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듬해 여름이면 다시, 설익은 알맹이들을 솎아내지도 않은 채 수확하고, 그 초록의 과실을 어루만지고 베어물며, 평생 농익은 홍옥의 맛이란 알지 못할 이들, 그들을 나는 사랑하였노라 근성? 여느 때처럼 여름의 열기 아래 단 맛은 조금도 무르익지 않은 과육을 맛보려 남들은 흘리지 않을 멍청한 땀을 흘리고, 남들이 비웃더라도 행복하게 쓴 열매로 우정을 나누던 이들, 그들을 나는 사랑하였노라 근성? 8월의 태풍은 갑작스러워, 격풍에 휩쓸려 날아온 농구공의 호우 아래 과수원의 나무란 모조리 꺽이고 노동요에 바람 부는 줄도 모르던 일꾼들은 하나같이 피 흘리며 알지 못할 나라로 떠나갔으나, 그들을 나는 사랑하였노라 근성? 나는 아직 버리지 않았다, 순수한 소망을, 하지만 쓸쓸한 과수원의 폐허에는 오로지 나 하나 뿐이고, 그러니 노래 또한 구슬퍼지는구나 근성? 하하하하하하...... 이제는, 이제는 나만 오롯이 서서 없는 이들을 그리고, 나만 멍청한 웃음으로 돌아오지 않을 날들을 추모하는구나 근성? 나는 떠나지 못해 추레한 자, 그러니 그저 사라진 옛 시간이 망각의 해일에 부딫힐 때, 사각이는 추억의 물거품을 긁어모으며 거품 문 꽃게처럼 슬퍼하는구나 근성? 아무 것도 없구나 근성?

이것은 난장마을의 마지막 근성이가 썼던 비문이다. 이것을 끝으로 그는 절필하였고, 그로써 그는 영원한 안식의 길을 걷기로 했다. 그는 싯구 안에서만 살아있었고, 문체 속에서만 느낄 수 있었기에, 마침내, 마침표로 모든 것을 끝맺게 되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세 글자를 적은 후 펜을 버렸다. 근 성 ?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글 잘쓴다 난장
레스 작성
3레스 난장난장! 2018.11.28 40 Hit
난장판 2018/11/25 16:54:2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마지막 근성의 이야기 2018.11.24 69 Hit
난장판 2018/11/24 20:57:40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클레오 난장 하자★ 2018.11.24 475 Hit
난장판 2018/09/15 05:33:54 이름 : ◆5Xze7vCnPh9
3레스 아재개그 적고가 2018.11.24 59 Hit
난장판 2018/11/23 22:25:34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햇버섯인데 난장 2018.11.23 99 Hit
난장판 2018/07/02 18:14:51 이름 : 이름없음
80레스 난장마을 전래동화 2018.11.17 678 Hit
난장판 2018/01/04 20:19:3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여긴 뭐냐 2018.11.08 108 Hit
난장판 2018/11/08 16:04:10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난성이 근장이 여기여기 모여라 난성! 2018.11.08 178 Hit
난장판 2018/04/23 15:54:01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햇버섯 2018.11.06 240 Hit
난장판 2018/01/16 20:01:33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NJ Library 2018.11.06 325 Hit
난장판 2018/01/28 21:29:01 이름 : 이름없음
78레스 난장이들의 분포도를 그리자 2018.11.05 397 Hit
난장판 2018/10/07 01:00:36 이름 : 이름없음
125레스 이 냄비전골에 들어갈 버섯을 그려줘라 난장 2018.11.04 1291 Hit
난장판 2018/08/01 15:45:38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악마님의 시중을 드는 난장이다 난장! 질문 받는다 난장! 2018.11.02 115 Hit
난장판 2018/10/20 12:02:29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중앙광장 원탁회의> 2018.11.02 71 Hit
난장판 2018/10/22 11:15:13 이름 : 이름없음
139레스 발자국👣 2018.11.01 1020 Hit
난장판 2018/06/21 16:24:3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