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스레더들에 비해선 허접한 실력이지만 한번 올려보고 싶었어. 잘 부탁해. -------------------------------------- 모두를 향한 솔직한 마음으로 드디어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았다.초은의 심장이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요동친다.영하 30도를 넘나드는 정상의 추위가 무색할 정도로 온 몸이 불덩이를 삼킨 것처럼 뜨겁다.그녀가 마침내 우뚝 선 8,848m 에베레스트 정상에 숨막히는 진심과 모두의 소망이 아릿하게 닿았다.초은은 정상에서 펼쳐지는 멋진 경치를 보면서 다시금 마음을 굳게 다잡는다.그리고 모두에게 솔직한 진심을 보내기 시작했다. '더이상 좋은 걸 싫다고 하지 않을거야, 절대로 싫은걸 좋다고 하지도 않을꺼야.나 이제 그 누구보다 솔직한 사람이 될꺼야.정말 새 사람이 될거야. 모두가 날 다시 보게 된다면 정말 놀랄껄?내가 이런 사람이었나 하고... 그리고 항상 내 옆에 있어준 모두를 그 누구보다 소중하게 여길게. 그 누구보다 언제나 내색하지 않고 내 곁에 있어준 강예찬 널, 그 누구보다 사랑해. 그리고 좋아해! 정말 미워했던 만큼 사랑해 왔고 싫어했던 만큼 널 좋아해 왔어...!' 7년동안 묵혀왔던 솔직한 진심이 8,848m 에베레스트 정상에서 메아리쳐 온다.초은은 그 누구보다 솔직하지 못했던 여자였기에 희박한 공기 속에서 마음이 아려왔다.산소호흡기를 찼음에도 불구하고 숨이 막혀 온다.고글 렌즈 너머 그녀의 촉촉한 연갈색 눈동자에서 뜨거운 눈물이 고이더니 두 볼을 타고 흐른다.초은은 뜨거운 눈물을 쏟아내며 이 세상의 정상에 우뚝 서서 모든 순간을 반성하고 있었다...
  • 기본적인 상황은 최고 츤데레 여주 금초은이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에베레스트 등정을 그 누구보다 솔직한 진심으로 이루게 되면서 츤데레 성격을 버리고 그 누구보다 솔직한 새 사람이 된다는 이야기. 무사히 하산한 그녀는 남주 강예찬과 정식 교제+경영수업 과정을 밟으면서 신부수업과 부모수업을 받고 7년동안이나 별 내색없이 곁에 있어준 남주와 결혼하여 쌍둥이 아들을 낳은 지 4년만에 또 쌍둥이 딸을 낳고 잘 살았다는 얘기~ 여주 금초은 설정-막대한 토지를 소유한 거대 농장기업의 상속녀.하지만 극히 서민적이라 별 내색하지 않는다.자세히 보지 않는다면 그냥 평범한 농삿꾼 집 딸로 보인다.질풍노도의 사춘기 시절,기초 경영수업과 농학수업 등으로 중압감을 느끼게 되면서 주인공 혐오형 츤데레가 되어 남주 강예찬을 절대로 인정하지 않음.그래도 농삿꾼 집안의 딸답게 항상 근면성실하고 꾸준히 노력하는 억척스런 성격인터라 어른들에겐 인기지만 또래들에겐 아싸 취급.(초 5때, 그 성격 덕에 또래 몇명한테 물적으로 심적으로 이용당하고 마음의 상처를 크게 입어 마음의 문을 걸어 잠구었다. 츤데레 성격도 이때부터 생겼음) 남주 강예찬 설정-부모 얼굴도 모른 채 버려진 천애고아.하지만 좋은 성격과,성실함,외모 등 유니콘 삼박자를 갖춰서 그 덕에 이 정도면 초은에게 부여된 중압감도 덜고 초은이 짊어진 부담도 절반 정도는 감당할 수 있겠구나 해서 여주 금초은의 집에 거두어져 기초 경영수업을 받으며 데릴사위로 키워지고 있음(마침 남주 예찬이 살던 고아원이 여주 초은의 집안에게 지원을 받고 있어서 가능한 이야기)
레스 작성
4레스 이런 소설 어떨것 같아?[백합주의] 2018.11.15 44 Hit
창작소설 2018/11/15 11:51:4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글 연습 2018.11.14 32 Hit
창작소설 2018/11/14 21:59:13 이름 : ◆GsnO09wE1bi
13레스 태현이와 민규의 은밀한 방과후 2018.11.14 339 Hit
창작소설 2018/09/17 20:51:44 이름 : 권태기
2레스 그저 끄적일 뿐인 릴레이 소설 2018.11.14 29 Hit
창작소설 2018/11/13 20:20:3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죽기 전 그 소녀가 쓴 글은. (RF) 2018.11.13 66 Hit
창작소설 2018/11/10 11:47:42 이름 : 단풍잎.
25레스 홀수스레가 단어 세 개를 제시하면 짝수가 글 써보자! 2018.11.11 227 Hit
창작소설 2018/10/06 01:23:29 이름 : 이름없음
55레스 우리의 파도는 소설이 된다 2018.11.11 496 Hit
창작소설 2018/09/28 00:41:1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사랑한다고 말하려니까 2018.11.10 47 Hit
창작소설 2018/11/10 18:13:2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2018.11.08 39 Hit
창작소설 2018/11/08 01:07:37 이름 : 창작 소설 아니구 시
2레스 » 닿아라! 8,848m의 진심 2018.11.06 72 Hit
창작소설 2018/11/06 22:26:57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실기/대회 연습용 문예창작 스레 2018.11.06 190 Hit
창작소설 2018/11/01 02:37:51 이름 : ◆Ny2JWnPfO2l
2레스 하루 한 줄씩이라도 적자. 2018.11.05 54 Hit
창작소설 2018/11/05 21:47:39 이름 : 이름없음
137레스 예쁜단어나 어감이 좋은 단어 공유해주라! 2018.11.04 3338 Hit
창작소설 2018/06/28 01:48:35 이름 : 이름없음
191레스 앞사람이 정해준 주제로 소설쓰기 2018.11.04 2843 Hit
창작소설 2017/10/22 12:59:4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아이디어가 떠올랐지만 매우 당황스럽다;; 2018.11.04 119 Hit
창작소설 2018/11/03 13:06:1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