑자기 관심이 생겼다는

구약성서 시대 이스라엘, 십자군 전쟁 즈음의 중세 시대, 산업혁명 초기나 제국주의 유럽. 언뜻 멋져 보이는데 실상은 썩어빠진 게 마음에 듬.

지역은 만주, 시대는 메이지나 쇼와 같은 시대 격동기 뭔가 나는 스팀펑크틱한세계가 좋더라 물론 한강의 기적이 있던 시대도 좋아해

>>5 나랑 같은 생각하는 사람이 있네 프랑스의 나폴레옹 3세는 어때?

>>6 나도 그렇게 생각해 뭔가 동서양이 절충되면서 묘한 조화를 이루는게 뭔가 멋지지

>>7 이거 디시위키에서 퍼온거야?

>>21 저 사진 구글링해보면 의외로 곳곳에서 나올걸? 7080 혹은 8090 당시의 서울 도심 풍경 해가지고 찍어놓은 사진들이 제법 많은 곳에 올라와있는지라. 딱히 디시위키에만 있는 건 또 아닐 듯.

살라딘과 리차드왕의 십자군 전쟁 시기 한번 가보고싶어.

난 중국...옹정황제 시대나 춘추전국시대, 춘추전국시대는 역사적으로 보면 중국의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발전을했었고 옹정황제시대는 걍 내 사심...

나는 일본사가 좋더라.. 특히 좋아하는건 겐지모노가타리의 배경이었던 헤이안시대. 이상하게 생각하겠지만 그때 생각하면 몸이 떨려온다. 흥분되서; 그리고 두번째로 좋아하는건 미국의 포함외교로 강제로 국문이 개방되었던 에도 막부의 말기, 대정봉환 시기부터 시작되는 일본의 근현대사가 좋더라. 특히 일본이 유럽의 정세를 오판할때부터 다각도로 석유를 변통하기위해 노력했던때, 4월 22일의 생활필수품 할당제, 7월 7일의 사치품 제조판매 제한제.

나는 로코코시대랑 삼국시대, 조선시대

칭기즈칸 시절 몽골. 뭐든지 다 때려부수고 불지르고싶다

당연 송나라지. 돈으로 평화를 샀다는 말이 있을정도로 경제적으로 완성됐던 왕조.

1910~20년대 미국 진짜 2차세계대전 공감... 그리고 80년대 분위기도 좋아해 그리고 일제강점기 진짜 그 특유의 고전적인 서양 분위기에 동양미 첨가된 느낌이 좋아

고대...호메로스가 활동할 서사 시대의 그리스가 궁금해 우리나라 역사는 발해! 알려진 게 많이 없어서 신비로운 느낌도 들고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 중에 유일하게 부흥운동이 결실을 맺은 나라잖아

당태종 이세민의 집권시기 백성들에게도 정말 위대한 성군으로 불렸는지 궁금해

나는 까마득할정도로 먼 과거가 좋음 근데 조선이후로부터는 왠지 모르게 서서히 지금에 가까워지는 느낌이라서 그런느낌없는데 고려만 해도 완전 딱 우리나라의 중세같은 시기니까ㅠㅠ 너무 좋아ㅠㅠ 그리고 난 고 자 들어간 나라는 다 좋더라 고조선도 고구려도 고려도 다 좋다 뭐 그 이외에는 발해 부여도 좋고ㅋㅋ 서양쪽으로 가면 로마시대나 고대 이집트 고대 그리스같은 완전 기원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시기가 좋아

난 삼국시대..일단 유물/유적이 크고 아름다운 게 제일 중요한..

나는 신라시대. 화랑들이 너무 예뻐ㅠㅠ

나도 80년대 우리나라 분명 현댄데 은근 아날로그 감성도 있고... 그 시절로 돌아가서 살아보고 싶다

동양 쪽으로는 백제 신라 고구려 같은 고대 왕조가 좋고 서양 쪽으로는 절대왕정 시기가 좋더라

낭만시대... 내가 좋아하는 음악인이 다 있는데다가 아름다운 곡까지 폭발 대폭발 하던 시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은 낭만시대의 곡이 있었으면 하고 바라.

나는 일본의 헤이안 시대! 겐지모노가타리처럼 쥬니히토에를 입고 다니는 사람과 특유의 가옥 형태하며 만요가나까지.... 너무 좋아! 아니면 중에 유럽이나 아예 헬리니즘 시대두 좋고..... 크리스트교가 유행할 때의 로마나 고딕 양식이 퍼질때도 좋아

나는 서양고대(그리스-로마시대)사를 좋아해! 그래서 그걸로 대학원까지 진출하는 덕업일치를 이루었지...ㅠㅠ 근데 진짜 이 시대 역사를 너무 좋아해. 전생에 로마인이었나...;;;;;

유럽 중세풍 그 딱 떠오르는 그거 있자나 그 분위기. 누런 주황주황한 배경에 마차 다니고 여자는 드레스에 남자는 정장보단 화려한데 뭔가 단정한 , 귀족 확실히 구분되어있고, 실제 역사시대보다는 소설에서 나올법한 그런 시대. 영화 크림슨~ (제목 기억안나-로키 배우가 나오는데) 그런 분위기 짱좋아.

메이지나 다이쇼 시대 쓰면 기분나쁠 사람 많겠지.. 그치만 그 뒤의 배경만 아니라면, 분위기만은 참 매력적인 시대라고 생각해.

나는.. 조선시대 가보고싶어 ! 뭔가 동양적인 분위기를 좋아하거든

그 딱 리스본 대지진 직후에 가보고 싶어ㅡ 그리고ㅡ 런던 대화재하고ㅡ 동부전선도 관전하고 싶어ㅡ 트로이 목마도 보고싶고ㅡ 그리고 르네상스시대의 로마도!

나치시대의 베를린의 모습을 보고싶기도 한게 나치를 싫어하지만 그들이 건축한 베를린은 보고싶어ㅡ

아 나는 고대 메소포타미아 시대의 모습을 보고싶어 그곳의 언어나 문화 생활양식말이야 아 너무 마이너쪽인가?

나는 고대 메소포타미아 시대억 가보고싶어 그곳에서 언어나 생활양식 문화등을 현지인 수준으로까지 배우고싶달까??

난 중세 유럽이랑 1920년대 미국ㅠㅠㅠㅠ개츠비에 나온 재즈 에이지 너무 좋아ㅠㅠ그 재력 뿜뿜한 호화로움이랑 여자들 롱코트에 모자ㅠㅠㅠ글고 일제 강점기긴 하지만 옛날 경성 분위기 좋아해..분위기만

1차세계대전. 솔직히 1차세계대전 무기들이 나한테 너무멌있어...

나는 청나라 강희제 시대에 너무 가보고 싶어 물론 삼번의 난 평정한 뒤의 시대에.. 강희제가 내 최애황제인 것도 있고 청나라 최고 전성기인 강건성세의 시작을 열었던 때잖아 게다가 청나라 특유의 복식이나 만주족과 한족이 섞여서 만들어진 그 오묘한 문화들이 너무 좋달까.. 개인적으로 서양쪽보단 동양, 특히 중국사에 흥미가 많은 편이라!

고조선(?) 이름도 역사도 제대로 알려졌다긴 모호한 나라.

조선 초반으로 가서 시끌벅적 사람들 사는것도 보고 그 때의 분위기가 너무 좋을 것 같아

1930년대 한국.. 아직 서울이 경성이었을 시절

조선 초기! 진심,, 진짜 꼭 가보고 싶고 유럽의 르네상스 때도 가보고 싶음

일제 시대의 한국 독립운동도 해보고 싶고 뭐랄까 그 특유의 분위기가 되게 신기한것같아서

난 에도시대 쯤 일본..

난 고려. 드라마 달의연인보고 고려사람 되게 되고 싶었어. 그 시대에는 여성차별도 별로 없었다던데 진짜 가 보고 싶다.

고려! 대한제국 개화기도 좋음

➖ 삭제된 레스입니다

➖ 삭제된 레스입니다

너무너무 많아, 다 가보고 싶은데 꼽자면 신라, 고려, 조선초기 ㅌㅌ

빅토리안 시대. 그 시대의 복식을 좋아해.

난 고려시대랑 1900~한국전쟁 전까지 이시대에 한번살아보고싶어 고려시대는 내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던 때고 1900년대는 독립운동이랑 당시 실제분위기가 궁금해

난 일제강점기때! 특유의 암울하고 씁쓸한 분위기가 좋아서ㅎ

고대이집트!..원래의 피라미드는 대리석으로 되어있었는데 도난때문에 지금의 모습으로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은적이 있어서 진짠지 확인해보고싶어 그리고 80년대의 일본!..그때 버블경제인가 그랬어서 일본 최고 전성기였다는데 한번 살아보고싶어

프랑스 혁명할 시기로 가서 프랑스 혁명의 선두주자가 되고 싶어

꽤 많네 고구려..ㅎ나도 고구려! 그리고 조선시대도!! 일본도 끌리는데..일본은 시대라기보다는 조직인데.. 에도 말기에 신선조(신센구미)라는 조직이 있는데 신선조가 활동하던 시기에 일본사는 자세히 알고있어..ㅋㅋ에도 말기!!

고려!고려시대 엄청 궁금해 >< 그리고 고려시대 개성 풍경이 어땟을까 많이 궁금해서 머리로 상상하는게 슬퍼ㅜㅜ

>>65 나도 80년대 일본으로 가고 싶어 ㅠㅠㅜ 일본 코카콜라 CF를 보니깐 내가 가보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그 시절 느낌이 강렬하더라 ㅎㅡㅎ 일본 80년대 코카콜라 CF 꼭 봐!

1910년대~40년대 미국! 경제 대공황~2차 세계대전을 거치는 그 암울한 분위기와 그 복식이나 장비는 고풍스러운 느낌인데 현대의 느낌도 섞여있는 그런 분위기 좋아해! 그래서 우리나라나 일본의 개항기도 완전 좋아한다.. 막 살고 싶지는 않지만 한번 가보고 싶어.

8ㅡ90대 한국 나의 어린 시절과 가장 인접한

시대라,, 막 마피아조직같은거 생겨날때쯤의 시대? 그때가 언제지,, 암튼 마피아조직 간지나 ㅠ

석기시대,,? 동굴가서 칭구들이랑 고기 먹어보고싶어 아늑할것같애♥

빅토리아 시대 1차대전 낭만주의시대 인상주의 갠적으로 낭만이랑인상은 내가 좋아하는 음악가 화가가 많아서 좋아하는편이고 빅토리아시대는 분위기때문에 1차대전 갠적으로 좋아하는? 역사인데 무기같은게 넘 멋진거같앙

좋아하는 시대라면 루이 14세 시대나 조선 초기? 세종대왕시절이 좋은데 꼭 한군데 가볼수 있다면 1990년대 초반으로 가보고 싶어. 내가 어릴적인데 그때 꼬맹이 시선으로 봤던 세상이 지금 보면 어떨까 란 생각이 드네
레스 작성
141레스 아프리카가 가난한게 순전히 유럽 탓일까? 2018.09.15 975 Hit
역사 2018/02/22 19:41:1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내가 역사한페이지의 주인공이 되면 2018.09.14 107 Hit
역사 2018/08/06 01:33:3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독도는 우리땅! 2018.09.09 148 Hit
역사 2018/02/23 15:50:38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왕조 시절에도 정보기관, 공안방첩기관 등을 운영했을까? 2018.09.08 77 Hit
역사 2018/09/04 21:22:5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2018.08.28 31 Hit
역사 2018/08/27 23:56:1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그냥 적는 역사 2018.08.28 46 Hit
역사 2018/08/28 05:27:31 이름 : 이름없음
75레스 » 각자 좋아하는 지역/시대를 말해보자. 2018.08.21 813 Hit
역사 2018/02/18 19:28:0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스레딕에 태극기 걸렸다!!!! 2018.08.15 109 Hit
역사 2018/08/15 09:17:3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정말 신기해 2018.08.06 45 Hit
역사 2018/08/06 01:36:21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신라는 희대의 개객기다 2018.08.06 560 Hit
역사 2018/03/09 22:45:2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의자왕에 대한 2018.08.05 65 Hit
역사 2018/08/04 07:13:4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연안이씨 있니? 2018.08.03 91 Hit
역사 2018/08/03 19:07:2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런거 물어봐도 되려나..? 2018.08.01 71 Hit
역사 2018/07/31 03:20:23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유럽이 역사적으로 저평가 받는 면이 있음 2018.07.30 219 Hit
역사 2018/03/15 09:46:48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한국사 책 추천 좀 해줘! 2018.07.27 132 Hit
역사 2018/07/20 20:56:3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