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초등학교 1학년 때까지는 왕따였었어. 덕분에 엄마가 나보다 열심히 모임에 나가서 친구들을 만들어줬고, 그 중 하나가 쌍둥이 두 명인데 지금까지 알고 지낸지 8년정도 됐어. 지금 내 나이는 중학교2학년이야. 근데 난 얘네가 싫어.
  • 내가 여태까지 알고 지낸 친구들 중 여자가 얘네 둘이야. 문제는 옛날부터 내가 얘네들한테 정떨어지는 일들이 계속 일어나긴 했다만, 이걸 계속 참고있으려니까 스트레스 받아.
  • 듣고 있어
  • 초등학교 1학년 때 나는 친구가 없어서 정말 혼자다녔어. 그러다 점차 3학년이 되서야 친구들이 생기긴 했지만, 얘네 둘 쌍둥이들은 나에게 이걸 약점 삼아 놀리곤 해. 맨날 웃으면서 넘어가긴 하는데 계속 그러니 스트레스야.
  • 한 번은 친구들이 다 있는 곳에서, 얘네들이 뜬금없이 " 아~ 맞아 스레주 예전에 1학년 때 완전 찐따였잖아~ 맨날 뭐만 하면 울고. 나 그래서 그 때 너 찌질한 울보라고 저장해놨었어! " 우리 셋만 잇는 곳이면 모르겠는데, 그곳엔 내가 1학년 때의 일을 모르는 애도 있었어.
  • 웃으면서 넘어갔어. 우리 엄마 성격이 일 벌리는 걸 싫어해서 왠만하면 나보고 이런 일들은 다 참으라고 하셨었거든. 그 덕분에 나는 마음속에 쌓기만 하고 얘네들은 당연히 내가 뭐라 한 적이 없으니 지금까지도 말하곤 해.
  • 그리고 나는 공부를 되게 못 해. 근데 얘네들은 지금 중학교에서 전교 3등 2등 찍을만큼 잘하는 애들이야. 나는 중하위권.
  • 이것들은 얘네들이 놀릴만한 소지가 충분하게 되지. 나한테 종종 시험점수를 물어봐. 나는 당연히 망했으니 말을 안 하는데, 지것들 점수를 갑자기 대면서 아~ 나 이번에 완전 못봤어ㅠㅜㅠㅠ 이렇게 갑자기 뜬금없이 전화가 오곤 해. 이걸로 스트레스를 받진 않아. 그냥 그래~ 얘네들 성격은 원래 그러니까~라는 식으로 넘어가는데, 문제는 한 달 전 일이었어.
  • 갑자기 뜬금없이 학교 대신전해드립니다에 내 점수를 누가 쫙 써놧더라고. 그 다음날 알앗어 나는. 애들이 나에게 보여주거나 놀려댓거든. 덕분에 집가서 줫나게 울었지.
  • 그리고 또 하나의 최근 일은, 시험기간 전에 얘네들 생일이었어. 그냥 만날 겸 겸사겸사 친구들과 두끼에 갔지. 가서 떡볶이를 먹고 있는데 파리가 갑자기 날라다니는거야 그래서 내가 아무생각없이 " 어, 파리다 " 라고 했어. 근데 내 친구(쌍둥이 말고 다른애)가 " 뭐? 걸레? " 라고 한거야. " 응? 파리날라다닌다고. " " 아~ 파리~ " 이러고 넘어가는 듯 싶더니
  • 진짜 앞뒤 다 잘라먹고 정말 뜬금없이 " ㅋ~ 레주 걸레잖아 " 개뜬금없이 이러는거야. 정말 나 그때 너무 당황해서 응? 이러고 그냥 ㅋㅋㅋㅋ.. 이런식으로 웃었어. 그 말을 어떻게 사람얼굴에다가 대고 쉽게 나오나 싶었어.
  • 아 그리고 나 정말 너무 창피햇던게 나는 내 몸에 진짜 털이 많아. 이게 진짜 너무 스트레스거든 초딩 때 남자애가 내 팔을 보더니 " 이야~ 남자네~ "이러기도 했었고. 나한테 이 털은 굉장히 스트레스야.
  • 길가다가 갑자기 개 뜬금없이 " 야 너 제모 언제 해? " . . 정말 사람들이 쫙 깔린 거리에서 갑자기 이런 말을 내뱉으니 나름 나도 이게 내 콤플렉스고 스트레슨데. 정말 너무 싫었어. 조용히 말한 것도 아니고.
  • 내가 조용히 걔한테 " 야, 너는 이거를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데 말하냐 " 이런식으로 말하니까 걔가 겁나 크게 " 아 뭐 어때, 여기 아는 사람 없잖아~! "
  • 눈치가 없는 건가 스레주를 놀리는 건가 뭔가...
  • 어떻게 해야될까. 난 정말 얘네랑 같이 놀면 놀수록 스트레슨데, 그렇다고 갑자기 8년동안 잘 지내다가 이렇게 연락 끊어버리면 엄마들끼리도 친했는데 엄마가 굉장히 불편해하실 것 같아서 그냥 지내고 있어.
  • >>15 얘네 성격이 원래 그런 것 같아.. 근데 난 이게 너무 스트레스야 정말...
  • >>17 오랫동안 같이 다녔으니까 힘들었겠다... 걔들한테 그런 식으로 말하지 말라고 얘기해봤어?
  • >>18 아직 안 해봤어. 위에서도 말했듯이 이렇게 내가 얘네랑 싸워버리면 엄마가 곤란해지실 것 같거든. 8년동안 같이 가족들끼리 여행도 많이 갔었고 되게 친한 사이라 말하기가 좀 그래..
  • >>19 음... 꼭 싸우는 것처럼 되지 않아도 한 번 얘기해보는 건 나쁘지 않을 것 같은데. 아니면 엄마한테 이러이러해서 힘들다고 한 번 말씀드려 보거나...
레스 작성
1레스 같이 다니는 친구가 나 보다 같은 반 친구를 더 아끼는것 같아 2018.09.20 32 Hit
고민상담 2018/09/20 20:28:5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조언줌 구해볼게 ..눈앞에서 2억이 날라가게 생겼어.. 2018.09.20 82 Hit
고민상담 2018/09/20 20:01:44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 나 8년된 친구가 너무 싫어. 2018.09.20 71 Hit
고민상담 2018/09/20 15:45:44 이름 : ◆lDBtcnzSGoJ
3레스 짝사랑 극복!! 어떻게 하면 좋을까.. 2018.09.20 33 Hit
고민상담 2018/09/19 23:37:0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6개월만난남친 2018.09.20 40 Hit
고민상담 2018/09/20 01:39:4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이거 어케지워 ㅠㅠㅠㅠ 2018.09.20 51 Hit
고민상담 2018/09/20 02:55:06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삭했다 2018.09.19 121 Hit
고민상담 2018/09/18 11:35:4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외롭고 슬퍼.. 2018.09.19 46 Hit
고민상담 2018/09/19 19:21:4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2018.09.19 84 Hit
고민상담 2018/09/18 22:02:57 이름 : ◆PdDzaqZfXxT
7레스 회사에 이상한 사람이 있습니다. 2018.09.19 71 Hit
고민상담 2018/09/19 19:44:37 이름 : 메운갈비찜
4레스 생리를 안해. 2018.09.19 94 Hit
고민상담 2018/09/19 16:48:07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취집을 원하는 친한언니 ... 2018.09.19 105 Hit
고민상담 2018/09/17 17:56:4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나 어떡하지...뭘 선택해야해...? 2018.09.19 44 Hit
고민상담 2018/09/19 15:57:08 이름 : 이름없음
45레스 부모가 아이를 정서적으로 학대하는 무적의 문장 2018.09.19 747 Hit
고민상담 2018/05/11 13:04:39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17년 같이 살던 가족이 친가족이아니라면 어떻해 ? 2018.09.19 176 Hit
고민상담 2018/08/06 16:00:0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