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본 스레는 스레주가 사랑했던 사람을 다시 찾는 스레야. 주작이라고 하건말건 상관은 없지만 도가 지나친 욕설은 삼가해줬으면해. 2. 나는 아직 여러모로 미숙하고 내 선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는 중이야. 그러니까 갱신이 느릴지도 몰라. 3. 우리는 맺어질 수 없어. 그럴 운명이니까. 하지만 혹시라도 도움을 줄 수 있다면 조금이나마 조언을 해줄 수 있다면 너무 고마울 것 같아.
레스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