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한지 5개월이 지났다. 아, 정확히 말하면 2년 5개월이지. 아무도 없는 고향 집에서 혼자 2년을 살았으니까. 나는 자취하고 있는 대학생이다. 사실 이 글의 주제가 자취가 아니라 내가 얘기할 것들 중에 하나지만, 그냥 제목을 자취로 선정하기로 한다.
  • 얼마 전에 겪은 일부터 예전에 겪은 일까지 역순행으로 말해보려고 한다. 아무도 안 볼지도 모르지만, 혼자 털어놓는 것에도 의의는 있으니까.
  • 3주쯤 전, 여느때와 다름없이 혼자 시간을 보내고 있는 밤이었다. 그 날 낮에는 비가 많이 내렸다. 좁은 방에 누워 폰을 보고 있던 차에 갑자기 눈 앞으로 번쩍 하는 흰 불꽃같은 빛이 있었다. 처음엔 밤에 비가 오고 번개가 치는가 싶어서 창문을 열어 바깥을 살폈지만 비는 오지 않았다.
  • 같은 지역에 있는 친구한테 연락했다. 방금 번개가 치지 않았냐고. 하지만 친구는 모른다고 아닐거라고 대답했다. 잔뜩 쫄아있던 차 5분 도 지나지 않아 나는 황급히 집을 나설 수 밖에 없었다.
  • 이번엔 눈 앞이 아닌 눈 위에서 파란 불꽃같은 빛이 번쩍였기 때문이다. 흰 불꽃은 번갠가 싶었는데 파란 불꽃, 그건 도저히 다른 말로 설명할 수 없었다. 당장 옷을 챙겨입고 근처 피시방에 가서 밤을 새웠다. 아직까지도 그 희고 파란 불꽃은 미스테리다. 사실 아직도 가끔씩 흰 불꽃은 보인다. 익숙해져서 별로 무섭지 않다. 그러나 그 파란 불꽃은 다르다. 분위기 자체가 달랐다. 찰나의 순간 불꽃의 모양으로 번쩍하고 사라졌었지만 그 잠시가 너무 두려웠다.
  • 방금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지만 언제 그 파란 불을 볼 지는 모르겠다. 영원히 못봤으면 좋겠다.
  • 나머지는 이따 써야지.
  • 일기에 쓰기는 뭐하지만 어쨌든 내가 경험한 이야기니까 일단은 꿈 얘기를 써볼까 한다.
  • 그 때가 스물 한 살 때 였던걸로 기억한다. 나는 한창 삼수를 하고 있었다. 솔직히 공부를 많이 하지는 않았다. 이건 개인사 이니까 일단은 접어두도록 하자. 그 때 나는 애인이 있었다. 사귄지 반년도 채 넘지 않은 애인이었다. 우리는 서로를 잘 몰랐다. 그래서 나는 빨리 내 애인에 대해 알아가고 싶었다.
  • 그래서 나는 애인을 쪼았었다. 뭐가 좋고 싫은지 어떤게 하고 싶은지 내 어떤 행동이 마음에 드는지, 또 싫은지. 한창 그런 날들이 지속됐다. 그러던 어느 날 나는 내 애인한테 물어봤다. " 우리가 결혼을 하게 된다면 축의금 줄 고민 없이 다같이 행복한 결혼식을 하고 싶다고 했잖아. 나도 그렇게 생각해. 근데 만약에 너가 축의금을 안받는다 하면 너희 부모님께서 뭐라고 하시지 않으셔? "
  • 그 때 뜻밖의 대답이 돌아왔다. "난 너한테 그런 얘기 한 적 없는데? 축의금은 당연히 받아야지. 생각보다 계산적이라서 놀랐어?"
  • 아니. 나는 분명히 내 애인한테 들었었다. 축의금 필요없다고. 어른들의 결혼식이 아닌 우리 둘이 행복한 결혼식을 하자고. 뭐지? 지금 꿈인가? 아니면 그 때의 내가 꿈인가?
레스 작성
12레스 » 자취생의 일기 2018.07.31 11 Hit
일기 2018/07/31 14:42:31 이름 : 아름다워
3레스 너와함께별을보던날 2018.07.31 48 Hit
일기 2018/04/24 03:02:52 이름 : ◆2pXupU2HxCr
40레스 일기 이야기 2018.07.31 119 Hit
일기 2018/07/04 13:29:00 이름 : ◆tg2JQspapVh
3레스 19살, 십대의 끝자락 2018.07.30 34 Hit
일기 2018/07/29 15:24:25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 하얀 비둘기가 되는 꿈을 꿔 🕊 2018.07.30 45 Hit
일기 2018/07/30 11:06:00 이름 : ◆ctAmE7bzTO4
20레스 새벽 2018.07.30 90 Hit
일기 2018/07/04 23:36:17 이름 :
14레스 . 2018.07.30 17 Hit
일기 2018/07/30 00:34:28 이름 : ◆yZg7vBdU0so
168레스 수중 일기 2018.07.30 452 Hit
일기 2018/03/26 17:26:06 이름 : ◆FbfTVdRDtbj
69레스 해어화 2018.07.30 155 Hit
일기 2018/07/15 20:00:57 이름 : ◆rvBarcNzfat
1레스 고3 인생 진짜 2018.07.30 13 Hit
일기 2018/07/30 02:37:10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그러지 말지 2018.07.29 23 Hit
일기 2018/07/29 22:52:1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100 10000 2018.07.29 22 Hit
일기 2018/07/29 23:12:02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중반 그 마지막 15 2018.07.29 2320 Hit
일기 2018/07/26 00:13:46 이름 : ◆5VdPjz9hcE1
1레스 평범한 일상. 2018.07.29 9 Hit
일기 2018/07/29 03:30:46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저는 존나 재밌는 걸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2018.07.29 676 Hit
일기 2018/07/14 23:15:20 이름 : ◆bxvg4Y9zdU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