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에는 내가 뭔가 위대한 사람이 될 수 있을 줄 알았다. 내가 성인이 될 무렵에는 이미 대단한 일을 해냈을 줄 알았다. 그런데 아니였다. 20살이 된 지금도 나는 여전히 상처받기 쉽고 말 잘 못하는, 내 감정을 정리하는 법조차 모르는 그냥 꼬맹이다. 여전히 게으르고 여전히 겁이 많다. 현실도피성 상상의 나래를 펼치기를 좋아한다. 여느 젊은이들과 같이 세상의 형태에 화를 내지만, 그것을 바꾸기 위해 뭘 어떻게 해야겠다고 결심하지는 않는다. 나는 내가 외국에 나가 일할 줄 알았다. 그리고 행복하고 멋지게 살 줄 알았다. 내가 동경했던 사람들을 보며 언젠가 저렇게 되겠노라 다짐했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 그 사람들 역시도 결국에는 인간에 불과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와 함께 내가 결코 특별한 인간이 아니라는 것 역시도 알게 되었다. 대학에 합격했다. 원하는 대학은 아니였지만 그래도 서울 내 4년제, 그럭저럭 명문대라고 부르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대학이다. 새로 산 옷을 입고 새로 산 가방을 매고 학교에 갔다. 그리고 이제는 뭔가 새로운 세상이 내 눈 앞에 펼쳐질 것이라 기대했다. 하지만 내가 그곳에서 알게 된 것은, 결국 그곳에서도 나는 '나'일 뿐이라는 사실이였다.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았다.
레스 작성
35레스 일기를 써볼까 2018.08.18 99 Hit
일기 2018/07/07 19:33:30 이름 : ◆hwFcrf9dBe1
101레스 워터 멜론 슈가에서 2018.08.18 219 Hit
일기 2018/06/27 11:27:51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우리반 미친년땜에 스트레스다;;; 2018.08.18 19 Hit
일기 2018/08/18 21:59:33 이름 : 이름없음
364레스 우울 2018.08.18 542 Hit
일기 2018/07/14 17:06:33 이름 : 이름없음
61레스 안녕 졸업시켜줘! 2018.08.18 42 Hit
일기 2018/08/18 15:12:35 이름 : ◆O8lBcMnQmpX
69레스 9 2018.08.18 12 Hit
일기 2018/08/18 14:22:55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오늘의 그림일기-★ 2018.08.18 38 Hit
일기 2018/08/16 23:15:11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혼자서 쓰는 일기 2018.08.18 66 Hit
일기 2018/07/29 23:51:24 이름 : 이름없음
105레스 고립무원 2018.08.18 89 Hit
일기 2018/06/12 22:50:46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공부하고 다이어트하는 스레 2018.08.18 29 Hit
일기 2018/01/03 08:48:03 이름 : 필통
14레스 내일을 바꿔주지 않을 마법 현실안주!!! 2018.08.18 53 Hit
일기 2018/08/05 00:42:14 이름 : ◆3wk02k9tjBv
549레스 Nocturnal blues 2018.08.18 1599 Hit
일기 2018/03/30 21:19:15 이름 : ◆cMpgjdzXxU1
341레스 Nevermore 2018.08.18 717 Hit
일기 2018/04/29 16:54:43 이름 : 이름없음
104레스 » 아주 약간이라도 진보하고 싶어서 2018.08.17 344 Hit
일기 2018/03/14 17:45:16 이름 : 이름없음
80레스 薔薇 2018.08.17 134 Hit
일기 2018/07/29 23:58:52 이름 : ◆mIMknDzgm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