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얘기 들어 줄 레스있어..?

내 애인은 올해 초에 교통 사고로 죽었어. 5년 넘게 만났고 결혼을 약속한 사이라 충격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지

많이 힘들었겠다. 보고있으니 계속 해봐.

장례를 치르고도 벌써 몇 개월이 지났지만 나는 아직도 그 사람을 잊지 못 해. 그 세월이 한순간에 무뎌지는게 더 이상하지

아직도 그 사람과 함께한 곳들을 다시 가 봐. 함께 갔던 맛 집, 함께 갔던 공원같은 곳. 오랜만에 가도 그 곳들은 변한게 없었어. 그래서 추억을 곱씹기가 더 좋았던 것 같아. 한 가지 변한게 있다면 이제는 내 옆에 그 사람이 없다는 거?

많이 우울하지 미안해 그 사람 생각하면 계속 텐션이 다운되네

그 사람은 정말 착하고 배려심이 넘치는사람이었어 작은거 하나에도 감사했고 작은 실수는 가볍게 넘길 줄도 아는 여유있는 사람이었지. 이십대 중반 치고는 많이 성숙해보였어. 그런 모습에 내가 끌렸고

나를 두고 갑자기 떠난 거 말고는 배려심이 좋은 사람이지

그런데 그 사람이랑 똑같은 사람을 만났어 그것도 어제, 우리 집 앞 놀이터에서

맥주나 한 캔 하려고 편의점에 들렀다 들어가는 길이었어. 원래는 밖에서 마시려고 했는데 너무 춥더라고. 그래서 빨리 들어가려고 지름길로 가려고 했는데 포장 공사 같은 걸 하고 있어서 어쩔 수없이 조금 돌아가지만 놀이터가 있는 정문 쪽으로 가야했어.

응응 보고있어. 놀랐겠다

모자를 푹 뒤집어 쓰고 있어서 소리만 들렸지. 그네가 끼긱끼긱대는 소리가 들리길래 이 시간에 누가 저기 앉았있나, 엄청 추울텐데. 호기심에 흘깃 봤는데 정말 맥주 떨어트릴 뻔 했어. 내 눈을 믿을 수 없어서 바로 그네로 달려갔지.

그네에 앉아있는 그사람은 영락 없는 애인의 얼굴이었어. 자기 앞에 난데없이 달려온 내게 무슨 일이냐며 물어오는 목소리도, 끝내 울음터진 나를 조심스럽게 토닥이는 그 손도. 전부다 그 사람과 똑같았어.

내 착각일지도 모르지만 정말 똑같아

그사람은 아닌거잖아. 토닥였다고?..... 일단 잠자코 볼께 !

울음을 그치고 다시 봐도 그사람인 걸. 술도 안 마셨는데 취한 척 하고 물어봤어. 왜 이제야 나타나냐고. 내가 얼마나 따라가고 싶었는 줄 아냐고. 너 없는 세상에서 어떻게 버티라고 갑자기 떠나냐고. 그러니까 그 사람이 눈이 동그래지면서 머리를 긁적였어. 일단 자기가 미안하다면서

>>18 그냥 어깨 몇 번 톡톡 정도였어

하도 울기만 해서 중간중간 기억은 잘 안 나지만 그 사람과 많은 얘길 했어. 그사람은 날 처음보겠지만 난 익숙했으니까. 그냥 주저리주저리 얘기했어. 그동안 뭘 하고 지냈다 힘들어서 술을 마시러 나왔었다 라면서. 잠자코 듣던 그 사람은 한숨을 쉬었어. 하긴 나같아도 그 사람이라면 정말 미친년으로 보였을거야

정신이 번쩍 들었어. 그래 이 사람은 내 애인이 아닌데 내가 뭔 얘기를 하는걸까, 정말 민폐구나. 그래서 죄송하다고 꾸벅이고 다시 집으로 들어가려고 일어났어

뒤에서 그 사람이 나를 부르더라고. 저기요, 라고

"행복하게 살아가세요. 떠난 사람 미련 남지 않게." 그 말에 울컥해서 또 훌쩍거렸어. 애인의 목소리로 그런 말을 들으니까 더 보고싶은거야. 그래서 그 사람 얼굴 한 번만 더 보려고 뒤를 봤는데 아무도 없더라고

그냥 내가 그 사람이 죽었다는 충격에 잠깐 꿈을 꿈 걸까?

난 아직도 잘 모르겠어. 내가 겪은게 현실인지 아닌지. 주작이라 생각해도 좋아. 나도 잘 모르겠거든

그래도 그 사람의 말에 난 열심히 살아보려고해. 내가 힘들어 하는 모습 그 사람도 보고 싶지 않을테니까. 생각하면 슬퍼지는 건 여전하지만 차차 나아지겠지? 짧지만 글 읽어줘서 고마워 안녕

그러게...빨리.사라졌거나 ..... 혹시.그 애인분이 마지막으로 보러왔나..

>>29 사실 난 그사람이라고 믿고 있어. 내가 뒤돌기에 그렇게 긴 시간이 아니었거든. 그래서 내 착각인가 싶기도 한 거야

착각이든... 그 애인분이든... 어쨌둔 삶응 다시 활력있게 살아보려는 원동력이.되었으니 다행이야. 가슴에 묻어두고 , 힘내보자!

>>31 맞아 이 레스주처럼 그 사람이였던 아니던 삶에 다시한번 원동력을 주려고 생긴 일 같으니까! 이미 떠난 사람 맘 편할 수 있도록 보내주고 힘내보자!

➖ 삭제된 레스입니다

>>33 아가리에 걸레 물었냐 말좀 이쁘게해라

>>33 개지랄하고 있네 병 신이 풉ㅎ^^

>>33 입이씹걸레냐ㅋㅋ
레스 작성
46레스 누가 나좀 살려줘 2018.12.07 195 Hit
괴담 2018/12/07 21:44:12 이름 : 1123
6레스 나는 천사입니다 뭐얔ㅋㅋ 2018.12.07 256 Hit
괴담 2018/06/30 02:10:29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한국 키사라기역같아 여기어디 2019.01.11 689 Hit
괴담 2018/12/06 18:40:23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우리 학교 기숙사에 귀신 있었던 거 같아 2018.12.07 153 Hit
괴담 2018/12/07 11:17:26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일본 관련 스레 세워도 됨? 2018.12.07 456 Hit
괴담 2018/12/04 04:04:52 이름 : 이름없음
36레스 » 죽은 애인이랑 똑같이 생긴 사람을 만났어 2018.12.07 394 Hit
괴담 2018/12/07 00:09:56 이름 : 이름없음
128레스 강령술 하고 이상해진 남자친구 2018.12.07 1637 Hit
괴담 2018/12/06 17:45:22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그런 생각 해 본 적 있어? 2018.12.07 132 Hit
괴담 2018/12/02 18:54:28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근데 정말 여기밖에 없구나 싶어 2018.12.06 178 Hit
괴담 2018/12/06 22:28:1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귀에 누가 바람을 불었는데 아무도 없더라. 2018.12.06 81 Hit
괴담 2018/12/06 20:53:2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무서운 이야기 2018.12.06 53 Hit
괴담 2018/12/06 21:24:56 이름 : 이름없음
84레스 향미 죽엇다는데 사실이냐 ? 2018.12.06 3371 Hit
괴담 2018/06/29 21:59:00 이름 : 이름없음
85레스 ㅈㄴ수상한 아저씨 2018.12.06 867 Hit
괴담 2018/11/16 18:37:0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살면서 한번쯤 겪어본 괴담같은 이야기 있어? 2018.12.06 112 Hit
괴담 2018/12/04 04:50:39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군대에서 겪은 실화썰하고 무서운썰 푼다 2018.12.06 127 Hit
괴담 2018/12/06 09:49:20 이름 : ◆xPiqkk7gpc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