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찾아온 봄에도 불구하고, 강바람은 꽤나 쌀쌀했다. 난 이 세상에, 자기 자신에게 절망했다. 고졸에, 백수에, 취업은 안 되지. 찾아드는 초조함과는 별개로,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 그리고 얼마 후, 어머니의 장례식이 열렸다. 교통사고였다. 며칠 간의 장례식이 끝나고, 난 스스로를 방구석으로 내몰았다. 강박적일 정도의 자책과 무력감에 파묻혀 하루하루를 보내던 와중, 문득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쓰레기를 필요로 해 주는 사람 따위는 이 세상에 없고, 나도 나를 원하지 않는다면 그냥 죽어도 상관없지 않을까. 그저 순간적인 충동이었을지도 모르지만, 이 세상은, 적어도 내가 바라보는 세상은 나를 필요로 하지 않았다.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었다. 불행이었는지 행운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마침 내가 살던 집은 강 근처였고, 다리에 도착해 뛰어내릴 만한 곳을 찾기까지는 오 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바람이 살을 에는 듯 했지만 달리 신경쓰지 않았다. 이런 삶에 가치 따위는 없었다. 난간 너머로 몸을 굽혔다. 인생을 끝낼 시간이었다. 그리고 그 순간. "저기, 잠깐만요!"  "...네?"  "혹시, 신을 믿으십니까?"  ---- 스타트! 전에 스레더즈에서 쓰다 사이트가 폭파돼버려서 끊긴 스레야. 창작소설판에 갈까도 싶었는데, 원체 BL판에 있던 스레였던데다 중간중간 대화문 분량이 꽤 돼서 BL판이 열리기를 계속 기다리다 결국 커플링판으로 왔어. 혹여나 문제되면 판 이전을 문의할게. 다들 잘 부탁해!
  • "앞으로는 혼자 내버려두지 않을게. 그러니까."  "...응."  "혼자 슬퍼하지 말아 줘."  "고마워. 그리고."  "...미안해. "  순간 형의 호흡이 크게 흔들렸다. 미인하다고 한 마디 했을 뿐인데, 고작 그런 것으로 가슴 벅차하는 바보같은 형이다. 이란 짧은 말로는 턱없이 부족할 지도 모른다. 사과해야 하는 것은 나였다. 형은 잘못한 거 없으니까, 그만해도 돼. 고심 끝에 겨우 말을 내뱉었다. 다시금 자신에 환멸을 느꼈다. 미안하다는 말도, 고맙다는 말도 쉽사리 할 수 없는 답답한 놈이다. 하지만 그런 것을 제쳐 두고서라도, 모든 말들은 진심이었다. 어쩌면 지금까지 의지해 왔던 형에게만 할 수 있는 말인 것이다. 그 시간들의 대가를 이런 몇 마디로 갚을 수 있을 리 없다. 그렇지만 달리 할 수 있는 것 역시 없었고, 그렇기에 두려웠고, 삶이 혐오스러울 뿐이었다. 걱정하지 않아도 돼. 그냥 옆에 있어 줘. 힘겨운 말이었다. 심장박동이 콧잔등을 두드렸다. 품이 따뜻했다. 그 온도가, 깊은 박동이 언젠가 안겼던 부모님의 품과 닮아 있어서, 어쩐지 눈물이 나올 것만 같았다.
  • 그렇지만, 미안해.  아직까지도 살아가야 할 이유를 모르겠어.  감사도, 속죄도 부질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걸.  가슴 밑바닥에 들어찬 공허를 메울 방법을 모르겠어.  이런 우울을 안은 채 살아가고 싶지 않아.  어쩌면 죽고 싶은 건 아닐 지도 몰라. 그렇지만 살고 싶지도 않아. 언제까지고 이대로라면, 변하는 건 없어. 쓸데없이 겁은 많아서, 숨이 끊기는 그 순간이 두려워.  하지만, 끝내고 싶어. 이런 바보같은 나를.  누군가 나를 구해줄 수는 없을까. 이렇게 아픈데.  이렇게 생각해 봤자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어. 지구는 언제건 돌아가. 그렇다 하더라도, 마지막에는 손을 내밀어 줘.  잊지 않을 테니까.  나의 세상이 끝나는 그 순간까지도.  형, 정말로 미안해. 그리고 고마워.  하지만 난 아직도.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어.
레스 작성
155레스 자기가 파는 커플이 원작에서(실제로) 이루어질 수 없는 이유 35 분 전 update 1428 Hit
커플링 2018/07/18 21:40:0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커플링한테 치인 순간 적고 가자! 3 시간 전 update 23 Hit
커플링 2018/10/16 21:05:24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난생처음 파게된 커플링 얘기해볼래?? 6 시간 전 update 285 Hit
커플링 2018/08/07 20:12:22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내가 파는 NL컾 9 시간 전 update 367 Hit
커플링 2018/06/15 06:38:57 이름 : 이름없음
119레스 검은마법사님의 은총이 있기를! 메이플스토리 스레 14 시간 전 update 1229 Hit
커플링 2018/06/14 18:05:36 이름 : 이름없음
103레스 » [BL] [1차] 신을 믿으십니까? 23 시간 전 update 476 Hit
커플링 2018/07/22 10:53:00 이름 : ◆FeE2nDuk9uo
179레스 ♡♡♡♡커플링판 잡담스레♡♡♡♡ 24 시간 전 update 1960 Hit
커플링 2018/06/14 15:51:16 이름 : 첫빠따
15레스 학습만화 커플링스레!!! 2018.10.17 242 Hit
커플링 2018/06/29 20:25:20 이름 : 이름없음
66레스 생물이 아니라도 엮을수있어! 무생물 커플링 스레! 2018.10.17 753 Hit
커플링 2018/07/23 13:40:29 이름 : 이름없음
79레스 윗사람이 캐릭터를 제시하면 아랫사람이 커플로 어울리는 캐릭 말해주는 스레 2018.10.17 997 Hit
커플링 2018/07/01 23:36:2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레이디버그라는 아동만화 아는 사람 있어?? 2018.10.17 47 Hit
커플링 2018/10/16 22:57:50 이름 : 이름없음
48레스 [NL] 짤막 썰 푸는 스레 2018.10.17 727 Hit
커플링 2018/06/14 18:46:37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드림] 드림커플 초성 외치고가자! 2018.10.16 193 Hit
커플링 2018/06/28 00:13:38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좋아하는 커플의 매력포인트! 2018.10.16 144 Hit
커플링 2018/10/08 19:58:10 이름 : 이름없음
471레스 취향 저울질 스레 커플링 버전, 5레스마다! 2018.10.16 2501 Hit
커플링 2018/06/16 20:45:2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