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이 곧 내용! 난입 즐겁게? 신나게? 받아요!!

오늘 낙서! 2018년 11월 7일자 낙서

2018년 9월 30일자 낙서 선정리 안 되어 있는 거 아는데 어차피 낙서고 귀찮으니까

2018년 10월 18일자 낙서

>>23 오왕 벽이나 바닥에 싸인펜으로 한 거양? 배경 재질 궁금해

>>24 학교 책상이야 ㅋㅋㅋ

엇 인코가 뭐였지 이거였나

2018년 11월 16일자 낙서

2018년 11월 19일자 낙서

2018년 11월 25일자 낙서

2018년 12월 25일 뭔가 엄청 오랜만인 것 같네

2018년 12월 25일자 낙서 5분 크로키

2019년 1월 12일자 낙서 왜인진 모르겠지만 레스가 하나씩 사라지는 것 같더라고 그래서 같은 거 두 번 올린다

2019년 1월 12일자 도비 힝.

되게 느낌있다! 멋있어

>>39 고마워 ㅋㅋㅋㅋ..

2019년 1월 12일자 내 상태

하와와 스레주는 여고생이였던 거시와요! .. 완성 할 수 있을까 싶다. 너무 귀찮아. 원 레이어라서 색 미리 깔아야 되고 폰으로 그림 그리는 거라 선 하나도 손가락으로 긋고 지우고 다시 긋고... 넘 귀찮은 것이와요 >_<.... 차라리 연필로 그림 그리고 펜으로 선 따고 색연필로 색칠하는 게 덜 귀찮겠어. 힝힝! 그냥 불평 좀 떨어봤댜옹~

역시 색칠은 안 해야 제맛이야. 색 칠할 필요 없으면 그냥 밑그림 없이 바로 그리는데.

스레주가 심심해서 바보판에 있는 눈 감고 그리는 스레드 따라해봤다! 몇 분 전에 그린 하와와 여고생 그려봤어ㅏ! 카와이하네

2019년 1월 12일자 낙서 🎶Gotye -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feat. Kimbra)

>>46 지금 보니까 셔터 아일랜드에 나오는 '레이첼 솔란도(돌로레스 샤넬)' 닮은 것 같지 않아? 아님 말구

2019년 1월 12일자 낙서 자해하는 인어

그림 똥손이라 끄적끄적해도 잘그리는거 부러워ㅠㅠ 밝은 색들로 어두운 감정이 느껴지는게 몬가 신기하다 채도...명도...뭐가 낮아서 그런걸까(잘 모름) 암튼 잘보고 가 레주야!

>>50 옼ㅋㅋㅋ.. 레스주 칭찬 고마워!! 칭찬에 서툴어서 남이 칭찬해주면 말을 잘 못해.. 고마우엉!! ㅋㅋㅋ

2019년 1월 15일자 낙서 요즘 그림에 제목 붙이는 게 재밌쪙

간단한 선으로 된 낙서 재밌지 않아? 아님 말구 그리고 뜬끔없이 티엠아이 뿌리자면 두번째 그림 제목은 뻐큐양~

2019년 1월 15일자 낙서 가끔 텐션 높아지면 존나 나대는데 나중에 보면 자살하고 싶어져 ㅋㅋㅋㅋ

2019년 1월 17일자 낙서 제목은 자살기원 그나저나 벌써 17일이네

알록달록한거 되게 추상화 느낌난다

좋다는 소리야. 특히 57번

>>59 >>60 오오.. 추상화 느낌.. 오오오.. 미알못인데 완전 간지 나는 촤고의 칭찬이야.... 오오오....... 고마워!!

2019년 1월 17일자 낙서 유사자해

내가 자해하는 모습? 저렇게 쳐웃지는 않는데 기분 좋아를 연발하긴 해

2019년 1월 28일자 낙서 자살하고 싶다 병신이란 걸 오늘 다시금 느꼈어 힘들어

아 내가 다른 스레 인증코드를 달았네. 병신이네. 자살하고 싶다.

2019년 5월 26일자 낙서 자살하고 싶다

90일이 지나서 추천할 수가 없다니!!!! 이런 슬픈 일이! 그래서 금손 멧새 스레에 온 뻐꾸기는 알을 놓고 갈께! 뻐꾹!
레스 작성
19레스 x 2019.05.29 30 Hit
일기 2019/05/28 23:33:33 이름 : ◆7unxxxBcJRD
14레스 타닥타닥 2019.05.28 40 Hit
일기 2019/02/03 18:11:34 이름 : 이름없음
44레스 다이닝 치킨 2019.05.28 85 Hit
일기 2019/03/26 18:43:3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2019.05.28 49 Hit
일기 2019/05/28 14:44:2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혼자 하는 인코놀이 2019.05.28 10 Hit
일기 2019/05/28 06:17:24 이름 : ◆o0re5hBvu7d
1000레스 마법의 물약을 혼자 만들어 보겠다! 2019.05.28 32 Hit
일기 2019/05/27 23:39:45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너는 나의 사랑, 나의 죄악. 피어난 자리마다 새빨갛게 물든 양귀비. 2019.05.27 112 Hit
일기 2018/10/05 00:00:38 이름 : 🌼
148레스 가지런한 널 확 뒤섞어버려 2019.05.27 239 Hit
일기 2019/03/28 23:36:48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다이어트도 하고 공부도 하고 돈도 버는 스레 2019.05.27 23 Hit
일기 2019/05/22 23:04:29 이름 : ◆qjeJVfdVffg
407레스 ME! 2019.05.27 415 Hit
일기 2018/03/25 21:27:24 이름 :
164레스 뭐 쓴다고 야심차게 정해봤자 꾸준히 1000레스 채우긴 어렵군 2019.05.27 318 Hit
일기 2019/03/24 18:48:32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혼자서 끄적끄적 2019.05.27 41 Hit
일기 2019/05/21 15:26:02 이름 : ◆4NxTVgnSKZi
73레스 » 낙서 올릴랭 2019.05.26 249 Hit
일기 2018/11/07 22:49:42 이름 : ◆AY07bu7alim
9레스 걍 혼잣말 일기 2019.05.26 25 Hit
일기 2019/05/25 07:55:51 이름 : 이름없음
237레스 타버린 들판 2019.05.26 318 Hit
일기 2018/07/27 20:16:3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