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쓰기에 앞서 저는 이 사이트를 이번일을 계기로 처음 들어와 봤고, 몇몇의 글 들을 읽은 것이 전부이며, 이 사이트를 이용하시는 분들의 말투나 규칙같은것은 잘 알지 못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흉내내지 않고 그냥 제가 평소 글을 쓰던 것 처럼 써 내리겠습니다. 저는 1990년생 29살 사는곳은 인천 송도이고, 스스로 판단하기에도 그러하고 평소 꽤 냉정하고 이성적인 사람이란 소리를 많이 들었습니다. 저는 어렸을 적부터 현재까지 요즘 말로 소위 말하는 “인싸”라고 생각하며 살아왔습니다. 학창시절부터 그래왔으며 앞으로도 그럴것이라 생각하며 살았고 인생을 살면서 아직까지 제 인생에 큰 걸림돌은 없었습니다. 있었다고 해도 성격상 지나간일에 크게 연연하는 성격도 아니며 29살이된 현재 친절한 부모님, 어렸을 적부터 함께했던 친구들, 승무원인 여자친구, 2년전 이루었던 1금융권 취업 등등 스스로 만족 할 만한 인생을 살고있었습니다. 하지만, 정확히 17일전인 6월23일 토요일 제 인생에 믿기지 않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 글을 보는 분들도 믿지 않으실거라 생각되고 이해합니다. 이번 일이 발생하지 않았다면 저 역시도 여기 스레딕 이라는 사이트에서 사람들이 써 내려가는 글들을 코웃음치며 웃기지도 않는다고 생각했을 것 입니다. 하지만 속는셈치고, 미친놈이 떠든다 생각하고 이러한 경험이 조금이라도 있으신 분이나, 도움이 될 만한 말들, 조금이라도 힘을 주세요. 제가 현재 겪고있고 앞으로 언제까지 겪게 될지 모르는 제 이야기를 이제 한번 풀어보겠습니다. 17일전 6월23일 토요일 저는 13층 제가 살고 있는 오피스텔에 갇혔습니다. 솔직히 이제 제가 이 집에 갇힌건지 정신적으로 내가 나를 가둬 놓은건지 헷갈리는 상황이고 더 나아가 제가 지금 살아는 있는건지, 정신병에 걸려 미쳐서 망상 속에 사는것인지 도저히 이해가 되지않는 상태입니다. 저는 6월22일 불금이라며 친구들과 과음을 하고 새벽 3시가 넘어 집으로 귀가했고 그 날 따라 숙취가 심해 오후 2시정도에 잠에서 깼는데 핸드폰이 없었습니다. 분명 제 기억으로 귀가후 핸드폰을 만졌던 기억이 있지만 아무리 찾아도 핸드폰이 없었습니다. 그때 까지 전 제가 갇혔다는걸 인지 하지 못했고 그 날은 집밖을 나갈생각이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친구가 놀러오기로 했고 쉬다가 그날 밤에 있는 대한민국 멕시코전을 치맥하며 보자고 계획된 날이였기 때문입니다. 제가 갇혔다고 인지한건 약 20시 정도 담배가 없어서 편의점을 가려고 나가려던 그 순간이였습니다.. 평소처럼 현관문을 열기 위해 문고리를 돌리려고 하는데 정말 0.1mm도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정말 꿈적도 안한다는 말이 정확합니다. 마치 여아 들이 가지고 놀던 집 모양의 장난감들의 문들처럼 문고리가 어떤 강력한접착제? 같은것에 단단히 고정되어있는, 처음 느껴보지만 본능적으로 “이건 열수가 없다.” 라고 느꼈습니다. 집안의 2개의 방의 문 들이 열리지 않습니다 창문 또한 열리지 않습니다 근데 정말 이상한건 지금 부터 입니다. 창문 밖의 날씨, 낮인지 밤인지, 지나가는 사람들과 차들,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들 모든게 보이고 햇빛마저 들어옵니다 하지만 전 나갈수없고 햇빛은 볼 수 있지만, 바깥의 바람은 느낄수 없으며 바깥의 소리는 들리지만 내 소리는 바깥에 들리지 않습니다. 위에 맨 처음 말했듯이 저는 굉장히 냉정하고 이성적입니다 처음 잠깐은 믿기지 않았어요 하지만 현실이란걸 깨달았고 바깥에 연락을 할 방법을 찾으려 했습니다. 휴대폰은 없고 컴퓨터로 전화를 하려는데 마이크로 쓸 헤드셋도 없고 이어폰은 아이폰7.. 전화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직시했고 한시간 정도 고민했을까요 어릴적 아버지가 추석 단체문자를 많은 사람들에게 보내기 위해 인터넷 문자 서비스를 이용했던 것이 떠올랐고 제가 아이디를 만들어 드렸고 제가 문자를 보내 드렸기 때문에 네이버에 문자서비스 사이트를 검색후 몇개를 뒤적뒤적 하다가 그때의 사이트 그때의 아이디를 들어갈 수 있게 되었고 그때 쓰다 남은 잔액이 있어 문자를 보낼 수 있게 됐습니다. 계산해봤을때 8통 정도의 문자를 보낼 수 있었고 저희 집에 놀러 오기로 했던 친구에게 “야 우리집으로 빨리와봐” 라고 보냈고 보내고 10분후쯤 번뜩 생각이 났죠 “보내봤자 내가 답장을 받을 수가 없구나” 그래도 친구가 문자를 보고 오기만을 기다리며 몇시간동안 고민을 했습니다 7통밖에 남지 않은 문자를 어떻게 사용해야할까... 근데 답을 내어보니정말 어이가 없었어요 페이스북을 왜 생각 못했을까 그때의 기분은 어이가 없으면서 뭔가 해결될 것 같은 기분이였죠 기쁘고 설레는 마음으로 페이스북에 들어가 저희 집으로 놀러오기로한 친구에게 미친듯이 메세지를 도배했어요 그러니 친구가 답장했습니다. 친구:ㅡㅡ 뭐야 미친놈아 폰 왜 꺼져있냐 나:야 ㅅㅂ 우리집 빨리와봐 친구:너 문자 봤을때 이미 너네 집이였어 또라이ㅅㄲ야 너 없어서 걍 수댕네 감 (수댕은 다른친구의 별명) 나:??? 뭔 개소리야 나 하루종일 집이였는데 친구:하..... ㅈㄹ말고 어디야 축구는봤냐?? 아 ㅈ같다 우리 궐동 넘어왔어 나와 이게 그날의 대화였고 저는 너무 충격적이라 일단 페이스북을 끄고 또 다시 혼자 생각을 했습니다. 정리해보면 지금 나는 집에서 나갈수 없다. 체크 바깥의 풍경, 시간등은 창문으로나 컴퓨터로 확인할 수 있다. 체크 바깥의 사람과 연락이된다. 체크 하지만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바깥의 사람이 우리집에 왔는데... 내가 없다... 이후로 저는 친구를 통해 여자친구에게 알렸고 부모님과 다른 친구들에겐 아직 알리지 못했습니다. 믿지않던 친구는 점점 심각해졌고 여자친구 또한 그랬습니다 아무리 저희 집을 가도 제가 없었고 하지만 저는 집에있는 컴퓨터로 친구와 여자친구에게 연락을 하고있는거죠. 현재까지 이런 상황을 살고있습니다. 문과 창문을 부수려고도 해봤고 가지고있던 터보라이터로 방문 문고리쪽을 하루종이 지져본적도 있어요 소용이 없었죠. 처음에 친구가 장난치듯 “금요일” 이라는 웹툰 코스프레하냐 라고 말했고 웹툰을 보니 저와는 비슷하지만 많이 다릅니다. 그 웹툰은 현관문이나 문을 열면 다시 자신의 집이되어 집밖을 나갈수없고 장소가 옮겨질때 마다 집안에 있던것들이 리셋되는 내용이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아닙니다 아직은 집에 먹을것이 많고 에어컨, 티비, 컴퓨터 제가 살아가는데 아직까지는 문제가 없지만 리셋되지 않습니다. 언젠간 음식은 떨어질 것이고 집안은 음식물 냄새 쓰레기냄새로 가득 하겠죠. 특히.. 생리현상을 소변은 패트병, 대변은 비닐봉투나 신문지에 한 두번 보고나니 제 생각이 너무 짧았다 생각했고.. 너무 더럽지만 싱크대에 올라가 대변을 보고 대변같은 경우엔 뜨거운물로 녹여 내려보내고 있습니다.. 17일째 이렇게 살다보니 무섭도록 적응을 하고있더군요 하지만 이젠 적응의 문제보다 점점 두려워 집니다 정말 나가지 못하면 어떡하지 이대로 인생이 끝나면 어떡하지... 전 살면서 자살이란것을 생각해 본 적이 없습니다 현재도 그렇구요 전 살아나가야 한다는 생각이 아직까지는 확고합니다 아직까지는요.. 남는게 시간입니다 궁금하신거나 이렇게 해봐라 저렇게 해봐라 남겨주세요. 아 그리고 제가 이 사이트를 찾은 이유는 대충 제가 겪고있는 상황을 읽으시면 여기 있는 분들은 믿기지 않겠지만 조금이라도 믿음이 있고 도움이 되지않을까 지푸라기도 잡는 심정으로 하는 많은 행동중 하나 입니다. 도와주세요
레스 작성
20레스 신을 받아들인 삼촌 2018.07.24 232 Hit
괴담 2018/07/23 17:11:04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얘들아 마피아42라는 게임 알고있어? 2018.07.24 464 Hit
괴담 2018/07/24 18:23:17 이름 : 이름없음
36레스 저주받은? 시 2018.07.24 873 Hit
괴담 2018/07/18 15:37:0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군대에서 귀신 느낀 썰 2018.07.24 116 Hit
괴담 2018/07/20 10:20:46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처음해본당 ㅎㅎㅎ 2018.07.24 63 Hit
괴담 2018/07/24 15:27:31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7살쯤 부모님이 이혼하기전에 본귀신이있어 2018.07.24 110 Hit
괴담 2018/07/24 13:47:08 이름 : 스레주
2레스 심심하니 2018.07.24 69 Hit
괴담 2018/07/23 12:55:5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이거 처음하는데 댓글?같은거 어떻게 달아???..ㅠㅠㅠ 2018.07.24 127 Hit
괴담 2018/07/21 16:02:09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옛날에 겪은 거 알려주고 싶어 2018.07.23 179 Hit
괴담 2018/01/06 00:26:05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소름돋는 사촌동생 2018.07.23 259 Hit
괴담 2018/07/23 18:50:24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왜 자꾸 내가 혼자있을때 누가 쳐다보는것 같고 소름이 돋는데 왜그러지 2018.07.23 138 Hit
괴담 2018/07/23 18:01:30 이름 : 이름없음
387레스 » 17일째 겪고있고, 언제까지일지 모르겠어요 읽어주세요. 2018.07.23 8289 Hit
괴담 2018/07/10 13:07:33 이름 : Aakkjjqqwwee
4레스 괴담을 찾고 싶은데 2018.07.23 71 Hit
괴담 2018/07/23 13:14:0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WHAT WE REALLY ARE 2018.07.23 231 Hit
괴담 2018/07/23 03:55:4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너네 그 사건 들어봤어? 2018.07.23 379 Hit
괴담 2018/07/22 23:04:1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