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드드림2년 연구했어. 누가 믿어줄진 모르겠지만 우연치않게 우리가 꾸는 꿈이 어떤 구조이며 어떤 시스템인지 알게됨.. 그리고 인간에 관련된 미스테리또한... 루시드드리머들은 필독해주길 바래jjjj *우연의 루시드드림 *첫번째 인물 *꿈의구조와정체 *인간의삶 *루시드정보 *두번째인물 *몽중몽 *루시드드림 활용법 *스레주의목표
  • 그래서 내안의 조종사가 내 측근 조종사의 상태를 보고 어쩌면 나에게도 축하할일을 알려주기위해 사람들이 알아차릴수있게, 사람들이 흔히 태몽이라고 알고있는 꿈들을 만둘어서 내게 보여준거라 생각하거든. 일부러 큰 복숭아가 나오는 전형적인 태몽같이 내게 보여줘 그러면 어?이거 태몽인가 할수있게!
  • 내 개인적인 생각이야.ㅋㅋㅋㅋㅋ 그리구 만약 이조종사같의 네트워크 시스템이있다는 가정하에 우리들은 꿈을 공유할수도 있다는 얘기야 내가 마지막에 쓰려던 스레주의목표 이기도하고 죽기전까지 꼭 이 꿈속의 네트워크를 밝혀내고 싶어
  • 정말우연의 일치인지는 모르겠지만 한창 동생이랑 꿈에빠져있을때 정말 비슷한 꿈을 같이 꾼적이있어 물론 깻을때 같이 깼었거든... 그래서 생각할수 있었어 .어 같은 꿈을 꾼다는게 가능한건가? 일반꿈은 자신이없지만 루시드를 이용해서 가능하다면 꼭 성공하고싶어! 노벨상 받는거아냐?ㅋㅋㅋㅋㅋ농담이구 오랜만에 스레딕와서 쓰구 가니 기분 좋다 ㅎㅎ잘자구~
  • 먼소린지 이해모 ㅅ해써 레주야 사람들끼리 꿈에서 만날수 있다는 얘기?
  • 레주 이제안옴 ?
  • 재밌다 난 다른사람의 꿈에 한번 침투해보고싶어 이건 절대 안되겠지? 그리고 운명이라는거 꿈에서 본 여자가 현실로 나타나는것도 흔치않은 일이지만 현실에서도 서로 딱 이상형인 경우 드물잖아 대부분 결혼하는 사람들만봐도 좀부족하긴해도 그냥 맞추고 사는거지 모든사람들이 그리 낭만적이진 않으니 또 살면서 사랑을 아예 안해본 사람도 있고 이런걸 봐서 운명의 상대라는건 특별히 있는사람만 있지않나싶어 나도 확인해보고싶다 또 자각몽안에서 미래를 확인할수있는게 머가있는지 궁금하네 운명의직업(!)이라던지 아 그런데 위에서 아저씨가 무의식적으로 하는걸 관장한다고 했잖아 그럼 사고로 그쪽뇌가 망가진사람은 꿈속 조종사가 죽었다고도 볼수있는건가? 아님 연결이끊긴건가?
  • 나 루시드 드림 관련해서 관심이 많았는데 '아스트랄 여행자를 위한 안내서'한 번 읽어봐 스레주 목표에 도움이 될 것 같당
  • 정주행 완료! 뜬금없지만 초반에 그 검은 양복 아저씨가 무의식과 하다 못해 숨 쉬는 것까지 자기가 다 조절하는 거라고 말하는 거 보니까 영화 '오스모시스 존스'가 생각난다. (그런데 숨 쉬는 거 이런 건 자율 신경계가 알아서 조절하는 거 아니었나..,) 2001년에 개봉된 좀 옛날 미국 영환데, (흥행이 너무 처참해서 한국에선 아예 개봉도 안 했음) 대략 우리 몸이 하나의 도시처럼 세포들에 의해 운영되는 그런 이야기야. 뇌 쪽에 최고봉 시장과 비서가 있고, 그 아래 일반 적혈구 사람들(?)과 백혈구 경찰들이 활동하고 다니는 그런 느낌 그럼 그 아저씨 뭔가 영화처럼 스레주 몸을 관리하는 스레주 시의 시장같은 존재인 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음
  • 저기 스레주 글 잘읽었고 내가 가는 커뮤니티 공게에 이글을 퍼날랐거든 소개하려고 반정도 텍스트 긁고 나머지는 링크로 여기로 오게해서 (허락 안구한건 미안해 , 커뮤니티 소재고갈로 이글은 꼭 출처를 적어서 소개하고 싶은거였어 커뮤니티에서 이리로 유입될수도 있고 좋은 효과 잖아) 댓글에 60년 갖혀 있었다는 유저 나타났다 ㄷㄷㄷ "일단 갖히게 된 이유가 꿈 속에서 사람들과 언쟁을 벌이다가 "어차피 꿈인데 뭐들 그리~~" 이러면서, 어차피 너넨 없어질 사람이고 여긴 꿈 속 세상인데 뭘 그렇게 무의미한 대화를 나누고있냐 이런 식의 말을 했었어요 제가." 60년 너무 무섭네 ..
  • ㅋㅋㅋㅋ정주행 끝. 재밌다. 근데 연애 뒷편이 없어서 좀 아쉽네. 그래도 이 글 안에 인셉션 매트릭스부터 유명 웹툰까지 내용이 다들어가 있는걸 보아하니..크리스토퍼 놀란도 그런 경험이있나봐. 스레주가 진짜 귀한 경험을 한것 같아. 그리고 스레주가 진짜 특별한 것 같은건 만약 스레주처럼 경험 해본 사람이 있더라도 중독되어서 못빠져나왔을 듯? 뭐 나도 자각몽 단 1도 모르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410 거기어디죠
  • >>410 싸이트 점 알수있?
  • 나는 괜찮은데 그분 커뮤니티닉네임 보이니까 소개하긴 좀 그렇고 대신 답변 가져올께 루시드드림을 몇번 경험해봐서.. 처음부터 끝까지 정독했네요 흥미로웠어요. 저는 루시드드림에서 글쓴이처럼 꿈 속 세상에서 멘트를 잘못 날려서 똑같이 꿈 속 사람들한테 붙잡혔었는데, 저는 그때 꿈에서 깬게 아니라, 꿈 속 사람들이 저를 감옥같은데 가둬서... 농담아니고 60년정도를 갇혀지냈거든요. 진짜 얼마나 힘들고 슬프던지. 정말 운좋게 옆에 있던 친구가 제가 자는데 너무 울고있으니, 깨워서 벗어날 수 있었는데.. 깨자마자 그렇게 펑펑 울었던 적이 없네요.ㅠㅠ 그 이후로는 루시드드림 시도도 안하고있어요... 아직도 그때 꿈에서 갇힐때 내용들이 너무 생생하네요 ㅠㅠ 정말 무섭고 슬픈 자각몽이었는데, 느낌이나 스토리도 너무 생생하구요. 근데 글을 풀어쓰는 재주가 없어서 ㅋㅋㅋ 긁적이게 되네요. 일단 갖히게 된 이유가 꿈 속에서 사람들과 언쟁을 벌이다가 "어차피 꿈인데 뭐들 그리~~" 이러면서, 어차피 너넨 없어질 사람이고 여긴 꿈 속 세상인데 뭘 그렇게 무의미한 대화를 나누고있냐 이런 식의 말을 했었어요 제가. 그 말 하자마자 거기있던 모든 사람한테 붙잡혀서, 사막 비슷한 느낌의 공간에 버려졌었네요. 모래밭이라기보다는 모래색으로 가득한 작은 광장? 마을? 느낌...ㅠㅠ 여튼 자각몽 시도하시는 분들은.. 꼭 꿈에서 얌전히 잼나게 즐기다오시길!! 갇히면 끔찍해요 너무. Q: 60년이라 느낀 이유를 여쭤봐도? 일단 제 기억으로는 (꽤 선명하게 기억함) 외모는 그대로였었어요.. 제가 늙어가고있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거든요. 그리고 정말 저도 아직 의아하게 생각하는게, 60년이라는 느낌은 엄청 강하게 남아있는데, 그 60년 동안 특별히 무슨일이 있었다거나 하진 않습니다. 예를 들어 60년 동안 그 감옥과 같은 곳에 버려진 나를 누가 끼니를 챙겨준다거나, 중간중간 와서 말을 건다거나 그런 장면이 하나도 없었어요. 근데 정말 무서웠던건, 60년(정말 강력하게 남은 느낌)이 지나면서 현실에 대한 모든걸 잊어버렸습니다. 60년이 지나면서 자각몽이 자각몽이 아니었어요. 현실 가족, 여자친구, 친구, 일상에 대한 모든 기억들이 흐려졌었거든요. 그냥 "혼자"라는 느낌만 남아있었습니다.ㅠㅠ 제가 아주 작은 광장 또는 마을 같은 곳에 버려졌다고 했는데, 여기서 탈출할 수 있었던 과정이 (현실) 친구가 옆에서 울면서 자고 있는 나를 부르면서 깨움 (꿈) 갑자기 사막같은 그 공간에 하늘로 걸어올라 갈 수 있는 계단이 생김 그러면서 그 계단을 하나씩 올라갈때마다 가족, 친구, 일상에 대한 모든 기억들이 조금씩 돌아옴. 그때부터 갑자기 눈물이 더욱 쏟아지기 시작함. 사실 갇혀있다는 느낌도 그때까지는 이미 시간이 너무 흘러서 모르고있었는데, 기억이 돌아오면서, 60년이 지났다는 느낌이 엄청 강하게 남음. (현실) 일어나자마자 옆에 있던 친구한테 60년을 갇혀있었다고하면서 눈물은 있는 대로 다 쏟아냄..
  • 레주 아예 떠났나보네..
  • 정주행했다! 스레주 아예 떠난건가 싶어서 아쉬우면서도 혹시 모르니까 갱신할겸 남겨! 진짜 내가 왜 이 글을 이제서야 봤을까ㅠㅠㅠ 스레주가 정리해주고 풀어준 이야기덕에 정말로 여태 탁막힌 상태로 끙끙앓기만 했던 모든 고민들이 뻥하고 풀린 느낌이야.. 뭐 사실 루시드 드림을 꿔본적은 없는데 꿈에 인간들이 모르는 뭔가 복잡하고 알수없는게 가득하다고 믿고있는편이거든, 예지몽도 자주꾸는 편이였고 말이야. 최근들어서 정말 중요하다 싶은 꿈들을 꾸기 시작했는데 그 꿈의 내용을 다른 사람 누구에게도 말하면 안될거 같다는 생각이 미친 듯이 드는거야 뭔가 내가 정말 무의식적으로 그 꿈의 내용을 말할뻔 하고 이럴때마다 뭔가 묘하게 일이 하나씩 생겨서 그게 계속 막히더라고 정말 누가막고있는 듯이 내 몸상태가 변한다던가 하는 식으로 막힐때도 있었는데 스레주 글에서 꿈속 아저씨가 그런 신경이나 속에서 일어나는 모든일을 담당하고 있고 꿈속이 그 아저씨가 나에게 뭔가를 알려주거나 전달하려는 식으로도 쓰인다는 말을 듣고 진짜 헉 싶었다.., 내면의 내가 그 꿈을 나한테 전달해주고 밖으로 새어나가는걸 막고있는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었는데 스레주 와이프 이야기까지 듣고 정말 확신으로 바뀐거같아. 지금은 어떻게 될지 모르고 아직도 그 꿈과 관련되어서 어디에도 말하면 안될것같은 느낌과 내가 말하는 걸 막는 현상이 심해서 자세한 이야기 까지 풀지는 못하지만 어느정도 일이 잘 풀리게 되면 스레를 하나 세워볼까 싶어! 일단 본론은 스레주가 많은 이야기를 해주긴 했지만 스레주가 꿈에 대한 연구를 하는 동안 여기 글도 계속 갱신 되었음 좋겠어 ㅠㅠ 스레주 기다리고 있을게!!
  • 루시드드림에 관심많았는데 너무고마워!!덕분에 궁금증을 많이 풀게 된 거 같아!
  • >>29 실제 루시드 드리머로서 루시드드리머가 봐줬으면 한다니 나도 꽤 진지하게 스레주의 글을 읽었어 하지만. 스레주의 스레는 너무 말이 안되네. 루시드 드림 꾸준히 꾸고 있고 즐기고 있는 사람으로서 아무리 봐도 주작이고. 이거 본 사람들은 이 글을 100% 신봉하지 않았음 해
  • 이후 글을 읽어본 결과 주작이라는 것을 확신했다. 내면의 나라는건 신봉할 만한 가능성이지. 나도 루시드드림을 꾸게 된 이유가 진로문제로 인한 극심한 우울증 때문이었거든 그래서 내면의 나라는 놈을 만난다면 내 꿈을 제대로 찾을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에서 루시드드림을 시도하게 됐어. 루시드드림에서 길가던 사람 붙잡고 나는 어디있어라고 물으면 대부분 신기하게 대답을 해주거든 오늘은 없어 내일은 있을거야 혹은 내 마음속에서 생각했던 대답들
  • 이 글은 100% 주작이야, 솔직히 29 쓰레 까지는 어느정도 믿었지만, 이후부터는 그저 질문자의 망상이 꿈에서 일어났다고 밖에 할 수 없겠네. 그럴싸한 소설. 이라고 밖에는 볼 수 없어. 왜냐고? 내가 스레주보다 더 오래 루시드드림을 즐겨온 드리머니까. 인터넷에 떠도는 귀신, 루머, 중독 이것들도 사실 거의 대부분이 소설이야. 결국은 본인의 꿈을 컨트롤하지 못하고 무너지는 거니까 어느정도의 일리가 있을수는 있겠지만. 스레주의의 글은 너무나도 말이 안된다.
  • 루시드드림은 꿈을 자각하는거야. 즉 너의 무의식이 그 꿈이라는 것에 공포심을 가지고 있다면 그 꿈을 컨트롤하지 못할 수도 있는거지. 나도 그로인해 꽤 고생했던 적이 많았어 하지만, 사람이란게 시간이 지나면 무뎌지거든. 브레이크가 있으면 차를 멈출 수 있듯. 결국에는 루시드드림도 일상의 일부처럼, 컨트롤할 수 있는거지.
  • 즉, 꿈에 갇혔다. 라는건 말이 안된다. 즉 주작이다. 루시드드림은 꿈을 자각하는거다. 쉽게 말하면 너희들이 생각했던 것들? 판타지 같은 것들 다 해볼 수 있는 자유로운 공간이라고 보면되.
  • 물론 마법을 쓰고 하늘을 난다는 것은. 시도하는게 쉽지 않겠지만.
  • 만약에 너희들이 이 스레주의 글을 읽고서, 이와 비슷한 루시드 드림을 꿨다면 이 스레주의 소설이 너희들의 무의식에 반영되었기 때문이야. 루시드드림에서 보면 괴담이 많잖아? 내가 통제할 수 없는 인물이 있다던지 꿈에 갇혔다던지 누군가가 날 죽인다던지. 사실 이것들은 전부 너희가 글이나 동영상으로 한번쯤 접해봤던 것이라 그런것일 뿐이야. 즉 생각조차 못했다면 벌어지지 않았을 일이란거지.
  • 말이 길었는데 혹시라도 루시드드림을 꾸고 싶다면, 이런 소설보다는 딜드나 와일드, 그외 여러 블로그에서 정보를 찾아보는게 좋을 것 같네. 꿈 일기나 RC체크도 필수고.
레스 작성

156레스 3년동안 꿈속에 갇혀있었어 2018.12.09 15741 Hit
2018/04/06 18:31:4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꿈에서 친했던 남자애 2018.12.09 58 Hit
2018/10/27 23:21:38 이름 : J
1레스 어디서 본 꿈 얘기인데 찾아줘ㅠㅠ 2018.12.09 23 Hit
2018/12/09 06:19:0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꿈이야기 2018.12.08 20 Hit
2018/12/08 21:01:2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작년 이맘때쯤 꿨던 꿈인데 2018.12.08 30 Hit
2018/12/08 11:51:3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아버지 사업하시는데 내가 방해가 되는것같아 2018.12.08 45 Hit
2018/12/08 01:24:31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꿈을 꿨는뎈ㄱㄱㅋㅋㄱㄱㅋㅋㅋㅋㅋㅋㅋㅋㄱㅋㅋㅋㅋㅋㅋㅋㅋㄱㄱㄱ 2018.12.07 705 Hit
2018/07/11 16:00:01 이름 : 이름없음
51레스 나 꿈 해석 잘하거든 실제로 몇 명 꿈 해석해줬는데 소름돋게 맞았어 2018.12.07 615 Hit
2018/11/20 18:12:42 이름 : 이름없음
28레스 너무 현실적인 꿈들을 모아서 일기를 쓰려고 해 2018.12.07 41 Hit
2018/12/07 04:08:2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꿈 질문&해몽 통합스레 2018.12.07 92 Hit
2018/12/02 15:34:17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재미로 내꿈을 살사람있냐? 2018.12.07 196 Hit
2018/12/03 02:49:06 이름 : 이름없음
70레스 이거 꿈이지? 이거 꿈이야 라고 말한후의 반응들 2018.12.06 2192 Hit
2018/08/03 00:06:50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자기가 꿔봤던 무서운 꿈 기록하고 가보자 2018.12.06 121 Hit
2018/11/30 22:21:45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이런 꿈 꾼 적 있는 사람! 2018.12.06 77 Hit
2018/12/03 03:29:02 이름 : 이름없음
425레스 » 꿈의 구조와 정체,삶을 알게 되었다....(루시드리머 必) 2018.12.06 7691 Hit
2018/04/17 06:57:59 이름 : ◆nWkmty7s2n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