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손으로 쓰는건 귀찮으니까 여기에 하루하루 일기 쓰려고 스레 세운당 스레주는 16살이고 우울증이랑 공황장애 대인기피증 조현병 앓고 있어. 어린 시절엔 자아분열증 앓았고 공감 능력이 떨어지는 반사회적인격 어쩌구 일명 사이코패쓰 진단 받은 적 있어. 난입 상관없고 난해한 내용이 나올 수도 있으니 주의해줭

190426 엄마랑 싸움. 아침에 환청이 들려서 소리 지르고 엄청 울었는데 엄마가 쇼하냐고 해서 충격 먹고 자해했더니 자해할 바엔 콱 죽어버리란다. 그래서 베란다로 뛰쳐나가 창문 열고 뛰어내릴라하니까 다급하게 잡고 끌어내리더라. 내가 자살 못 할 줄 알았겠지;; 하루에도 몇 번씩 죽는 상상을 하는데 그걸 망설일리가... 기회만 있으면 언제든지 죽는다고 했는데 엄마가 나 잡고 안 놔주더라 죽지말라고 울면서. 마음 약해져서 그만 뒀어 존나 속상해

누가 내 귀에 대고 노래를 부르는데 다른 노래도 덮으려고 이어폰을 꼽았어. 근데 점점 더 크게 들려. 내 속에서 울리는 느낌... 완전 최악

자해를 하는 이유가 살인 충동을 풀려고 하는건데. 감정이 격할 수록 상처가 더 깊게 생겨,,, 살이 엄청 벌어져서 징그러워

근데 진짜 이렇게 살다가 누구 하나 죽이는 거 아닐까

나 좀 잡아줄 사람이 필요한데 가족이 엄마가 다야 ㅋㅋㅋㅋ 나 6살 때부터 엄마한테 맞고 욕 먹으면서 자랐는데 엄마가 죽었으면 하는 상상도 하는데 기댈 사람이 엄마 뿐이라 좀 절망적이랄까

정신과 약을 먹으면 잠이 오는데 내가 잤는지도 모를 정도여서 두려워 꿈도 안 꾸고 내 타임라인이 싹둑 잘린 느낌

학교 선생님들이 나 정신병자인 거 다 알아

다음 달이면 학교 쉰다

예전에 엄마가 큰 도로에 나 밀친 적 있다? 고아원에 쳐 넣은 적도 있고 논 밭에 떨구고 집에 가버린 적도 있어

집 밖으로 끌고 가서 하루동안 문 안 열어줬고 학교 간 새에 이사 간 적도 있고(그래 봤자 동에 동이지만..) 고속도로에서 나 끌어내리고 7시간동안 안 돌아온 적도 있다

가정폭력인가 싶기도 한데 내가 엄마한테 말대꾸해서 엄마가 화났던 거라 난 아무것도 못해

지금은 내가 힘이 좋아져서 때리는 거 다 막을 수 있고 감정도 무뎌져서 욕설 정돈 안 울고 버틸 수 있어

왠만한 고통은 잘 못 느끼게 됐는데 요샌 머리가 고장 나서 학교만 가도 공황이랑 호흡 곤란이 와

정신병 진단 받은지 7년인데 위로해준 사람이 아무도 없어

나 초등학교 때부터 분노조절장애랑 자아분열증있어서 친구 없었고 따돌림도 당했어

나중에 초등학교 1,2,3학년 때 생기부 보니까 정신병이 있는 아이. 행동이 괴기하고 이상함. 주의 필요 뭐 이따구로 써져있더라

456학년은 사회 적응기. 상담치료도 다 끝내서 전학도 하고 친구도 좀 사귀고. 근데 그 뭐냐 반사회적인격어쩌구 그거 진단 받아서 공감능력 한 참 떨어지는데 웃는 연기하고 친구따라 덕질하는 흉내도 내고 해서 한부모가정인데도 나름 긍정적이고 밝은 아이로 생기부 적힘.

근데 내가 좀 죄책감이 없다보니까 나 짜증나게 하는 애 실컷 때리고 병원신세 지게한 한 적 많아. 나중엔 좀 미안하긴 하더라. 근데 걔가 너무 싸가지 없었어

중학교 들어와서 잠잠하나 싶었는데 최근에 힘든일이 너무 많아 ㅋㅋㅋ 다 짜증난다

살인이 아무렇지도 않게ㅡ느껴지는게 너무 무서워

ㅎㅎ 다 내가 죽였대~ 나 근데 아무것도 안 했어

맨날 그래 내 바로 옆에서 니가 죽였지? 하고 ㅋㅋㅋㅋㅋ 근데 진짜 나 아무것도 안 했어

그만 좀 해 씨발 고막 터지겠어

머리 잘린 강아지가 놀아달라고 달려드네 징그럽게

좀 자야지. 걍 다 시끄러워 날 만지지도 못 하는 것들이 자꾸 떠들어

이거 비밀인데 나 어릴 때 길고양이 죽여준 적 있어. 사는게 괴로워보여서 편히 보내주려고

노래를 듣는데 목소리랑 겹쳐들리니까 괴기행 노래를 끌까 저 년을 죽일까 나한테 자꾸 살인자라는데

나 살인한 적 없다니까 환각주제에 손가락질해

죽고 다시 시작하면 행복할까

아주 잠깐 아무 생각도 안들정도로 웃고 떠든 적이 있는데 그 순간, 그 감정을 잃고 싶지 않아

항상 학교엔 벌레들이 많이 꼬이더라

예전에 자살시도했다가 실패했는데 그것 땜에 허리가 많이 불편해

나 평생 이러고 살아야하나

나한테 소중한 사람이 없어서 외로워

가만히 있으면 몰려드는 애들이 많은데 하나 같이 못 생겼어 토 나와

가끔 내가 느끼는 감정이 진짜 감정인지 가짜 감정인지 구분이 안간다니깡... 일단 나한테 말 걸면 웃고는 있는데 좋아서 웃는 건지 웃음이 나서 웃는 건지 모르겟더 다들 말 걸면 웃던데 어떤 생각으로 웃는 거냐

우리집에 나말고 또 사람이 있어

오늘은 별로. 배가 고프지도 않았고 시끄럽지도 않았어

죽은 느낌. 아무 감정도 안 들어. 분노도 기쁨도 뭘 해도 재미없어 무기력해

어젠 그래도 말 걸어주는 사람이 있었는데 말야...
레스 작성
5레스 쓰레기통 2019.05.01 20 Hit
일기 2019/05/01 01:48:13 이름 : ◆04FhdSMpe1z
30레스 간절히 바라면 우주가 도와준다던데 2019.04.30 67 Hit
일기 2019/04/29 16:21:04 이름 : 이름없음
31레스 괜찮아 2019.04.30 136 Hit
일기 2019/04/06 11:50:3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한 줄 일기 2019.04.30 16 Hit
일기 2019/04/29 16:13:05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그냥 일기 2019.04.28 18 Hit
일기 2019/04/27 21:11:53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๑•ω-๑) 2019.04.28 855 Hit
일기 2019/03/01 18:56:17 이름 : ◆FbjvA7Bs4IK
5레스 꿈 기록용 2019.04.28 15 Hit
일기 2019/04/28 03:06:4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고등어가 팔딱팔딱! 2019.04.27 25 Hit
일기 2019/04/26 19:58:20 이름 : ◆BunDy42MnTV
2레스 아무말 2019.04.27 8 Hit
일기 2019/04/27 20:54:35 이름 : 이름없음
44레스 » 정신병자 이야기 2019.04.27 60 Hit
일기 2019/04/26 21:48:33 이름 : ◆xQlbhhtbcpW
10레스 중학교 졸업부터 대학교 입학까지 일상을 기록하는 스레 2019.04.27 17 Hit
일기 2019/04/27 14:12:24 이름 : ◆cnCnO9zf9g4
9레스 내가 죽었는지 확인해줘 2019.04.27 61 Hit
일기 2019/04/24 19:52:21 이름 : ◆BuleNxPhhAj
1레스 오늘의 나 2019.04.26 15 Hit
일기 2019/04/26 15:28:50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말하면 이루어진다! 2019.04.26 34 Hit
일기 2019/04/26 00:29:57 이름 : ◆4Le5e0tzhBy
195레스 그냥 이것저것 2019.04.26 363 Hit
일기 2019/03/12 11:58:30 이름 : ◆ctwJWi7ar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