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도서관에 가는 이유 1 이름 : 이름없음 2019/08/08 02:44:01 ID : uoE4E8i2sqi  도서관 열람실의 문을 열면서 92번 자리를 확인한다. 그 자리에는 늘 어떤 여자가 등을 보인 채로 앉아 있다. 네이비색 후드티에 머리는 질끈 묶은 채로. 그러면 나는 시선을 아래로 향하고 또 힐끗 쳐다본다. 그녀의 발목을. 바짓단 아래로 드러난 그녀의 발목을 볼 때마다 허리춤에 숨겨둔 송곳이 바지 속으로 추락하듯 아찔해져온다. 그녀는 늘 바짓단이 발목까지만 떨어지는 검정색 9부 슬랙스와 신발의 힐탭이 핑크색으로 덧대어진 나이키 스니커즈 차림으로 눈 앞에 나타난다. 그녀가 92번 자리에 앉아있으면 신고 있는 하얀색 페이크 삭스가 스니커즈 위로 살짝 올라온 것이 보이고 그 위로는 새하얀 발목이 훤히 드러나 있다. 이따금씩 발이 답답해 신발을 벗고 있으면 페이크 삭스가 얇은 탓에 발가락의 곡선이 도드라져 보인다. 그녀는 그것을 갓난아기의 모빌처럼 종종 까딱, 까딱, 거린다. 아찔한 모습이다. 그녀가 입은 슬랙스는 꽉 붙지 않아서 열람실 밖으로 걸아나갈 때마다 하늘하늘 찰랑이는데, 그 찰랑이는 바짓단 밑으로 뽀얀 복사뼈가 드러나 있을 때 나는 도저히 책상 앞에 앉아있을 수가 없다. 그 마냥 새하얀 복사뼈를 내 입에 덥석 물고서 추릅 소리가 나도록 침을 삼키면 무릉도원에서 따먹는 복숭아의 맛을 알게 될 것만 같다. 그 맛을 꼭 알고만 싶다. 그것이 내가 매일같이 도서관에 가는 이유다.

㉵ 씨발 나도 이거 봣엇는데 역겨운 새끼

나 토할것같애 이거 누가쓴거야;

야 이거 원문 그대로 올리면 어떡해;;;

등판을 뭐하러 시켜...? 이해할 수가 없네

이게 뭐야...? 싸패;;;;?

재미없어보여서 안읽엇는뎈ㅋㅋㅋ

그딴인간을 왜찾아 나거기서 스탑하라던 레슨데 여기도 스탑걸고 쓰자. 솔직히 원문복사해온것도 소름돋고 기왕이면 스레드 삭제했음해 아님 원문빼던가

그 스레 스레주냐?ㅋㅋㅋㅋㅋㅋㅋㅋ스탑 건다. 역겨워 죽겠네;
5레스 페미는 진보인가 보수인가. 2019.08.14 81 Hit
close 2019/08/14 09:30:2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ㅇㅌㄴㄹ ㅈㅇㅅ님 집에 갔다왔다 2019.08.14 119 Hit
close 2019/08/14 00:57:32 이름 : 복랑금
2레스 헤어진 전 남친 못 먹은게 아쉽- 2019.08.14 204 Hit
close 2019/08/14 06:07:3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와 여긴 비 엄청 온다 담 태풍 영향없다며;;; 2019.08.13 84 Hit
close 2019/08/13 18:16:27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남자들은... 2019.08.13 199 Hit
close 2019/08/13 02:31:10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유흥업소에서 일해본 적 있어? 2019.08.13 211 Hit
close 2019/08/12 09:46:14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같은 미성년자 의제강간이라도 남녀 다르게 적용 되는게 맞는듯.. 2019.08.13 219 Hit
close 2019/08/13 04:44:41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 괴담판에 이 글 썼던 본인 등판좀. 누군지 궁금함 2019.08.13 334 Hit
close 2019/08/13 12:14:35 이름 : 이름없음
56레스 임산부 의무석 어떻게 생각해? 2019.08.13 352 Hit
close 2019/08/12 00:07:06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승자는? 2019.08.12 69 Hit
close 2019/05/22 14:31:58 이름 : 이름없음
27레스 ㅈㅇㅅ가 ㅂㅇㅅㅈ보다 나은 이유 2019.08.12 353 Hit
close 2019/05/14 23:14:00 이름 : 이름없음
65레스 솔직히 불매운동 왜함 ㅋ 2019.08.12 758 Hit
close 2019/07/08 21:42:46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피해 망상찌든 그분에게 2019.08.12 44 Hit
close 2019/08/12 22:19:24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하늘 천 땅 지 2019.08.12 76 Hit
close 2019/01/15 03:51:58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나는 천지기의 상위호환 창시자 2019.08.12 207 Hit
close 2018/11/16 22:55:4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