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안녕 내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얼마나 잇을지는 모르겟지만 너무 걱정이 되서 글을 남겨 스레딕 처음하는거라서 좀 서툴더라도 이해 좀 해줘 난 23살 여자야 대학은 안나왓어 대신 나를 사랑해주는 남자를 만낫지 그리고 그 남자와 아이를 만들엇어 그 아이는 지금 내 뱃속에 잇고 이 아이가 생기기 전까지는 내 일생중에서 가장 행복한 나날들을 그이와 지내고 잇엇지 난 친부모에게 버림을 받고 고아원에서 지냇어 입양되기 전까지는 말야 차라리 입양이 되지 말앗어야햇어 나는 평범해보이던 부모 아래로 입양이 되엇어

그 부모에게는 나 말고도 5명의 아이가 잇엇어 내가 그때 초등학생 3학년이엇고 5명의 아이는 차례대로 2살, 3살, 5살, 7살 이엇어 나를 입양한 부모님은 항상 어딘가에서 술을 드시고 오셧고 집에 들어오실때는 담배를 피시면서 들어오셧어 난 담배 냄새를 싫어햇지만 어쩔수 없이 꾹 참고 내 동생들을 돌봣지

난 참을 수 잇엇어 5명의 아이들 쯤이야 나 혼자서도 잘 돌볼수 잇엇지 고아원에서는 더 많은 아이들을 돌봐왓는걸 그래서 하루하루 버틸수 잇엇어 근데 난 아버지의 폭력을 참을수 없엇어 항상 나를 의자로 때리셧어 창고가 잇엇는데 밖에서 안좋은 일을 겪고 들어오시면 나를 화풀이 상대로 때리셧어

아버지에게 구타를 받고 나는 바로 동생들을 돌봐야햇지 근데 뭔가 내가 힘든 이유가 아버지가 아닌 이 아이들 때문인것 같은거야 내 양부모는 이 아이들을 돌볼 마땅한 사람이 없엇기에 고아원에서 가장 성실한 나를 입양햇엇어 그랫기때문에 이 아이들 때문에 고통스러운것 같고 이 아이들 때문에 힘들다라고 난 판단햇지

점점 이 아이들이 미워졋어 시간이 점점 지나고 내가 중학교에 갈 나이가 되어도 난 다른 아이들처럼 학교에 다니지 못햇고 내가 피와 땀으로 돌본 이 멍청한 것들은 학교에 잘만 다녓지 하지만 난 그 아이들에게 화를 낸적이 없엇어 그 아이들도 친부모에게 돌봄을 받지 못햇으니까 나름의 동정을 느꼇기 때문이야 난 꾹꾹 참고 그 아이들의 수발을 들엇지 하다못해 물을 가져다줘 숙제를 좀 해줘 양말 짝을 찾아줘 같은?

왜 아무도 듣지 않는거 같지.. 그래도 끝까지 얘기할게 난 아무에게도 하지 못한 나의 짐을 덜러 온거니까 비록 보지 않아도 난 얘기 할거야 어쨋든 내가 한 18살 정도엿어 나와 3살 차이밖에 안나는 여자애가 학교에서 왕따를 당햇나봐 그래서 난 그 학교로 찾아갓지 근데 그건 그 여자애의 트릭이엇어 나를 데려가는 조건으로 왕따를 그만해주겟다는 거래같은걸 햇나봐 난 15살밖에 안되는 애들에게 폭력과 성희롱을 당햇어 집에서 밥을 잘 챙겨 먹지 않앗기 때문에 15살에세 당하기엔 충분한 여린 몸이엇지 그 이후에도 계속 되엇어 하지만 난 참앗지 내가 여기서 반항하면 내 동생이 왕따를 당하니까

>>7 스레주, 그건 참아야 할 범위를 넘어섰는걸.

그냥 제목만 보고 댓글 달게. 모성애라는 건 타고나는 것도 아니고 여성의 필수덕목도 아니야. 미디어와 사회가 그렇게 만들었을 뿐이지. 자기 자식을 임신했을 때부터 모성애를 가지는 어머니도 있고, 3살 때 모성애가 생겼다는 어머니도 있고, 초등학생 때 모성애를 느낀 어머니도 있어. 그 어떤 사람도 모성애를 타고 나진 않아. 아버지에게 부성애가 강요되지 않는 것처럼. 너의 인생에서 어떤 굴곡이 있었든 그걸 모성애와 연결짓지 않았으면 해. 너는 그 어떤 과거를 가졌다고 해도 누구보다도 사랑받아 마땅하고 소중하니까.

미안 정말 미안 예전 일을 떠올릴 만큼 내가 강하지 못해 지금 토 나오고 열나고 장난 아니다 난 내가 강해졋다고 다 떨쳐냇다고 생각햇는데 아닌가봐 나중에, 나중에 더 강해지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더 행복한 추억을 쌓고 다시 돌아와서 이야기 풀어줄게 내 이야기 기다린 분 미안해 정말

>>10 미안해할 필요가 전혀 없는 부분이야. 기쁘고 좋은 추억 가득 쌓아서 아픔을 이겨내길 바랄게.

>>11 고마워 정말 고마워 스레딕이란 곳 정말 좋은 곳이구나 레스주에게 받은 말 기억하고 잇을게 보잘 것 없는 나를 위로해줘서 고마워 >>9 그렇구나.. 나는 나의 과거때문에 나의 아이에게 모성애가 생기지 않으면 어쩌지.. 이 아이도 자랄만큼 자랏을때 내 동생처럼 배신을 하면 어쩌지 하는 마음에 이곳에 글을 남겻던거야 되도록이면 끝까지 글 남기고 싶엇는데 내가 너무 나약햇다 그래도 도움이 된 글 남겨줘서 고마워!
레스 작성
15레스 다들 살고싶으신가요 2018.07.13 77 Hit
고민상담 2018/07/12 17:01:5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친구가 나를 피해 2018.07.13 30 Hit
고민상담 2018/07/13 08:04:17 이름 : 스레
63레스 얼굴형고민 진짜 거울깨부수고싶음 2018.07.13 504 Hit
고민상담 2018/07/12 00:05:18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 나에게도 모성애가 생길까..? 2018.07.13 70 Hit
고민상담 2018/07/12 23:36:43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고민 들어줄게! 미숙하지만..ㅎ 2018.07.13 28 Hit
고민상담 2018/07/13 00:01:11 이름 : 이름없음
29레스 너희는 재능이랑 좋아하는 게 일치하면 어떡할꺼야? 2018.07.12 109 Hit
고민상담 2018/07/12 18:08:56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데.. 2018.07.12 68 Hit
고민상담 2018/07/12 18:32:5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내 성격이 너무 이상한거같아 2018.07.12 49 Hit
고민상담 2018/07/12 21:27:46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졸업사진 어쩌죠..? 2018.07.12 59 Hit
고민상담 2018/07/12 20:39:08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몸매때문에 너무 스트레스야 2018.07.12 143 Hit
고민상담 2018/07/11 23:36:50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좋아하는 오빠가 있는데 2018.07.12 67 Hit
고민상담 2018/07/11 00:11:57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4달째 생리를 안하는 중인데 2018.07.12 590 Hit
고민상담 2018/07/10 02:43:0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가 허언증 있는건지 좀 봐줘 2018.07.12 70 Hit
고민상담 2018/07/12 17:06:0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이거 무슨 현상일까 너무 무서워 2018.07.12 63 Hit
고민상담 2018/07/12 12:11:3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2018.07.12 33 Hit
고민상담 2018/07/12 09:12:4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