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보는 중이야 질소나 연탄가스로
  • 헌혈도 일종의 자해행위지만 자살이라는 것이 실패하면 후유증이 생길 수 있기에 섣부른 마음으로 한다면 추천하지 않아 후회하는 순간 그 행동은 이미 돌이킬 수 없거든
  • 초등학교때 정말 죽고싶은데 아픈거 진짜 무서워해서 자해같은건 못하겠고 눈앞에 줄 보여서 목 졸라봤는데 진짜 순식간에 눈을 뜨고있는데도 앞이 캄캄하게 안보이더라... 물론 스스로 목을 졸라 죽을수는 없지만..자살하고싶다는게 현실이 더 힘들어서 하는 선택이라는건 백번도 이해하지만 자살시도를 하려는 생각이면 다시한번 생각하는게 좋을것같아.ㅠ 차라리 얼음을 꽉 쥐고있다던지 손목에 고무줄을 감고 튕겨서 고통을 주던지의 자해를 하는걸 추천할게
  • 연탄가스 노노 이거 쉽지 않음
  • 나 떠나려고. 수면제도 구입했고 요번주안으로 준비중. 다 물어보고 찾아본결과 수면제랑 술마시면 첨엔 어지럽다가 그냥 어느순간 의식을 잃는대. 고통은 없다고 함
  • 요즘 아마 수면제가 죽을정도로 세게 팔지 않을텐데
  • >>5 질소보다 나을까? 진짜 너무 살기 싫고 무기력하다 죽을 그 다음도 무섭지만 내가 앞으로 살아갈 미래가 더 무서워
  • 왜죽으려는 건데?
  • 죽지마 시도도 하지마 나 친구가 손목긋는거 눈 앞에서 봤는데 지금 그거 트라우마로 남았어 힘든일이 있으몀 극단적인 생각보단 무슨일인지 익명으로나마 털어놓고 마음의 짐을 덜었으면 좋겠다
  • 아.수면제랑 연탄 이용할거라는말이였어. 그냥 수면제가지곤 턱도없지. 연탄은 실패한 경우는 중간에 들키지않는이상 성공률이높은걸로알아. 사는게 너무괴로워서 다시 태어나기 전으로 돌아가려고. 기쁨도 슬픔도없는 무 그자체로..
  • >>8 친한 친구도 많고 털어놓을 사람도 많은데 다 털어놔도 마음이 가벼워지지 않고 오히려 더 무거워지고 혼자 있는 시간이 너무 무서워 직장인인데 이번 주가 휴가라 집에만 있는데 너무 힘들다 이 시간이 밖에 나가고 싶어도 타지라서 만날 친구들도 없고 있다고 해도 다 직장인이고 모든 게 섞여 머리가 폭발할 것만 같은 기분이야 지금 아무렇지 않은데 눈물이 나와 그냥
  • 왜죽냐고물어본다면 사람마다 이유는 다 다르지않을까.. 내 고통을 남과 비교하긴 어리석은행위같아 그냥 내스스로가 질식하듯 괴로운거지 왜 종현이나 이건희딸이 자살을했을까 결국 멘탈문제인데 난 진짜 긍정적인사람들이 제일부럽더라 아무튼 내 멘탈은 4살수준이라서 이 각박한 세상을 헤쳐나갈용기가 없다.너무 외롭고 고독한 인생이라서 견딜수가 없어
  • >>9 옆의 사람들 생각도 했어 근데 지금 내 자신이 너무 힘들어서 옆을 돌이켜보기도 싫더라 나도 중학교 때 손목 팔 긋고 부모님이랑 담임 선생님한테 들켜서 상담 다녔었거든 근데 그것도 일시적이더라 지금은 마음 속에 곪아 썩은 상처가 더 깊어진 것 같아
  • 엄청고통스러울텐데? 니 머리부터발끝까지 계속 고통스럽고 자살에 안아픈자살은없어 오히려 살고 싶다는 생각이들껄?
  • >>12 나도 그 생각해 내가 지금 당장 내 자신이 힘든데 나보다 덜 힘들고 더 힘든 사람을 어떻게 볼 수가 있을까? 나보다 더 힘든 사람들을 본다고 내 상황이 나아지는 건 아니잖아 나는 밖에서 긍정적인 것 같다 많이 웃는다 밝다 이런 소리만 듣고 다니는데 정작 내 당사자는 아닌걸 그냥 피해주지 않기 위해 가면 만들어 써서 사람들은 몰라 내가 힘든걸
  • 사는게 더 고통이야 제발 죽을용기로 살아라 이런 말들좀 안했으면..머리랑 배속에 곰팡이가 피어있다.
  • 난 정말 결심을 했지만 레스주는 그래도 견뎌냈으면 좋겠다. 어차피 백년도 더 못사는데 좀더 빨리 갈 뿐이라고 생각해.
  • >>14 살면서 계속 고통 당하는걸 쳇바퀴처럼 돌고 돌고 또 돌며 받는 것보다 한순간의 고통이 낫지 않을까 이해가 안 가려나 너는
  • 많이 힘들었냐?
  • >>17 나도 레스주 너처럼 조금 더 용기가 생기면 나도 실행에 옮기지 않을까 싶어 지금도 누가 건드리면 터져버릴 것 같은데 꾹 참는 중이거든 잘하는 짓은 아니지만 말이야
  • >>19 힘든 것보다 아파 몸이 아니고 마음이 힘든건 참을 수 있는데 아파서 곪아 썪어 문드러져버리니까 감당할 수 없이 우울감이 커지더라
  • 무슨 일이 있는거야? 그냥 현실이 만족이 안되는거야?
  • 고통 없는 자살은 없어
  • 사는것 만큼 죽는것도 어렵더라. 그나마 사는게 조금 덜 아프고 덜 아파질 방법이 있더라.
  • >>22 현실 만족이 안 되는 건 중학교 때에 이미 통달한 것 같다 일은 많은데 요즘 절정을 찍는 것 같아 간단히 말하면 직장 때문이야 나는 직장이 회사가 아니거든
  • >>23 그건 나도 알지 알아
  • 뭣땜에그러는진모르겠지만 나도 한때 마음이 썩어봐서알아 부모님도 맨날싸우시고 엄마는 자살할려하고 빛에시달리고 난리도 아니었지 근데 내가 죽을려고 하니까 주변때문에 왜내가 죽어야하지?이생각들더라 왜주변사람때문에 내가 힘들어야하고 왜 지금 죽어야하는거지?그냥 그래서 나만생각하고 주변은 신경쓰지않고 살자라고 결심했어 그리고 나에대해 좀더 신경쓰기시작했지 그냥 나자신을 소중한사람 대하듯이 대했고 거울보면서 나자신에게 위로의말도건네고 음악듣고 친구들이랑 만나고 운동하고
  • >>24 도대체 내가 덜 아파지려면 어떻게 해야될까 정신과라도 가봐야될까? 정말 모르겠어 하나도 정답이 없는걸
  • >>27 나도 너무 힘들고 지쳐 나한테 집중하고 나한테 시간 투자하고 싶은데 마음대로 안 되더라 나와의 시간도 중요한데 나와의 시간을 못 가지게 하더라 내 주변은
  • 그주변을 신경 안쓸순없어 그냥 한귀로듣고 한귀로흘린다던지
  • 사는건 100억을 찔끔찔끔 천천히 갚아나가는거 같고 죽는건 갑자기 한번에 갚아야되는거 라고 생각함. 당장 손에 100억이 없으면 주변이나 가족이나 친지나....여기저기 손벌리고 민폐끼쳐야되잖아. >>28 상담 받아보는게 좋아보여. 약물처방이 목적이 아니더라도 돈주고 털어놓고 조언 주는 사람 사는거랑 비슷해. 꽤 도움 되더라.
  • 황상민 심리상담소 유튜브에서 한번 들어보길추천해 연세대심리학과교수야
  • 나같은사람들 많네... >>18번 레주 말에 뼈맞고간다. 진짜 나랑 생각이같아서 놀랐어 필력 대박인듯
레스 작성
16레스 삭제 2018.08.07 46 Hit
고민상담 2018/08/06 23:59:1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요 2018.08.07 45 Hit
고민상담 2018/08/07 01:02:2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일 친구를 만나기로 했어 2018.08.07 34 Hit
고민상담 2018/08/07 00:42:0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언제쯤 잠이올까 2018.08.07 20 Hit
고민상담 2018/08/07 00:47:36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자해는 하는데 안우울해 2018.08.07 228 Hit
고민상담 2018/08/05 05:12:52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죄책감때문에 자꾸 자살해야될것만같은 느낌이 드는데 어떡하지 2018.08.07 67 Hit
고민상담 2018/08/06 22:12:2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앞으로 난 뭘 해야 할까 2018.08.07 15 Hit
고민상담 2018/08/07 00:28:15 이름 : 이름없음
33레스 » 자살시도 해 본 레스주 있어? 2018.08.07 129 Hit
고민상담 2018/08/06 22:13:4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동성고민 2018.08.06 85 Hit
고민상담 2018/08/06 20:27:0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고민판 초성고민 스레 2018.08.06 19 Hit
고민상담 2018/08/06 22:33:12 이름 : 초성고민 스레주
13레스 생리하는데 필요한 기본물품이없을땐어떻게할까 2018.08.06 100 Hit
고민상담 2018/08/06 15:45:35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피임기구를 누가, 누굴 위해 샀을까. 나 아웃팅당한거야? 2018.08.06 173 Hit
고민상담 2018/08/05 06:30:17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삭제. 2018.08.06 38 Hit
고민상담 2018/08/06 19:27:29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고민 들어줄 레스주? 친구관계 이야기야 ㅠㅠㅠ 2018.08.06 70 Hit
고민상담 2018/06/26 01:32:07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남녀공학이 왕따심해 여중여고가 왕따심해 2018.08.06 153 Hit
고민상담 2018/08/05 22:57:4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