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할거야?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끝까지 책임질 거고, 없다면 어쩔 수 없이 센터에 보내고 1주에 몇번씩 보러다니지 않을까..,ㅠ 돈 없으면 일 해서 돈벌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애 혼자 집에만 있어야 하니까ㅠ 그렇다고 해서 특수학교 보내기엔 세상 흉흉하잖아ㅠㅠㅠ

낳기 전이면 합법적인 임신중절수술 할 거야..

심한 기형(에릭 같은)이면 아이를 위해서라도 낙태할거고 아니면 낳아야지 장애가 있다고 해서 생각없이 죽여버리는 건 아닌듯

솔직히 경제수준에 따라 다를듯

난 낙태하는게 옳다고 생각해

난 내새끼 손가락질 받고 힘들어하는거 보면서까지 키울 자신없어

요즘에 왜케 이런 글이 많은 것 같지... 심오한 주제라고 해야되나..

>>9 근데 시대가 지날수록 기형아 태어날 확률이 많데 환경적으로도 점점 안좋아지고있잖아 미세먼지며, 환경호르몬, 방사능 등등 태어날때 사지는 멀쩡한데 n세이후 점점 뇌발달이 안된다거나 그러는경우그 점점 많아진데...ㅜㅜ

그래도 나는 낳을래 .. 하나의 생명이잖아 .

나도 윗 레스 처럼 심하면 못 낳을거같아 애기를 위해서라도 .. ㅜㅜ

남자라... 아내 의견 존중해야지 뭐. 비공식적으로는 지우는 쪽.

난 낙태. 못 키워.. 사실 정상이어도 키울 자신 없음..

난 없앤다 도덕심 죄책감에 휘둘리다가 더 많은 사람 고생시키게 돼

키울 자신이 없어 아이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을 것 같지 않아 경제여건도 그렇고

아마 그렇게 된다면 그건 그때가서 더 고민해 봐야 겠지만... 아마 지울것 같아. 아이가 손가락질 받으며 사는 모습을 바라볼 자신도 없고 무엇보다 내가 아이를 행복하고 풍유롭게 잘 키워낼수 있을거라는 자신이 없어. 아이를 위해서라는 말은 아니야. 결국 내 결정이니까. 하지만 결국 나를 위한 결정을 내리지 않는다면 그건 아이를 위한 결정도 아니라고 생각해.

어렵다...난 지금까지 지우고 싶다는 입장이었는데 내 동생 취업해서 이래저래 잘 사는 거 보면 또 그렇지도 않고. 그래도 아직까진 지우겠다는 마음이 커 정말 어려운 질문이다

나의 하나 뿐인 아기일 애가 장애를 가졌다는 이유 만으로 죽어야 하는거야? 그냥 아기를 죽일거면 애초에 임신을 할 생각을 하지를 말아야지

기형 검사는 임신중 두번 내지 그 이상 하는데 첫번째 기형검사는 좀 이른시기에 하지만 (비교적 간단한 기형검사) 두번째 검사 부터는 큰 장애를 다룬다 언청이 (인중과 입 구조의 장애) 라던가 팔다리 눈 뇌 등 장기부터 좀더 명확한 장애여부를 검사하는데, 그 두번째 검사 시기가 이미 임신 3개월 이후 이기때문에 그때되서 합법적 낙태를 하게된다 하더라도 사실상 살아있는 아이나 마찬가지다.. 그나마 언청이 같은 장애는 수술도 실재하고 또 외형적 장애인데도 불구하고 복구가 꽤 잘되서 다행이지만 정신장애쪽은 아이와 부모가 모두 힘들게 되겠지, 실제로 주변에 언청이 아이 낳은 부부가 있다. 애 엄마는 술담배도 안하는데 아기가 아프게 태어났지.. 내가 스레딕? 잘 모르고 처음해서 이렇게 길게 적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

>>16 그러면 한 아기의 생명의 가치 보다는 다수의 불행의가치 가 높다고 할 수 있다는 말인가요? 생명의 존엄과 직결되어 있는 문제는 계량화 혹은 수량화를 할 수 없습니다... 한 번 진지하게 생각 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솔직히 말하면 내가 맘고생 몸고생하는거 감당할 자신 없음. 키울 자신이 없다 장애인이면 솔직히 그냥 장애인이란 이유로 욕먹고 내가 살아있는 동안엔 키운다 쳐도 나 죽으면 어떡할지 그 고민으로 하루하루 밤잠 못자고 울다 자고 막 이럴거 같어. 하늘이 주신 축복이 생명이니 뭐니 난 이런거 안 믿어...걍 살라고 태어났으니 사는거지. 장애인 살기 너무 어려움 특히 지적 장애인이면 집안 금수저여도 사기 당해서 싹다 말아먹을걸...

나 너무 나쁜것 같지만 솔직히 키우고 싶지 않음.. 멀쩡한 자식 키우는것도 힘든데 장애까지 있으면 난 도저히 감당 못하겠어. 내 인생을 그 애한테 전부 쏟진 못하겠음

만약에 내가 기형아를 가진다면 아기에게 너무너무 미안하지만 지울꺼같아 그 뒤로는 임신도 하지않을꺼고 만약 태어나더라도 사람들의 관심은 피하지못할꺼고 아이가 괴로워하면 나도 힘들어서 못 버틸까같고 더 위험한 생각을 할까봐 낙태하고 그 뒤론 죄책감때문에 생명을 가지지않을꺼야

걔도 힘들거고 나도 힘들바엔 아이와 날 위해 낙태할거야

선천적으로 장애 있는 애들은 보통 사람들보다 수명이 수십년 짧은데 거기다가 장애 관리에 들어가는 돈+그 애가 사회적으로 도태당할 가능성+사회적 시선+그로인해 받을 스트레스+장애때문에 제한되는 취업으로 보면 결국에는 안낳는게 낫다고 봄..

>>18인데, 솔직히 말하면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원래 아이를 낳기로 결정하는것이 아이를 위한것인가? 아이가 사회에서 성공하고 행복하게 살것이란걸 확신할수 있고, 그런 아이에게 가능성을 주기 위해서, 그래서 낳는거야? 아니지, 그냥 아이를 원해서 낳을 뿐이지. 결국 나를 위한 거라는 거야. 이기적으로 들릴지 몰라. 근데 결국엔 그 "나를 위한"행동이 아이를 위한 행동과 직결된다. 내 의지가 아닌대로 행동하고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를 위해 아이를 낳으면, 결국 아이도 나중엔 불행해질 뿐이야. 그러니까 결국 이 경우엔 나를 위한게 (지금 당장으로썬) 아이를 위한게 되는거고. 근데 그게 임신을 하는 순간 대체 왜 모든것이 아이의 위주로 형성되는 걸까. 그야 도덕적이라던가 윤리적인 측면에서 보면 지우지 않는게 맞겠지만 그 순간의 감정에 휘둘려 어쩌면 몇십년이 될지도 모르는 긴 세월동안 아이와 장본인이 고통을 받으며 살아야 하는가? 아이와 그 부모가 받을 시선은? 아이에게 들어갈 돈은?(일반인보다도 많이 들어갈텐데) 아이가 받을 사회적 불이익은? 그로 인해 아이와 또 내가 받을 상처는? 결국 장기적으로 봐야 한다는 거야. 생명이 우스워? 고작 도덕심을 운운하며 책임 지지도 못할 아이를 낳는건 말이 안돼. 오히려 도덕과 윤리를 운운하며 책임지지 못할 생명을 탄생시키는것 자체가 오히려 책임감 없고 윤리에 맞지 않는 행동인거야. 지금 당장 일만 생각할수 없어. 우린 동물이 아니잖아. 바로 지금 당장 고픈 배만 채우고 욕구만 풀어주면 되는, 그런 동물이 아니잖아. 그렇게 되면 아이 본인도 물론 매우 힘들겠지. 하지만 동시에 그 부모는? 부모도 힘들어. 그리고 부모가 이를 책임지지 못할것 같다, 감당하지 못할것 같다고 생각되면 지우는게 맞아. 아이를 위해서? 이런 말도 안쓸거야. 하지만 본인을 위해서. 본인의 행복을 위해 행동하고 결정을 내린다는 것은 이기적인게 아니야. 물론 어느정도 선이 있겠지만 자기 자신을 위한 결정을 내리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행동이지. 과연 행복하지 못한 부모 밑에서 행복한 아이가 자라날 확률이 얼마나 될까. 후회하는 부모님 밑에서 자라 마냥 해맑게 자랄수 있는 아이가 과연 몇이나 될까. 한 생명을 키운다는 문제는 결국엔 그 상대보다 나를 우선시해야할 문제야. 그 다음이 그 생명. 왜냐면 나를 위한게 채워지지 않으면 결국 상대를 위한것도 채워주지 못해.

책임 못지겠다 아이가 평생 불행하게 사는건 원치 않아 누군 행복할 수 있다고 하겠지만 절대 그렇지 않은게 현실 비장애인도 신체 컴플렉스로 고통받는데
레스 작성
4레스 매일매일 아침마다 화장실에서 소리 난다 2019.08.17 31 Hit
잡담 2019/08/17 11:27:1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라면먹다가 눈에 국물들어감 2019.08.17 48 Hit
잡담 2019/08/17 09:01:2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2019.08.17 18 Hit
잡담 2019/08/17 10:33:01 이름 : 이름없음
48레스 친했던 친구 손절 해본 사람 있어? 2019.08.17 297 Hit
잡담 2019/08/11 11:30:32 이름 : 이름없음
29레스 » 만약에 임신한 아이에게 장애가 있다면 2019.08.17 233 Hit
잡담 2019/08/16 18:50:28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무ㅜ야 이거ㅋㅋ 2019.08.17 33 Hit
잡담 2019/08/17 10:20:19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내가 고등학생 때 성적을 평균 21점에서 91점까지 어떻게 올렸게? 2019.08.17 89 Hit
잡담 2019/08/17 02:09:34 이름 : 이름없음
86레스 솔직히 자기자신이 귀엽다고 생각하는 사람 2019.08.17 819 Hit
잡담 2018/11/05 17:00:18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개강까지 2주!! 뭘해야 알차게 보낼수있을까? 2019.08.17 38 Hit
잡담 2019/08/16 21:08:2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자고 싶다 2019.08.17 12 Hit
잡담 2019/08/17 02:58:4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차 마시는게 은근 살찌나!? 2019.08.17 39 Hit
잡담 2019/08/17 01:46:17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좀 이따 임테기 도착하는대로 사용할건데 2019.08.17 165 Hit
잡담 2019/08/16 10:35:2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방학숙제로 떨고 있는 사람들 있니 2019.08.17 25 Hit
잡담 2019/08/17 01:36:09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얘들아 내가 스벅 킾티를 받았는데 2019.08.17 69 Hit
잡담 2019/08/17 00:12:22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스벅가본애들 들어와줘 급해 2019.08.17 60 Hit
잡담 2019/08/16 23:36:47 이름 : 스레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