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무기력해지면 하루종일 아무것도 못하고 침대에 누워만 있어. 밥 먹는 것도 너무 힘들어서 그냥 굶어. 2주 넘기면 우울증이라길래 하루종일 누워서 며칠 가는지 숫자만 센 적도 많아. 하루에도 몇번씩 갑자기 불안해져와. 그러면 내 빨라지는 심장박동소리를 듣는 것과 벌벌 떨면서 불안이 가라앉는 걸 기다리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못해. 게다가 심장이 가슴과 가까운 위치에 있어서인지 디스포리아가 같이 와서 더 힘들어.(퀴어 관련이라 미안한데 퀴어 얘기가 중점이 아니라서 이 판에 쓰는거야) 누가 심장을 손으로 꽉 쥐어짜는 기분이야, 그리고 내 심장은 그 힘에 맞서서 뛰느라 심장뛰는 게 몇 배는 더 아프고 힘든 느낌이야. 숨쉬는 것도 너무 힘들어지고. 달리는 차만 보면 그 앞으로 뛰어들고 싶은 충동이 들어. 내 살만 보면 칼로 쫙쫙 그어버리고 싶은 충동이 들고. 손목을 긋는 꿈도 여러 번 꿨어. 나는 아직 청소년이고, 가족들은 나를 전혀 존중해주지 않아. 슬럼프 와서 힘들다고 굉장히 우회적으로 돌려서 얘기했더니 지금 공부하기 싫다는 거냐고 한 소리 들었어. 그래서 간다면 가족들한텐 비밀로 하고 몰래 갈 생각이야. 일단 상담이라도 받으면 좀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정신질환 앓고 있는 사람들한테 물어보니까 약 먹으면 상당히 괜찮아진다고 하더라고. 물론 가족들의 통제가 엄청 심해서 몰래 가는 것 자체도 굉장히 힘들지만 이건 어떻게든 방법을 갈구할 생각이야. 당연히 약값도 내가 개인적으로 부담해야지, 기록 남는 보험 처리도 안 하고. 가야겠다는 생각은 1년 전부터 계속 들었는데, 갈 용기도 안 나고, 몰래 빠져나갈 방법도 없고 해서 계속 못 가고 있다... 그런 와중에 점점 주변 상황은 최악으로 달려가고 있고. 역시 가는 게 맞겠지? 아무리 일찍 가도 6월은 되야 갈 수 있을 거 같은데, 그때까지 내가 버틸 수 있겟지?
  • 쉬니까 좀 나은 것 같네. 지금 운동하러 나갈까...
  • 음 내 말이 도움이 될지는 모르겟지만 병원을 가는게 좋을거 같아 왜냐면 나도 우울증에다가 불안증 환자인데(약물치료중이야!) 나와 거의 비슷한 증상? 을가지고있어사 좀 걱정돼 나는 좀 늦게가서 힘둘고 그랬지만 레스는 얼른 가는게 좋응거같다고 생각해 언제나 내생각이야.. 다만 걱정할 뿐이지
  • >>203 레스 남겨줘서 고마워! 증상이 비슷한 거 같다니 레스주도 많이 힘들었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동질감도 들고 그렇네. 병원을 가보는 게 좋겠다는 말을 들으니까 '내가 괜히 호들갑 떨어서 쓸데없이 정신과 가려는 게 아니구나'하는 생각이 들어서 좀 안심도 되고... 일단 다음주 화요일에 예약해뒀으니까 그때까진 여기 글을 포함한 지금까지 내가 적은 글들 읽으면서 내 증상들을 좀 정리해보려고. 꼬박꼬박 운동도 하려고 하구. 다음주 화요일 이후에 어떻게 할지가 좀 걱정되긴 하는데, 뭐 그건 그때 가서 생각하지 뭐.
  • 음... 그나저나 다음주 화요일에 초진 받고 나면 그 이후부턴 학기 중이라 병원 다니기 힘들 거 같은데 어떻게 해야되려나. 소견서를 받아와서 그걸 가족들한테 보여주고 앞으로 정신과에 다니겠다고 얘길 해야되나? 아직 병원 가보지도 않았는데 너무 이른 걱정인가...
  • 증상 정리하는 거 너무 귀찮다... 내가 썼던 우울한 글들을 다시 봐야된다는 거 자체가 꽤 심적 부담이 있구나. 그래도 제대로 진단받으려면 해야지...
  • 갑자기 뜬금없이 분노가 치솟는 것도 정신질환의 증상이라고 봐야할까? 공부할 건 많은데 시간은 없고... 시간 나도 하기 싫고...ㅋㅋ... 사실 오늘 너무 배아파서 학원 하나를 빠졌어.
  • >>207 그렇게 볼 수 있지 감정과잉이 심한건 나도 있어 나같은경우에는 화가 나든 슬프든 감정이 한번 울컥하면 그 정도도 심하지만 그게 몸을 타고 쭉 머리로 올라가는 게 느껴지면서....엄청나게 머리가 아파 완전 터질것처럼ㅋㅋㅜㅜ
  • >>208 그렇구나... 그럼 그것도 증상 중 하나로 정리해놔야겠다. 결국 미루다미루다 오늘 정리하게 됐네ㅋㅋ 뭐, 그래도 주말은 바빴으니까... 오늘 할 일도 많은데... 에효.
  • 예약확인문자가 왔어... 진짜 간다고 생각하니까 기분 이상하다. 떨리기도 하고... 지금은 이 감정을 글로 쓸만큼 마음의 여유가 없는 것 같다. 어쨋건 굉장히 복잡한 감정이 드네.
  • 우연히 1레스를 봤는데 보험 처리 안하겠다고 써져있었어. 하지만 결국 보험 처리가 되는 걸 하게 됐네... 어쩔 수 없지, 내 생각보다 비용이 비쌌는걸.
  • 갑자기 지금 우울해졌다... 아무것도 하기 싫고, 다 재미없고.
  • 갔다왔어. 약도 받았고. 의사선생님이 증상이 많이 심한 것 같으니 부모님에게도 말씀드려야할 것 같대. 그래서 어쩌다보니 아빠한테 전화하게 됐어. 그래서 아빠랑 의사쌤이랑 얘기 나눴고. 그리고 나까지 셋이서 또 얘기를 나눴고.
  • 한번도 생각해본 적 없는데, 내가 공황장애인 거 같대. 내가 불안증이라고 부르던 그게 공황장애였나봐. 뭐랄까, 의외야.
  • 가족들한테 얘기했어. 뭐... 내 증상을 가볍게 생각하긴 하지만, 그래도 정신과 가는 거 허락해준 게 어디야. 솔직히 그런 데 다시는 가지 말라고 그럴 가능성까지 고려했었거든.
  • 스레주 나랑 진짜 비슷하다. 나도 예전에 우울증이 심해서 거의 매일마다 자살 생각만 한 적이 있어. 손목 부근에 자해도 많이 하고. 공황장애도 있어서 하루 종일 마라톤 하는 것처럼 심장이 빠르게 뛰는데 호흡도 덩달아 가빠져서 잠드는 것 조차 힘들더라. 이대로 죽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스레주 말처럼 보이지 않는 손이 내 심장을 터질 듯이 쥐고있는 느낌이었어. 게다가 부정적인 생각을 한 번 떠올리기만 하면 또 다른 부정적인 생각들이 계속 꼬리에 꼬리를 물어서 마치 늪에 빠진 것 처럼 머릿속 생각들로부터 빠져나오기 힘들었어. 성인이 된 후에 알바비를 모아서 반 년동안 꾸준히 심리 상담을 받았는데 지금은 많이 나아진 상태야. 생각해 보면 내 얘기를 있는 그대로 들어줄 사람이 정말 절실했던 것 같아. 부정적인 감정을 덜어낼 해결책을 제시하기 보다는 그냥 내 감정 자체에 공감을 해주길 원했어. 처음으로 상담 선생님께 내 얘기를 할 때 약간 수치스럽고 부끄러운 마음에 입이 떨어지지 않았는데, 울면서 간신히 털어놓으니까 묵묵히 들어주시고는 하시는 말씀이 그동안 많이 힘들었겠다고, 얼마나 슬펐냐고...그 슬픔이 전해져 오는 것 같다고. 내 손을 꼭 붙들고는 눈이 조금 젖으신 채로 그렇게 말씀하시는데 지금도 그 때 생각하면 울컥해. 몇 분 전까지만 해도 생판 남이었던 사람에게 이렇게까지 위안을 느낄 수 있구나 싶었어. 그렇게 상담을 병행해가면서 일상생활을 할 때는 억지로 긍정적인 생각을 하기보다 부정적인 생각의 연쇄를 끊으려고 많이 노력했어. 우울해질 낌새가 온다 치면 박자 빠른 노래를 듣는다던가 귀여운 강아지 영상을 본다던가 해서 어떻게든 머릿속을 환기 시키려고 하니까 차츰 악몽을 꾸는 일이 줄어들면서 예전의 우울한 기억들도 잊지는 못했지만 그 기억들에 갇혀 있지는 않게 됐어. 스레주한테 어떤 아픔들이 있었는지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의사 선생님께 도움을 받는 중이라니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와 증상이 비슷해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꼭 호전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어.
  • >>216 호전될 수 있을 거라고 얘기해줘서 고마워. 나랑 증상이 비슷하다니 반갑고 그렇네ㅎㅎ 일단 약 먹으면서 효과 좀 있는지 살펴보고, 그러다가 상담도 필요하겠다 싶으면 그때 상담 진행하려구. 카카오톡 상담은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확실히 일대일상담이랑 카카오톡 상담은 다르니까.
  • 내일 개학이야.ㅠㅠㅠㅠ 내일 다시 정신과 가기로 했어. 약 먹으면 어떤 느낌인지, 정신과 다니면서 그때그때 느낀 생각들 쭉 정리해보려구. 근데 약 효과 알아보는 거 되게 어렵네... 효과가 있는 거 같기도 하고, 아닌 거 같기도 하고.
  • 아 공황장애에 대해 묻는 거 깜박했다. 상담 중에 퀴어 얘기가 나오는 바람에 까먹었나봐ㅠㅠ 그리고 약 효과 어떤지 왜 안 묻지? 내가 가족이랑 같이 정신과를 간다는 게 안 믿기더라. 지난주에 상담센터 갔던 걸 얘기해야되나... 아니면 할 필요 없나? 사실 말하려는 이유 중 하나는 내 용돈으로 냈던 6만원을 받을 지도 모른다는 일말의 가능성이긴 한데... 이것도 받을 확률이 높은 것도 아니고.
  • 이거 부작용 은근 좀 있다... 오늘 하루종일 속이 메스꺼워서 고생했고, 약 복용하고나서 지금까지 쭉 눈이 충혈되고 눈이 아파. 계속 졸리기도 하고. 상담센터 얘긴... 그냥 나중에 할래.
  • 으아 점심 먹고나서 지금까지 잤다;; 요즘 계속 졸렸는데 그렇다고 지금까지 잘줄이야... 전화해서 부작용 얘기했더니 그럼 약 하나 빼고 먹으래. 음... 정신과 다니면서 느끼는 건데, 확실히 정신과는 약을 받으러 다니는 곳 같아. 상담은 상담센터에서 받아야하고. 상담으로 이런 증상이 나타나게 된 원인을 찾는다던가 그런 게 아니라, 약으로 증상이 안 나타나게 한다는 느낌? 상담센터를 가봐야하나... 간다면 저번 곳이랑은 다른 데를 가고 싶은데, 그러면 서울이고. 퀴어프렌들리 정신과라서 간건데 이걸 프렌들리라고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 오랜만에 드는 우울한 기분.
  • 밤이라는 시간은, 다른 사람들은 다 자는데 나 혼자 깨어있다는 생각 때문에 나를 미치게 하는 거 같아. 약 먹어도 이런 건 안 변하는구나.
  • 저도 깨어있어요 너무 그런쪽으로 생각하지마요 편하게 주무시길 두손모아 바랄게요
  • >>224 고마워. 비록 이제야 봤지만 위로가 됐어. 사실 지금도 계속 우울해... 속도 안 좋고, 다 귀찮고, 왠지 오한이 들고, 계속 이랬다 저랬다 휙휙 바뀌고.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 이제 가슴은 안 아픈데, 이제 배가 비슷한 느낌으로 아프다... 빨리 수업 끝났으면 좋겠다... 이젠 그냥 빨리 놀고 싶어...
  • 친구 녀석이 또 지랄했는데, 여기다 쓰면 또 기억나니까 그냥 지랄했다는 것만 쓸란다. 아니 그 새끼는 나한테 열등감이라도 느끼나. 학원 같이 다니게 됐는데 그 새끼 때문에 끊으면 그건 내가 지는 거 같고. 망할...
  • 어렸을때 많이 그런 상상했어..왜 살아있나..여기 왜 나는 태어났을까.. 살아있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어. 가족들과 싸우고도 그생각 친구들하고 혹은 성적이 떨어졌을때조차.. 주변사람들은 내가 바보같다 생각했어..공부도 못했고..하다못해 혼자 버스 타는것조차 못했어. 부모님과 버스를 타본적도 없고 버스 타는법도 알려주지 않았는데 못한다고 날 다른사람들에게 조롱거리로 만들었던 기억이 있어.. 근데 하나씩 내가 바꿔나갔어..오늘은 이거 내일은 이거..하나씩 바꾸니깐 내 세상도 조금씩 바뀌고.. 잿빛 투성이었던 세상이 조금씩은 바뀌더라.. 근데 마음의 병같은건 사실 아직도 있는거 같아..완벽하게 치유되진 않았지만.. 다른사람들도 다 ..그렇게 그렇게 산다 생각해.. 그래도 스스로를 치료하려고도 생각하다니..대단한거 같아.. 그때의 나는 그냥 울기만 했었는데...스스로를 자책하고..벼랑으로 밀어버렸어.. 나를 사랑해줄 사람의 최고는 나뿐이었는데..나는 그때 그냥 잘몰랐는데... 잘 치료해서 그 절벽에서 잘 올라올수 있으면 좋겠어..힘내
  • >>228 힘내라고 말해줘서 고마워... 나도 어렸을 때부터 내가 살아가는 의미를 몰랐어서 많이 공감되네. 이렇게 계속 약도 먹고 병원도 다녀보려구. 아직 치료 시작한지 얼마 안됐지만, 계속 다니다보면 괜찮아졌으면 좋겠어.
  • 학원은 다른 시간대로 바꾸기로 했어. 이렇게 하면 그 녀석 안봐도 되니까. 곧 상담센터도 다녀보고 싶다고 얘기하려구. 모레에 카톡 상담이 있는데, 그때 얘기해보고 결정하려고 해.
레스 작성
1레스 나보다 1살어린애가 나한테 무례???한짓을 하면 어떻게해야될까 5 시간 전 new 17 Hit
고민상담 2018/08/20 22:54:4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분명 세상의 시선은 다른 나를 불행하게 만든다. 6 시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18/08/20 22:08:2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감정의 소멸 6 시간 전 new 9 Hit
고민상담 2018/08/20 21:48:3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난 왜 다른사람과 불편한 관계를 갖는게 어려울까? 6 시간 전 new 15 Hit
고민상담 2018/08/20 21:44:11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용돈받은걸로 게임에서 현질하는거 어떻게 생각해 ? 6 시간 전 new 62 Hit
고민상담 2018/08/20 19:25:03 이름 : 이름없음
862레스 하고싶은말 쓰고가는 스레 7 시간 전 update 4533 Hit
고민상담 2018/01/18 21:53:01 이름 : 이름없음
47레스 그냥 고민 편하게 여기다가 다 말해 7 시간 전 update 179 Hit
고민상담 2018/08/17 15:54:54 이름 : ‼️
2레스 요즘 너무 속상 평가 좀 하지말지 왜 사람들은 평가하는지? 7 시간 전 new 17 Hit
고민상담 2018/08/20 20:40:44 이름 : 이름없음
39레스 우울증에 대한 질문,궁금한거 다 들어와봐 7 시간 전 update 131 Hit
고민상담 2018/08/17 02:12:54 이름 : 💦
300레스 정신과에서 약 타먹은지 140일 돼서 써보는 스레 8 시간 전 update 2488 Hit
고민상담 2018/01/03 01:16:18 이름 : ◆dB9bjxSIIHv
221레스 미술심리상담(2) 8 시간 전 update 893 Hit
고민상담 2018/07/27 13:51:46 이름 : ◆mmoE1a3xxCn
2레스 아 자살하고싶다 9 시간 전 new 18 Hit
고민상담 2018/08/20 19:30:23 이름 : 이름없음
230레스 » 정신과 가야할까? 9 시간 전 update 2364 Hit
고민상담 2018/05/14 23:51:13 이름 : 이름없음
42레스 나처럼 친구 1명도 없는 사람있어? 11 시간 전 update 464 Hit
고민상담 2018/05/08 00:12:5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친구들 말에 뭐라고 호응할지 모르겠어 11 시간 전 new 25 Hit
고민상담 2018/08/20 16:10:5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