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요새 머리속에서 계속 저 문장이 떠오르고 장면이 떠오르는데 필력은 딸리고!ㅋㅋ 그래서 여기에 글올려볼게!

음.. 일단 주인공은 땅속에서 굴을 파고 살아가 그 굴에는 여왕?이라는 주인이 있어 (개미 설정이야>_<)

주인공은 어릴적 죽어가다가 여왕의 은혜라는 것을 먹고 여왕의 수하가 되서 땅굴을 파는것을 일로 해서 먹고살아

음.. 여기서 땅을 파기만 하는데 어떻게 먹고 사냐면 각자 할당량이 있어서 등에 항상 지고 있는 지게바구니에 돌이나 뿌리같은게 섞이지 않는 순수 흙만을 가득채우면 숙식을 제공하는 체제를 가지고 있어

아무튼 남자는 땅을 그냥 매일같이 파기만 하는거야! 어디로 파든 상관없으니깐 일자로 주우우욱! 남자는 아무 생각이 없어, 그냥 진짜 흙만 파

그렇게 흙만 파던 어느날, 남자의 코에 단내가 스쳐. 축축하고 칙칙한 흙냄새만 맡던 남자는 그 스쳐지나간 단내에 정신을 차려.

그 냄새는 순식간에 남자의 주위를 스쳐지나갔어. 주위엔 남자가 파던 흙과 땅굴뿐인데, 바람한점 안부는 굴속에서 어떻게 들어온건지, 남자는 그 스쳐지나간 단내를 더 맡고싶어서 여기저기 흙벽에 코를 박고 냄새를 맡아

하지만 주위엔 흙이랑 돌, 이름모를 식물의 뿌리조각밖이 없어. 남자는 이리저리 냄새를 맡아보다가 자리에 주저 앉고 말아. 허탈한거지

그렇게 남자는 현실을 자각하게되. 과연 자신이 여왕의 은혜를 받은 것인가, 이 흙을 판다고 해서 자신에게 어떤 이득이 있는지, 식어빠진 빵? 굳은살이 잔뜩 배긴 손? 등짐을 하도 지어서 굽어버린 허리?

남자는 어릴적 이 땅굴에 들어오기 전 세상을 꿈꿔. 하지만 여왕의 은총을 먹은 이상, 과거는 기억을 못해.

바람이 불어오는 하늘, 이리저리 흔들리는 꽃들, 나비와 새의 날개짓. 그리고 그사이의 화관을 쓴 아름다운 여인..

남자는 혼자만의 상상에 빠져들어가. 시간이 흐르는지도 모르고 그렇게 상상에 빠져들어버리지.

결국 남자는 시간안에 할당량을 채우지 못해. 허겁지겁 우겨넣은 흙에는 자갈들과 뿌리들이 이리저리 뒤섞여있었거든

남자는 관리자에게 불려가. 남자가 일하고 있는 환경이 진짜 땅만 파는 거라도 그 자리를 탐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

나 다시왔어! 남자의 자리를 탐내는 사람이 많다고 까지 얘기했구나. 왜냐하면 남자의 자리보다 더 아래의 사람들이 많았거든.

하지만 그 사회에서 신분상승은 여왕의 은혜말고는 방법이 없어. 은혜를 받은 사람은 되게 적고, 한번 은혜를 받은이상 그걸 취소하거나 그럴순 없거든

무튼 남자는 관리자에게 불려가. 할당량을 못채운게 불려간 이유이지만, 할당량을 못채울수가 없거든..

와 흥미진진해! 보고있으니까 다음을 이어줘!
레스 작성
3레스 그냥 모두의 생각을 섞어 쓰는 소설 2018.05.29 61 Hit
창작소설 2018/05/26 23:32:1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2018.05.28 41 Hit
창작소설 2018/05/28 00:05:02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아니, 그래. 조금만 생각해봐? 2018.05.27 66 Hit
창작소설 2018/05/27 19:34:0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행복 강박증 2018.05.26 111 Hit
창작소설 2018/04/30 22:20:2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 사랑 이제 안녕... 2018.05.20 67 Hit
창작소설 2018/05/12 01:27:09 이름 : JJJ
3레스 단문어택 2018.05.20 56 Hit
창작소설 2018/05/20 06:56:5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평범한 고등학생 2018.05.20 59 Hit
창작소설 2018/05/19 22:23:07 이름 : 스레주
18레스 » 땅굴속에 사는 남자와 땅위에서 사는 여자이야기 2018.05.16 120 Hit
창작소설 2018/05/01 21:03:37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수능끝나면 2018.05.15 64 Hit
창작소설 2018/05/14 11:34:37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아가씨를 모집합니다 2018.05.14 156 Hit
창작소설 2018/05/13 21:07:1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실험 하나 하자, 성공하면 원하는 걸 들어줄게. 2018.05.11 94 Hit
창작소설 2018/05/11 09:42:22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안녕, 여섯번째 너. 2018.05.09 325 Hit
창작소설 2018/03/26 01:18:30 이름 : ◆jg0nzPa08o1
2레스 해양 속 그 아이 2018.05.09 57 Hit
창작소설 2018/05/09 16:05:09 이름 : 시우미니
32레스 우리 연계 소설 써보는 거 어떠냐? 2018.05.09 345 Hit
창작소설 2018/02/14 19:31:28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소설을 쓰는 중인데... 2018.05.05 63 Hit
창작소설 2018/05/05 15:54:4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