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듬해 여름이면 다시, 설익은 알맹이들을 솎아내지도 않은 채 수확하고, 그 초록의 과실을 어루만지고 베어물며, 평생 농익은 홍옥의 맛이란 알지 못할 이들, 그들을 나는 사랑하였노라 근성? 여느 때처럼 여름의 열기 아래 단 맛은 조금도 무르익지 않은 과육을 맛보려 남들은 흘리지 않을 멍청한 땀을 흘리고, 남들이 비웃더라도 행복하게 쓴 열매로 우정을 나누던 이들, 그들을 나는 사랑하였노라 근성? 8월의 태풍은 갑작스러워, 격풍에 휩쓸려 날아온 농구공의 호우 아래 과수원의 나무란 모조리 꺽이고 노동요에 바람 부는 줄도 모르던 일꾼들은 하나같이 피 흘리며 알지 못할 나라로 떠나갔으나, 그들을 나는 사랑하였노라 근성? 나는 아직 버리지 않았다, 순수한 소망을, 하지만 쓸쓸한 과수원의 폐허에는 오로지 나 하나 뿐이고, 그러니 노래 또한 구슬퍼지는구나 근성? 하하하하하하...... 이제는, 이제는 나만 오롯이 서서 없는 이들을 그리고, 나만 멍청한 웃음으로 돌아오지 않을 날들을 추모하는구나 근성? 나는 떠나지 못해 추레한 자, 그러니 그저 사라진 옛 시간이 망각의 해일에 부딫힐 때, 사각이는 추억의 물거품을 긁어모으며 거품 문 꽃게처럼 슬퍼하는구나 근성? 아무 것도 없구나 근성?
  • 이것은 난장마을의 마지막 근성이가 썼던 비문이다. 이것을 끝으로 그는 절필하였고, 그로써 그는 영원한 안식의 길을 걷기로 했다. 그는 싯구 안에서만 살아있었고, 문체 속에서만 느낄 수 있었기에, 마침내, 마침표로 모든 것을 끝맺게 되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세 글자를 적은 후 펜을 버렸다. 근 성 ?
  •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글 잘쓴다 난장
레스 작성
72레스 무너져내린 난장마을에 오늘도 작은 불을 피운다 8 시간 전 update 597 Hit
난장판 2018/06/01 23:56:45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19금 8 시간 전 update 227 Hit
난장판 2018/12/06 21:15:14 이름 : 이름없음
142레스 아무말 대잔치 9 시간 전 update 726 Hit
난장판 2018/06/28 19:36:53 이름 : 이름없음
126레스 난장난장 소리치고 가자 난장!!!!!!!!!!!! 9 시간 전 update 663 Hit
난장판 2018/07/27 23:13:59 이름 : 이름없음
97레스 끝말잇기 할 난장? 9 시간 전 update 470 Hit
난장판 2018/09/24 17:33:55 이름 : 이름없음
126레스 인터넷에 널부러진 괴상한 웹 사이트들 2018.12.07 2075 Hit
난장판 2018/07/02 20:15:12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비빕 첩보요원 '이비버'😎 2018.12.05 246 Hit
난장판 2018/11/08 07:08:48 이름 : 이름없음
350레스 난장이들의 전골 끓이기~~~ 2018.12.05 2715 Hit
난장판 2018/01/01 11:58:3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스머프 2대손 있는가 난장? 2018.12.02 46 Hit
난장판 2018/11/29 12:33:4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세상에서 제일가는 길치 '박비버😆' 난장마을에 이민오다 2018.11.29 51 Hit
난장판 2018/11/29 20:18:09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난장난장! 2018.11.28 35 Hit
난장판 2018/11/25 16:54:26 이름 : 이름없음
276레스 난장판 마스코트를 만들자 난장! 2018.11.26 1464 Hit
난장판 2018/07/27 09:33:37 이름 : ◆s2la66kqY2n 난장
25레스 오늘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쓰고 가보자 난장 2018.11.25 175 Hit
난장판 2018/11/07 00:21:03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난장이들이 귀여울때마다 올거다 난장... 2018.11.25 300 Hit
난장판 2018/02/09 18:44:2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마지막 근성의 이야기 2018.11.24 59 Hit
난장판 2018/11/24 20:57:4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