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줄래 생각보다 길 수도 짧을수도 엉망진창일 수도 있는 이야기야 플곳도 없고 믿을 사람도 없어서 들어주면 정말 고마울거 같아

먼저 고맙다는 말을 하고싶어 좋은하루 보내길 바랄게 어디서부터 말할까 일단 이해를 돕기 위해 간단한 소개를 할게 15살이고 여자야

끝내기엔 아직 짧네 굵기가 어떨진 모르겠지만 길이는 짧아. 듣고있어

어릴때부터 외모에 대한 편견이나 말을 듣고 자랐어 어릴땐 이렇게 말하긴 애매하지만 나름 순진했거든 난 그 얘기를 듣고 적거나 기억했었지 시간이 지나면서 당연히 알아듣게 되었고 물론 그 말을 한 건 가족들과 주변사람들이야 어릴때라 그런지 더 충격을 먹은거 같기도 해 하긴 나 어릴때 진짜 보기도 징그러울 정도로 못생겼었더라 유치원 가면 고통 끔찍 그 이상이였어 여자아이들은 나를 못생겼다며 따돌리기 시작하고 선생님은 뭐만하면 나를 엄청 싫어한거 같아 남자애들한테 성추행도 많이 당했지 그냥 나는 이래야 하는구나 하고 순종적이였어

졸업을 하고 초등학교에 입학했지 아니나 다를까 성추행 사건이 벌어지고 난 겉으로만 그랬지 속은 내 몸이 더러워졌다고 생각을 했었어 가해자들은 오히려 뻔뻔했어 지금도 그래 엄청 잘살아 내가 너무 분해서 그때 너가 그랬다고도 했는데 인정안하고 박박 우기더라 그뒤에도 외모로 극심하게 놀림을 받고 따돌려지기도 하고 어쩌면 어릴때부터 우울증이 있었던 거 같아

우리집은 가족이 평범하지 않았어 항상 밤이나 새벽마다 엄마랑 아빠랑 싸웠거든 남동생이 너무 어려서 곤히 자고만 있어서 다칠까봐 피신시키기도 했어 물론 난 자지도 못했고 항상 불안해했어 바닥에 있는 피를 내가 닦기도 하고 치우는 걸 하기도 했었지 그러던 내가 초등학교 3학년때 이혼을 하셨어 난 정신적으로 너무 충격을 받아서 밥도 제대로 못 먹고 괴로워했어 아침에는 동생을 어린이집에 보내야 했으니까 지각 안한 날이 없었고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 했어 그래서 학교 수업도 마음대로 째고다녔고 수업 배운것도 없었어 이 상황에서도 왕따는 계속 심해져갔고 남자애들 마저 날 이용하고 왕따 시켰지 외모로도 계속 까이고

다른 학교로 전학오면 외모로도 안까이고 새로운 삶을 가질거라고 생각했어 전혀 아니였어 내가 문 열고 들어가자마자 애들은 여자 남자 할 것없이 전학생 왜 저렇게 생겼어 전학생 왜 저런애가 왔어 온갖 외모에 대한 얘기가 나한테 들릴 정도로 심했지 참았어 처음이니까 봐주는 거라고 몇몇 아이들은 외모로 날 멀리 했고 날 이용한 애들도 많지 얼마 못가 왕따를 심하게 당했고 그 아이들은 우리집에까지 찾아와서 벨튀를 정말 심하게 했어 고통스러웠어

힘들었겠다 스레주 ..

안녕 많이 힘들었겠네.. 수고했어 지난 몇년간 잘참았어 나는 스레주가 자살을 한다고 말리진 않을거야 그건 네가 결정하는거니까 만약 짧은나이에 한다고 결정한거면 정밀 힘들어서 더이상 참을 수 없어서 기댈 수 없던걸거야 그래도 난 네가 자살하지 않았으면해 스레주 이제까지 정말 수고했어 많이 힘들고 괴로웠지 아프고 눈치보이고.. 정말로 수고했어..

나 지금 읽었는데 뭐야...스레주 가버린건아니지?ㅜㅜ 만약 영혼이있다면 영혼엔 형체가없으면 좋겠어 그럼 아무도 상처받지않을것같아

스레주가 나쁜거 아니야 잘 알지? 스레주는 잘못한거 하나도 없고 스레주가 어떻게 생겼든 소중한 존재야 그런 왕따를 시키고 괴롭힌 개씨발창년놈들이 개쓰레기같은 인간 핵폐기물말종새끼인거지 스레주를 이만큼 고통 줄 권리는 아무도 없어 내가 스레주 옆에 있으면 개썅년머갈통에든거없는년놈들 시발아주그냥대가리반으로뽀개버릴텐데 스레주 너무 힘들었겠지만 그것만 기억해줘 스레주는 소중한 사람이라는거 누구에게 소중한 사람이 아니라 스레주 자체로 사랑스러운 사람이야 스레주 그동안 고생했어 많이 힘들었겠다.. 내가 대신 미안해..
레스 작성
7레스 쓸데 없는 고민일 지도 모르지만 2018.12.10 65 Hit
하소연 2018/12/10 16:50:1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짝녀가 내 라이벌을 좋아한다 2018.12.10 55 Hit
하소연 2018/12/10 15:31:13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 곧 마지막을 찍을지도 모르는 내 인생얘기야 2018.12.10 211 Hit
하소연 2018/12/08 00:55:21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진짜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다 제발 아... 2018.12.10 57 Hit
하소연 2018/12/10 18:33:0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나 초딩때 왕따 당한 얘기 하고싶었는데 2018.12.10 52 Hit
하소연 2018/12/10 18:05:4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헤어진 애인이랑 지금 친구로 지내는 사람 있어? 2018.12.10 110 Hit
하소연 2018/12/09 15:09:01 이름 : 이름없음
29레스 나랑 같이 다니는 애가 재작년에 자살상담을 받았는데 2018.12.10 369 Hit
하소연 2018/12/07 16:34:1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눈치가 좀 빠른 편이라 힘들다 2018.12.10 64 Hit
하소연 2018/12/10 03:34:12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아무리생각해도 우리집꼬라지 거지같은데 나는 살고싶어 2018.12.10 89 Hit
하소연 2018/12/09 20:22:2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다 말해보래서 말했더니 2018.12.10 79 Hit
하소연 2018/12/10 00:17:1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이별 2018.12.10 61 Hit
하소연 2018/12/08 21:07:3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나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알약을 못 먹겠어 2018.12.10 84 Hit
하소연 2018/12/09 23:32:34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나 어쩌면좋아? 너무 불안해 2018.12.09 86 Hit
하소연 2018/12/09 16:05:1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인생은 허무하다. 2018.12.09 58 Hit
하소연 2018/12/08 22:40:5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다 나보고 여미래 2018.12.09 215 Hit
하소연 2018/12/06 23:42:0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