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인 20살이야 내가 왜 죽고 싶어 하는 지는 천천히 풀어 나갈게 사실 이 글도 울면서 쓰고 있어 . 내 인생이 너무 비참하거든 초등학교때부터 우리 엄만 나한테 기대가 컸어. 물론 공부쪽으로 그래서 맨날 내가 살고 있는 외할머니댁으로 와서 숙제 검사도 하고 그랬거든 근데 그게 심해져서 중학교때에는 좋은 고등학교를 가야한다고 했어, 그땐 나름 성적이 좋았거든 그래서 나도 좋은 고등학교를 가겠다고 생각을 했지 근데 고등학교때부터 너무 힘들었어 먼저 선행한 아이들은 넘쳐나지 나는 공부를 미리 했는데도 겨우겨우 중상위 상위권에서도 하위였는데 나는 분명 공부 열심히 했는데 다른 아이들은 뭐 상이니 뭐니 이런것도 다 챙기더라고 결국 마지막 졸업할땐 내신 3.2 진짜 하찮았지 문제는 이다음이야 수능때 나름 잘본줄 알았어 가채점으로는 올1이었지 나는 그때부터 맘을 놨는데 그래서 논술도 안가고 수능으로 가는 것만 생각했어 근데 수학에서 밀렸던 거야 결과는 재수 지금 재수를 끝내고 수능을 봤는데 이번에 너무 어려웠고 나는 진짜 망하면 내인생 어떻게 될지 모른다 우리 엄마가 재수 망하면 고졸로 끝내라 뭐 공장 취업해라 이런 소리까지 했거든 근데 망한거야 작년보다도 더 지금 엄마가 나에게 차라리 그 성적이었으면 나가 죽지 그랬냐 너같은 딸은 필요없다 꼴도 보기 싫다 어디가서 엄마라고 말하지 마라 너같은 딸 이제 없다 호적에서 파버리고 싶다 이래서 집을 잠시 나와 도서관을 가려고 했는데 엄마가 소설로 인생 망치더니 또 소설 보러 가냐 이러면서 돈도 핸드폰도 다 뺏어서 지금 방안에 있어 앞으로 인생 어떻게 살건지 보고서 내라고 하는데 난 지금 너무 힘들어서 대학조사고 뭐고 죽지 않으려고 하는게 큰데 수능 망치고 정말 진짜 죽을 생각을 몇번이나 했는데 가족한테 미안한게 컸는데 나도 나름 공부 잘한다고 했는데 노력하면 될 줄 알았는데 정말 진짜 지금 너무 죽고 싶어 죽는게 너무 무서운데 나같은건 가족도 안바란다고 생각하니까 진짜 하잖고 너무 죽고 싶어 살려줘 나 진짜 어떡해 해야할지 엄마가 진심인지도 모르겠어. 그냥 진짜 죽을까 생각도 되고 반수를 할까 하는데 내가 진짜 이번에 왜 반수 안했지 하면서 후회해서 하는데 그냥 뭘 해야할지 모르겠어
  • 너보다 더 심하고 힘든 사람이 있다해서 너의 상황이 나아지진않아 하지만 너보다 더 힘든 사람들도 힘내서 살고있는데 혹시 조금만 저 노력해주면 안될까? 나보다 공부도 잘하잖아 너 덕분에 더 좋은 삶을 살 수 있을 것 같아 :)
  • >>2 위로해 줘서 고마워 ㅠㅜ 근데 정말 나도 성적으로 죽고싶긴 했지만 진짜 살려고 엄청 노력 많이 했는데, 엄마한테서 이런 말을 들으니까 너무 힘들어. 진짜 삼수를 해야하나 그냥 너무 힘든데 답을 내오라니까 힘드네 ㅠㅜ 내가 너무 나약한 걸까?
  • 진짜 정시 지원하는데 진짜 내가 똥멍청이 같다....ㅠㅜ
  • 오늘 게다가 나간다고 했다가 맞은거 ㅜㅠ 진짜 엄마랑 완전 냉전 중이야 ㅜㅜㅜㅜㅜㅠㅠㅠㅠ
  • 하소연 판에 글을 달았는데 그 뒤로 아무 글도 올라오지 않아서 걱정했는데 여기로 옮겼나 보구나. 그쪽에 쓴 글을 가져올게. 스레주 지금까지 수고 많았어. 글로만 봐도 그동안 얼마나 답답하고 괴롭게 자기를 깎아가면서 공부했을지 느껴져. 우선 내가 말하고 싶은 건 스레주에게는 아무 잘못이 없다는 거야. 어렸을 적부터 너희 어머니께서 네게 기대가 크셨다고 했지? 아마 네게 공부쪽으로 투자를 많이 하셨을 것 같네. 근데 냉정히 말하자면 투자한 만큼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한 건 엄마 문제지 네가 부채감 느낄 일은 아니야. 기대한 건 그분이고 너는 그동안 답할 의무가 없는 기대에 부응하려 노력한 것으로 도리를 다 했으니까. 그 투자 외에 네가 받은 의식주와 오락거리 같은 것들이야 뭐 자식의 정서와 신체의 안녕을 위해 양육자가 당연히 의무로 보장해야 할 것들이고. 애초에 타인의 삶에서 자기만족을 얻으려던 그분의 시도가 잘못된 거야. 그분은 어린 네 삶을 자기가 원하는 방향으로 고정했고 너는 그쪽이 좋은 길인가보다 하고 달릴 수밖에 없었겠지. 그 길 외에 네게 주어진 기회가 있었을까? 있었다고 해도 보이기만 하고 쥘 수 없는 기회가 아니라 제대로 된 기회였을까? 어렵지 않게 떠올릴 수 있는 의문이지. 그렇지만 어쨌든 여태껏 그 길이 네게도 유일한 목표였을 테고, 그래서 지금 죽고 싶은 거겠지. 네 막막함을 나는 감히 헤아릴 수 없어. 단지 이 말이 네게 미약하게나마 위로가 되길 바랄 뿐이야. 너는 잘못하지 않았어. 네가 멍청했다고 자학하고 있을 실수까지 합쳐서 전부 다. 너는 최선을 다했고 그거로 됐어. 네가 어머니께 해줘야 할 몫은 끝났어(사실 안 해줘도 되는 것들이었지). 인심 써서 더 해줄지 네 갈길 갈지는 이제 네 소관이야. 물론 우리는(나 너랑 또래거든) 지금 경제적으로도 사회적으로도 자립할 기반이 부족하지만, 그래서 당장 자기가 원하는 대로만 뭔가를 이룰 수는 없을지언정 더는 어머니를 만족을 충족하기 위해 너를 갈고 깎고 꺾을 필요가 전혀 없어. 반성도 자책도 안 해도 돼. 이미 너무 많은 기력을 소진했잖아. 그냥 이제는 네 마음만 알아줘. 나 많이 고생했구나, 하고.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할지는 너만 생각해서 결정해. 네가 괜찮아지기만을 빌게.
  • >>6 지금은 정말 많이 괜찮아 졌어... 편입학할 생각으로 미리미리 공부 중이야. 정말 글 읽고 너무너무 진짜 위로 받았어. 그래도 이런 말 해주는 사람이 있구나 하고 감동 받았어. 고마워. 정말로. 진심이야. 물론 편입학 준비하면서 많이 힘들겠지만 최선을 다해 볼게. 정말로 긴글 넘겨줘서 고마워
  • >>7 내 말이 도움이 되었다니 기뻐. 어떻게든 방향을 잡았나 보구나. 다행이야. 일단 목표가 있으면 그래도 시야가 뚜렷해지니까. 잘 지내길 바라!
레스 작성
3레스 아빠를 어떻게 설득하지 2018.12.11 40 Hit
고민상담 2018/12/11 02:32:2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담임쌤한테 자해 걸렸다 어카지 2018.12.11 85 Hit
고민상담 2018/12/11 00:27:46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난 여자인데 여사친이 알고보니 데이트폭력 가해자다;;;;;;;;;;;;;;;;;;; 2018.12.11 149 Hit
고민상담 2018/12/10 21:36:56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내가 좋아하는 남자한테 고백할건데 내가남자야.. 2018.12.11 74 Hit
고민상담 2018/12/11 00:17:46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정말궁금해 한번만 와서 대답해줘 2018.12.11 57 Hit
고민상담 2018/12/11 01:44:47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여자들 봐줄 수 있을까? 2018.12.11 70 Hit
고민상담 2018/12/11 00:48:3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25살 여잔데 2018.12.11 175 Hit
고민상담 2018/12/09 04:20:13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아무나 나좀 살려줘 위로좀 해줘. 2018.12.11 53 Hit
고민상담 2018/12/10 23:33:01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 나 진짜 어떡해 해야할까 너무 죽고 싶은데 답도 없어 2018.12.11 69 Hit
고민상담 2018/12/08 12:27:16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이건 좋아하는 걸까 무서워하는걸까? 2018.12.11 24 Hit
고민상담 2018/12/10 23:59:3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내가 예민한건가 2018.12.10 32 Hit
고민상담 2018/12/10 22:57:5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좋아하는 사람에게 미안해 2018.12.10 32 Hit
고민상담 2018/12/10 23:06:34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나 좀 정신병자야? 내 취향 좀 진짜 변태같은데 2018.12.10 349 Hit
고민상담 2018/11/22 18:45:03 이름 : 이름없음
43레스 여친의 여동생이 좋아졌다 2018.12.10 174 Hit
고민상담 2018/12/09 21:18:3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심장이 너무 아파 2018.12.10 40 Hit
고민상담 2018/12/10 20:33:0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