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 ㅗ 아, 당신 그런 취향이셨습니까. ㅜ 어서 내 품에 안기지 그래? 이런 식으로 윗사람한테는 반응을 해주고 아랫사람에겐 유혹을 해주자 ㅜ 당신, 나랑 한 번 땀 흘려볼 생각은 없나요.
  • ㅗ 아니야 나는 도를 닦고 로어가 될래 ㅜ 하지만 당신이라면 그런건 상관없으니까 다가와줘요. 같이 잊고싶은건 잊고 행복을 찾아가면서 살아보자.
  • ㅗ 이런, 진부하기는... 몇가지 충고해줄게요. 마음에 드는 사람이 있으면 상대방이 다가오길 바라기보단 먼저 다가가는게 좋아요. 물론 너무 일방적으로 들이대도 안되겠지만 그런식으로 누군가 자기에게 해주기만을 바란다면 결국엔 질리거든. 그리고 저는 충분히 행복을 찾아가고 있고 딱히 잊고 싶은 건 없네요. 물론 끔찍한 경험과 힘들었던 기억은 있지만 그렇기 때문에 잊고싶진 않아요. 그만큼 가치있는 기억이라고 생각되서... ㅜ 제가 보기에 그쪽은 볼수록 흥미롭고 괜찮은 사람같아. 이래뵈도 오래 살아온지라 웬만한건 흥미를 두고 있지도 않은데 말이죠. 그래서 당신을 데려가고 싶어요. 당신이 그토록 원했던 것들을 할 수 있게 해줄거에요. 같이 가지 않을래요?
  • ㅗ흠... 늙은이가 하기에는 너무 양심없는 말 아냐~? 그쪽은 늙은이고 나는 미'소년'인데 말야. 그리고 내가 뭘 원하는 지는 알고 말하는 거야? 뭐... 그래도 흥미가 생겼어. 특별히 같이 가주는 거니까 감사히 여기라고? ㅜ누나, 있잖아. 요즘 누나한테 흥미가 생겼단 말이지? 누나가 예뻐보여. 그러니까 나랑 결혼할래? 나이 차이를 걱정하는 거라면 걱정마. 마법이 괜히 있는게 아니니까.(딱- 하는 소리와 함께 소년이 아닌 미남으로 변한다) 어때, 이제 나랑 살 생각이 들어?(야살스럽게 눈웃음을 지으며)
  • ㅗ 어디를 보고 누나누나거리는지 모르겠다. 나는 남자다. 물론 그쪽 취향이 있는 것도 아니다. ㅜ 그대는 감촉이 좋다. 말랑하고 보드라우며 따뜻하다. 같은 이불을 덮고 잠들고 싶다.
  • ㅗ어, 언제만진거야,,, (이후로 이틀동안 금식함) ㅜ우리, 한이불덮고 놀자(순수한척 웃으며)
  • ㅗ? 이 시간에 놀아? 난 애라서 빨리 자야해. 내일 놀자. ㅜ음... 이걸 뭐라고 하는 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이런 기분을 책에서는 사랑이라고 한데. 그러니까... 입, 맞춰도 돼요...?
  • ㅗ입맞추는걸로, 끝낼수있다고 생각해?(허리를 휘감는다) ㅜ건전하게 있을수 있다고 생각했어? 이봐, 그런생각은 접었어야지. 씻고나와.
  • ㅗ 그럴 줄 알았어, 이미 씻었는걸요~ (눈꼬리를 휘어 웃어보인다) 얼른 할까요, 우리? ㅜ 사랑해, 사랑해요! 나 너랑 하루만 같이 자고싶어요, 물론 손만잡는걸로 끝나지 않을 거예요~!
  • ㅗ 평소엔 손 잡는 것도 좋아하지만, 우리 둘 다 오늘은 그럴 겨를이 없을 것 같죠. ㅜ 어쩔까요? 난 당신이 원한다면 다 해주고 싶은데. 아- 얌전히 재워주는 거 빼고.
  • ㅗ바라던 바야. 얌전히 재워주려고 하면 뺨을 날려버리려고 했는데. 그럼, 어디서부터 시작할까? ㅜ너 나랑 잘래?
  • ㅗ...(얼굴이 새빨게지더니 결국엔 펑 소리를 내며 쓰러졌다.) ㅜ 저...기 이런기분을 뭐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소녀에서 성스러움이 가득 묻어나오는 처녀로 변한다.) 저... 나와 함께 저 지옥의 끝까지 같이 가지 않을래요? (얼굴이 붉다.) (작은 소리로 혼잣말)그... 러니까 책에서는 이렇게 하라고 했는데...(점점 얼굴이 빨개진다.)
  • ㅗ이쁜아, 이런걸 바랐으면 책따윈 보지말고 그냥 바로 나를 찾아오지 그랬어.(순식간에 >>112를 소파에 밀어 눕히고는 무릎에 올라타 넥타이를 푸른다.) 키스부터 해볼까? ㅜ귀여워라. 나랑 하룻밤 어때? 딱 하루만 지내고 그 이후에 질척이지 않는 조건으로 말이야. (>>114를 침대에 눕히고는 >>114의 단추를 풀며) 동의한거지?
  • ㅗ(>>113 의 손을 쳐내며 웃음) 미안, 카사노바는 취향이 아니거든. 다른 상대 찾아봐. ㅜ안녕, 오늘 귀엽다. 나랑 데이트 할래? 내가 좋은 레스토랑을 알아.
  • ㅗ 흐음, 데이트만 할 꺼에요? 나는 당신과 이렇고 저런일들을 다 해보고 싶은데~(장난스레 웃으며 당신에게 입을 맞춘다.) ㅜ 과자 안 주면 밤새도록 장난칠꺼에요. 물론 과자를 줘도 장난칠 꺼고요. 하지만 제 의미는 단순한 장난이 아니라는것 아시죠? (소녀가 당신의 허리를 끌어안는다)
  • ㅗ ㄴ...네? 아니...뭐라고 할까... 여자끼리인데요!!!(얼굴을 붉게 물들이고서 손사래를 친다) ㅜ 그게... ㄷ...데데....데이트! 데이트 해주세요!!!!
  • ㅗ 데이트라.. (푸스스 웃어보인다) 좋아요. 오늘 하루 잘 부탁드릴께요, 아가씨. (샐긋 웃으며 네 손을 잡아온다. 따듯한 온기가 둘을 감싼다.) ㅜ 뜬금없지만 당신은 웃는 모습이 참 매력적이에요. (널 바라보며 눈을 곱게 접어 웃는다) ...달이 참 예쁘다고 둘러말할 정도로 숫기없진 않아요. 달이야 예쁘지만, (숨을 훅 들이쉰다) 제 눈엔 네가 더 예뻐요. (눈을 온전히 감고 빙긋 웃는다. 한 손을 제 가슴께에 올리곤 네 손을 잡아온다.) 좋아했었고, 사랑할 거예요. 당신도 저랑 같은 마음인가요?
  • ㅗ...나한테 이런 로멘틱한 고백이 올 거라고는 생각 못 했는데... 그래도 무뚝뚝한 것보다 나아. 그리고... 나도 조금 로망은 있으니까... 조금은 기뻐. (무표정한 얼굴을 하고 있다가 살며시 웃는다) ㅜ저기, 고백을 하기에는 난 로멘틱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너한테는 기뻐할 만한 고백을 하고 싶었어. 내가 고백한다고 네가 기뻐할 지는 모르겠지만. ...좋아해. (붉어진 얼굴을 숙인다)
레스 작성
36레스 자캐판 천문천답! 5 시간 전 update 221 Hit
자캐 2018/10/25 23:05:07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각자 세계관과 자캐 수를 말해보자. 5 시간 전 update 311 Hit
자캐 2018/10/27 21:59:09 이름 : 이름없음
142레스 자캐판 상담스레 5 시간 전 update 2528 Hit
자캐 2018/01/25 23:08:34 이름 : 이름없음
226레스 앤오/관오님에게 하고 싶은 말. 18 시간 전 update 3561 Hit
자캐 2018/01/04 21:06:33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자캐의 키워드를 쓰고 가는 스레 19 시간 전 update 204 Hit
자캐 2018/10/04 17:17:15 이름 : 이름없음
422레스 자캐들이 위아래로 대화하는 스레 19 시간 전 update 4596 Hit
자캐 2018/01/03 00:54:40 이름 : 이름없음
669레스 ☆☆☆자캐판 잡담스레☆☆☆ 20 시간 전 update 8280 Hit
자캐 2018/01/08 13:07:17 이름 : 이름없음
234레스 (홀짝) 홀수가 집착하고 짝수가 회피하는 스레 2018.11.15 2923 Hit
자캐 2018/01/17 23:02:09 이름 : 이름없음
118레스 » 자캐들의 유혹 스레 2018.11.15 1526 Hit
자캐 2018/06/29 23:13:47 이름 : 이름없음
310레스 자캐들이 아랫자캐 공격하는 스레 2018.11.15 3038 Hit
자캐 2018/01/05 19:37:08 이름 : 이름없음
39레스 자캐의 게임 포지션은? 2018.11.15 464 Hit
자캐 2018/03/13 13:01:5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야 나 좃된것 같은데 제발 읽고 조언좀 개급해 2018.11.15 89 Hit
자캐 2018/11/15 00:53:54 이름 : 이름없음
191레스 자캐 이름 기부하는 스레! 2018.11.14 3468 Hit
자캐 2018/01/07 07:17:31 이름 : 이름없음
36레스 우린 이런 자캐커플도 있다! 본격 독특한 자캐커플 자랑하는 스레 2018.11.14 840 Hit
자캐 2018/04/01 15:32:55 이름 : 이름없음
159레스 폭탄 넘기는 스레! 2018.11.13 1448 Hit
자캐 2018/01/18 16:27:05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