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인 마인드맵, ▷오컬트적인 이야기 ◈ 꿈일기 및 해몽 / 일기, 저장용. 】 ▶ 난입 환영합니다.
  • 복붙만 했는데 본인의 마맵 길이가 10장정도일 때의 심정을 서술하시오.
  • 왜 다들 아프냐고 묻는거지... 매일 안 좋은 건 맞지만..... o<-<
  • 인간 생활패턴이란.. 나에겐 맞지 않는 것... 왜 이렇게 사람이 없나 싶었네 ㅋㅋㅋㅋㅋㅋㅋ 그래, 새벽 3시인데 많을 수가 없지.....
  • .....글렀다
  • 아니 왜 다들 아파보인다고 하는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TIP CU에서 판매하는 '쇼콜라 브라우니' 맛있다. 2,500원으로 싼 값인데다가 꽤나 고퀄.
  • 술 마셔서 나오는 주정이 본성입니다.. 본성이 아니고 진심이 아니니 이해 좀 해달라니...ㄷㄷ 필름 끊겨서 편하시겠어요.....
  • 마맵 해야하는데... o<-<
  • 배고프다..
  • 밤 샌다
  • 신난다.........
  • ▶ TIP 오렌지라임 에이드 맛있다.
  • 점점 아무말 대잔치가 되어가고 있다...
  • □ 타로카드 첫 번째 질문 : 이 길로 먹고 살 수 있을까? 성공할 수 있을까? 잘 될까? 고민하다가 결정했군. 미래에는 자랑하고 다닐 정도로 만족할 것이다. 후기 > 기인지 뭔지 되게 미묘함이 느껴졌다. 자리를 뜨고서도 그 느낌이 사라지질 않았다. 그리고 뭔가... 현실이랑 동 떨어지는 느낌이 들었다가 사라짐. □타로카드 두 번째 질문 : 애정운 여름에는 한 명이 같이 다니는데... 겨울에 생길 것이다. 연애 기간은 3-4개월정도 짧게. ( 아 애정운이 연인 이야기였구나 ) □ 타로카드 세 번째 질문 : 1번이랑 2번이 제 적성이랑 맞나요? 1번은 그냥 대박.. 성공할거고... 2번은 점점 바빠지는데 돈은 조금 적게 벌 수도 있겠다. 후기 > 그 미묘한 느낌이 들긴 들었는데, 같이 간거라. 말 안하고 카드를 바라볼 때만 느껴졌다. 지인이 그 사람 TV에도 나왔다고 하더라.
  • ◈ 잘 기억이 안 나... 뭐더라, 감옥에 갇혔는데 탈옥하고 관리자에게 반항하는거였음.
  • ◈ 오늘 엄청난 꿈을 꿨음. 오 이거 아이디어 좋다 대박나겠ㄷ Zzz 아아악
  • 허리아파.. 억; 시간이; 그래 이렇게 오래 앉아있으니까 허리가 아프지... 아프다기보다 이제 좀 시리는 것 같다
  • 오늘도 밤 새네 젠장
  • ㅇㅋ 타협해서 좀만 자자
  • 맞다, 그걸 안 적었구나! 토요일에 앤오님이 앤캐 굿즈랑 Fruit Tella 선물해 주셨다 귀여워... 향수 너무 생각하던대로라서 죽을 것 같다 ㅎ..
  • 계정 산 날에 듀오로 치킨먹었다 솔로는.. 썩은물 된 다음에 도전...
  • ◆ MINDMAP 은령주랑 케아랑 이야기하다가 달 두 개가 떠있는 곳에서, 끝없는 절벽에 떨어져보라는 이야기를 듣고 해본 적이 있다. 하얀 방, 하얀 문에 금색 손잡이. 문을 여니 시원하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데 풀이 무성해 서로 부딫히며 소리를 낸다. 하늘을 올려다 보니 많은 별과 더불어 달 두 개가 떠있고, 다시 내려다보니 절벽이 생겨 있었다. 영 내키지는 않지만 떨어져야겠지! 하고 떨어지다가 바닥을 등지고 하늘을 보니 달 두 개만 보인다. 꽤 떨어졌구나, 하고 다시 밑을 보는데 물이 눈 앞이라 놀라서 눈을 감으며 빠졌다... 일단 1차는 여기서 끝. 2차진입. 가만히 있으니 거센 물결이 어디론가 이끈다. 모래 위 동굴, 꽤나 진부하고 흔한 소재다. 동굴이 미묘한 적색을 띈다. 모래를 밟고 무거운 몸을 일으킨다. 으... 물 먹은 스레주는 이 느낌을 싫어하기 때문에 눈을 감았다 뜬다. 건조끝! 이아니라.. 아무튼. 복장이 정확히 정해졌다. 또 검은 가디건, 하얀 티, 검은 바지. 3차 진입은 처음부터 했는데 날씨도 영 바람이 너무 셌고, 동굴 앞에서부터 잘못되기 시작했다. 꿈이상 섞여서 뒤죽박죽임. 이상한... 노이즈 섞인 소리가 정말 선명하고 크게 들려왔는데 눈 앞 여성에게 안 들리냐고 물으니 안 들린다고 답 한다. 그리곤 내 뒤를 가리켜 뒤를 돌아봤는데 점점 소리가 커져와 반쯤 뒤도는 시점에서 소리가 날 잡아먹었다... 진짜 잡아먹은 건 아니고 그냥 비유다. 그렇게 눈을 떴는데, 몸은 깨어있었기에 어리둥절해하면서 일어났다. 지금 생각해보면 나 또 물에 빠졌네, 연관 있는건가?
  • 이건 그냥 조금 걸리는 이야기일 뿐인데 그냥 문득 생각나서 적어본다. 몇살 때였는지는 제대로 기억이 안 나는데, 초등학생 1학년인가 2학년때였다. 아무튼 엄청 어렸을 때. 저녁에 문 두드리는 소리는 소리 때문에 깬 것 같은데 하여간 누가 찾아왔다. 현관에 성인 남자가 쓰러졌고, 그 남자는 피를 엄청 흘렸다. 자라고 보내서 나는 자러 갔고 다음날에도 뭔가 현관 이곳저곳에 묻은 피를 봤다.. 어느날 핏자국들은 깔끔하게 정리됐고. 음... 꿈인가? 현실인가? 뭐였을까. 아직도 헷갈리는 기억임.
  • 억; 급하게 끊어 쓰다보니 글이 이상하네; 적당히 무시해줘...
  • 코노 녹음한거 증발됐다.. 다음에 또 가지 뭐... o<-<
  • 망할, 오늘 꾼 꿈 예지몽이었잖아..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서 그랬나, 지나고 나서 떠올랐네.
  • 아오 딸꾹질 나잖아 orz...
  • 영화 메소드 > 1시간 20분이라는 길지 않은 러닝타임인데도 불구하고 스토리가 빈틈이 없다. …고 느끼게끔 설계되었다. 왜냐하면… 사실 잘 따져보면 등장인물에 대한 정보가 너무나도 부족한데도, 이 영화는 세 명의 '감정선'과 '갈등'에 집중되어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하루 종일 '연기'를 하기 때문에 등장인물들의 성장 배경 따위는 필요하지도 않다. 더 웃긴 건 그 연기하는 캐릭터의 정보나 연극의 스토리조차 제대로 알지 못한다. 그런데도 영화를 보는 내내 관객들은 그 사실들을 깨닫지 못한다! 아마도 너무나도 빠른 진행과 끊어지지 않는 긴장감 덕이 아닐까 싶다. ㅡ본인도 영화 보는 내내 숨을 제대로 못 쉼; ㅋㅋㅋㅋㅋㅋㅋㅡ '빠른 진행'하니 이야기 하고싶은 것이 있다. 이 영화는 단 10분만에 관객을 몰입하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재하가 영우에게 처음으로 연기를 알려주는 그 장면 말이다! 그 장면을 시작으로 그들은 그들만의 연극에 빠져들었고, 우리는 그 영화에 빠져든다. ㅡ과도한 해석인가;ㅡ 서로가 무표정으로 한참을 바라보다 아무렇지 않은 듯 앵글을 빠져나가고 모든 조명이 꺼지는데 희원이 '연기를 도와주곤 하거든.' 했던 대사가 머릿속에 울려서 소름이 돋았다. 설마 전부 다 연기였던 건 아니겠지, 생각이 드는 순간 이 모든 사건 자체가 배우의 연기라는 생각이 떠올라서 사고가 정지됐다.. 물론 이 세 명의 모든 갈등이 연기였을 리가 없다. …박성웅 배우 외에 다들 연기에 한 번씩은 엉성함이 보인다. 이래서 한국 영화는 잘 보지 않는다.
  • 영화 데드풀 > ㅗㅜㅑ
레스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