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헤어졌다. 사실은 헤어진 것도 N년 전. 궁금한 사람 있어? 없어도 얘기할거지만.

처음 만난 건 학교 기숙사, 기숙학원, 뭐 그런곳이었어. (누가 알아볼까봐 이래저래 돌려쓸거야. 이해해줘) 들어간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다른 선배(남)가 그 사람을 소개해줬어. 저 분께서는 굉장히 덕이 많으신 분이시다! 라고. 뭐 그건 진짜 같이 공부하는 선배로서의 소개였지. 그 "다른 선배(남)"가 나를 좋아했었다는 건 TMI에 자기자랑이지만, 아무튼 사족으로 붙여보는 이야기. 좋아한다는 티만 엄~청 내고 쫑.

그 사람은 나를 만나기 전까지 모쏠이었어. 나는 그 전에 연애 경험이 N번 있었는데 많은 것도 아니구 ㅋㅋ 그냥 연애놀이 같은 느낌. 처음부터 그 사람한테 반하고 어쩌고 한 건 아니었어. 우리는 건물 복도같은 곳에서 어쩌다 마주치면 목례만 하는 사이였지. 내가 반한 건 그 사람이 갖고 있었던 물건 ㅋㅋㅋ 한참 전부터 갖고 싶었던 건데 부모님 반대로 못 샀거든... 그걸 그 사람이 갖고 있다는 걸 눈치챈 날, 나는 그 사람이 아니라 물건을 향해 대시했어. "선배, 그거 갖고 계시다면서요?!"

그 사람은 초등학생 이후로 남자끼리만 학창시절을 보낸 사람이라 굉장히 대응이 서툴렀지만, 뭐 나는 그 물건을 빌려서 갖고놀기도 하고 그랬다. 원하는대로 이것저것 튜닝/업그레이드/소프트웨어 추가 해주고 그랬어. 친하게 지내던 룸메/동급생/언니들은 거의 프린세스 메이커 게임하듯이 나랑 그 사람을 막 밀었어. 놀리려고 그랬겠지만 거의 세뇌 수준이었지. 잘잤니? XX오빠랑 데이트하기 좋은 날이지? 밥 먹었니? 안 먹었으면 그 오빠랑 먹으러 나가~ 공부 힘들어? 오빠한테 놀아달라고 해~ 자러 가게? 잘 자~ 그 오빠 꿈 꿔^^ 뭐 이런 식으로... 기승전그오빠...

나는 엄청 당황해하고, 놀리지 말라고 잉잉징징거렸지만... 솔직히 즐기고 있던 것도 사실이었어. 나중에는 내 꿈에 그 사람이 나왔지. 아침에 짜증을 부렸어. 아 XXX(이름)!!! 이러면서 ㅋㅋㅋ 주변 사람들이 푹 빠졌다며 쯧쯧거렸어. 그 때 난 정말로 빠졌었던 걸까? 지금 와선 잘 모르겠어. 나는 연애로 떠들썩했던 주변의 분위기와 관심을 즐긴 걸지도... 그러다가 그 사람이 감기에 걸린 날, 내 주변은 거의 대축제 분위기였어. 가서 이불 덮어줘! 약 사다줘! 꿀물 끓여줘! 내가 실제로 할 수 있었던 건 당연히 하나도 없었지 ㅋㅋㅋ 이불은 없고, 약은 그 사람이 처방받아왔고, 꿀도 없는데 꿀물을 끓일 수 있을리가 없잖아 ㅋㅋㅋ 그래서 나는 주변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매점/편의점/슈퍼에서 꿀물을 사다가 컵에 담아 그 사람 머리맡에 두고 도망쳤어. 그리고 이틀 뒤에 쪽지/문자/카톡을 받았어. 고마워서 그러는데 밥 한끼 먹자고. 사주겠다고.

어떻게 싫다고 하겠어? 나는 밥을 얻어먹었고, 오는 길에 내 짐도 그 사람이 들어줬어. 나중에 들었는데 그 사람 아는 형이 그 때 돌아오는 길에 내 손을 잡으라고 했대. 그 사람은 부끄러워서 못했지만... 그 때 그 길은 아직도 기억해. 바닥의 감촉. 어색한 분위기. 그 사람이 들어준 내 책. 나는 밤에 공부하는 그 사람의 필기소리를 들었어. 사각사각. 사각사각. 사실은 난 기억 안 나. 내가 그렇게 말했대... 그랬다면 내가 그렇게 그 사람을 좋아했나, 싶기도 하고.

나는 그 사람과 친해져갔어. 작업/게임/웹서핑하는 옆에 앉아 시간을 보냈지. 손이 예쁜 사람이었어. 손가락이 길고 희었지. 음악을 추천받고, 음악어플/MP3같은 이야기를 했어. 만화/게임/소설 이야기도 했어. 그러다가 강제로 고백을 당했지.

다 같이 야식을 먹는 날이었어. 나는 괜히 입술에 뭘 바르고 내려갔어. 야식 먹는데 굳이? ㅋㅋㅋ 난리부르스다 정말. 먹고 떠들고 막 놀다가, 어떤 선배가 음료수를 그 사람한테 건네주면서 막 그러더라구. 이거 마시면 너 얘 좋아하는거다, 뭐 이런 식으로. 그 사람은 원샷했어. 그리고 나도 마셨어. 부끄럽고 민망하고... 취한 기분에 밖으로 나왔어. 그 사람이 뒤따라와서 괜찮냐며 외투를 덮어줬어.

그러고 며칠 뒤에 나는 그 사람과 번화가로 데이트를 나갔어. 노래방/멀티방/보드카페에 가서 내기를 했는데 누가 이긴건지는 기억이 안나. 다만 길에서 그 사람이 그랬어. 형들이 이런 얘기는 똑바로 해야 후회에 안 남는다고 그랬다고. 나랑 사귈래? 라고... 내 어깨를 감싸안으면서. 길을 걸으면서. 내가 뭐라고 했겠어. 네, 그래요, 하고 말았지 뭐. 아마 그날 사귀기 시작했을거야.

잠온다... 내일 이어 써야지.

보고 있어 길게 연애했다니 기대했는데 결말이 있구나 ㅠㅠ 어쨌든 계속 풀어줘

>>11 고마워... 보는 사람이 있구나. 하하 휴게실/과방/세미나실이 우리가 주로 연애하는 곳이었어. 안 쓰는 PC/노트북/태블릿으로 이것저것 보면서 이것저것 이야기했지. 우리는 취미도 비슷했어. 게임을 했거든. 나는 그 사람이하던 게임을 따라 시작했어. 주말마다 피시방에 갔지.

별 말 안 하고 게임만 했어. 점심때 나갔다가 잠시 나와서 저녁으로 토스트를 사먹고 음료수를 사들고 가서 마시면서 게임을 했지. 밤늦게 돌아오면서 떡볶이를 사먹었어. 일요일마다 정해진 약속 같았지. 가끔은 피시방에서 밤을 새기도 했어.

우리를 아는 사람이 밤에 어두운 건물에서 나오는 우리를 보고 야릇하게 건물을 올려다보자 그 곳에는 피시방이 있더라는 목격담도 돌았어. 우리는 그런 식으로, 주변에서 소소하게 유명했어.

다 같이 맛있는 거 먹으러 나갔다가 둘만 빠져나와서 게임하러 간 적도 있어. 외국어로 된 게임이었는데 그 사람이 해석을 해 줬지. 솔직히 일드/애니/게임으로 어줍잖게 쌓은 실력이 티가 났지만... 그래도 모르는 척 넘겼어. 좋았으니까.

우리는 걸으면서 얘기하는 걸 좋아했어. 관심사, 취미, 개인사, 주변 사람들, 취향, 시덥잖은 농담, 그 날 하루, 뭐 이것저것... 서로의 생일을 외웠고 전화번호를 익혔어. 시간의 더께는 무서워. 아직도 그 사람의 생일과 전화번호를 기억해. 그 날 이후로 한 번도 눌러본 적 없고, 눌러볼까 고민조차 해본 적 없는데도 그래.

다른 이야기를 할까? 스킨십은 순서가 좀 이상했어. 보통의 테크트리라면 손잡기, 어깨 감싸기, 허리 감싸기, 끌어안기, 그리고 키스 정도겠지. 우리는 그 사람이 어깨를 먼저 감싸고, 내가 어느 겨울날 춥다는 핑계로 그 사람을 끌어안고, 의자에 앉아 이야기를 하다가 키스해도 돼? 라는 물음에 끄덕이면서 키스를 했어. 나는 볼뽀뽀나 입술에 가볍게 닿는 버드 키스인 줄 알았는데 바로 깊게 들이대더라구. 당황스러워서 굳어 있었는데(사실 그런 키스를 이전에 해본 적 없는 건 아니야) 그 사람은 내가 처음이라 당황해서 그렇다고 생각하는 것 같았어. 착각은 자유지. 나는 굳이 콕 집어 수정해주지 않았을 뿐이야...그럴 정신이 없었다는 게 더 정확하겠지만.

휴게실/과방/세미나실 불을 끄고, 아무도 없는 척 조용히 키스만 하다 나온 적도 있어. 그 사람은 그 이상을 원했지만 나는 위험한 건 싫어서... 거절했어. 뭐 당연한거지만.

첫 경험은 1년도 채 안 된 어느날이었어. 둘이 맛있는 걸 먹으러 갔다가 어찌저찌 그렇게 되었지. 그 사람은 어떻게 생각했을지 모르지만, 나는 내가 원해서 유도했다고 생각해. 여긴 익명이니까 솔직히 말하자면, 말 그대로 경험해보고 싶었거든. 다만 그 사람도 처음이어서... 음. 생각만큼 좋지는 않았어.

오늘은 여기까지 쓸까... 피곤하네...
레스 작성
1레스 옛날에 2018.06.13 42 Hit
연애 2018/06/13 10:30:57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얘들아 전여친한테 모은돈주고 자살 시나리오 가능할까 2018.06.13 533 Hit
연애 2018/06/08 20:21:04 이름 : ㅇㅇ
3레스 자연스럽게 약속 잡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2018.06.13 100 Hit
연애 2018/06/13 01:56:20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 만 7년동안 연애했어. 2018.06.13 138 Hit
연애 2018/06/12 00:17:10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자연스러운 섹드립 어떻게하면 찰지게 남자한테 칠까? 2018.06.12 565 Hit
연애 2018/05/31 17:18:3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말못할고민이있어... 2018.06.12 166 Hit
연애 2018/06/11 22:43:19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1 2018.06.11 93 Hit
연애 2018/06/10 22:54:56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진짜 너무 무서운데 2018.06.11 307 Hit
연애 2018/06/07 23:38:0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여자친구가 생겼는데 친구가 너무 반응해서 고민 2018.06.11 221 Hit
연애 2018/06/09 14:36:4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4 2018.06.11 52 Hit
연애 2018/06/11 00:21:0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2 2018.06.10 40 Hit
연애 2018/06/10 22:36:36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 2018.06.10 146 Hit
연애 2018/05/30 19:52:29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16년모솔 2018.06.09 329 Hit
연애 2018/05/09 23:31:0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123 2018.06.08 44 Hit
연애 2018/06/08 22:08:12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연애3년에 관계 2018.06.08 454 Hit
연애 2018/04/16 13:25:2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