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피라고 써야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우리 아빠는 그저 흔한 치킨이랑 피자가게를 하시는 분이야 평소엔 푸근푸근하시고 생긴 것도 푹신하게 생기셨어 하지만 금방 화가 나는 성격... 일단 사건의 발단은 주문에서 시작되었다. 참고로 엄청 짧아
  • 허르를
  • 아삐는 주문을 받으러 가셨는데 얼마 지나지ㅜ않아서 고함을 치는 소리가 들려 왔어. 아빠는 "내가 대체 왜 손님한테 반말을 쓰냐고요!!" 라고 말했어. 아마 상대쪽에서 먼저 반말을 썼나 봐... 일단은 상대방을 a라고 부를게
  • 아빠는 a가 계속 반말을 쓰자 화가 나셨는지 아빠도 화를 내면서 반말을 쓰니까 a가 말했어 "아저씨 계속 반말 쓰시면 녹음할겁니다!!" "야이 개ㅅㄲ야 녹음이나 해봐라. 내가 그까짓걸로 뒤질까 보냐?" "시×아 지금 어디냐?? 만날까??" "너 지금 어디냐?? 시퍼렇게 어린 놈이"
  • 스레주는 글 겁나 못 쓰니까 이해해주라 "여기 ○○주차장이거든??" "거기 딱 있어라 튀면 죽는다" "아니 미친 오지 마세요" "개자식아 이젠 존댓말쓰냐??" "아니 개ㅅㄲ야" 솔직히 너무 재밌어서 이 때 쪼개고 있어서 마지막부분은 잘 못 들었어
  • 아빠는 그 상태로 기다리라고 말하고 헬멧을 쓰길래 난 아빠 이기고 와요! 라고 말하고 아빠는 곧장 오토바이를 타고 떠났지
  • 엄마랑 난 그 동안 사이좋게 아빠가 돌아오는 약 20분 동안 감자튀김 뜯고 있었어. 아빠가 돌아오고 아빠는 생글벙글 웃으시면서 나한테 물었어. "레주야 내 번호 말고 다른 번호로 전화로 전화거는 방법 알고 있냐?" "?? 발신자표시제한으로 보내는 방법은 알아요" "좀 알려줘라" 이러시길래 가르켜드리고 시험도 해보고 그래서 어쩌다보니 성공... 이겨서 돌아오시곤 다음을 위해서 기억해둔다고... 아빠는 대체
  • 아빠랑 같이 앉아서 감자튀김을 먹는데 아빠가 말하는거야 " a자식이 뭐라했는지 아냐?" "뭐라고요?" a가 '녹음한 거 찔러버릴거라고요!!' 라고 말하길래 내가 야이 쌍넘아 찔러봐라 니가 그래도 나한테는 아무 이상 없다고 그랬더니 a가 '녹음한다고 한 건 아저씨 겁줄려고 그랬어요 ' 라길래 대가리에 똥만 들어찬 놈아 자발 작작 떨어라고 니 대가리를 쪼개버린다고 말했다고
  • 그러자 a가 머리를 들이대면서 '쪼개봐요!! 쪼개라고!!' 이러길래 아빠는 대가리 냄새나서 드러워서 안 쪼갠다면서 머리를 쥐어박으셨대ㅜㅠ 들은 건 이것 뿐이라서 이걸로 이제 접을게 혹시 이딴 허접글 읽은 사람 있으면 고맙다>;3
  • 막상 내 흑역사는 아니고 어디써야할지 모르겠고 아빠 흑역사이지ㅜ않을가? 하고 해서 흑역사판이 썼어 불편하면 미안
  • 주작같지만 실화면 아버지도 살짝 이상
레스 작성
2레스 ^^ 2019.01.13 50 Hit
흑역사 2019/01/13 17:43:44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집이나 학교에서 겪었던 흑역 말해보자 2019.01.11 125 Hit
흑역사 2018/12/26 21:30:28 이름 : 호롤로
3레스 방구 2019.01.11 60 Hit
흑역사 2019/01/10 20:39:55 이름 : 이름없음
434레스 어릴때의 골때리는 닉네임 적고나서 이불 차는 스레 2019.01.11 5128 Hit
흑역사 2018/01/22 15:12:46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흑역사 나 이길수 있냐? 2019.01.11 386 Hit
흑역사 2018/12/07 22:48:56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지금도 후회하는 잘못된 선택 말해보자 2019.01.09 254 Hit
흑역사 2019/01/01 22:35:26 이름 : 이름없음
61레스 되게 멋진대사 했는데 알고보니 흑역사 2019.01.08 1491 Hit
흑역사 2018/07/19 21:47:4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ㅎ ㅏ....6살때 엘레베이터에서 똥 싼..ㅈㅓ 2019.01.08 27 Hit
흑역사 2019/01/08 16:12:37 이름 : 이름없음
402레스 인생 최하의 시험점수 적고가자 2019.01.07 3548 Hit
흑역사 2018/07/07 10:21:37 이름 : 팅커벨
5레스 앜ㅋㅋㅋ 길에서 셀카 찍다가 2018.12.31 424 Hit
흑역사 2018/11/20 21:07:15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 아빠가 현피 뜨러 가버렸다 2018.12.29 298 Hit
흑역사 2018/11/10 23:43:1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애비가 꼬맹이 시절부터 나 계속 자꾸 팻는데, 지는 그런적 없다 함. 2018.12.23 130 Hit
흑역사 2018/12/23 18:13:2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한라산 썰 2018.12.22 64 Hit
흑역사 2018/12/21 22:37:03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고해성사하는 스레 2018.12.22 171 Hit
흑역사 2018/10/28 01:31:58 이름 : 이름없음
51레스 <<<흑역사판 잡담 스레>>> 2018.12.22 767 Hit
흑역사 2018/04/08 11:05:5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