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이어줘 첫 시작은 내 얘기야 너무 막장이나 눈살 찌푸릴만한 건 하지 말아줘... -어느 살기 좋은 도시에 한 가족이 있었습니다. 부족할 건 없는 유복한 가족. 하지만 어머니는 자식에 집착하는 정신병 환자였고, 아버지는 사이비 교주인 친할머니의 뒤를 잇는 사이비 목사였습니다. 어느 순간부턴가 딸은 자신의 가족이 이상하다는 걸 알아챘습니다. 하지만 딸은 가족을 너무나 사랑했어요. 이 괴리감에 지친 여자아이는, 그냥 자신이 죽어 없어지면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여자아이는 아파트 옥상에 올라갔어요.

그러나 아무 것도 해결되는 것은 없었어요. 소녀는 자신이 죽고난 후 남은 가족들을 보며 생각했습니다. 아버지는 결국 어머니를 죽였고, 소녀는 사랑하는 가족의 마지막을 보며 다시 시작하기로 했어요. 눈을 뜨자, 소녀는 죽기 전 그 자리에 서 있었습니다.

옥상은 시원했어요. 소녀는 자신이 죽기 전에도 이렇게 시원한 바람이 불었었나, 싶었지만 기억나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어요. 소녀는 옥상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옥상은 넓었고, 시원했고, 또 아무도 없었어요.

'떨어질거야?' 소녀는 문득,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옥상에는 아무도 없었기에 옥상에서 들린 것은 아니었어요. 소리가 들려온 것은 아무것도 없는 소녀의 앞에서부터 였습니다.

뭐라고 정의를 내릴 수 없는 '무언가' 였어요. 그것은 작고 또 작았어요. 소녀는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그것은 아무도, 아무것도 없는 소녀만의 공간에 친입한 무언가 였으니까요. 그때, 그것은 다시 말을 걸었어요.

"네가 죽는다고 해서 결국 달라지는 것은 아무 것도 없었잖아. 그래도 다시 떨어질거야?" 소녀는 대답했어요. "아니, 떨어지지 않을거야. 너는 누구야?"

그 자그마한 빛은 반짝하더니 펑 하는 소리와 함꼐 소름 끼치는 사신의 모습으로 변해 있었어요. 그 사신은 무서운 얼굴을 아이에게 들이밀며 말했어요. "난 죽음이라고 해, 아이야. 너가 원래대로 죽기로한 1시 23분이후로 너가 살아 숨쉬고 있는 매 초마다 난 내일에 계속 차질을 겪고 있단다. 그러니 얼른 죽어주지 않겠니?" 너무나 말도 안되는 광경 이였지만, 자기가 죽다 살아난 지금은 사신이 이 세상에 존재한다는 사실이 이상하게 느껴지지 않았어요. 나 때문에 사신이 일의 차질을 받고 있어, 어쩌지. 그러나 내가 죽는 다면, 우리 엄마 는 아빠에게 잔인하게 죽고 말거야. 난 무슨일이 있어도 여기서 살아 나가야돼. 생각을 마친 소녀는 가만히 사신의 얼굴 을 천천히 올려다 보며 입을 똇어요. "사신님, 제가 만약 여기서 죽지 않는다면 어떤 일이 벌어지나요?" 사신은자신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는 사람이 있다는것도 놀라웠지만 자신에게 당당하게 자신의 의견을 표출 하는 소녀에게 더 놀라움을 느꼇어요. 그리고 그 흥미는 매번 망자를 저승으로 데려다주는 지긋 지긋한 생활에 지친 사신에게 짜릿함을 가져다 주었어요. 사신은 이 소녀가 맘에 들었어요. "원래대로라면 명부에 따르지 않는 혼은 사라져. 그러나 너가 지금 내명부를 훔쳐가면 넌 살 수 있지." 그러면서 사신은 자신의 명부를 이 아이에게 건네주었어요. "아이야, 방금 넌 내 명부를 훔친거야. 5000명의 혼 중 하나 없어졌다고 그 계으르신 분들이 어찌 알아챌까." 아이의 얼굴엔 붉은빛 홍조가 감돌았어요. "가,,,김사합니다.!" 그러자 사신은 손을 튕기며 검은 소용돌이 를 만들더니 그 사이를 손가락으로 휘저으며 말했어요. "그런데 하나 명심하는게 좋을거야. 너가 죽지않아서 생긴 균형의 빈자리 떄문에 세계에 금이 갈거라는거. 아, 그래도 너무 걱정하지마. 넌 그렇게 중요한 존재가 아니니깐, 바껴봤자 너의 주변만 바껴있겠지." 잘 이해가 안되지만, 내 주변이 달라질거라는건가...? 잘 이해가 안되는데...소녀는 사신에게 다시 물어 보기 위해 사신이 있던 곳을 쳐다 보았지만 사신은 이미 검은 소용돌이 안으로 들어가 버린 후 였답니다.

눈을 감고 다시 뜨고 짫지만 긴 시간이 흘렀을때 소녀는 자신이 누워있는 장소가 침대위라는것을 알았어요. 자신의 몸을 흔들며 깨우는 낮선 여자애도 보였어요. "언니~ 엄마가 나와서 밥먹으래!!" 따뜻한 밥상과 단란한 가족들 한자리에 둘러앉아 밥을먹는다는것은 소녀가 오래전부터 바래왔던것이였죠.

하지만 소녀는 이게 꿈이라는걸 알고 있습니다. 이미 지나간 행복은 돌아오지 않는다는걸 소녀는 아주 잘 알고있었으니까요. 그래도 소녀는 자신이 꿈꿔왔던 이 시간을 즐기고 싶었습니다. 꿈속에서의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가족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소녀는 생각했습니다 '이대로 꿈에서 깨지 않으면 얼마나 좋을까?'
레스 작성
9레스 » 소설 조금씩만 이어주라 2018.12.13 127 Hit
창작소설 2018/12/08 02:34:3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즉흥적으로 써보는 소설 2018.12.11 44 Hit
창작소설 2018/12/11 19:10:17 이름 : ◆a8lDwNxSNvA
3레스 글연습스레 2018.12.10 49 Hit
창작소설 2018/12/10 08:13:07 이름 : ◆xSLhta7dWoY
4레스 * 2018.12.09 33 Hit
창작소설 2018/12/09 22:52:08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죽음이 보입니다 2018.12.08 86 Hit
창작소설 2018/12/08 18:25:46 이름 : ◆hs5Ru641DAi
12레스 글 피드백 2018.12.08 117 Hit
창작소설 2018/12/01 16:13: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그냥 읽어줘 2018.12.06 104 Hit
창작소설 2018/12/05 00:33:06 이름 : 바다
15레스 창작 시 올리는 스레 2018.12.06 208 Hit
창작소설 2018/08/24 22:51:54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내가 천사님께 빈 소원[백합/gl] 2018.12.06 45 Hit
창작소설 2018/12/04 07:55:26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초보 작가들에게 말하는 주의사항! 2018.12.06 535 Hit
창작소설 2018/10/01 03:32:10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실기/대회 연습용 문예창작 스레 2018.12.05 275 Hit
창작소설 2018/11/01 02:37:51 이름 : ◆Ny2JWnPfO2l
6레스 백합 소설 쓰면 읽어줄 사람 있어? 2018.12.04 94 Hit
창작소설 2018/11/26 12:47:5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여기 책소개나 작품 홍보하는데가 없네 온김에 작품 홍보하고가기 2018.12.03 63 Hit
창작소설 2018/12/03 18:28:4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피드백 ㅂㅌ 2018.12.03 40 Hit
창작소설 2018/12/03 20:02:38 이름 : kookiee
1레스 심심해서 쓰는 소설 2018.12.03 28 Hit
창작소설 2018/12/03 11:29:32 이름 : ◆47zdVf9io4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