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는 지금 쓸게. *는 스레딕에서 많이 봤던거. 나랑은 다른 의견도 있겠지만, 자신의 이유가 있으면 더 있으면 추가해줘. *1. 자기 생각과 다르거나 틀리면 감정싸움부터 시작함. 비웃거나 비꼬거나 등. 그냥 자기 생각이나 의견을 말하는게 아님. 2. 모두 날 좋아할 수 없고, 그냥 싫어할 수도 있는데(느낌 등등) 그걸 표출함. *3. 실수 안하는 사람 없다면서 행동이나 말실수 등 한번이라도 하면 비판이 아니라 비꼬면서 감정싸움 시작해서 사람 한명 묻어버림. 그리고 그걸로 계속 깜. 4. 다수가 옳다는 잘못된 생각과 행동. 소수는 힘없이 당할 뿐. 5. 가만히 있어도 한 친구와 친하다는 이유로 질투어린 시선을 받음. 6. 외모와 권력으로 급과 대우가 달라짐. 7. 내 사람이면 아무 잘못없고, 내 사람 아니면 잘잘못 엄청 따짐. *8. "나도 이런 행동을 했었나?"같은, 자기가 잘못을 했는지 생각이란 걸 일체 안함. 그러면서 남 지적은 엄청 함. 적반하장. 9. 오해와 자신의 감을 진짜라고 믿음. *10. 한명이 실수하면 한명이 지적하는게 아니라 다수가 지적함. 심하면 욕까지 섞어서 비난함. 잘못된걸 바로잡아주려는게 아닌 자기가 뭐라도 된 것 마냥 오만에 찌들어서 가르치고싶다는 마음. 11. 남이 기분 상할까봐 화를 잘 표출 안하는 애는 만만하게 보여짐. 그리고 이 애가 화를 내면 대역죄인, 힘센 애가 화를 내면 죄는 묻혀지고 심하면 상대가 잘못한게 됌. *12. 경험해보지 않은 것, 경험해도 남이라 완전히 이해할 수 없는 것에 대해 함부로 말함. 자신의 생각이 옳은것을 확고하게 믿고 함부로 주절댐. 13. 아무 짓도 안했는데 외모, 옷차림, 혼자라는 이유로 까임. 14. 이걸보며 세상은 원래 그런거니까 막 살자고 하면서 남한테 상처줌. 자기 기분만 생각하는 거임. 15. 약한 애가 하는 것은 짜증나고, 쉽게 화풀이함. 강한 애가 하면 짜증이 안나며, 짜증나도 표출못함. *16. 자신이 잘못하면 증거인멸하거나 도망감. *17. 정말 그렇다고 생각하는 것을 변명이나 핑계로 치부함.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설명도 안함. *18. 상대는 감정 담지않고 이게 잘못된거같다 말하는데 지적받았다고 감정 담아서 비난함.

19. 무리에서 무리 대다수의 생각과 다르면 배척당함.

20. 자신의 행동이 남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개념이 없음. 그냥 자기 꼴리는 대로 날뜀

21. 누군가를 헐뜯고 욕하고 자신을 기분 상하게하면 무리의 힘을 빌려 사람 이미지 망쳐놓음(사람 묻어버림). 그리고 그 애는 경찰이 된다했지. 이런 사람들이 많다는 걸 알고 충격.

22. 말이 어눌하거나 답답한 사람들을 욕함. 속사정을 알 생각도 없으며, 그저 자신을 답답하게 했다는 걸로 욕하는 것. 속으로 답답하다고 생각하는 수준이 아니라 앞에서 혹은 뒤에서. 그리고 앞에 그 말을 꼭 붙힘 "안된다는 거 알지만".

23. 자신의 행동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지하지만, 자신과 같은 행동이나 생각을 대다수가 하면 대다수가 변명을 하며 합리화를 시작함.

24. 자신이 비뚤어진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남도 그럴거라 생각하며 "다들 그렇잖아. 왜 착한 척하고 지랄이야."라고 횡포를 부림.

25. 소중한 친구가 힘들던 말던 무리와 현재의 즐거운 '내'가 중요함.

26. 약자에게 강하고 강자에게 약하다

27. 그 사람의 윤리적으로 잘못된 행동이 아닌 자신의 신경을 긁는 행위(자신만 싫어하거나 모두는 아니지만 몇몇이 싫어하는 행위. 말투 등.)로 뒤에서 도를 넘을 정도로 욕함.

28. 스레주는, 당연히 실수를 할 어른도 안된 미성년자. 스레주 본인의 잘잘못에 대해 강박과 자기희생으로 속죄하는 것이 강한만큼 남에게도 사람 됨됨이를 보게 되어, 실수를 많이 하는 편(잘못됐다고 생각한 생각이 잘못된 것이거나.). 그 실수로 비판이 이닌 비꼼을 당하고 수 많은 사람들에게 비난을 당해왔고, 어차피 뭘 하든 욕먹고 감정싸움 일어날거라는 생각이 뿌리깊게 잡힘. 비난이 남의 자존감을 바닥으로 쳐박는 행위라는걸 표현한 것.

29. 하소연 할 때 반응 : 너만 힘든거 아냐, 전부 힘들어. 같은 위로 아닌 위로를 함. 참고로 내가 제일 힘들거나 남은 다 행복하다고 말한 적 없음

30. 둘 다 잘못을 했는데 만만한 쪽에게만 지적을 함. 전부에게 지적하던지 전부 넘어가던지 하나만 해라.

31. 자신의 잘못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잘못한 상대가 말을 잘 못할 경우 상대의 잘못으로 몰아감.

그냥 사람이 피곤해서(근데 사실 SNS와 커뮤니티를 끊으면 95%는 해결되긴 함)

33. 자신의 예민함을 사실이라 믿고 감정을 담아 쏘아붙힘. (무슨 의도냐고 묻기 전에).

34. 감정 싸움 안하고 무슨 의도냐고 물어보기만 했는데 왜이리 예민하냐고 그럼.

35. 진심으로 사과를 해도 기분 나쁘게 말해서 상처를 줌. 계속 욕함. (범죄행위 제외. 지속된 괴롭힘이라 할 수 있는 심한 장난 제외.)

36. 사람이 힘겹게 꺼낸 말을 왜 그리 쉽게 말하냐고 판단하고 실제로 내뱉음.

37. 정신적 상처를 신체적 상처보다 안 심하다고 받아들임.

38. 겉으로 괜찮아보이는 모습만 보고 아픈 척 하지 말라함.

39. 뭘 해도 욕먹고 뭘 해도 싫어함.

40. 가장 생각이 어린 애들이 학교에서 노는 애들이 많거나 힘있는 집단인데, 얘네들이 정신상태 성숙하다고 믿고 남을 비난함.

41. 이기적이다는 말을 쉽게 꺼냄(자신도 그럴거라 생각을 전혀 안함).

42. 남의 고통을 자신의 기준에서 생각함.

43. 실수를 안하고 악한 감정을 가지지 않는 사람들은 한명도 없다는 것을 안다곤 하나, 막상 그런 사람들을 보면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비난하기 바쁨. 말그대로 자신에게 가깝다 혹은 와닿게 생각하지 않음.

44. 뭘 도와주거나 해주면 고마워하긴 커녕 이건 이렇니 저렇니 비판 빙자한 불평불만만 열나절 함. 혹은 도와줬더니 감내놔라 배내놔라 하면서 뻔뻔하게 선의로 도와준 사람 호구 취급.

45. 개인적인 거지만, 위에 써진 내용들을 내가 남들에게 행하고 있을까 무서워서 남들을 대하기 힘듦.

>>28 앗 나 스레주인데, 그 이유도 있어 :) !!

46. 자신에게 관대하고 남한텐 관대하지 않음. 전부 자기 기준임. 자기가 하는 건 이해한다고 넘어가고 그보다 심한 짓은 욕함. 예 : 방관하는건 이해해, 근데 학교폭력은 아니지 (하지만 자신이 나설 용기가 없다고 방관이 죄가 아닌게 되는건 절대 안되는데 자기는 못하니까 이해한다는거. 일종의 합리화) 예 : 띄어쓰기는 이해해, 근데 맞춤법은 틀리면 안되지, 이 정도는 틀리면 안되지 하고 알려주기도 전에 욕하거나 비난하는 것. 참고로 알려주는건 비난이 아님.(스레 뿐만 아니라 평소 주변에 알려주지도 않고 비난부터 하는 사람들도 까는거지만... 스레 저격으로 신고할거면 신고해. 상관없어. 아무튼 자신이 헷갈리는건 '헷갈리는 거' 자신이 확실히 아는건 '상식'.)
레스 작성
31레스 » 사람들한테서 벗어나 혼자서 살고싶은 이유. 2018.07.28 184 Hit
뒷담화 2018/07/22 23:34:2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우리 학교 애들은 2018.07.28 52 Hit
뒷담화 2018/07/28 03:46:09 이름 : 이름없음
54레스 우리 학원 혼모노 까는 스레 2018.07.27 297 Hit
뒷담화 2018/07/11 21:35:38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입시 까스레 2018.07.27 106 Hit
뒷담화 2018/07/20 22:33:52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세상을 모르는 아빠가 너무 싫어서 자살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2018.07.27 471 Hit
뒷담화 2018/06/25 19:27:2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얘들아 2018.07.26 60 Hit
뒷담화 2018/07/26 19:58:19 이름 : 후레쉬
7레스 지금 먹방규제한다고 뉴스 떳다 2018.07.26 157 Hit
뒷담화 2018/07/26 18:44:16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에어컨없는 학교 기숙사 깐다 2018.07.25 47 Hit
뒷담화 2018/07/25 22:49:0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같은반 친구 까는 스레 2018.07.25 34 Hit
뒷담화 2018/07/25 19:12:35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트위터의 암묵적인 룰 깐다 2018.07.25 13228 Hit
뒷담화 2018/01/10 17:08:46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존나 시끄러운 오토바이 떼지어서 타고다니는 새끼들 깐다. 2018.07.24 196 Hit
뒷담화 2018/06/24 19:47:24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내 삶 조진 동거년 01 2018.07.24 105 Hit
뒷담화 2018/07/23 17:48:24 이름 : 이름없음
107레스 우리반 볼드모트 깐다 2018.07.24 342 Hit
뒷담화 2018/07/20 19:49:4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학창시절 컨닝했던 애 깐다 2018.07.23 76 Hit
뒷담화 2018/07/23 10:32:46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반에 짜증나는 년 깔게 2018.07.23 184 Hit
뒷담화 2018/07/21 19:00:1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