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푸르른 초원에서 눈을 뜹니다. 구름 한점 없이 예쁜 하늘, 그 하늘에서 기분좋은 바람이 불어옵니다. 정말 너무나도 예쁜 풍경에 당신은 미소를 짓습니다. 어라? 근데 여기가 어디죠. 나는 왜 여기에 당신은 의문을 가집니다. 그래서 여기가 어디인지 알아보려고 걷는 도중 문뜩 몽환적인 나무로 된 가게 하나가 보입니다. 여우님의 약국 그것이 건물의 이름인가 봅니다. 당신은 무었인가에 홀린듯이 가게 문을 열고 들어갔습니다. 어라 여우가 카운터에 서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정말 눈처럼 하얀 털에 노란색눈.. 여기까지는 평범한 여우이지만 어째서인지 정장을 입고있습니다. 아마 멋진 중년 여우가 아닐까 하고 당신은 생각합니다. 당신은 어째서인지 납득을 합니다. 왜인지 모르게 친근하게 느껴졌기 때문이였을까요? 당신은 여기가 어디냐고 그 여우에게 물어봅니다. 여우는 대답합니다. 여기는 여우님의 약국 고민이 있는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처방하는 약국. 무언가 당신은 사람들에게 말 못할 고민이 있지 않나요? 여우님이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물어봅니다. 이야기 처방이라니.. 당신은 말도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도대체 무슨 처방일까 궁금해 하면서도 쉽스래 고민을 꺼내지 못합니다. 여우님이 다시 나긋 나긋한 목소리로 이야기 합니다. 걱정하지말아요. 작은 인간. 여기엔 당신과 나 밖에 없어요. 많이 궁금하지 않나요? 이야기 처방이라는것 말이죠. 당신은 조심스래 입을 열어봅니다. 저는.... ------------------------------------------ 여우님의 약국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작은 인간여러분. 고민을 이야기해주시면 여우님의 판별하에 이야기를 처방해드립니다. 그것이 약이냐구요? 글쎄요 어떻게 받아들이냐에 따라서 그대에겐 약이될 수도 독이 될수도 있습니다. 여우님은 그저 이야기를 처방할 뿐이니까요. 너무 걱정하지 말아요. 이곳에서는 당신과 나 뿐입니다.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다는 작은 인간여러분의 속담이 있던가요? 여기는 쥐도 없고 새도 없습니다. 혹여나 당신의 '이야기'가 어딘가로 새어나갈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아 ..! 혹시 이야기가 아니라 다른것으로 처방을 받고 싶으시다구요? 그럴땐 이야기해 주세요 '특별한' 음료를 처방해드리겠습니다. 그럼 다시한번 여우님의 약국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힘든일, 고민, 오늘 일어난일 무슨 이야기든 들어드립니다. 편하게 이야기해주세요 작은 인간 여러분. 여기엔 당신과 여우님밖에 없어요. 별거 아닌 이야기라도 괜찮습니다. 세상에 쓸대없는 이야기는 없어요 이야기를 처방하는데 시간이 조금 걸릴수도 있습니다.

>>3 여우님의 약국에서 여우님이 당신의 말을 긍정합니다. 어머... 여우님의 입꼬리가 살짝 올라간것처럼 보입니다. 당신.. 오늘 기분 좋은 일이 일어날지도 모르겠네요.

너무 현실을 잔혹하게 보는 걸까?? 건설현장에서 일하기는 하는데 진짜 하루 팔려가고 하루 팔려가는 일용직은 아니야..... 일당이긴 하지만 월급쟁이보다 더 벌 수 있고, 한번들어 가면 최소 6개월 이상은 있을 수 있고........ 하지만 현실이 무서워서 사랑을 포기했어..... 너무 과민한 걸까??
레스 작성
2레스 집까지 버스로 50분! 2019.06.13 23 Hit
잡담 2019/06/13 17:55:4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 여우님의 약국 (고민상담, 하소연,이야기) 2019.06.13 27 Hit
잡담 2019/06/13 17:33:50 이름 : 여우님
13레스 혹시 1년동안 아싸생활 해본사람 있니 2019.06.13 219 Hit
잡담 2019/06/11 21:36:2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미안혀 2019.06.13 83 Hit
잡담 2019/06/10 13:49:33 이름 : 이름없음
144레스 안 자는 사람!! 2019.06.13 39 Hit
잡담 2019/06/13 03:37:33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남자친구 200일 선물좀 추천해죠 2019.06.13 36 Hit
잡담 2019/06/13 12:10:3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핸드폰 케이스 추천해줘! 2019.06.13 48 Hit
잡담 2019/06/13 07:55:29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남자친구 때문에 너무 우울해.. 힘들어.. 2019.06.13 50 Hit
잡담 2019/06/13 10:17:54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야 맥딜리버리 이거 어떻게 시키는거냐 2019.06.13 48 Hit
잡담 2019/06/13 08:46:5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뭐라고 대답을 해야되나 ㅠㅠ 2019.06.13 33 Hit
잡담 2019/06/13 07:07:35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자기가 아는 노래 가사로만 말하자 2019.06.13 178 Hit
잡담 2019/05/05 22:32:22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아빠가 나 줘패고 욕하고 그랬는데 2019.06.13 73 Hit
잡담 2019/06/13 05:57:31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내가 꿈을 가지게 된 계기 2019.06.13 125 Hit
잡담 2019/05/24 21:14:06 이름 : 이름없음
461레스 444 2019.06.13 2519 Hit
잡담 2018/11/08 16:44:58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태어나기 전으로 돌아가서 내가 태어날 수 있음을 선택할 수 있다면 2019.06.13 136 Hit
잡담 2019/06/12 18:44:5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