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여기 나처럼 미제사건 같은 걸 찾아보는 거 좋아한다거나 그런거에 관심있는 스레주들 있어? 난 예전부터 이런쪽을 좋아해서 몇 가지 사건들 풀어보려고 해 범죄자 프로파일링 같은 직업?을 좋아하고 관심이 많거든 내 주변에서도 이런 사람들이 많길래 늦은 시간 심심하기도 해서 관심있는 스레주들은 같이 얘기하자!
  • ㄱㅅ
  • 어제 처음으로 본 글인데 스레주 문체가 술술 읽혀서 잘 봤어! 딱히 이런 사건들에 흥미가 있는 건 아니었는데 스레주 덕분에 관심이 생겼어, 고마워! 다음 글도 기다리고 있을게 : )
  • ㄱㅅ
  • ㄱㅅ
  • ㄱㅅ 스레주 언제와...?
  • 스레주를 기다리며 정주행 하는 레더들을 위한 목록! (사실 내가 보려고 만듦) 차근차근 정주행 하며 기다리자! 혹시 빠진 것 있으면 말해줘~!! >>8 사바이 단란주점 >>46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정남규 >>89 평택 송혜희 실종사건 >>123 핀란드 보돔 호수 살인사건 >>157 개구리 소년 사건 >>188 듀스 김성재 의문사(사망) 사건 >>219 용인 10대 엽기사건 >>237 광주 대인동 살인사건 >>246 지존파 살인사건 >>258 토다 이상 성욕 살인사건 >>274 쓰야마 30인 살인사건 >>284 일본 후쿠시마 정화조 사건 >>296 동반자살 사건 >>317 페퍼런치 강간사건 >>330 천안 토막 살인사건 >>348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375 문경 십자가 사건 >>398 블랙 달리아 사건 >>406 돈암동 미입주 아파트 사건 >>430 뉴올리언스 연쇄살인사건 >>452 태완이 사건 , 대구 어린이 황산테러 사건 >>472 나카무라 미나코 실종사건 +)번외(스레주 아님!) >>181 눈물의 고속도로 >>184 세일리시 해 잘린 발 연쇄발견 사건, "머리 없는 자"의 계곡
  • >>507 순간적으로 스레주인 줄 알아서 기뻐했어.
  • 이렇게 많은 레스주들이 기다려 주는 줄 몰랐는데 너무 오랜만에 왔네 ㅠㅠㅠㅠㅠ 미안하고 정말 고마워 ❤️
  • >>503 진짜 고맙다 ㅎㅎㅎㅎㅎㅎ 잘 읽어줘 앞으로도 !! >>507 정리하느라 고생했겠는걸 ... ? 고마워 이렇게 정리도 해주고 재밌게 봐줘 !!
  • <대구 연쇄살인사건> 무슨 사건을 들고와야 하나 하다가 레스주들이 몇 개 알려달란 거 정리가 안 되서 우선 하나 들고왔어 툭 던지고 갈게 ,, 1997년 2월 대구광역시 동구에서 발생했던 연쇄살인이고 범인은 어린나이였고 살인 동기가 어처구니 없기도 했고 충격을 안겨준 사건 중 하나이기도 해.
  • 범인의 첫 번째 살인은 1997년 2월 10일 오전 10시 30분 경 발생해. 장소는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의 위치한 한 가정집이였어. 남편이 출근한 뒤 어린 4살의 아들과 집을 지키고 있었던 가정주부 김분순씨 (당시 31세)가 예리한 흉기에 여러 차례 찔린 채 발견 돼. 경찰이 도착했을 때 이미 김분순씨는 사망한 상태였고 , 아들도 마찬가지 범인이 찔린 흉기에 목을 찔려 중태에 이르렀지. 없어진 것은 고작 현금 7만원 가량이 전부였고, 집안 곳곳 뒤진 흔적이 널부러져 있어 경찰은 단순 전형적인 강도살인사건으로 추정한 후 수사에 착수하게 돼. 하지만 범인이 남기고 간 것은 평균 남성의 발 사이즈인 발자국 뿐이었고 목격자도 없었을 뿐더러 수사는 진전이 없지. 10일 뒤인 2월 20일 밤 11시 50분 경 신암 5동에 위치한 한 분식집에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젊은 청년 한 명이 들어와. 어떤 이유에서인진 모르겠지만 청년은 매우 흥분되어 있는 상태로 보였어. 청년은 식당을 지키고 있었던 당시 18세의 여고생 이지혜씨에게 "주문을 받아라"라는 말을 해. 마침 그 시간엔 가게를 닫아야 하는 시간이였고 지혜양은 청년에게 "영업 끝났어요"라는 말을 하지. 그러자 청년이 신경질을 내며 테이블을 박차고 일어났어. 그리고 청년은 흉기를 꺼내 휘두르며 온갖 험한 욕설들을 퍼붓기 시작해. 청년의 행동을 보고 두려움에 휩싸인 지혜양은 급하게 가게 안에 있던 방 안우로 도망쳐. 하지만 청년은 그걸 보고 방 안꺼지 쫓아들어간 후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나 버리지. 잠시 후 가게에 돌아온 지혜양의 할머니는 칼을 맞고 피투성이가 되어 쓰러져있는 손녀를 발견하고 신속하게 신고를 하게 돼. 하지만 목 부분에 큰 치명상을 입었기에 지혜양은 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되긴 하지만 결국 사망하고 말아. 이게 끝이 아니였어 약 40분 후 또 하나의 사건이 발생하게 돼. 밤 12시 30분 경 신암동의 한 교회 입구에서 64세의 김필순씨가 칼에 찔린 채 발견 돼. 김필순씨는 온 몸이 흉기에 여러군데 찔린 채 발견됐고, 관리인이 발견했을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어.
  • 헉 스레주 오랜만이야ㅜㅜ!
  • 신암동 주변을 일대로 잇달아서 의문의 사건들이 발생하니 경찰쪽은 큰 비상이 걸렸지. 주부와 여고생 60대의 노인 등 대상을 미루어 보면 무차별적인 범행이였어. 여기서 공통된 점은 피해자가 모두 여성이였다는 점, 성폭행 흔적은 없었다는 점, 그리고 예리한 흉기로 피살되었다는 점, 수차례 흉기에 찔린 잔혹한 범행이라는 점 등이였어. 하지만 범인의 윤곽은 쉽게 드러나질 않았지. 피해액수도 매우 적었고, 금품 피해도 딱히 없었던 데다가 단순히 돈을 노린 소행으로는 보기 어려웠기 때문이야. 경찰들은 목격자를 찾음과 동시에 사건 일대의 전과자들을 상태로 탐문 수사를 진행하게 돼.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22일 밤 10시 20분 쯤 또 다시 신암5동의 한 가정집에서 사체가 발견되었다는 신고가 들어오게 돼. 피살자는 그 집에 새들어 살고있던 27세의 김 병주씨 김병주씨는 당시 남성 마용사였어. 김병주군을 처음 발견한 사람은 병주군이 일하던 미용실의 원장이 20일부터 연락도 없이 출근도 하지 않아서 집에 찾아와 봤더니 피투성이 상태로 죽어있었다라고 말해. 사체의 상태를 보아 20일에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고 더욱 충격적이였던 점은 온 몸은 기본으로 두 눈까지 처참하게 상을 입었다고 해. 이렇게 되면 이 근방에서만 무려 4건의 사건이 발생하게 된거지. 경찰들은 범행수법이 무척이나 잔혹하고, 금품을 노린것이 아니라는 점을 미루어 다시 원한에 의한 살인이란 가능성을 열어두기 시작해. 더욱더 병주군은 동성애자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 이를 보아서 치정살인일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보지. 당시에 병주군이 살해된 곳과 여고생이 살해된 곳이 불과 50키로도 떨어지지 않은 곳이였는데 경찰들이 동일범으로 보질 않아. 이게 가장 큰 실수였어.
  • >>513 오랜만이야 ㅠㅠㅠㅠㅠㅠㅠ
  • 수사는 더욱이 진전이 없었고, 수사 인원을 더욱더 끌어모아 더 집중적으로 착수하게 돼. 당시 구성된 수만 해도 무려 159명의 형사들이 집합했다고 하니 말 다했지. 4건의 사건을 모두 분석한 결과, 결론적으로 동일범의 소행으로 단결을 지어. 그리고 여러 가지의 가능성을 충분하게 열어둔 뒤 수사를 진행하게 돼. 그리고 범행시걱 때마다 현장 인근 주변에서 목격됐었던 20대 초중반의 한 남성에게 주목을 하게 되지.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몽타주를 제작하고 배포하게 돼.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생김새가 비슷하고 거주지가 특정하지 않고 신암동 일대의 당구장을 전전한다는 한 청년에 대한 제보가 들어오게 되고, 그를 토대로 수사망을 계속 좁혀나가던 중 이씨를 체포하게 돼. 이씨는 이름 이승수 당시 나이는 21세 특수절도 등 세 차례의 전과를 갖고 있었다고 해. 이씨가 범인이 맞았고, 결국 모든걸 자백하고 말지. 첫 사건 때에는 집안을 뒤지던 중 발각이 되고 그 것을 묻히기 위해 칼로 찔러 살해를 했다고 해. 그리고 열흘 후 미용사를 만났고 같이 술을 마시고 병주군의 집으로 따라갔고, 당시 동성애자인 것을 몰랐던 이씨에게 병주군이 몸을 더듬으며 성관계를 요구하게 되자 주방에 있던 식칼로 병주군을 수차례 찔러 살해하게 됬던 거야. 근데 이건 시작에 불과했던 것 뿐이지. 병주군까지 살해하고 난 뒤 허기가 져 주변 분식집으로 들어갔는데 영업이 끝났다고 말을 하자 그 말에 흥분을 하게 되었고, 그래서 여고생 이양 마저도 살해를 해버리고 만거야. 그리고 이미 그 전부터 약 두 번의 피를 보았고 제정신이 아니였겠지. 그리고 때마침 또 마지막 새벽기도를 가는 길에 김씨를 발견했고, 그녀의 가방을 빼앗으려고 했지만 반항을 하자 또 살해를 저지르고 만거야. 불과 한 시간 정도 사이에 3명을 무참하게 살해해 버린거지.
  • 결국 범인은 이 모든 사실을 자백 후 사형을 선고 받았고, 아직까지도 복역 중이라고 해!
  • 앗 동접이다!! 나 >>507이야. 보고싶었어 스레주♡
  • >>516 스레주 글 잘보고있어 정말 미안한데 살인의 추억을 보고 갑자기 화성연쇄살인사건에 관심이 가서 그런데 상세하게 설명가능해? 뻔한 사건이라 미안한데 영화를 보고 답답해서 설명이 곁들어진 스레주 글 보고싶어서
  • 스레주, 어서 와!!! 기다리고 있었어!!!
  • 마릴린먼로 사건도 혹시 알 수 있을까??
  • >>518 헤헤 고마워 잘 봐조서 ! 나두 보고싶었어 ❤️ >>519 알겠어. 곧 적을 거 그럼 화성 연쇄살인사건 할게! 제대로 할 수 있을랑가 모르겠지만 도전해보겠어 >>520 기다려주다니 완전 감지덕지야 ,, 행복하다 고마워 잘 기다려줘서 힣 >>521 마릴린 먼로 사건은 거의 처음 들어본다 한 번 찾아보고 정리해볼게 올리기 쉬우면 바로 올려주고 ㅎㅎ 고마워 !
  • 페북에서 지영이이야기 읽다가 재밋어서 왔는데 이글이 젤 숫자 커서 들어왓는데 딱 내취향이야(ㅠㅠ사건들의 희생자때문에 이런말 써도 되려나 모르겠지만,,) 나는 미스테리나 미제사건 뭐 상상속의 괴수 이런서프라이즈에 나올법한 이야기 읽는거 좋아해서 아는 사건들도 많이 나왔긴한데 그래도 오랜만에 회사에서 집중하고 읽으니깐 재밌었어 즐겨찾기하고 자주보러올게!! 아 그리고 나는 장국영 자살사건이랑 판빙빙때문에 다시한번 화제가 됐던 장웨이제사건!
  • >>532 고맙다 레스주 취향에 들어맞아서 다행이야 .. 나도 이런 부류를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라 그냥 혼자 취미생활 겸 하는 건데 많이들 좋아해주고 봐줘서 기쁘다 장국영 자살사건, 그리고 장웨이제 사건 꼭 다뤄줄게 자주 봐줘
  • <마릴린 먼로 자살사건> 위에 레스주가 부탁한 사건이길래 가져와봤어. 화성 연쇄살인사건 먼저 들고오기엔 너무 큰 사건이라 좀 후에 들고 올 생각이니 이 사건 부탁한 레스주는 서운해 하지 말아주길 바라 ,, 어쨌든 마릴린 먼로 사건 시작할게
  • 마릴린 먼로 다들 이름만 들어도 잘 알지? 한 번쯤 들어본 사람은 있어도 못 들어본 사람은 없을 거 같아. 그래도 본론에 들어가기 앞서 마릴린 먼로에 대해 설명은 적을게. ( 지금부터 먼로라고 할게 . 좀 더 편하게 ? ) 먼로는 외국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에서 굉장히 유명하기도 하고 잘 알려져 있고, 현재까지도 많은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사람 중 한 명이기도 하지. 1940년대부터 60년대까지 굉장히 인기가 많은 여배우 중 한 명이였어. 금발과 먼로의 하얀 피부, 푸른 눈, 그리고 입술 옆의 점 등등 매혹적인 신체로 많은 매력을 뽐내며 전성기를 누리고 있었지. 먼로는 1926년 6월 1일 생이야. 캘리포니아 주 로스엔젤레스에서 태어났고 , 먼로의 본명은 노마 진 베이커라는 이름이야. 어머니였던 글레디스는 먼로를 낳고 산후우울증을 심하게 앓게 되며 정신병원에 수용되셨어. 그 후 먼로는 고아원에 남겨지게 되지. 그리고 새로운 부모님을 만나게 돼. 먼로는 새로운 부모님을 만난 후에도 고아원과 집을 왔다갔다하며 지냈고, 어린 나이에 양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하며 힘든 어린 시절을 보내왔어. 그러다 시간이 지난 후, 양부모가 개의치않게 이사를 가야했고 먼로가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함께 갈 수 없다고 해버려. 그래서 16세였던 한창 어리고 풋풋한 나이의 아이를 이웃집의 한 남자인 짐 도허타(항공 정비사)에게 시집을 보내버리게 돼. 양부모 자기들 마음대로 말이야. 그리고 4년이란 시간동안 시집살이를 하며 결혼 생활을 이어오다 먼로는 "배우가 되고싶다."라고 선언하며 이혼을 하게되지. 먼로는 홀로서기를 자진했으니 뒷받쳐줄 돈이 당연히 없었겠지 ? 그래서 돈을 모으기 위해 모델일을 시작해. 먼로의 처음 시작은 누드모델로 시작되었어. 당시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일 시기였는데 군부대의 사진작가로 있던 데이비드 코마버라는 사람의 눈에 띄이게 되고 그 뒤 모델로 발탁이 된거지. 그렇게 모델일을 전향하며 돈을 모으기 시작했고, 그 돈으로는 자신이 하고싶었던 연기학원에 다니며 연기를 직접적으로 배우게 되지. 연기를 배우며 꿈을 키워나가던 중인 1946년 여름쯤 폭스라는 이름을 가진 스튜디오와 계약을 맺게 돼. 그 후 성형수술도 하며 자신을 꾸며나갔지.
  • 여기까지는 마릴린 먼로의 밑바탕이였어. 내용을 읽기 전 필요할 거 같아서? 미리 적은거야 ! 이제 서론을 적었으니 본론을 적도록 할게. 먼로는 총 세번의 결혼과 이혼을 경험하게 돼. 첫 번째 남편은 앞서 말 했듯이 양부모에 의해 반강제적인 결혼을 하게 되었고, 먼로 자신이 연기를 하고싶다며 이혼을 했지 두 번째 남편은 야구선수로 유명했던 조 디마지오였어. 디마지오를 따라 천주교 활동에도 참여하며 내조에 힘썻다고 해. 하지만 디마지오에게 수차례의 가정폭력을 당했고, 그 이유로 이혼을 하게 되지. 세 번째 남편은 유대인이였던 아서 밀러라는 사람이였어. 이 때도 유대교로 개종하며 내조의 헌신적이였지만 이혼을 하게 돼. 밀러와는 이혼에 대한 자세한 얘기가 없어 넘길게. 이러한 일들이 있는 후 마릴린 먼로가 자살을 했다는 기사가 뜨게 되지.
  • 마릴린 먼로의 죽음엔 명성만큼이나 허다한 의문점들이 나와있어. 하지만 공식적으로는 이미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자살로 판정이 나있는 상태지. 먼로가 살고있던 집에는 정원사와 주치의, 가정부였던 머레이라는 사람 등 많은 사람이 함께 살고있었다고 해. 때는 8월 5일, 머레이가 화장실을 가기 위해 새벽 3시쯤 기상을 했다고 해. 다시 방에 들어가려는데 먼로의 방에 불이 켜져있는 걸 발견하지. 새벽 3시인데도 불이 왜 켜져있지 라는 생각에 불을 끄기위해 문을 열려고 하는데 문이 잠겨있어 열리지 않았고, 먼로를 계속해 불렀지만 안쪽에선 어떠한 대답도 들려오지 않아. 바로 주치의에게 전화를 걸었고, 달려온 주치의 그린손은 벽난로 옆에있던 포커라는 막대기 형태의 무기?로 창문을 부순 후 먼로의 방 안으로 들어가. 이 때가 새벽 3시 30분 경이였어. 현장은 매우 참혹하고 끔찍했다고 해. 얼굴은 배게에 뭍힌 채 엎드려있는 상태로 가만히 있는 먼로에게 다가가 생사를 확인했지만 이미 죽어있었어. 당황한 그린손은 우선 먼로에게 수면제를 처방해준 엥겔베르크 박사에게 전화를 걸게 되지. 전화를 걸어 수면제를 너무 많이 복용한 거 같은데 죽은 거 같다.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잘 모르겠다. 라고 말을 했고, 상황은 자신들의 힘으로 해결할 수 없는 법이니 경찰에게 곧장 다시 전화를 했다고 해. 그리고 10분이 채 되지 않아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게 되지. 발견 당시 먼로는 알몸 상태였고, 전화기를 손에 쥔 상태였다고 해. 그리고 침대 옆 탁자 위에는 총 12가지가 넘는 약물들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었어. 그 많은 약들 중 몇 가지 눈에 띄는 약이 존재했어. 넴뷰탈 - 일종의 중추신경 억제제 : 이 약은 진정효과를 가져다 주고, 수면을 유도하는 약이야. 바르비투르산 유도체와 동일하고, 최면과 진정제로 쓰이는 대표적인 약물이였어. 이 약을 처방받은 날은 8월 3일 이였는데 약을 처방받은지 2일도 채 되지 않아서 한 병에 25알이 들어있는 그 많은 약을 다 없어진 채, 빈 약통만 존재했던 거지. 이 약을 다 먹는 건 성인 남자 3명도 곧바로 죽음에 이르게 만드는 그 정도의 치사량을 가져온다고 해.
  • 나 마릴린 먼로가 그렇게 사망한 지 몰랐어...
  • >>529 나두 잘 몰랐는데 이번에 알았당 ..
  • 먼로는 사망 당시 얼굴 오른쪽 면에서 시반이 형성된 채 발견돼. 시반이란 사후에 시체의 피부에서 볼 수 있는 옅거나 짙은 자줏빛의 반점이라고 해. 시반을 통해서 사망시간을 추정할 수도 사망했을 당시 자세같은 부분도 알 수 있을 만큼 중요한 단서지. 시반은 혈액순환이 자연스럽게 멈추면서 피가 고이게 되고, 신체의 어느 특정 부위가 눌리면서 그 자리에 멍이 든 것과 같이 나타나게 되는데 마릴린 먼로의 발견 자세는 왼쪽으로 돌아가져 있는 고개와 엎드려져있는 형태였어. 그에 따라서 가슴쪽과 얼굴 오른쪽 면에서 시반이 발견되게 된거지. 사건 추정시간은 6시간에서 8시간 전인 오후 7~9시 사이로 추측 돼. 시신에서 폭행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고. 부검 결과는 각성제 성분이 허다하게 검출되었고 약을 먹고 죽은 것이 맞다고 판단해. 그리고 먼로는 과거에도 3번 정도의 자살 시도를 한 적이 있었고 자라온 환경과 결혼 생활 실패, 그리고 검사 결과 등 통틀어서 자살로 사건을 종결내 버려.
  • 하지만 의문점은 정말 많았어. 넴뷰탈을 과다복용하여 사망했지만 위장에서는 약이 발견되지 않았어. 성분이 각성제인 거로 보아 넴뷰탈 뿐만 아니라 많은 약을 복용했을 가능성이 높은데 적어도 30~40알 가량 복용했다고 생각했지만 정작 위장에서는 아무 약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이였어. 왜냐 먹고 바로 사망을 했다면, 약들이 다 위장에 남아있어야 하거든 그래서 위에 없어 혈액검사를 진행한 거였고, 혈액에서는 약물 성분이 검출이 되었던 거야. 약을 주로 즐겨먹던 사람이 약을 안 먹던 사람보다 소화가 3배 정도 빠르다는 결과물이 있어. 이 논문을 통해서 약 2가지로 나뉘는 거지. 평소 먼로도 약물을 즐겼으니 소화량이 빨라 위에서 발견되지 않은 것이다. 라는 것과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그 많은 약들이 한거번에 사라질 수가 있어 타살이다 라는 부분으로 나뉘며 의문점이 생기지. 또 다른 의문은 장기가 파열되있었다는 점. 장 쪽에 파열이 보였었다고 해. 다른 장기들은 다 괜찮았지만 대장으로 넘어가는 끝쪽 부분에서 파열이 보였어. 평상시부터 파열이 되어있던 것이거나, 아니면 누군가에 의해 파열됬던 거였지. 그래서 이 부분의 의문은 위에 의문과 연관이 돼. 만약 누군가가 약을 입을 통해 집어넣은 것이 아니라 항문을 통해 억지로 집어넣은 것이라면 장기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은 것이 당연하고 피와 간에서만 발견된 것이다. 라고 말이야. 또 같이 살던 머레이가 수상했었다고 해. 당시에 함께 생활하던 배우가 사망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도착했을 당시 머레이는 세탁기에 빨래를 돌리고 있었다고 해. 가사도우미라고 하지만 그래도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태연하게 세탁기를 돌리고 있을 수가 있을까? 뿐만 아니라 머레이가 아까 위에서는 먼로를 발견하고 전화를 건 시간이 새벽 3시쯤이라고 했잖아 근데 다른 사람들의 말로는 자정인 12시쯤 전화를 했었다고 해. 만약 이 말이 사실이라면 약 4시간 가량동안 머레이의 행동이 불분명하고 의심스럽지?
  • 헐 정말..
  • 호오..주말이라 늦잠자고 일어낫는데 글있다!!! 섹스심볼 마릴린먼로네 자살이라는건 알고있었지만 사건자체에대해서는 몰라서 흥미롭네 글잘읽었어!
  • ㅂㄱㅇㅇ
  • ㄱㅅ
  • ㄱㅅ
  • ㄱㅅ
  • ㄱㅅ
  • 나만 오네...
  • 앜ㅋㅋ 여러명 갱신 하는줄 알았는데 너 하나인거 지금봤다 스레주 온줄알고 자꾸 기대하자너ㅠㅠㅠ
  • 우오아ㅏ 무서운데 계속 보게된다ㅏ 잘 보고이써!
  • >>541 미안. 그래도 갱신은 해야 할 것 같아서.
  • >>543 스레주 바쁜가봐...정리가 된다면 돌아올거야
  • ㄱㅅ
  • ㄱ...ㅅ...
  • ㅇㅇ...
  • ㄱ!ㅅ!
  • ㄱㅅ
  • ㄱㅅ
  • ㅠㅠ글쓴이쓰가 많이 바쁜가보구먼,,, 음 글쓴이쓰는 아니지만 저도 미제사건, 미스테리등의 주제에 관심이 많아서 다들 함께 스레주?글쓴이쓰를 잘 기다리자는 의미로 저도 한번 제가 아는 미제사건에 대해서 소개해보려구 합니다!
  • 멀지않은 이웃나라 일본 최대 번화가인 도쿄 미타카시에있는 이노가시라 공원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인데요, 공소시효가 끝날때까지 범인이 잡히지 않아 영구미제가 되어버린 사건입니다. 때는 1994년 4월 23일. 오전 이노가시라 공원의 청소일을 하던 여성이 쓰레기통을 비우려다가 쓰레기통안에 버려진 비닐봉투 속 사람의 발목을 보고 신고를 한것으로 사건이 알려지게 됩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은 시체를 찾기 위해 공원에 배치된 쓰레기통을 샅샅이 수색하여 무려 27조각으로 토막난 시체를 총 7개의 쓰레기통에서 찾아냅니다.(하지만 몸통과 머리 대부분은 없었다고 하네요 발견된 시체는 전체의 1/3정도) 이 토막난 시체는 탈수용으로 구멍이 뚫린 검은봉투에 반투명한 흰 봉투로 이중으로 둘러싸여있었는데, 이는 시체 부패냄새를 막으려는 의도로 추측. 손발의 지문들은 모조리 지워져있고, 혈액도 전부 사라진 상태였기에 신원파악에(시체의 머리도 없었기에 더욱) 애를 먹었지만 희미하게 남은 지문채취에 성공, 그렇게 밝혀진 시체의 신원은 인근에 살던 1급 건축사 카와무라 세이치(川村誠一ㆍ35)라는 남성이였습니다. *사진 속 인물이 피해자입니다.
  • 경찰이 조사를 하며 몇가지 특징에 주목하였는데 우선 이 절단된 시신의 간격이 22cm였다고 합니다. 이는 공원의 쓰레기통입구를 감안한 크기였기에 범임은 처음부터 시체를 이노가시라 공원에 유기할 목적이였던것으로 추측하였습니다. 그리고 앞서 말했듯이 시체에선 혈액이 발견되지 않았는데, 시체를 토막낸것과 비롯해 이런짓을 하기 위해선 피를 씻어내기 위한 많은 물, 그리고 의학지식이 필요하였기에 일반 가정집에서 일어날 일이 아니였고, 또 시체에 세가지 이상의 서로 다른 절단방식이 발견됨으로 범인이 한명이 아니라 다수일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둡니다.
  • 일단 신원은 파악되었지만, 훼손이 너무 심하였고, 시체의 전체를 발견하지 못하여 정확한 사망 추정시각과 사인을 알수 없었고, 그의 마지막 행적은 1994년 4월 21일 밤 11시 30분, 그의 현 직장 승진을 축하하기 위해 과거 동료들이 열어준 파티를 마치고 귀가하기 위해 JR 중앙선 지하철에 몸을 실은것이였습니다. 이후 시체가 발견될 때까지의 시간이 34시간 정도의 차이가 있었기에 주변을 탐문수색하여 나온 정보들은 22일 자정에 피해자와 닮은 외모의 남자가 키치죠지역 근처 백화점 두 남자에게 폭행을 당하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진술, 다른 목격자는 23일 새벽 4시쯤에 30대 남성 두 명이 검은 봉투를 들고 이노카시라 공원을 배회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증언해 이들이 유력한 범인으로 추정하였지만 이후 4월 26일 나고야 공항에서 중화항공 140편 추락 사고이 일어나 모든 언론의 관심이 쏟아지고 또 11개월 후에는 옴진리교 도쿄 지하철 사린가스 테러사건이 일어나 경시청에 설치된 수사본부가 해체되고수사는 관할 경찰서인 미타카 경찰서로 이첩되어 흐지부지 하다가 결국 2009년 공소시효가 만료되어 버린채 미제사건이 되어버리게 됩니다.
  • 그렇게 일본내에서도 떠들썩했던 사건이였지만 공소시효가 만료된 후 잊혀지다가 2015년 일본의 한 온라인 매체는 카와무라가 외국 정보기관에 의해 ‘오인 살해’됐을 가능성이 높으며. 이를 뒷받침할 남성 B씨의 인터뷰도 공개했는데요 인터뷰에 따르면, 사실 본인이 살해대상이였지만 외모가 닮은 카와무라가 오인살해를 당한거였다라고 했는데 실제 그는 카와무라와 얼굴이 상당히닮았다고 하네요. (나이는 물론, 키와 몸집까지 비슷) 물론 어디까지나 설이였을뿐이고, 이외에도 종교단체에 의해 살해됐다는 외견도 제시되었지만, 이미 공소시효가 끝나버린 20여년이 훌쩍 지난 사건이기 때문에 왜 어떻게 누가 그를 이렇게 잔혹하게 살해하였으며 시체의 나머지는 어떻게 됐는지는 이제 범인만이 알고 있겠죠. 공원에서 토막난 시체를 발견한 일본소설들을 몇번 접한적이 있었는데 실제로 아주 유사한 사건을 알게 되어 더 몰입하여 사건에 대한 정보를 모아서 정리해본거 같아요. 과연 오인살해였을까요 아니면 또다른 살해의 목적이 있었을까요 고인의 명복을 빌며, 또 무슨 이유에서였건 범인이 살아있다면 남은 생의 하루하루를 죄책감에 빠져 허우적거리길 바라며, 이야기를 마칩니다.
  • >>551 스레주 대신해서 써줘서 고마워. 안그래도 스레주 오는 거 포기해야하나 싶었거든...
  • >>555 와..너무 고맙다 마무리까지 완벽해....
  • ㄱㅅ
  • ㄱㅅ
  • ㄱㅅ
  • 포기하지마 ㅠㅠ 나 왔어 글은 못 써도 간간히 레스 남겨야겠다 .. 미안해 자주 못 와서 너무 바빠 잠도 잘 못자고 몸상태도 별로고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너무 심하다 ,, 그래도 기다려주는 사람이 있다는 거 되게 행복하고 기분 좋은 거 같아 🤗
  • 그리고 나 안 와서 레스로 사건 남겨준 레스주야 너무나도 고마워 ㅠㅠ 이런 레스주들이 늘어났으면 좋겠다 수명이 이렇게 길지 몰랐는데 나 너무나도 기뻐 ! 고마워 레스주야 정말 ❤️
  • 와아 스레주다!!!!!
  • ㄱㅅ
  • 오오! 글쓴이쓰다!!! 많이바빴었나봐요 몸관리 잘하구! 계속 틈틈히 들어와볼게요😀 기다리고있을게요오~~
  • 스레주... 바빠도 얼굴 한번 내밀어 줘... 나 항상 여기 오면 이 스레부터 찾아.
  • ㄱㅅ
  • ㄱㅅ
  • ㄱㅅ
  • ㄱㅅ
  • 안녕 나는 인천에 살아
  • ㄱㅅ
레스 작성
15레스 스토커 썰 6 시간 전 update 174 Hit
괴담 2018/06/30 09:26:00 이름 : 이름없음
629레스 귀신이야기는 아니고.. 옆집에 무서운 사람이사는데 들어줄사람있어?? 7 시간 전 update 9345 Hit
괴담 2018/06/29 00:47:48 이름 : 이름없음
139레스 whatever they say, i love you 7 시간 전 update 4704 Hit
괴담 2018/11/15 20:39:51 이름 : ◆tvxxAZclg0q
725레스 예뻐지는 팩 8 시간 전 update 19370 Hit
괴담 2018/09/21 03:41:0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3 ~ 4 년동안 스토커가있었어 스토리 풀어줄께 9 시간 전 new 67 Hit
괴담 2018/12/13 10:15:43 이름 : 이름없음
60레스 2020년 10월 21일 12 시간 전 new 281 Hit
괴담 2018/12/12 22:41:46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저주마법오일 말인데 12 시간 전 update 273 Hit
괴담 2018/11/19 20:18:5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저주 마법 오일 13 시간 전 update 170 Hit
괴담 2018/11/06 21:15:10 이름 : 이름없음
52레스 내가보기엔 나 좀 이상한거 같다. 14 시간 전 update 334 Hit
괴담 2018/12/12 01:26:46 이름 : 이름없음
118레스 내 짝궁 얘기 16 시간 전 update 538 Hit
괴담 2018/12/01 21:40:56 이름 : 😊
224레스 메일 2 16 시간 전 update 4906 Hit
괴담 2018/08/26 15:17:30 이름 : ◆q3Xs5TTU5ar
30레스 사람인지 귀신인지 살인마인지 모르겠다 (2) 17 시간 전 update 902 Hit
괴담 2018/08/11 10:51:06 이름 : ◆wIIJSHDBz84
34레스 귀신이랑 친해지거나 사귀어도 괜찮은 거야? 17 시간 전 update 435 Hit
괴담 2018/12/11 19:38:19 이름 : 이름없음
94레스 믿거나 말거나 스레 20 시간 전 update 588 Hit
괴담 2018/12/09 21:52:42 이름 : ◆g7thcGq1u2p
573레스 » 미제사건 이야기 21 시간 전 update 11645 Hit
괴담 2018/10/10 01:25:5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