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인데 저기 저 친구는 아침부터 파리바게트에서 파는 샐러드랑 커피 먹고있다.. 난 상상도 못할 일...ㄷㄷ
  • 접혀랏 서러움을 벗어나고 로어가 될거야 ~⭐🌠🌟 이전레스 : >>97 >>98 >>99 >>100
  • 알바해서 번 돈이 내 생활비라서 많이 일하지 않은 달에는 한없이 쪼들리고 거기다 적금까지 들어서 얼마 받지도 않는데 매달 알바비에서 내고있다..ㅎ 장학금 없으면 엄마한테 부담큰거아니까 무조건 국장에 성적 장학금까지 받으려고 매일 알바하면서도 악착같이 공부할 때.. 지금은 방학이라 나은데 개강하면 또 고생하겠구나
  • 대학갔는데 집 형편에 등록금이 아깝고 부모님한테 미안하고 학자금 대출 받기도 싫었고 괜히 대학오니 많이 다르다고 핑계대며 학교 그만둔거. 그 사이 친구들은 다 졸업장 따고 배운게 휠씬 많았을때 상대적 박탈감ㅋㅋ 하고싶고 배우고 싶은게 너무 많은데 다 돈이라 결국 배움의 기회조차 없으며 꿈도 작아지는거 그리고 그 작아진 내 스스로가 비참해보일때..ㅎ 가난한게 너무 너무 싫다 어찌 살라고 지금 겨우겨우 발버둥 치는데 잘 안따라준다 꼭 성공해서 우리 가족 행복하게 해주고 싶어!!여기 레스들 하나같이 다 공감되서 마음이 찡하네,,
  • 우리 집을 어릴적부터 사정이 좋지 않아서 반지하에 할머니와 부모님 그리고 오빠랑 살았어 방도 2개밖에 없는 집이라 그 좁은 안방에서 부모님과 오빠랑 같이 낑겨서 잤어 부모님은 서로 매일 싸우셨고 내가 무슨 잘못이라도 하면 죽일듯이 때렸었어 초등학교 3~4학년에는 임대아파트로 이사를 갔어 거기도 방이 2개였고 전에 살던 집보다 좁았는데 난 그래도 너무 좋았었어 근데 중학교 1학년때 어떤 여자아이가 내가 사는 아파트 단지를 가리키며 "저기 집 좁지 않냐~?" 라며 내게 말했고 난 너무 창피하고 내가 가난하다는게 싫었어서 그 여자애가 뭐라고 해도 난 "맞아ㅎㅎ 좁아" 라며 웃어넘겼어 걔는 제일 넓은 아파트 단지에서 살았거든 그러다 중1 마지막때 어머니께서 뇌출혈로 쓰러지셨어 쓰러진 이유는 술이야 자세히는 말하지 않을게ㅎㅎ 쓰러진날도 술을 드시고 들어오셨고 난 감기에 걸려 학교를 가지 않은 상태여서 집에 엄마와 단 둘이 있었는데 쿵 쓰러지는 소리가 들려서 봤더니 엄마는 거품을 물고 계시더라 그때 우리집이 보험을 다른데로 옮긴다고 해서 보험을 다 해지한 상태였고 집에 돈도 없어서 엄마의 수술비용과 그동안 나올 병원비가 아빠도 무서우셨는지 파산신청을 할까 고민하시더라 난 그게 너무 마음이 아팠고, 돈도 많고 자기가 세운 건물에서 사는 이모들이 너무 미웠어 우리 엄마의 언니라면 이럴때 돈이라도 좀 주지 라는 생각이 내 머릿속 가득했어 결국 어찌저찌 해서 엄마도 퇴원하셨고 지금은 꽤 살만한 것 같아 근데 여전히 집은 좁고 돈은 없어 다른 애들이 핸드폰 척척 바꾸고 좋은 거 쓰면 그게 너무 부럽더라 나한테 돈 많이 쓰신 거 아는데 가난한 우리 집이 너무 미우면서도 또 너무 미안해서 힘들어 차라리 내가 없고 오빠만 있었다면 좀 집안 사정이 괜찮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해
  • 가난이 너무 싫어 아픈데도 돈 생각때문에 머릿속으로 계산하면서 아무것도 치료 못하는거
  • 나 이제 20살이고 대학 입학하는데 아빠가 등록금이 없대 .. 일일이 다 적으려면 복잡한데 일단 1년 등록금은 엄마가 내주시겠다고 하셔서 걱정은 좀 덜었다 .. 근데 등록금만 낸다고 다 되는게 아니잖아 .. 기숙사비며 식비며 나한테 들어갈 돈이 너무 많다 . 아빠 돈 없다는데 보채면서 돈 받기도 너무 미안하고 그렇다고 엄마한테 모든걸 떠넘길 수는 없고 .. 그냥 요즘이 수능 공부 할 때보다 힘들어 . 갑자기 그때 생각난다 . 행정실에서 불러서 가봤더니 급식비 납부가 안됐대 나 그동안 돈 안내고 밥먹은거래.. 급식 먹으려면 학생증 찍고 가야하는데 내 학생증 찍을때마다 다른 친구들이랑 다른 소리 날 때 .. 아빠가 급식비 문제 해결할 때까지 밥 못먹었는데 친구들한테는 요즘 속이 안좋다고 거짓말하고 도서관가서 배고픈거 부여잡고 공부했다 .. 그때 비참했던 내 모습이 자꾸 생각나서 지금 눈물난다 . 난 언제까지 이렇게 돈 걱정하면서 구질구질하게 살아야할까.. 아빠 나 그때 너무 힘들었어 진짜 너무너무 .. 아빠가 미안해하는 모습 보여서 괜찮은 척 했는데 너무 힘들었어 .. 친구들한테 거짓말 할 때 나 진짜 비참해서 속으로 몇 번이나 울었어 나 언제까지 이래야 돼 ?
  • 부모님이 한숨 쉴때
  • >>108 진짜 공감 플러스 뭐 할 때마다 돈 강박적으로 신경쓰게 될 때.....
  • 갱신
  • 원하는 시기에 유학 못가는거. 굳이 가면 가는건데. 좀 집안에 경재적으로 타격이 없잖아 있지
  • 다들 하루에 몇개씩은 다니는 학원을 나는 태어나서 한번도 다녀본 적이 없어서 애들 학원 가기 싫다는 말에 공감하지 못할 때. 예전부터 발목이 약했는데 가긴 가야하는데 병원비 얼마들까하며 아픈거 꾹꾹 참으면서 지내는거 진짜 비참해 다른 애들은 그냥 대수롭지 않게 가던데
  • 남자앤데 복싱도 다니고싶고 영어학원도 다녀야하고 살것도많은데 쉽사리 말을 못꺼내겟어 우리집이 형편없는건 아닌데 돈을 힘들게 벌어오시는걸 알거든
  • 고양이 키우고싶은데 도니없어..
  • 유학은 가난한게 문제가 아니라 좀 유복한 편에 속해야 부모님 돈으로 감...
  • 대다수는 대학 방학때ㅜ알바 빡시게 해서 돈 자기가 모아서 부모님이 거기에ㅜ보태줘서 다녀오지
  • 뭔가 나에 대해 기대가 크셔서 부담스러움. 너라도 공부 잘 해서 성공해서 효도하라는데 부모님이 힘들게 번 돈으로 공부하니까 엄청 눈치 보이고 죄책감 들어. 화장품 이런건 눈치보여서 못 사겠어.
  • 독립하고싶다절실히
  • 나도 가난한집에서 태어나서 대학도 전액장학금받아서 무료로 겨우겨우다니고 방학때는 한번도 못쉬고 근로해서 돈벌어서 그다음학기 생활비로써...ㅠㅠ갖고싶은거 있어도 참을때가 많아ㅠㅠ돈없는게 너무 한이되고 서럽다..ㅠ
  • 친구네는 고딩때 쌍수랑 코해줬다하고 이름바꾸는것도 허락해주고 다했다는데 나는 내얼굴에 만족하며 살아라 이름바꿀거면 집나가라 속상해죽겠네 빨리 돈벌어서 내돈으로 몰래해야지
레스 작성
3레스 너무 생각 없이 사는것 같아 2019.01.18 47 Hit
하소연 2019/01/18 12:48:02 이름 : 이름없음
295레스 하소연판 잡담스레 2019.01.18 1674 Hit
하소연 2018/05/11 03:00:2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그분에 의해 돌아가신 외할아버지 2019.01.18 35 Hit
하소연 2019/01/18 13:06:2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사람들보면 긴장되고 심장뛰고 불안해진다. 2019.01.18 20 Hit
하소연 2019/01/18 12:13:57 이름 : 이름없음
35레스 너희는 당하지마 2019.01.18 149 Hit
하소연 2019/01/15 21:58:47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자아가 여러개 같은데 도와줘 ㅠ_ㅠ 2019.01.18 58 Hit
하소연 2019/01/17 22:09:24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스레딕 개빡치네 진짜ㅋㅋ; 2019.01.18 149 Hit
하소연 2019/01/17 02:27:48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요즘 친구들이랑 대화할때 씹히는 느낌이 자주 들어. 2019.01.18 61 Hit
하소연 2019/01/17 11:31:2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여기에 엄마랑 정없는 사람있냐 2019.01.18 71 Hit
하소연 2019/01/17 12:17:45 이름 : 흔녀
140레스 별로 좋지 않았던 나의 초.중학교 이야기를 해볼려해 2019.01.18 95 Hit
하소연 2019/01/17 01:07:4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ㅅㅂ 무기력증 때문에 죽고싶어 2019.01.18 62 Hit
하소연 2019/01/16 18:52:1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아주대 나와서 카이스트 간 안대철 형님 2019.01.17 28 Hit
하소연 2019/01/17 23:07:56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마음 쓰리는 얘기 들어줄 사람..? 2019.01.17 33 Hit
하소연 2019/01/17 16:31:48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미친년 3총사 얘기 다시 해보려고해 2019.01.17 37 Hit
하소연 2019/01/17 17:11:13 이름 : 이름없음
120레스 » 돈 없어서 서럽거나 부러운 것들 적어보자 2019.01.17 1154 Hit
하소연 2018/07/12 08:30:0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