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개인적으로 ‘슬픈 사랑’ 이라는 시집을 읽었는데 맨처음에 나오는 저자의 말이 인상 깊었어 “삶이 힘들어도 하루를 살아내기가 버거워도 사랑을 논하기 사치라 여겨져도 올바른 정신을 지니기를, 우리는 간절히 소망해야 한다. 그래야 희망이라는 것이 생겨나고 미래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는 사랑이 우리의 미래라고 생각한다. 사랑은 비로소 사랑으로 완전해진다.”

접 혀 랏 로 어 가 될 거 야 ~⭐🌠🌟 이 전 레 스 : >>97 >>98 >>99 >>100 >>101

카이! 사랑하는 카이야! 이제야 내가 너를 찾았구나! 안데르센의 눈의 여왕이야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윤동주-<별 헤는 밤> 中

막을 수 없는 일들과 막을 수 있는 일들 두 주먹에 나누어 쥔 유리 구슬 어느 쪽이 조금 더 많은지 이 슬픔의 시험문제는 하느님만 맞히실까? 부드러운 작은 몸이 그렇게 굳어버렸다 어느 오후 미리 짜놓아 굳어버린 팔레트 위의 물감, 종이 울린 미술시간 그릴 것은 정하지도 못했는데 초봄 작은 나뭇잎에 쌓이는 네 눈빛이 너무 무거울까봐 눈을 감았다 좋아하던 소녀의 부드러운 윗입술이 아랫입술과 만나듯 너는 죽음과 만났다 다행이지, 어른에게 하루는 배고픈 개들 온종일의 나쁜 기억을 입에 물고 어디론가 사라져버리는 그러니 개장수 하느님께 네가 좀 졸라다오 오늘, 이 봄날 슬픔의 커다란 뼈를 던져줄 개들을 빨리 아빠에게 보내달라고 세월이 어서 가고 너의 아빠도 말랑한 보랏빛 가지를 씹어 그걸 쉽게 삼키듯 죽음을 삼킬 테지만 그 전에, 봄의 잠시 벌어진 입 속으로 프리지어 향기, 설탕에 파묻힌 이빨들은 사랑과 삶을 발음하고 오늘은 나도 그런 노래를 부르련다 비좁은 장소에 너무 오래 서 있던 한 사람을 위해 코끼리의 커다란 귀같이 제법 넓은 노래를 봄날에 죽은 착한 아이, 너를 위해 봄에 죽은 아이 / 진은영

'게으른 사람은 일을 성취하려는 노력을 끝까지 하지 않는다. 조금만 까다롭거나 아프면(가치 있는 것을 성취하는 일에는 다소의 어려움이나 골치 아픈 것이 따르게 마련이다.) 쉽게 좌절함으로써 목표를 성취하기 직전에 이르러서도 곧잘 포기하고, 결과적으로 표면적인 지식을 얻는 것에 만족해버린다. 이런 사람들은 실제로 진지하게 도전해서 이루지 못한 일이 그다지 많지 않은데도, 무슨 일을 하든지 지레 겁부터 먹게 된다.' -아들아 시간을 낭비하기에는 인생이 너무 짧다/필립 체스터필드

'손 들어 표할 하늘도 없는 나를', '나를 부르지 마오' 윤동주 <무서운 시간> 중에서

사과한알이떨어졌다. 지구는부서질정도로아팠다. 최후 이미여하한정신도발아하지아니한다. <최후> - 이상

기 죽지 말고 살아봐 꽃피워봐 참 좋아 풀꽃 - 나태주

어제는 책을 읽다 끌어안고 같이 죽고 싶은 글귀를 발견했다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왜 네가 아닌 이 새끼들에게 맞고 있을까. 너여야지. 나를 망가뜨리는 것은 너여야지. 너밖에 없으니까 네가 해야지. 황정은-계속해보겠습니다

그녀가 사랑하는 사람의 품에서 행복하길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 훗날 그 때에 잊었노라

"제가 청했습니까, 창조주여, 흙으로 나를 인간으로 빚어달라고? 제가 애원했습니까, 어둠에서 끌어올려달라고?"

나 이 세상 떠나도 내 죽음일랑 서러워 말고 그저 침울하고 음산한 종소리마냥 흘려보내시오. 나 녹아서 진흙이 되었을 때 내 가엾은 이름일랑 부르지 말고 그대의 사랑이 나의 생명과 함께 썩어 버리게 하시오. 현명한 세상이 그대의 슬픔을 꿰뚫어보고 나 하직한 뒤에 그대까지 비웃으면 어찌 합니까.

당신 생각을 켜 놓은 채 잠이 들었습니다. -가을

누구도 명석하다고 자랑하지 말 것이며 언제나 자중해야 하느니라. 현명하고 말 아끼는 자가 손님을 맞으면 해 입는 적 드물구나. 현명한 조심보다 더 확실한 친구는 없기 때문이라. 신중한 자는 식사에 오면 입을 다물고 경청한다. 귀로 세심하게 듣고 눈으로 찬찬히 관찰하니 미리 현명하게 살펴보는구나. 현명치 못한 자는 다른 사람에게 가면 입을 다무는 것이 최고이니라. 말 삼가는 동안은 아무도 그의 무식함을 모르기 때문이니라. 물론 무식한 자는 말을 아껴야 할 때조차도 잘 모르는구나.

산꿩도 섪게 울은 슬픈 날이 있었다.

>>114 뭐야??????? 무슨 시야?????

잠겨 죽어도 좋으니 너는 물처럼 내게 밀려오라

탐내지 말고 속이지 말며, 갈망하지 말고 남의 덕을 가리지도 말며, 혼탁과 미혹을 버리고 세상의 온갖 집착에서 벗어나,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세상의 모든 마법을 너에게 - 김이환 , 양말 줍는 소년 빛은 조금이었어 아주 조금이었지 그래도 그게 빛이었거든 - 임영태 , 아홉 번째 집 두 번째 대문 너 다 알면서 웃는 거지. 네 눈빛에 빠져 나 얼마나 견딜 수 있는지. 지켜보다, 결국에 구해주러 올 거지. - 향돌 , 머문 고백 진심이야 후회하고 있어 이제는 아무것도 믿고 있지 않아 - 한강 , 해부극장 2

너의 푸르른 노랫소리를 사랑할게 청춘이니 꽃이니 하는 너의 붉음을 지켜줄게 새벽에 미처 못 다 헤던 너의 우울한 보랏빛도 내가 전부 한 데 모아 하늘로 쏘아 올릴게 네 눈물보다 많은 빛으로 산란하게 할게 전부 별처럼 빛나게 해줄게 너의 부서지는 바다색 웃음소리와 갈맷빛 눈썹이 조잘거리는 이야기에 귀 기울일게 향기로운 너만의 청사진을 함께 꿈꿀게 강물이 마르고 별이 무너져 내려도 너의 장밋빛 인생을 내가 기억할게. _서덕준, 장밋빛 인생

어린시절에 대한 향수를 느끼는 사람은 분명 어린이였던 적이 없다.

설렘 : 뼈와 뼈 사이에 내리는 첫눈

제 지옥에 바다를 쏟아 부으세요. 소금기만 남아 구덩이의 바닥에 진주처럼 빛날 겁니다. 그러니 그대는 그대의 시간 속에 영원히 아름다우라. 소리 죽여 우는 일에 익숙해지지 않기를. 내가 나인 채로, 그대가 그대인 채로 있을 수 있기를

왜 아이들은 철이 들어야만 하나요?

하다못해 죽어 달래가 옳나 밤의 고요한 때라도 지켰으면!

당신이 충분히 살았는지 여부는 당신의 년수가 아니라 당신의 의지에 달려 있습니다. - 몽테뉴 ㅡ원문ㅡ Whether you have lived enough depends not on the number of your years but on your will.

넌 머지않아 예쁜 꽃이 될테니까. 박치성 - 봄이에게

오곡은 물결치고 증산은 빛나오리 - 공화국선포의 노래

말에 무게가 있다면 어떤 말은 무거워서 들 수 없고 어떤 말은 가벼워서 날아가버려 나는 네가 들 수 있는 무게의 말을 하고 싶어 예를 들면 보고 싶어 | 김준, 마음이 마음에게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주어진 가시가 때로는 스스로를 찌르기도 한다는 사실에 나는 알 수 없는 슬픔을 느꼈다.
레스 작성
429레스 독서습관 A or B! 35 분 전 update 3027 Hit
도서 2018/06/30 18:06:27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다들 한번 읽어봐라고 추천해주는 스레 2019.08.19 110 Hit
도서 2019/08/15 22:07:49 이름 : 이름없음
54레스 지금 읽고있는/최근에 마친/읽을 예정인 책 적고가는 스레 2019.08.19 391 Hit
도서 2019/05/18 04:28:11 이름 : 이름없음
107레스 소설 제목 하나씩 쓰고 가는 스레 2019.08.19 452 Hit
도서 2019/06/19 11:18:4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로판 소설 찾아주세요 2019.08.19 20 Hit
도서 2019/08/19 01:02:29 이름 : 로판마니아
18레스 아몬드 본 사람(스포주의! 손원평 작가님 작품) 2019.08.19 85 Hit
도서 2019/08/13 23:57:28 이름 : 이름없음
257레스 등장인물이 절대 말하지 않을법한 대사를 적어보자! 2019.08.18 3094 Hit
도서 2018/01/04 13:20:33 이름 : 이름없음
136레스 » 좋아하는 시 또는 문구 적어보자 2019.08.18 1979 Hit
도서 2018/06/25 22:31:1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책 읽을 때 듣는 노래 한 곡씩 적고 가는 스레 2019.08.17 15 Hit
도서 2019/08/17 19:21:13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도서관 비호감 행동 스레 2019.08.17 167 Hit
도서 2019/08/10 01:37:49 이름 : 이름없음
154레스 ~문학판 잡담스레 ~ 2019.08.17 2148 Hit
도서 2018/01/01 11:10:46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소설 속 명대사를 적어보자! 명대사 스레 2019.08.17 757 Hit
도서 2018/01/03 01:40:01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다들 울음지뢰 책이 뭐야? 2019.08.15 247 Hit
도서 2019/07/13 19:12:29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영어 원서 읽고 싶은데 2019.08.13 106 Hit
도서 2019/07/03 19:36:19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철학자들의 이론책 추천해줘! 2019.08.13 68 Hit
도서 2019/08/09 04:59:2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