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대로 사과문 쓰는 앵커 스레...에서 어느새 빅맥송을 쓰게 된 스레!! 1판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9743838 여러분의 성원에 힘 입어 2판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짝짝짝 그런 이유로 첫번째 줄을 정해주세요 빅맥송 첫 줄 >>3 +)이 스레에는 정해진 주인이 없으니 스레주가 돌아오지 않을 경우 자유롭게 스레를 진행해주세요 >>404 첫 번째 빅맥송~두 번째 이번 달 소설을 올립니다. >>405 세 번째 극비문서~네 번째 전 애인에게 보내는 편지 >>406 다섯 번째 생일~여섯 번째 숙제를 안 하고 학원 선생님께 쓰는 편지 >>407 일곱 번째 성적이 떨어져서 부모님에게 쓰는 편지~여덟 번째 친구에게 나랑 친구해줘서 미안하고 고마움에 쓰는 편지 >>448 아홉 번째 고소장 >>502 열 번째 막장드라마 >>584 열한 번째 노래 가사 >>653 열두 번째 독촉장 >>680 열세 번째 괴도가 보내는 예고장 >>719 열네 번째 연애 편지 >>779 열다섯 번째 고소장 >>818 열여섯 번째 동아리 입부 신청서 >>885 열일곱 번째 타임캡슐에 넣을 편지 >>938 열여덟 번째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978 열아홉 번째이자 마지막인 연설문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어... 착한 건지 아닌 건지... 다음 >>904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협박이네 다음 >>907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츤츤☆ 다음 >>910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다음 >>913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다음 >>916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다음 >>919

그러니까 돈 남으면 너 원하는 거 사 먹어.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그러니까 돈 남으면 너 원하는 거 사 먹어. 다음 >>922

뭐 잔돈이 남을지는 모르겠지만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그러니까 돈 남으면 너 원하는 거 사 먹어. 뭐 잔돈이 남을지는 모르겠지만 다음 >>925

아 맞다 시간 잰다 5분 안에 돌아와라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그러니까 돈 남으면 너 원하는 거 사 먹어. 뭐 잔돈이 남을지는 모르겠지만 아 맞다 시간 잰다 5분 안에 돌아와라 다음 >>928

5분 늦을 때마다 1일 화장실 청소. 부장의 명령이다.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그러니까 돈 남으면 너 원하는 거 사 먹어. 뭐 잔돈이 남을지는 모르겠지만 아 맞다 시간 잰다 5분 안에 돌아와라 5분 늦을 때마다 1일 화장실 청소. 부장의 명령이다. 다음 >>931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그러니까 돈 남으면 너 원하는 거 사 먹어. 뭐 잔돈이 남을지는 모르겠지만 아 맞다 시간 잰다 5분 안에 돌아와라 5분 늦을 때마다 1일 화장실 청소. 부장의 명령이다. ㅂㅍ 뭐지 이 발판... 다음 >>934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그러니까 돈 남으면 너 원하는 거 사 먹어. 뭐 잔돈이 남을지는 모르겠지만 아 맞다 시간 잰다 5분 안에 돌아와라 5분 늦을 때마다 1일 화장실 청소. 부장의 명령이다. 그리고 제대로 안 하면 요번에 권고사직 대상자에 너 들어갈지도 몰라. 다음 >>937

친구에게 보내는 카톡 빵 좀 사줘 빵값은 내가 줄테니 잔돈은 너가 가져라. 아, 하나 더 사와. 마실 거랑 함께. 돈은 더 얹어줄 테니 걱정 말고. 아 그리고 마실거는 도멘 퐁소, 끌로 드 라로슈 뀌베 그랑 크리 2005로 부탁해. 돈은 충분히 넣어뒀어. 사 갖고 오면 몇개는 너 가져. 너 생각해서 그러는건 아.. 아니니까 착각하지 마라 사람들 눈치 보여서 그런 거니까. 나 같은 상위계층이.. 네게 서민의 과자를 대신 사달라고 돈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남들이 어떻게 볼지... 그동안 나는 그런 하찮은 것 따위 먹지 않는다 거의 선포하는 식으로 말했었으니 더 신경 쓰이네. 그러니까 돈 남으면 너 원하는 거 사 먹어. 뭐 잔돈이 남을지는 모르겠지만 아 맞다 시간 잰다 5분 안에 돌아와라 5분 늦을 때마다 1일 화장실 청소. 부장의 명령이다. 그리고 제대로 안 하면 요번에 권고사직 대상자에 너 들어갈지도 몰라. 자, 어서 갔다 와.

다음 주제 >>941 좀 있으면 다 채울 것 같네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946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949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952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955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958

시금치는 버리겠습니다.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시금치는 버리겠습니다. >>961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시금치는 버리겠습니다. 고기를 주세요 >>964

갈비찜을 밥 위에 얹어주세용~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시금치는 버리겠습니다. 고기를 주세요 갈비찜을 밥 위에 얹어주세용~ >>967

기분이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시금치는 버리겠습니다. 고기를 주세요 갈비찜을 밥 위에 얹어주세용~ 기분이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 >>970

그러므로 우리는 채소를 멀리하고 고기를 먹어야합니다.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시금치는 버리겠습니다. 고기를 주세요 갈비찜을 밥 위에 얹어주세용~ 기분이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 그러므로 우리는 채소를 멀리하고 고기를 먹어야합니다. >>973

고기는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합니다.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시금치는 버리겠습니다. 고기를 주세요 갈비찜을 밥 위에 얹어주세용~ 기분이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 그러므로 우리는 채소를 멀리하고 고기를 먹어야합니다. 고기는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합니다. 마지막 >>976

뭐야 잠깐만이거 무서운데 올리자마자 올라오네 ㄷ

연설문 우리는 너무 많이 생각해서, 적게 느낍니다. 그리고 저는 배가 고프구요. 여러분, 저를 위해 후원을 해주십시오. 만일 제게 돈을 주신다면 오늘 하루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냠냠. 그리고 시금치는 맛없죠 시금치는 버리겠습니다. 고기를 주세요 갈비찜을 밥 위에 얹어주세용~ 기분이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 그러므로 우리는 채소를 멀리하고 고기를 먹어야합니다. 고기는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합니다. LOVE

이제 슬슬 다 채워가니 다음 판을 위한 주제를 정해줘 >>981
레스 작성
28레스 교내 흥신소 2019.05.13 148 Hit
앵커 2019/05/09 08:18:48 이름 : 학생회장
11레스 실험삼아 시작하는 스레 2019.05.12 30 Hit
앵커 2019/05/12 22:20:03 이름 : 알룰림
3레스 본격 다크소울 3 1레벨런 하는 스레 2019.05.10 25 Hit
앵커 2019/05/10 18:18:12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생일 편지 쓸거야 도와줘 ! 2019.05.09 86 Hit
앵커 2019/05/04 09:26:15 이름 : ◆zdWpfhwK4Zd
83레스 앵커로 서사쌓기 2019.05.08 403 Hit
앵커 2019/04/21 01:03:31 이름 : 이름없음
982레스 » 사과문 쓰는 앵커(2) 2019.05.07 2003 Hit
앵커 2019/01/09 12:29:18 이름 : 이름없음
55레스 로또를 사려고한다 2019.05.05 230 Hit
앵커 2019/04/25 12:48:4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 2019.05.03 20 Hit
앵커 2019/05/03 22:39:13 이름 : .
70레스 키워드로 낙서 2019.05.01 182 Hit
앵커 2019/04/25 12:58:29 이름 : 이름없음
425레스 앵커로 그림 그림 2019.04.30 2236 Hit
앵커 2018/12/01 20:01:49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앵커는 절대적Zz 2019.04.28 63 Hit
앵커 2019/04/27 22:17:56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앵커로 그림 그릴 걸 뽑는다. 2019.04.28 101 Hit
앵커 2019/04/25 02:55:00 이름 : 제곧네
13레스 커뮤를 만들어보자 2019.04.27 161 Hit
앵커 2019/03/10 16:46:50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한가한 사람 집합! 2019.04.27 27 Hit
앵커 2019/04/27 20:34:37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앵커로 그림 그려볼게!!! 2019.04.26 78 Hit
앵커 2019/04/23 15:17:1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