썼던 문장이든 써본 적 없고 생각만 한 문장이든 자기가 지금까지 생각한 문장 중 제일 좋았던 걸 올리는 스레. 주제 소재 상관없이, 그냥 읽었던 것 중에서 제일 좋았던 것도 좋아. 나는 '지금까지 너에게 했던 모든 거짓말을 용서해주길.'로.

하루라도 너를 사랑하지 않았던 날이 없었다.

살아있어줘서 고마워

'할 수 있다.'라는 말이 기적처럼 들릴 때가 있었다.

하기 싫어도 해라, 감정은 사라지고 결과는 남는다.

인생은 일장춘몽이다. 너무 슬퍼하지도 너무 애틋해하지 마라

텅 빈 마음이 내겐 너무 무겁다.

이제 그분이 아니면 안 될 것 같아. 나 그분을 사랑해.

너를 보니 노을진 하늘에 있는 구름이 붉은빛으로 물들어가듯 아무색도 없던 내 마음이 서서히 붉은빛으로 물들어갔다

앞으로 나아간다고 생각했는데 제자리였어. 사실 모두가 흘러가고 있을 때 나는 여기서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았던 거야.

이런 그럴듯한 핑계로 우리였던 우리의 투박한 아름다움을 기억할 수만 있다면. 내가 지나온 모든 순간이 꿈이라도 좋다.

언어의 가능성을 발견한 조상의 무리 나는 혼자서 그들을 답습하고 있다

당신이 헛되이 보내고 있는 오늘이 어제 죽은이가 그토록 살고자했던 내일이다

다음생엔 너로 태어나 나를 사랑해야지..

너의 췌장을 먹고싶어.

어느 한쪽에서 보면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도, 다른 한쪽에서 보면 중대한 사건이 될 수 있어.그리고 대부분의 경우, 일을 향한 쪽보다 당한 쪽의 피해가 큰 법이지.대수롭지 않은 일이라고 말할 수 있는 건 당사자가 아닌 타인뿐... 원한같은건 사실 아주 쉽게 살 수 있는 거야...

배려라는 이름으로 씌워진 감정이 자기 자신을 상처받지 않게 하려는 방어적 기질이라는 걸. 소녀가 배려와 예의라고 생각했던 모든 일들이 소녀를 옥죄어 올 때, 그게 틀렸다는 걸 깨달았다.

아득하다 나를 중심인가 버리고선 다른 것들을 당기고 밀어내보니. 주위가 아득하다. 방금까지 옆에 있던 것들이 당겨지고 밀어져서 나 홀로 동떨어져있다.

너를 찌른 줄 알았는데 상처 입은 건 나였어. 그때, 그냥 뒤돌아 가지 말걸. 그렇게 너를 혼자두고 가지 말걸. 이미 그날의 노을은 져버린지 오래라서, 이제 돌이킬 수도 없어.

아스라히 꺼져가는 촛불에 바람을 불면 꺼지지만 충분한 장작이 있는 아궁잇불에 바람을 불면 불씨가 커지 듯 큰 물에서 놀거라 아가야 그래야 작은 입김도 큰 태풍을 불러올 수 있어

숨이 턱 막힐 듯 답답하다. 아주 깊고 좁은 물속으로 가라앉는것만 같았다. 싫어. 고개를 들고 헤엄치고 싶어. 물살을 가르고 수면 위로 올라가서, 수조까지 벗어나서 그렇게 난 세상 밖으로 향할거야. 인간은 원래부터 수면 위로 떠오르는 존재니까. 그러니까 이건 일종의 본능같은거다.

완벽한 끝이라는 건 없다. 누가 감히 그리 말하거든 늘 끝만 존재할 그의 생을 안타까워해라.

꽃 냄새가 달큰했다. 하지만 맛은 씁쓸했다. 꽃잎이 한 장, 떨어졌다.

나의 님이여 내가 떠나도 나를 잊고 행복하게 살기를

사람은 언젠가 죽기 때문에 약속과 맹세를 하는 거야.

너희들이 만들어내는 현실속에는 한번도 허상이 존재한적이 없었다, 작고 연약한 아이야. 결국엔, 죽음도 너희들에게는 필연이리라. 부서지는 마음을 다잡고 조각조각 담아내어 놓고 가라, 이기적이고 질투 많은 저 신이 투명한 구슬을 만들어 망령들의 마지막을 비춰줄테니.

나는 지금 과거에 건다.

등대여 길을 밝혀주오

누군가 다가온다면 나는 이렇게 반짝일 수 있을까, 아름답고 날카롭게 산란하는 사랑의 빛깔들

황혼이 다가올 때 화이트 와인 한 잔을 마시며 죽고 싶다

인간이란 참 신기하다. 이렇게 배신을 당하면 그를 미워하고, 싫어하거나, 하다못해 꺼리기라도 해야하지 않는가.. 그런데 난 지금 이 순간 까지도 그가 망가지지 않을까 걱정을 하고 있다니.. 참으로 어리석다

해가 지기 전에 야자수 나무를 보며 스러지다

우리가 우리로 살았던 모든 시간이 부재였다고

사랑 ; 내가 못해서 못 하는 거

모래알이 꽃잎 구석구석 박혔을 때 절망이 뭔지 알았다

8월이 되면 항상 죽음에 대해 생각했다. 부모가 죽은 달이니까. 아무것도 하지 않고 창가에 앉아 멍하니 바깥을 내다보기만 했다. 눈 따갑게 내리쬐는 햇살과 뜨거운 모래를 밟고 차가운 바닷물에 빠진 사람들. 개미떼 같은 사람들. 해수욕장에서 웃는 사람들. 그 사람들이 너무 싫어서 한 명씩 목을 베는 상상을 했다. 상상 속에서는 한번에 깔끔하게 절단되었고, 현실에서는 잘 잘리지 않을 것이다. 자주 이런 상상을 했다.

네가 누운 자리를 향해 인사할게. 네가 사그라든 곳을 보며 통곡할게.

야자수 나무는 항상 선인장을 바라봤다.

사랑하면서 살고 싶었다. 사방에서 종이 울릴 만큼은 아니지만 방울 정도는 딸랑거릴 정도로, 딱히 운명의 짝은 아니지만 필연의 만남으로 길고 오래.

어둠 속에서 일어난 일은, 빛과 함께 다 드러나

잃지 않고 보듬을 수록 커지는 희망

내가 외면했던 모든 것들이 이젠 족쇄가 되어 목을 조여왔다. 감당할 수 없는 짓눌림에 수면 아래로 의식이 가라앉았다. 불투명한 미래가 주는 불안함이 거대한 공포가 되어 나를 끌어당겼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8레스 초보가 진행하는 TRPG 같이 해보자! 1시간 전 new 34 Hit
창작소설 2021/04/18 12:49:40 이름 : 진행자 ◆5SNApe0oK7y
118레스 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 2시간 전 new 572 Hit
창작소설 2021/03/14 09:34:22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36.5도 !!!!!!!!★★★★★★★ 3시간 전 new 80 Hit
창작소설 2021/04/17 16:04:36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캐릭터 이름 기부하는 스레 4시간 전 new 116 Hit
창작소설 2021/04/03 19:03:12 이름 : 이름없음
428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6시간 전 new 5541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915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6시간 전 new 10289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97레스 생각나는 소설 스토리 적어보자! 7시간 전 new 1939 Hit
창작소설 2018/10/05 17:08:5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소설 한 편 쓰는데 가장 적당한 글자수는 몇자라고 생각해? 7시간 전 new 54 Hit
창작소설 2021/04/18 11:59:27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클리쉐를 알려줘!!!! 12시간 전 new 108 Hit
창작소설 2021/04/07 05:51:4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등장인물 한자 이름 지어줄게 13시간 전 new 10 Hit
창작소설 2021/04/19 01:42:14 이름 : 석영
23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13시간 전 new 231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너희는 소설 고증 중요하게 생각해? 14시간 전 new 30 Hit
창작소설 2021/04/18 14:11:2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제목좀 지어줘 18시간 전 new 19 Hit
창작소설 2021/04/18 15:55:24 이름 : 빵꾸똥꾸
93레스 한 줄 떼어낸 다음 20시간 전 new 1085 Hit
창작소설 2020/03/30 17:20:05 이름 : ◆fdU0qZcnA7w
167레스 나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래!! 와줘!!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23시간 전 new 1047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