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대로야ㅋㅋㅋㅋㅋ 이런 과거 한번쯤있니? 나는 진짜 딱 내남동생한테만 말한 일급보안 비밀이있어ㅋㅋㅋㅋ 띠용?할만한 곳에서 응가싸본 썰 풀어봐봐♡
  • 접혀랏 생각치도 못한 곳에 똥쌀 일이 없는 로어가 될거야 ~⭐🌠🌟 이전레스 : >>97 >>98 >>99 >>100
  • 예상치 못한 건 아닌데 초딩 때 컴퓨터실 가서 실습(?)하는데 똥이 너무 마려워서 화장실 다녀오겠다 하고 갔는데 다 잠겨있고 한 칸 남은데 들어가니까 누가 똥 쌌는데 변기가 막혀있는거야 근데 너무 마려워서 아 여기다 싸면 티 안 나겠지 하고 쌌는데 누가 들어오는거임 ㅋㅋㅋㅋ 들어오자마자 아 ㅆ발 똥냄새 이러고 나는 어쩌지 하다가 늦게 가면 혼날 것 같아서 자연스럽게 나오면서 어우 변기 막혀있네 했음 ㅋㅋㅋ
  • 난 떵은 아니지만 소변을 길에서 싼적 있었는데 초딩때ㅋㅋㅋㅋㅋㅋㅋ 완전 태풍처럼 비 많이 오는날 진짜 오줌보 터질것처럼 마려워서 끙끙거리다가 '이렇게 비많이 오면 싸도 아무도 모르지 않을까?' 하고 우산접은담에 비 다맞고 바지에 걍싸면서 걸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집와서 보니까 생각보다 존나 티나더라.......
  • ㅎㅋ..다들 길거리에서 지린적은 없구나..? 난 역에서 집으로 걸어가다가 (당시 아무도 없었음) 신호와서 큰 트럭 옆에 몸 숨기고 쌋다..? (바로 옆이 도로였음 + 앞에는 자동차 수리점..^^ 본 사람이 없어서 다행이지... 근데 정말 이건 흑역사다..
  • 난 등교하다가 배가 미친듯이 아파서 골목길에서 쌌는데 거기가 오르막길이여서 담장 너머에 다른집 현관이였어 싸고 일어날려고 슬쩍 보니까 담장 너머로 다른사람과 아이컨택★ 담장 밑으로 기어가듯이 도망쳤어...학교는 당연히 지각...
  • 유치원때 영어유치원차 안에서 한번 중2때 학교에서 배 줠ㄹㅘ 아파서 쭈구려있다가 배에 힘줘서 한 번 다행히????쪼끔 나옴
  • 진짜 어릴때..남친이랑 그거 하다라 개 배 위에서 폭풍설사 함.. 배가 갑자기 엄청 아파서 화장실 가야 하는데 개가 잡고 안놔주는거야.. 그렇게 거의 울부짖으면서 하다 결국 똥꼬에 힘풀려서 그대로 푸다다다닭.. 한 번 하구 끝낸것도 아니고 진짜 똥배안에 쌓아둔 묵은 숙변 다 비움..거의 30분은 계속 분출한것 같은데..정신차리고 보니 ..얼굴 배 거기 침대 방 똥으로 도배한듯 다 범벅되어 있고..;; 갠 멍 때리고 있고.......
  • >>108 헐 ㄹㅇ...? 그래서 어떻게 됐음
  • >>109 나도 그때 정신이 없어서..잘 기억은 안나는데..그냥 서로 순간 아무것도 못하고 그 자새..그..합체(?)한 채로로 멍 하게 있었어 그냥..좀있따가 정신차리고..어버버 거리면서 나오는데..아마 내가 오줌도 싼것 같더라고 축축해서..이건 확실치는 않은데..응;; 빼고 다시 한번 뱃속에 잔변 가스랑 같이 뿜어져 나오고 2차 멘붕와서 그대로 굳고 여차저차 치우긴 했는데 개가 다 치워주다 싶이 했어 나는 안 울려고 했는데 자꾸 눈물이 나와서... 쨋든 그렇게 있다가 결국 헤어졌어 그냥 내가 도저히 학교에서도 개 얼굴 다시 볼 자신이 없어서 ㅇㅇ.. 근데 좀 커서 몇번 해보니까 그때도 배가 그 느낌인게 그냥 내가 원래 좀 이런 체질인데 그때는 어려서 컨트롤(?)이 잘 안됬었나 싶기도 하고..쨋든 그래
  • 6살때 어린이집부터 똥이 너무 마려워서 소파?미니 소파에 누워있었어 끝나서 버스타고 갔어 할머니랑 엘레베이터 기다리는데 부루룩ㄱ 하고 똥이 나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엘리베이터에서 뿌직 ㅋㅋㅋㅋㅋ
  • 장염진짜 심하게 걸린날 학교갔는데 자꾸 설사가 나올려말라 하는거야 근데 학교에서 쌌다가 애들사이에서 똥쟁이로 소문날거같고 더럽다고 그럴거같아서 진짜 온힘을 다해서 참는데 얼굴도 노래지고 그래서 바로 조퇴하고 집이 10분정도 거리라 진짜 차라리 뛰어서 빨리 집에가는게 났겠다 생각들어서 온최선을 다해서 엘베까지 튀었는데 하필 엘베가 위층에있어서 결국 참다참자 바지에 쌈...^^....다행히 같이 기다리던 사람없어서 다행이지..있었으면 집밖못나갔다..소리도 진짜 부르르르르륵ㄱ...
  • ㅋㅋㅋㅋㅋㅋㅋㅅㅂ 산 정상에 올라갔는데 너무 급해서... 근데 정상에 화장실이 있을 리도 없고... 결국 등산로에서 벗어나서 눈에 안 띄는 곳에 눠버렸는데 지금 생각해도 너무 익스트림했다 발 한번 잘못 디디면 엉덩이 깐 채 그대로 굴러떨어짐; 그래도 살아서 낙엽으로 가리기까지 하고 나왔어 고마워요 낙엽맨...
  • ㅋㅋㅋㅋㅋㅋ 난 친구네집에서 참던 똥을 집가서 방생하자!!!는 일념하에 집가는길에 바지에...그만 ㅋㅋㅋㅋ 그때 아파트 단지내였는데 정말 한번 터지니 애들이 주체 못하고 나오더라... 눈물이 앞을 가렸어 엄마소환해서 차 기다리는 동안 정말 바지 볼까봐 화단에 앉아있었는데 저녁퇴근시간이라 사람들이 쟤 왜 저기 앉아있어... 쟤뭐야 이러면서 쳐다보는데 속으로 제발 신경꺼줘 제발 재우발!!!! 이랬늠. >>108 내 친구도 비슷한 썰있는뎈ㅋㅋㅋ 술을 떡이되도록 먹고 이제 여자분이랑 마음 맞아서 mt에 갔는데 이제 뒤로 하는 자세에서 여자분이 속이 안좋으셨는지 그 물에 가까운 응을 비둘기를 날리신거...근데 친구는 골때리는게 본인도 너어어무 취한 상태라 물..물이 왜케 나오지.. 이생각하다 술이 확 깼대
  • 산올라가다가 배 넘 아파서 계속 참다가 사람없는쪽에가서 쌋다... 근데 사람 다니는 길이라서 엄마보고 사람 오는지 보라고 하고 .. ㅋㅋㅋㅋ 그러고 중간에 내려왓는데 동생이랑 아빠가 맨날 놀린다 너때문에 정상 못갓다고 다음부터 너랑 안간다고.. ㅎㅎㅎㅎㅎㅎㅎㅎ
  • 6살때 할머니랑걸어가고 있었는데 갑자기 똥이 마려워서 우리집 논 논두렁에 쌈
  • 노래방에서 애들 웃길라고 노래방에 바닥에 똥 싸고 휴지로 가려놓음
  • 학교괴담 화장실편을 보고 학교 간 날 화장실이 너무 무서워서 똥 참다가 집 앞에서 싼 적 있음... 그... 느낌이 아직도 안 잊혀..
  • 초딩때 학원 수업 도중에 똥 쌈... 똥 냄새 퍼져서 금방 들켰고 내 인생 가장 큰 흑역사^^
  • 나는 초딩 저학년때 급식소에서 밥먹다가 방귀가 뀌고싶은거임 그냥 꼈는데 먼가 팬ㄷ티가 축축하더라고ㅋㅋㅋ 밥 다먹고 화장실 갔는데 설사같은거 방귀랑 같이 나와서 팬티에 묻어있었음 다행히 아무도 내가 급식소에서 똥방귀 쌌다는걸 보지못했어
  • 우리 동생 싱가포르 갔을때 초딩이었는데 버스 대기 시간 많이 남았었는데 사람 없고 똥 티 나올것같대서 뒤에 잔디밭에서 똥싸더라 개도 아니고 ㅋ 울엄마가 봉투에 담아서 꽉묶어서 처리했어
레스 작성
206레스 생리때문에 충동적으로 한 일 썰풀고가 13 분 전 update 4699 Hit
흑역사 2018/06/10 12:34:4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가족이랑 있었던 흑역사 썰....풀고 가자 .... 19 분 전 new 33 Hit
흑역사 2019/01/17 04:15:06 이름 : 이름없음
97레스 어릴때 순수하게 말잘못한 썰 풀고가자 19 분 전 update 1737 Hit
흑역사 2018/10/01 21:03:59 이름 : 이름없음
48레스 다들 언제마지막으로 이불에 오줌지림? 6 시간 전 update 875 Hit
흑역사 2018/06/26 19:31:26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프사 흑역사 있는사람~!! 8 시간 전 update 307 Hit
흑역사 2018/12/31 13:27:46 이름 : THREDIC ADMIN.
1레스 유튜브 흑역사 12 시간 전 new 37 Hit
흑역사 2019/01/17 11:55:37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어렸을때 했던 좀 야한흑역사 말해보좡 16 시간 전 update 823 Hit
흑역사 2018/12/24 19:44:13 이름 : 이름없음
49레스 술먹고 실수한거 말해보자 17 시간 전 update 3764 Hit
흑역사 2018/05/14 00:00:46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잠자다 흑역사 만든 거 말해보자! 20 시간 전 update 194 Hit
흑역사 2018/12/04 23:36:52 이름 : 이름없음
122레스 » 생각지도 못한곳에서 똥싸본사람있니 20 시간 전 update 3440 Hit
흑역사 2018/07/03 00:14:11 이름 : 이름없음
171레스 어렸을때 이상한거 먹은사람? 21 시간 전 update 1672 Hit
흑역사 2018/08/05 07:17:09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살면서 자신이 저지른 범죄 썰 풀기 22 시간 전 update 285 Hit
흑역사 2019/01/12 21:04:09 이름 : 이름없음
49레스 살면서 기억에 남는 본인이 잘못했던 것 말해보자 24 시간 전 update 921 Hit
흑역사 2018/09/19 15:50:52 이름 : 이름없음
102레스 흑역사 제조할 때 술이 빠질 수 없지...^^ <술 관련 흑역사 스레> 2019.01.16 2183 Hit
흑역사 2018/04/30 21:23:11 이름 : 이름없음
167레스 부끄러운 장래희망을 말해보는 스레(과거 현재 모두 됨) 2019.01.16 1832 Hit
흑역사 2018/09/06 15:23:1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