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갑자기 공부하다가 시가 공감되거나 좋았을때 경험 있지않아?? 나는 제망매가하고 사랑손님과 어머니였어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웰컴 투 동막골이랑 현진건의 고향. 둘 다 문제지에서 읽고 소름돋아서 한동안 문제 안 풀고 멍하니 있었다...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난 시조 중에 황진이의 동지 섯달 기나긴 밤을 좋아해! 표현 진짜 신선하고 예쁘지 않아?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2 맞아 동백꽃 진짜 좋아!! 그거랑 봄봄도 되게 정겨운 느낌 (향토적이라고 하짘ㅋㅋㅋ) 들고 따뜻해 서시도 좋아 이해하기도 쉽고 아련한 느낌 들고 윤동주라는 시인이 익숙하다보니까 좋아하게 되더라고.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윤동주 서시도 좋지만 난 자화상이 더 감명깊었어. 그때 막 고등학생되고 중학교때를 후회하고있었던 때라 더 그랬던거같기도 하고.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고시는 아닌데 배를 밀며와 배를 매며. 표현이 너무 마음에 들었어. 그리고 서울, 1964년 겨울도 좋아해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이청준 눈길... 나만 좋다고 생각한거 아니였구만 ㅠㅠ 나는 고딩때는 무슨 말인지 몰랐는데 대학생되니까 난쏘공 읽으면서 눈물나더라....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15 난쏘공 명작ㅇㄱㄹㅇ 시중에 저문강에 삽을 씻고가 인상적이였다 노동자들의 비애를 느낄수 있었어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2 동백꽃은 진짜 길이 남을 소설인듯...점순이는 현대 연애소설에서 쓰일만한 요소는 다가지고 있어...부자에다 이쁜데다(?) 츤데레... 개인적으로 다른 소설은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가 기억에 남음...중딩때 반장하면서 착하게만 행동하니까 반 애들이 만만하게 굴고 부려먹은 기억때문인지 황만근 한테 완전 몰입해서.. 사람은 너무 착하고 이타적이기만 하면 안됨...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신석정의 꽃덤불하고 윤동주 별 헤는 밤? 전형적인 이과충이라 처음 읽었을 땐 이해를 잘 못했는데도 엄청 감명깊었음.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곽재구 사평역에서 그리고 정지용 유리창1......눈물쏟을뻔했자나....... 황순원 소설 전부!! 아 진짜 그 문체 그 빠져드는맛....할머니입담이 느껴지는 그 문체가 너무 재밌다고 생각했자너~~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24 나도 이상의 날개! 그리고 광장이랑 희곡 파수꾼이랑 원고지... 사실 희곡이 젤 재밌었어ㅋㅋㅋㅋ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26 나도 광장이랑 파수꾼!! 이상의 날개는 비주얼 노벨로도 나왔던데 살까말까 고민중.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운수좋은 날. 왜 설렁탕을 사왔는데 먹지를 못하니... 원래 드립으로 알고있어서 처음 봤을 땐 그냥 웃겼는데 이야기 전체를 보니까 애잔하고 슬퍼서 기억에 되게 오래 남더라고.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백석의 국수 글을 읽으면서 따뜻하다는 감정을 느낀건 처음이었어 5년전에나 배웠던건데 아직까지 기억에 남는 것 중 하나야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다른 좋은 작품들도 많지만 난 수업시간에 박목월 시인의 하관 읽고 울컥 했던 것이 생각나 ㅎㅎㅎㅎ 유치환 시인의 깃발의 "소리 없는 아우성"이라는 부분도 읽으면 깃발이 강한 바람에 휘날리면서 퍼득퍼득 소리 내는 것도 귀에 선하고 ㅎㅎㅎ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회색 눈사람도 되게..확 오고..나는 서정주 시가 너무 좋아서 짜증나 성질나 화나 ㄹㅇ 너무화나 추천사 너무 예쁨 아니ㅣㅣ후ㅡ솔직히 서가놈 작품 제발 교육과정에서 다 빼버리면 안되냐 ㅙㄴ히 이렇게 노출되니까 시가 너ㅜㅁ 좋아서 짜증난다고;;"" 그리고 난 사실 이강백 작가의 팬이야 파수꾼이랑 느낌 극락같은 세상사랑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너와 나만의 시간. 이건 제목만 보면 무슨 로맨스 소설 같은 느낌인데 내용 보고 ㅠㅠ... 눈길도 엄청 슬프게 감상했어서 기억에 남네. 시 중에서는 이육사의 청포도랑 한용운의 나룻배와 행인. 둘 다 말이 너무 예뻐서 애틋한 마음으로 ㅋㅋ 공부했던 기억이 있다.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이강백의 결혼 덤, 당신은 내 말을 들었어요? 여기 증인이 있습니다. 이 증인 앞에서 약속하지만, 내가 이 세상에서 덤 당신을 빌리는 동안에, 아끼고, 사랑하고, 그랬다가 언젠가 시간이 되면 공손하게 되돌려 줄 테요. 덤! 내 인생에서 당신은 나의 소중한 덤입니다. 덤! 덤! 덤!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기형도의 시 빈집!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이 구절이 왜 그렇게 슬펐을까. 읽자마자 오열했어. 지금도 읽을 때마다 눈물이 날 것 같아 .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난 윤동주의 별 헤는밤 ! 동주라는 영화를 보고 다시한번 이 시를 또 보니 너무 가슴아프고 기억에 남더라ㅠㅠ

학창시절이나 고시에서 국어 공부할때 감명있게 읽었던 시나 소설있어?

>>41 헐 나도 그 작품 쓰려고 했는데! 그 작품 해설해준 선생님이 너무 인상깊게 알려주셔서 좋아하는 작품이야!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를 아시오? ㅠㅠ
레스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