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소름돋아서 그래...ㅠㅠ 나 좀 도와주라

근데 솔직히 말하면 그냥 그 오토바이 타던 남자가 문자보낸 사람이 아니라는거 뿐이지 그 여자가 여태까지 그런 문자들을 보내왔으면서 그냥 모른척하는거일수도 있으니까...의심스러운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야.

접혀랏 로어가 안될거야 뀨우 뀨우 뀨잉♡ 이전레스 : >>198 >>199 >>200 >>201

>>202 근데 스레주야 cul de sac 이라는 언어가 호주 캐나다 미국 공통 말인데 어디나라에 거주하고있는거냐

>>205 사실 셋다 아닌곳에 살고있어 영어권 나라는 맞는데...미안 ㅠ 그거까지 공개하고 싶진 않아 대신 힌트를 주자면 영연방국가인 섬나라야 ㅎㅎ

스레주 지금은 괜찮은거야???

>>207 일단 더이상 그 파랑색 오토바이는 보이지 않아. 그래서 다 끝났다고 믿고 싶은데 문자는 그래도 계속 가끔 오고, 전화는 아직도 매일 와. 센서등도 너무 자주 깜빡거려. 우리 집이 말했듯이 cul de sac에 있어서 손님이나 아는사람 아니면 집 앞을 서성거릴리가 없는데, 그렇다고 해서 고양이가 계속 지나가는것도 아닐거고. 그래서 솔직히 아직은 찝찝해. 경찰서에는 이미 말해놔서 이 주위를 조금 더 자주 순찰하긴 하는데, 어째 안심은 안된다 ㅋㅋㅋ 새로운 일이 생길때마다 바로 여기 업뎃해놓을게! 그래도 지금까지 내 얘기 들어준 사람들 너무 고마워ㅠㅠ

나 다시 돌아왔어 조금 전에 일이 있었거든 오늘은 목요일이라서 쓰레기를 버리러 나가야 하는 날이야 금요일 아침이 되면 쓰레기 트럭이 와서 내 놓은 쓰레기통들을 비워가거든 그래서 원래 오늘 낮에 내놓으려고 했던걸 깜빡하고 있다가 조금 전에 나갔다 왔거든 (저녁 9시반쯤) 내가 말했듯이 우리 집은 cul de sac에 있어서 낯선 차가 들어올 경우가 거의 없어 근데 쓰레기통을 밀면서 집 앞으로 나오자 마자 골목에서 검은색 승용차가 들어오는거야 무서워서 다시 집에 들어가려던 엄마를 데리고 같이 나왔어 엄마는 그냥 옆집 차겠지 뭐...이러고 걸으시는데 차 문을 열고 닫거나, 시동이 꺼지고 다시 켜지거나 이런 소리 하나 없이 차가 다시 유턴해서 바로 나오는거야 들어올때도 굉장히 천천히 들어오더니만, 나갈때도 우리가 길을 비켜줬음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천천히 나갔어 나 그때 순간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더라 엄마가 딱 보더니 그런 말을 하시더라고 저건 이상한 차라고 내가 그냥 길을 잘못 들은거 아닐까..? 라고 해봤는데 세상에 어떤 차가 골목에서 cul de sac으로 길을 잘못들어오냐고 하시더라 생각해보니까 그런거야. 요즘 아무 일 없어서 경찰 차도 순찰을 덜 하시는거 같은데, 오늘 이 일을 겪고 조금은 걱정이 되네.

스레주 너무 위험한거 아니야 ..?

이거 좀 위험한 거 같아

비록 거기에 있는건 아니지만 이렇게라도 응원할게

ㅠㅠㅠㅠㅠ진짜 무섭겠다

스레주야 힘내 ㅠㅠ 진짜 무섭겟다ㅜㅜㅜ

ㄷㄷㄷ 스레주 걱정된다...

영 연방 섬나라 아아..

정주행하고 말하는거지만 폰은 안바꿔?

레주 뉴질랜드 살아??

글 언제 써. 지나가다 봤는데 스릴있네 힘내라

레주 위험한거 아냐 ..?

레주 너무 위험한데.. 언제까지 전화랑 문자만 하겠어 레주 위험해ㅠㅠ 하루빨리 이사가고 폰도 바꿔..ㅠ

>>224 이사를 생각 안해본건 아니야 근데 사실 우리가 여기서 계속 살 계획이 아니라 몇달 후면 출국이거든..ㅠ 그래서 일단 이사는 조금 힘들 거 같아

핸드폰 번호는 일단 내일 사러 가기로 했어....일단 이걸로 전화랑 문자라도 멈췄으면 좋겠다... 그때처럼 차가 여기 직접 들어오는걸 다시 목격하진 못했어. 뭐 내가 나간 사이에 들어왔을수도 있었겠지만 일단 그런 늦은 시각에, 또는 내가 집에 있을때 차가 들어오진 않았어 그리고 그 수학 과외선생님이 갔던 집에 사는 이모를 어제 만났었는데, 아직 경찰이 그 사람들도 못잡았다 하더라.... 뭐 이 모든일이 연관성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난 계속 불안해하면서 살아야한다는게 조금은 막막하네.

ㅠㅠㅠㅠㅠ스레주 힘내ㅠㅠㅠㅠ

스레주 너무 걱정된다 ㅠㅠㅠㅠ 부디 아무 일도 없기를 바라 ㅠㅠㅠㅠ 어서 출국할 수 있게 되면 좋겠어

>>219 응응ㅋㅋㅋ...

>>221 아니. 이제 나올만한 나라 거의 다 나온거 같은데?ㅋㅋㅋㅋ

>>227 >>228 걱정해줘서 고마워..ㅠㅠ 일단 집주인한테 말해놨어. 혹시 수상한 차가 오면 말해달라고. 아직까지 또 들어온 차는 없는걸로 알아. 전화도 이제 하루에 두번씩밖에 안오고, 더이상 문자도 오지 않아. 이게 다른 무언가의 시작이 아니라 그냥 이 일이 조용해져서 마무리되는 단계였으면 좋겠다.

>>231 이제 전화도 덜 온다니 다행이네

혹시 핸드폰 유심 한국에서 사간거야?? 나 아는 언니도 유학생 어쩌고 해서 핸드폰 유심을 한국에서 사와서 썼는데 그 번호가 전에도 누가 썼던 번호인지 스팸전화가 그렇게 많이 오더라고

>>233 아니..유심칩은 여기오자마자 바로 샀어!

방금 집 앞에서 소리가 나서 보고 들어오는 길이야 바로 앞 마당에서 뭐가 쓸리는(?) 소리가 집 안 불을 다 끄고나서 센서를 껐다 켰다 여러번 했더니 한번은 바로 불이 켜지더라 그래서 엄마랑 허겁지겁 가서 창문으로 봤는데 아무도 없어... 막 스키복 바지 입을때 걸을때 그 천이 서로 쓸려서(?) 나는 소리랑 비슷했는데, 뭔질 모르겠네. 하...진짜 진절머리 난다 나도 이제..

해외에서도 그런일이... 레주뿐만 아니라 어머니도 조심하시라고 꼭 말씀드려!!!

이번에 무슨 일 있어?

레주 지금은 괜찮아??

>>238 오늘 또 기분나쁜 일이 일어나서 쓴다 아침에 엄마는 게라지에있는 런닝머신으로 운동하고 계시고 난 방에서 공부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누가 문을 두드렸어 난 옷을 제대로 안입고 있어서 못나갔고, 그래서 엄마가 다 끝났을때 엄마한테 말씀 드렸어 근데 엄마가 현관문을 열고 나가봤는데 뭐 택배같은거도 안와있었대 그래서 혹시 집주인이 다녀갔나 싶어서 문자 보냈는데 그분은 안오셨다고 하더라 연관성이 있을까...? 종종 무슨 설문조사 한다고 문을 두드릴때가 있는데 우리 집 앞에 차가 주차되어있어서 사람 있는걸 알거든 그래서 그럴땐 설문조사하러 왔습니다~라고 얘기라도 하는데 이번엔 아무말도 없이 그냥 두번 두드리고 없어졌어

>>240 >>241 응 일단 지금은 괜찮아! 걱정해줘서 고마워..ㅠㅠ

쓰레 이제 안 오는거야?

머야머야 18일이후부터 아직 안온거야...?? 괜찮은거지...?? 왜안와..???ㅠㅠㅠ

무슨 일 없는 거지..?ㅠㅠ 오래 안들어오네ㅜㅜ

괜찮아??? 일주일이 넘었는데 ㅠㅠ
레스 작성
15레스 무당인 친할머니랑 같이 살고 있어 2019.02.28 252 Hit
괴담 2019/02/27 23:00:00 이름 : 1
87레스 이거 내 초등학교 3학년 때 일인데 2019.02.28 1870 Hit
괴담 2018/08/27 01:22:42 이름 : .
28레스 얘들아 지영이 주작이야? 2019.02.28 1170 Hit
괴담 2019/02/23 18:34:48 이름 : 이름없음
146레스 게임에서 만난 사람 2019.03.01 300 Hit
괴담 2019/02/27 10:29:40 이름 : ◆u5WlwsjhhBw
22레스 힝 내 주변 사람들은 다 죽어 2019.02.28 417 Hit
괴담 2019/02/27 10:22:45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누가 자꾸 집문을 두들겨 2019.02.28 303 Hit
괴담 2019/01/27 10:53:59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귀신을 느껴(?) 2019.02.27 66 Hit
괴담 2019/02/27 23:34:34 이름 : 이름없음
43레스 학교괴담 2019.02.27 761 Hit
괴담 2018/12/02 23:16:44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분신사바 하려고 하는데 2019.02.27 102 Hit
괴담 2019/02/27 21:52:50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그거 하는 꿈 꾸면 다 귀접이야..? 2019.02.27 697 Hit
괴담 2019/02/27 08:55:41 이름 : 이름없음
248레스 » 나 지금 너무 무서워서 그러는데...내 얘기 좀 들어줄사람 ㅠㅠ 2019.02.27 8388 Hit
괴담 2018/12/20 15:08:28 이름 : 이데
19레스 2ch괴담 코토리바코 읽은 사람 있어? 2019.02.27 307 Hit
괴담 2019/02/27 17:04:3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심심하다....같이 강령술 알려 줄/할 사람~!! 2019.02.27 81 Hit
괴담 2019/02/27 16:55:52 이름 : 잉여인간
23레스 동생이 내 동생같지않아... 2019.02.27 452 Hit
괴담 2019/02/21 21:56:24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살면서 겪은 소름끼치는 이야기 풀어보자 2019.02.27 394 Hit
괴담 2019/01/11 16:44:42 이름 : 스레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