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주의사항은 필수적인게 아니며 그냥 지켜주면 좋겠다 하는 리스트임을 염두!※ ㅅㄹㄷㅈ 시절에 좋아했던 스레... 없는 거 같아서 만들었어! 자 그럼 한 레스마다 하나씩 추가해서 리스트를 완성해보자고? 1. 퇴고를 하자 맞춤법, 개연성, 비문 등등 때문에 퇴고는 적어서 서너번은 하는게 좋은거 같다. 막상 나도 잘 안 하지만...
  • 2.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돌리자 한글 프로그램 쓰는데, 그쪽 검사 기능은 맞춤법이 안 맞는게 꽤 많더라고. 한글 쓰더라도 맞춤법/문법 검사기는 꼭 한 번 더 돌려보는 걸 추천해.
  • 3. 한 문장에 반복되는 표현을 조심하자. 비슷한 의미의 말이 여러개라면 문장이 매끄럽지 않습니다.
  • 4. 똑같은 단어로 시작하거나 끝내는 거를 주의하자. 다 나는~ 으로 시작한다던가 다 ~다로 끝난 다던가... 가독성이 떨어져...
  • 5. 표현은 단순할 수록 좋다. 단순하다는 건 부족하단 게 아니라, 쓸데없는 미사여구가 없다는 것.
  • 6. 전문 지식이 필요한 장르의 소설을 쓸때는 작가가 잘 알고 있어야 한다. 꼭 특정 장르물이 아니더라도 자신이 쓰는 소설에서 필요한 지식은 조사가 많이 필요하겠지?
  • 7. 다 쓰고 1달후에 다시 읽어보자. 단. 1달안에는 읽지 말고. 남의 글처럼 느껴질 때까지 묵혀놓는거야. 그러면 완전 다른 느낌- 자아도취에 취한 느낌이 아니라. 다른 작가의 글 같은 - 이 나버려. 그 때 퇴고하면 더 잘 될거야.
  • .
  • 8. 많이 쓰는건 좋지만, 끝을 맺어! 단 그렇다고 기승전결이어야할게 기-결이 되면 안 돼. 많이 쓰는거? 좋지. 하지만 끝이 없으면 안 돼! 그럼 자신의 '결'에 대한 역량을 살펴볼 수 없어.
  • 9. 책을 많이 읽어보자. 흔하게들 하는 이야기지만 막상 실천하기 어려운거지..
  • ㄱㅅ
  • 10. 김칫국을 마시지 말자. 당신이 소설을 굉장히 잘 쓰고 있다고 해도 그에 따른 주목이나 칭찬을 못 받을 수도 있다. 당장에 주목해야 할 것은, 소설로 인한 결과가 아닌 소설의 완성도 그 자체임을 잊지 말자.
  • 11. 글이 안써질때는 확실히 놓아두자. 괜히 안써지는데 붙잡고 끙끙거려도 안써질놈은 절대 안써지니, 그냥 맘편히 놓아두었다가 쓰는것도 팁
  • 12. 공부노트를 만들자. 이야기론이든 뭐든 공부 좀 해서 쌓아라.
  • >>14 어떤 식으로? 이야기론이라던가 그런거 예시 좀 들어줄 수 있어? 내가 잘 몰라서 말야... 아, 싫다면 안해도 괜찮아!
  • 13. 설정집을 만들어두자. 거창하게까지 하진 않더라도 등장인물들의 간단한 프로필, 나오는 지명이나 가게이름, 요약한 지난이야기등. 이런걸 목차별로 정리해두면 설정오류등을 예방할 수 있겠지. 아니면 오류수정이 쉬워지거나
  • >>15 이야기를 만드는 과정은 어떤 걸까? 이야기는 뭘까? 인물은 뭘까? 더 나아가서 살아있는 인물은? 배경은 뭐지? 서사는 뭘까? 서사는 어떤 종류가 있을까? 내 이야기론은 친한 친구면 말해줬을 것 같네 미안 하여튼 이런 식으로 스스로 의문을 찾고 쌓아가다가 의문이 아닌 기술을 적어나가고 타인의 방법은 이렇더라 분석도 해보고 하는 거지 그러다 보면 스스로의 이야기론이 쌓이는 것 같아 나는 고등학생 때 1년 동안 150장 노트 세 권 완성시켰어 분석 노트랑 습작은 또 따로ㅇㅇ 그리고 그때 쌓은 게 지금까지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 같아 공부가 재미 없다는 사람도 있지 물론 취미로 끝낼 사람은 그냥 자신이 재미있게 해도 충분해 그래도 난 재미있는 걸 하려면 재미없는 걸 알아야한다고 생각행
  • >>16 13번에 빌드업하고 싶네. 약간. 13.5) 설정집을 짜지 마라. 정확히 말하자면 정말 간단한 인물들의 프로필이나 대략적인 플롯 정도만 적어두자. 초보 작가들을 위한 거니까 꼭 말해야 할 게 있어. 진짜 대부분의 초보 작가들이 저지르는 실수들 중 하나가 이야기 시작 안하고 설정만 짜다가 시간 다 가는 거야. 방대한 설정 짜는 거 좋지. 막 깊은 역사하고, 다양한 종족하고, 다 좋은데 결국 이야기가 있어야 그게 빛을 봐. 결국 내가 개인적으로 본 결과로는 1. 설정만 짜다가 이야기를 안 쓰거나 2. 글을 써도 설정을 설명하기 위한 글이 돼버려. 그러니까 설정집은 짜지 마. 그냥 써. 초고는 막 써야 돼. 그 다음에 퇴고하면서 고치는 거야. 처음부터 대단하게 쓰려고 하지 마. 어떤 위대한 작가도 초고는 엉망이란 말도 있거든. 도움이 됐으면 좋겠네.
  • >>16 에 조금 덧붙여서.. 세계관이나 등장인물들 설정은 최대한 꼼꼼하게 짜두고 이왕이면 초기 설정으로 계속 쓰기. 제대로 설정 안 짜두고 계속 바꾸다 보면 나중에 되게 조잡한 글이 되어버리거든. 약간 뭐가뭔지 모르겠는 느낌. 특히 판타지, 이세계물이면 더욱더 설정을 잘 짜둬야해. 안그럼 초반엔 이런 설정이었는데 막판에 말도, 떡밥도 없이 뭐가 바뀔수도 있어.그리고 그러면 글이 굉장히 조잡해져.
  • >>19 맞는 말이긴 한데... >>18 에서 이리 쓴 이유가, 결국 소설에서 중요한 건 이야기거든. 설정을 방대하게 짜기보단 이야기를 그냥 시작해보는 게 초보 작가들한테 훨씬 더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거야.
  • 설정에 관해선 다들 의견이 갈리네. 근데 어차피 작품 하나만 쓰고 말거 아니니까 두 가지 방법 다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 이번 작품은 설정 미리 짜고 쓰고 다음 작품은 다 쓰고 설정 정리 하기, A 작품 설정 쌓아올리면서 동시에 B 작품 막써보기, 장편은 설정 쌓고 단편은 필력 상승용으로 막 쓰고 퇴고 하기 등등 이런 식으로 해본다거나.ㅇㅇ.
레스 작성
3레스 글연습스레 2018.12.10 26 Hit
창작소설 2018/12/10 08:13:07 이름 : ◆xSLhta7dWoY
4레스 * 2018.12.09 23 Hit
창작소설 2018/12/09 22:52:08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죽음이 보입니다 2018.12.08 55 Hit
창작소설 2018/12/08 18:25:46 이름 : ◆hs5Ru641DAi
12레스 글 피드백 2018.12.08 102 Hit
창작소설 2018/12/01 16:13: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그냥 읽어줘 2018.12.06 63 Hit
창작소설 2018/12/05 00:33:06 이름 : 바다
15레스 창작 시 올리는 스레 2018.12.06 194 Hit
창작소설 2018/08/24 22:51:54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내가 천사님께 빈 소원[백합/gl] 2018.12.06 38 Hit
창작소설 2018/12/04 07:55:26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 초보 작가들에게 말하는 주의사항! 2018.12.06 473 Hit
창작소설 2018/10/01 03:32:10 이름 : 이름없음
160레스 단어/동사 등등 2018.12.06 889 Hit
창작소설 2018/04/23 03:40:31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실기/대회 연습용 문예창작 스레 2018.12.05 254 Hit
창작소설 2018/11/01 02:37:51 이름 : ◆Ny2JWnPfO2l
6레스 백합 소설 쓰면 읽어줄 사람 있어? 2018.12.04 84 Hit
창작소설 2018/11/26 12:47:5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여기 책소개나 작품 홍보하는데가 없네 온김에 작품 홍보하고가기 2018.12.03 52 Hit
창작소설 2018/12/03 18:28:4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피드백 ㅂㅌ 2018.12.03 33 Hit
창작소설 2018/12/03 20:02:38 이름 : kookiee
1레스 심심해서 쓰는 소설 2018.12.03 15 Hit
창작소설 2018/12/03 11:29:32 이름 : ◆47zdVf9io4Y
195레스 앞사람이 정해준 주제로 소설쓰기 2018.12.03 2983 Hit
창작소설 2017/10/22 12:59:4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