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당신은 외로운 사람이라 일렀다. 문득 초췌해진 뺨을 우물이며 그렇게 통보했다. 이상하지,나는 당신을 보며 외로움을 삭혔고 그 긴 슬픔과 질식을 버텼는데 어째서 그대는 위로따위 받은적 없는 그늘속 이끼와도 같은 모양새다. 그래,라며 툭 튀어나온 말 한마디에 당신은 상처받았겠지. 그래도 멀건 웃음 한마디에 도리어 툴툴대는 나를 너는 알고있는지.
  • 멍든 가슴에서 죽어가는 별들처럼 우는 소리가 들려온다. 입에서 나올 기회만을 숨죽이며 기다린 말들은 어째서인지 선뜻 나오지 않았다. 조용히,그리고 품격있게. 늘 들리던 어머니의 목소리가 오늘따라 더 머리속을 빙빙 맴돌았다. 왜 나는 이런 모습밖에 가지지 못하는지. 스스로에게 혐오감이 치밀었다. 응어리진 감정만이 텅비었던 그녀를 채워갈 뿐 이었다. 동떨어진 곳에 나 홀로 서있는듯 가족들과 그녀는 매우 달랐다. 세계의 전부이던 그들이 나와는 다르게 특별하게 빛난다는건 어쩌면 어린날의 그 소녀에게 자기자신을 포기하게 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았을까. 눈물로 엉망이 된 얼굴이 형편없이 일그러졌다. 나는. '■■,오늘은 중요하신 손님이 오시는 날이란다. 가문의 이름에 먹칠하지 않도록 조심하도록.' 나는, '쓸모없구나.' 나는... '■■,부디 언니를 대신해서 죽어주렴." 그들에게 언니의 대용품이었을 뿐이었는데. 입가를 가린 손이 힘없이 떨어졌다. 손을 따라 갈곳잃은 비명이 터져흘렀다. 마치 마음깊숙히 새겨진 상처자욱처럼. 속에서 울컥거리며 쏟아지는 아픔은 폐부 깊숙히 틀어박혀서 도통 나아지질 않았다. 그런데도 얼굴은 늘 그렇듯 아름다운 미소를 유지했다. 그러나 나는 그런 나 자신을 연민할수 없었다. 왜냐하면 이미 나는 내가 원하는 내가 아니게 되어버렸으니까. 오히려 뇌리 속 깊숙히 틀어박힌 자기혐오가 속삭였다. 나는 본디 그런 자였다고. 그러니 나는 누굴 탓할수도 없는 거라며 내 숨통을 틀어막았다. 그것이 너무나 아득해서,그만 눈이 감겼다.
  • 언젠가 사람은 죽는다. 자신의 뜻과는 관계없이. 장례식에서 나는 그것을 절절히 느꼈다. 언제나 태연하던 네가 죽음이란 단어와 연관될때,나는 그 사실을 알아버렸다. 국화꽃 냄새가 화사히 퍼진다. 시린 죽음의 향이다. 어두침침하고 탁한 공기에 섞여들어간다. 여기저기 모두가 울고있는데,왜 나만 태연하지? 왜 나만이 침착할까... 손 안에서 뭉게진 꽃이 끈적한 즙을 묻혔다. 이리저리 뒤틀리고 꺾긴 모습이 너의 마지막 모습같았다. 새로운 꽃을 받아 네 영정사진 옆에 놓였다. 많은 국화꽃이 네가 받은 사랑을 알려주는 듯 했다. 그 사이에서 내가 놓은 꽃은 티도 나지 않았다. 죽어서도 사랑받은 내 친구. 입가가 기괴하게 비틀렸다. 장례식장에서 지을 표정은 아니란건 알고있다. 그런데도 얼굴을 내 마음대로 할 수 없었다. 눈을 굴리다 사진의 너와 눈이 마주쳤다. 아주 밝고,아름다운...다른 사람들 따위 한순간에 가려버리던 존재. 모두가 널 별같다 칭했지. 가장 화려하던 이가 도로에 떨어진 육편이 되었음에도 주변사람들의 말은 달라진게 없었다. 손에서 국화꽃 향이 물신 풍겼다. 국화꽃 향기는 향내와 섞여들어가 기묘한 분위기를 내었다. 네가 죽기 며칠전 부터 네 근처는 기묘한 냄새가 났다. 그 모든 것이 현실과 동떨어진 것 같았다. 왜냐하면,그 기묘한 냄새가 살아숨쉬는 것에게서 날리가 없으니까. 시체 냄새. 뭐라 할 수 없는 냄새에 이름을 붙이면 이것이 어울리겠지. 암모니아 향과 썩어가는 고깃내가 네 주위만 가면 콧속을 찌르고 들어왔다. 그 향이 못내도 불쾌해서,지금도 네 곁에 머무르는게 못마땅해,나는 그저 숨을 참고만 있었다. 아무것도 바뀌는게 없음을 그 누구보다도 내가 잘 알고있는데. 흐려진 시야로 홀릴듯 아름답던 네 얼굴이 이상하게 휘어졌다.
레스 작성
3레스 1년 넘게 글을 써봤고. 이제 2년째가 다가오는데 2018.11.20 93 Hit
창작소설 2018/11/19 22:04:4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내가 요즘 구상중인 소설 아이디어 좀 평가해줘!![백합주의] 2018.11.19 61 Hit
창작소설 2018/11/19 11:36:5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우울한 단편소설 하나 써봤는데 2018.11.19 81 Hit
창작소설 2018/11/19 00:42:49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기억의 소녀 2018.11.19 52 Hit
창작소설 2018/11/18 17:29:18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생각나는 소설 스토리 적어보자! 2018.11.19 561 Hit
창작소설 2018/10/05 17:08:52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묘사 연습 스레. 2018.11.17 492 Hit
창작소설 2018/08/30 01:39:39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옆집의 고등어 아저씨 2018.11.15 44 Hit
창작소설 2018/11/15 23:21:17 이름 : ◆U46i1hf83wt
4레스 이런 소설 어떨것 같아?[백합주의] 2018.11.15 55 Hit
창작소설 2018/11/15 11:51:4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글 연습 2018.11.14 43 Hit
창작소설 2018/11/14 21:59:13 이름 : ◆GsnO09wE1bi
13레스 태현이와 민규의 은밀한 방과후 2018.11.14 351 Hit
창작소설 2018/09/17 20:51:44 이름 : 권태기
2레스 그저 끄적일 뿐인 릴레이 소설 2018.11.14 40 Hit
창작소설 2018/11/13 20:20:3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죽기 전 그 소녀가 쓴 글은. (RF) 2018.11.13 75 Hit
창작소설 2018/11/10 11:47:42 이름 : 단풍잎.
55레스 우리의 파도는 소설이 된다 2018.11.11 524 Hit
창작소설 2018/09/28 00:41:1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사랑한다고 말하려니까 2018.11.10 62 Hit
창작소설 2018/11/10 18:13:2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2018.11.08 40 Hit
창작소설 2018/11/08 01:07:37 이름 : 창작 소설 아니구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