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이 정리된 위키 : http://threadiki.80port.net/wiki/wiki.php/%EC%9C%A0%ED%94%BC%EB%84%A4%EC%8A%A4%20%EC%A0%84%EA%B8%B0 설문 : https://docs.google.com/forms/d/1Yz9B39Z3rBG3h_McWV0t2KGwS8h1oWVEdqbg0bKOBJI/edit#responses 시트스레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5645267 진행에 관하여 진행 시 레스의 마지막이 (?)행동내용 을 서술하시면 반응이 처리됩니다. 포인트제 시작 일상 완료 시(3포인트), 스레가 갈린 경우(일상 참여 1회 이상, 3포인트), 스레주 개인 이벤트(최소 3포인트), 레스주 주최 이벤트(최소 3포인트) 시트 마감 8월 16일부터 시트스레가 막힙니다 시트 처리 9월 15일 안에 모든 시트가 처리됩니다. 정기 이벤트 ::: 오프 더 레코드* ~유피네스~ https://i.postimg.cc/K87GPkrQ/2.png " 자, 최종 면접을 종료합니다. 대본 받아가세요. " 무대의 막이 오르기 전. 당신들은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오프 더 레코드란? : 작품이 연극이며 등장 캐릭터들은 사실 해당 캐릭터를 연기하는 배우라고 가정하는 설정) - 21스레가 되었으므로 오프 더 레코드의 설정으로 일상을 진행할 경우 해당 일상은 1포인트가 가산된 4포인트를 받지 않습니다. - 원한다면 본래의 세계관으로 돌릴 수 있습니다. - 모두들 즐거운 일상 되시길! / 유피네스 전기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심의규정을 17세 이상 열람가로 운영됩니다. 이하의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노출 : 2등급 중 노골적이지 않은 나신 묘사(백색으로 이루어진 하얀 피부가 보였다) 정도의 심의를 규정할 것. -> 가능한 한 3등급의 부분 묘사만을 이용하며 어쩔 수 없는 경우에 한하여 2등급의 간접 묘사를 허가함. 성행위 : 2-3등급. 역시 노골적이지 않은 묘사(유난히 긴 밤, 더웠던 아침 등.)으로만 묘사할 것을 허가하며 사실상 사용하지 않음을 추천. 단 상황을 짐작할 수 있는 묘사(찢겨진 옷 등의 트라우마 유발 요소)에 한하여 서술 레스 최상단에 경고. 트라우마 유발 트리거가 있을 수 있음을 알릴것. 폭력 3등급. 단, 잔혹한 묘사를 허가하지 않음(장기의 직접적인 묘사, 고문 과정의 묘사 등.) 언어 3등급. 이외 - 무기사용조장 - 도박 - 음주조장 - 흡연조장 등의 요소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아뇨 달곰주가 하실거라면 태성주랑 달곰주랑 돌리세요! 어차피 곧 학원가느라 금방 킵되서...

호다닥 레스 수정 끝내고 왔읍니다 여러분 하이〰️〰️❗😙

아리아주도 어서오세요

아리아주 답레 올리고 달곰주 선레 드리겠습니다

다들 좋은 오후에요 u▽u 개강 시즌이라고 주변이 막 바빠지네요

'왕!' "어이 윌 아리아 자매님이라곤 하지만 조금 경계의식은 가져라... " 한숨을 내쉬지만 윌은 아리아가 쓰다듬어주자 마냥 좋다는 듯 꼬리를 살랑거리며 얌전히 있을 뿐 이다. ....남부인가. 카톨로. 남부에는 넓은 바다가 있다. 문비스트 연합이 있으며, 교단과 마탑이 분쟁하는 곳. 그리고 16개의 섬들이 연합한 왕국 더미니온이 있는 곳. ....남부라. " 거기 말이야. 자매님 혼자가는건 아니지? 당연히 이 몸도 머릿수에 넣은거 맞지? " 돈냄새가 난다. 한 몫 단단히 잡을 수 있을 것 이란 확신이 들기 시작했다.

이번에 추석이 좀 많이 빨라서 휴일도 금방 오겠군요.

산행은 언제나 지친다. 이번에 받은 의뢰는 산 어딘가에 떨어트린 의뢰주의 짐을 찾는 것. 눈에 띄는 갈색 궤에 있다고 하였으니 금방 찾을 것 이라 생각했지만. 생각보다 오래 걸린다. 냄새를 맡고 찾던 윌 역시 지친 듯 옆에서 혀를 축 내밀며 숨을 헐떡 거리고 있었다. 결국 냇가에서 조금 휴식을 취하기로 한 우리는. 하염없이 멍 때리며 졸졸 흐르는 강물을 바라만 보다가.... " ...엽. " 너무 심심하기에 손에 물을 조금 모아 윌에게 팟..하고 몇방울 튀겼다. 그래도 마냥 시원한게 기분 좋은 듯 윌은 이리저리 서성이다 폴짝 하고 강물에 뛰어들었고. 이내 기분 좋은지 힘차게 털을 털다가 써늘한 강물에 물장구를 치기 시작했다. 그리고 내가 하늘을 나는? 이상한 곰? 을 발견한 것은 얼마 지나지 않아서 였을 것 이다.

추석이 다음주였죠? 보통 9월 말 ~ 10월이였는데 올해가 유달리 빠르긴 하네요

유피네스에서는 곰이 하늘을 납니다!

근두운 랜스 차지 해주세요

근두운 기사단 보고싶다 전부 다리 한짝 떼고 근두운에 올라타서 랜스차지 하는거에요

>>912 넘모...빠른것... >>915 발타카 왕국의 그리폰 기사단에 입단하시죠!

평범한 사람이라면 외다리가 의족 없이 산행을 한다고 하면 미친 소리라고 치부하겠지만, 이 곰은 일반적인 상식에서 약간은 빗나갔다. 그 비범한 외형은 둘째 치더라도. 구름을 타고 등산을 날로 먹는 모습을 본다면 같은 도사가 아니고서야 잘 납득이 되지 않는 광경임이 틀림 없었다. " 오랜만에 보면 뭐라고 하려나... " 옛 친구의 반응을 떠올리던 크라우스는 잠시 도력을 회복할겸 주위를 둘러보다, 썩 괜찮아 보이는 냇가를 발견하곤 그곳에 조심스럽게 내려왔다. " 읏차... " 구름에서 내려온 그에게 꽂히는 두개의 시선에 잠시 어안이 벙벙해졌던 크라우스는 이윽고 헛기침을 하곤, 선객에게 인사를 건냈다. " 선객이 있을줄은 몰랐구만. 반가워 형씨 " 크라우스는 작은 친구도 반가워. 라고 이어 말하며 윌에게도 인사를 건냈다.

근두운 랜스차짘ㅋㅋㅋㅋㅋ 그정도로 가속력이 나올까요?

>>919 하늘에서 수직으로 내리꽂아버려요!

>>920 하늘에서 마상창이 내려와...

용기사 같은 것도 로망이죠..

그거 신의 사자급 직업 아닐까요... 드래곤을 길들여야 하는...

" 곰? ....곰이 말을 해? " 아니 문비스트 인가? 그런데 문...비스트가 원래 이런 느낌이였나? 내가 당황한걸 모르는지 윌은 그냥 시원해서 기분 좋다는 뜻 꼬릴 흔들며 크라우스의 인사에 반응해주었다. 아무튼 나는 크라우스의 등장에 어버버 거리다. 뒤늦게 무언가 떠올랐는지. 손으로 사각형을 그리며 이야기했다. " 아..그래 반가워 곰. 그 내가 여기 산에서 갈색의 궤를 찾고 있거든. 알지 궤? 혹시 본적 있을까? " 의뢰주의 말에 따르면, 아주 아주 비싼 값에 팔리는 아주아주 대단히 불순한 풀이 말려 들어가 있다고 했는데... 누가 보기전에 빠르게 거두어가는게 좋지 않겠어...

드라노마이어가 필요한 직업...

어버버 거리는 태성의 반응에, 잠시 머리를 긁적이던 크라우스는 이어지는 질문에 고개를 가볍게 저었다. " 숲도 아니고 산에서 찾는건 힘들지 않을까 싶긴 하지만, 뭐 특이사항은 없나? 향이라던지. " 그는 그렇게 말하며 귀를 몇번 쫑긋거린뒤 자신의 코를 톡톡 두드렸다. " 곰은 개보다 코가 좋거든. " 씨익하고 웃어보이며 그는 곰방대를 꺼내들어 곰방대의 끝을 입가에 가져다대었다.

- 윌! 예쁜 귀쟁이 좋아! 쓰다듬어주는 거 좋아! "그래. 그래. 나도 윌이 아주아주 좋단다. " 어쩜 이렇게 말하는 것 하나도 귀여울지 ••• 쓰다듬으면서도 생각은 역시 남부에만 가있다. 유적지를 살펴보는 것만이 아니라 그 안에 몬스터들까지 제압하고 오는 일이니 페이도 제법 되는 의뢰이다. 페이가 쎈 만큼 내부가 매우 복잡해 머리를 좀 앓을 의뢰였지만 그거야 뭐 별 거 아니고 ••• 문제는 태성씨가 이걸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거였는데 예상 외로 쉽게 받아들이는 듯 해 마음이 놓였다. 가는 길 말동무는 일단 하나 구한 것 같다. "당연히 태성씨도 같이 가는 일이죠! 이 일에 페이가 얼마나 큰데요. 그리고 또 마법사나 소환사도 한 분쯤 더 데려가야 할 것 같은데, 제가 아직까지 같이 가실 분을 찾지 못 하고 있어서 요즘 골머리를 앓는 중이랍니다. 아 글쎄 같이 가겠냐 물어보면 이미 다들 파티가 있다시지 뭐에요? " 마법사나 소환사 한분만 계시다면 한결 일이 편해질텐데 ••• 마법사 없이 유적지를 뜷을 생각을 하니 생각만해도 한숨이 절로 나오는 듯 하다. 한 명만 더 있으면 될텐데. 한 명만.

" 하? 도와주려는 거야? 고맙긴한데 미안한걸... 그래도 여기 하루종일 있을 순 없으니. " 잠깐 생각을 정리한 후. 나는 자리를 털고 일어나며 말했다. " 달콤한 향이 난다고 했어. 꿀 같은. 이해하기 쉬웠을려나 아무튼 ...그래 " 나는 더 놀고싶어하는 윌을 안아들고, 하늘에 떠있는 곰을 따라가기로 하였다. 아주... 정말 하아 말하는 곰에게 도움을 받다니 무슨 동화냐..이건

페이가 크다. 호오... 이건 또 동한다. 당연히 해야하는 일이지 그렇다면 페이 만큼 중요한 부분이 어디있겠어! 고갤 끄덕거리며 잠시 입꼬리를 올리다 나는 마법사나 소환사가 필요하다는 말에 잠깐 생각에 잠겼다. " 있으면 좋기야 하겠지 걱정마 나도 구해볼게. 마법사라는 족속들이 은근히 또 찾기가 쉽다고? " 등쳐먹기 힘들어서 그렇지. 마법사들은 '에이 거짓말 하지마요 ㅎ' 하고 받아치고. 소환사들은 따라다니는 짐승들이 고자질한다. 기껏해야 저번의 토끼..가 쉬울텐데. 아니 그 아이는 다른 의미로 위험한 느낌이 들어서 좀..... " 금방 구할 수 있을테니 걱정마. 그보다 정확히 어떤 신전인데? " 남부 하면 바다 밖에 떠오르는게 없어서 그런지. 나는 그 신전이라는 곳에 관심이 동했다.

" 물론 보수는 나눠서 받아야 겠지만. " 뭐든지 퍼줄거같은 이 곰은 의외로 일처리와 관련해서는 상당히 깐깐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것이 예전의 버릇인지 그저 천성인지를 알 수 없었지만 말이다. 그가 잠시 눈을 감고선 주위의 냄새에 집중하기 시작하자. 냇가의 물향과 더불어 여러가지 숲의 향이 그의 코를 간지럽혔다. " ...이 숲에는 벌들이 별로 없다는게 다행이라면 다행인가 " 그렇게 중얼거리며 몇가지의 단 향을 포착한 크라우스는 천천히 구름을 옮겨 첫번째 장소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첫번째 시도 Dice(1,10) value : 9 3이하가 나온다면 바로 당첨

" 유감 이지만 이건 자원봉사라서 보수가 안나오는 걸? " 입 만 열면 거짓말. 윌은 나를 뭐하냐는 시선으로 바라봤지만. 나는 윌에게 눈짓으로 가만히 있으라는 신호를 보냈다. " 선의로 하는 일 이거든. 뭐.. 어디... " 그리고 그렇게 그를 따라 갔지만. 궤는 커녕 네모난 돌맹이 하나 보이지 않았다. ....일단 꽝인가.

"태성씨가 그렇게 말씀해 주시니 마음이 놓입니다. " 금방 찾아주신다니 이렇게 마음이 놓일 데가! 빈자리는 곧 구할 수 있을 테니 태성 씨 말대로 마음을 놓고 기다리고 있어도 좋을 것 같다. 파티는 일단 제대로 꾸리고 가보고 싶다. 공격하는 사람만 있어서야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다. 지원해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 "그게 ••• 실은 얀신의 신전이어서 말이죠. " 머쓱이며 뒷머리를 긁적였다. 우리 교단의 일이었으면 이렇게 의뢰를 받을 필요까지도 없지.

오웬 곰돌이 푸에요? 꿀 주니까 얌전해진대 귀여워

꿀 먹는데 와라와라 념ㄴ먄먄 할 수는 없잖아요

꿀 다먹은 뒤는 장담 못합니다 선생님

" 길드에 문의해보면 알테니, 지금 당장은 넣어둘까 " 특유의 씨익하는 미소를 지어보인 그는 도착한곳에 나무열매가 잔뜩 열려있는 것을 확인했다. 확실히 이것도 단향이긴 하지만, 나무 궤짝이 저 열매 안에 박혀있을리는 없었다. " 바로 찾는 기적 같은건 없구만. " 그렇게 말하며 그는 다음 행선지로 구름을 옮겨갔다. 두번째 시도 Dice(1,10) value : 2 5이하가 나온다면 발견함

>>938 꿀단지를 줄게요

이제 꿀단지 다 먹으면 장담 못하는것입니까

진짜 곰돌이 푸네 돌겠네

꿀단지 다 먹으면 슈가하이랑 탈수 콤보로 와서 수액맞느라 얌전해져요

꿀이 다 떨어졌다 끄에에에에에ㅔ에에엥에에에에에에에엑!!!!!!!

흉포해진 오웬은 그렇게 불곰이 되어 러시아로 떠났답니다 〰️〰️〰️〰️〰️〰️〰️Soviet Ending〰️〰️〰️〰️〰️〰️〰️

러시아가서 더욱 강해져서 돌아왔읍니다

아니 언제 돌아온 것이지??? 😱😱😱😱

방금입니다 선생님

>>946 그럴때는 브레스를 장전하면 얌전해질거에요(브레스 장전)

>>953 도와줘요 레주!!!

이럴때는 보드카를 쥐여주면 얌전해집니다.

~~~다음 스레 세워주실 분 구함~~~

" ...... 아리아씨. 미안...그.. 난 신학에 대한 관심이 딱히 없어서. " 조용히 숨을 고르고 다시 말을 꺼내 본다. "아리아씨의 아탈라님과 얀신에 대해서... 지식이 거의 전무하다고 봐도 좋아. 그래서 얀신은 어떤 신이야? " 풉...하고 노인이 커피를 뱉으며, 뭐 저런 놈이 다있지 라는 표정으로 바라본다. 하지만 신학에 관한 나의 지식은 윌과 동급이다. 관심이 없는걸...어떻게 해. " 아리아씨가 천천히 차분히 설명해주면 감사하겠어 "

레티샤주 차례인데 뭐로 해야할까요

제 아이디어 샘은 메말라버려서 모르겠읍니다

그럼 무난하게 특성명칭 따서 마나의 아이 레티샤? 정도로 하면...

아무도 안세우실거라면 제가 세울까요?

" 길드? ...어 미안한데. 난 용병 같은게 아니야. 길드에 소속되지 않고 떠도는 모험가 일 뿐 이지. 방금도 말했지만 이번은 자원봉사 개념이라 거기 물어봐도 모른다 할 껄? " 뭔가 큰 오해를 하고 있다는 투로 말하지만. 뭐 대부분은 사실이다. 길드에 소속되지 않았기에 물어봐도 모른다는 답변만 돌아올 것 이다. 물론 보수가 없다는 건 거짓말이지만. 그렇게 두번째 장소로 가자. 그제서야 우린 갈색의 궤를 발견할 수 있었다. " 오 찾았다! 아아 고마워 곰씨. " 수상한 풀이라고 했는데... 뭐 피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그런건가? 유감이지만 또 조정스레에 끌려가서 이런저런 소리 듣는건 딱 질색이기에. 우리 유피네스는 약물에 관한 건 없습니다. 그저 아 그런 풀이다. 라고만 묘사할 뿐 이죠. 아무튼 풀을 찾았다. " 그럼 우린 이만 내려가자 윌. "

극구 부인하는 태성의 태도에 잠시 턱을 매만지며 무언가를 생각하던 크라우스는 짧게 말을 건냈다. " 그렇게 까지 말한다면야 더 캐진 않겠지만. " 누가 죽거나 다친것도 아니고, 그렇게 오래 걸린 일도 아니었기에 실랑이까지 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한듯 싶다. 이윽고 옆의 개에게 내려가자는 말을 전하는 그에게 짧게 작별인사를 건낸 크라우스는 다시금 구름에 올라타, 다시금 여행길에 올랐다. / 이정도면 막레겠네요! 고생하셨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크라우스주!!

그리고 저는 일상을 또 구하겠습니다

일상마 칭호를 계승하려는 걸까요 0ㅁ0

일상마다 일상마야...

가로드주 일상 하시겠습니까?

전 팝콘을 먹도록 하죠!

가로드주 반가워요 :)

어서오세요 카논주

태성주도요! ヾ(@゜▽゜@)ノ

카논 차례가 두렵다… (;゚∇゚)

무서워하지 말고 ...받아들이십쇼

얼마 안남았으니 빨리빨리 갈아버리죠!!

미래 버전 레이드..저번에 잡담 소제로 나왔죠? 끌리는데 아직 진행을 한번도못해서..

수동식 스레 가열기!

과제하고 왔는데 익숙한 혼돈이..

>>987 화살 한 방의 성벽을 ㅅㅓㅇㅂㅕㄱ으로 만드는 미래 태성이라던가 >>988 수동식(사람 갈림)

미래 태성이가 그렇게 간지날리가 없잖아요. 인간 군상입니다

윌포드에게 강함이 몰빵되었다고 합니다. (아님)

>>994 그것도 대단하긴 할 것 같은데....

>>995 전궁으로 윌포드 쏴서 초토화 시키는거죠! (더 대단함) (?)

>>993 가능해요! >>994 윌포드 (9렙 개)

그걸로 윌포드를 쏜다면 혹하긴 하지만 윌포드가 너무 불쌍합니다...

>>998 그럼 윌포드가 태성이 쏘는걸로! (땅땅땅)
1000레스 [ALL/여행/육성] 유피네스 전기 - 27 2019.09.04 171 Hit
상황극 2019/09/04 12:00:53 이름 : 묘지의 아이, 멀린
1000레스 [ALL/성배전쟁/시리어스] Fate/Thredic - 1. 부르다 2019.09.04 799 Hit
상황극 2019/08/31 16:11:23 이름 : 그대들을, 이곳으로
15레스 [Bl/Only 남캐/임시/의견] - 임시/의견 받는 스레 2019.09.04 194 Hit
상황극 2019/08/24 03:33:05 이름 : ◆ja3xzRxB83w
55레스 [잡담] 🐚상판에 서식중인 마법의 소라고둥님 스레🐚 2019.09.04 362 Hit
상황극 2019/08/29 12:25:29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ALL/여행/육성] 유피네스 전기 - 26 2019.09.04 236 Hit
상황극 2019/09/03 16:16:56 이름 : 마라샹궈 고래 마리안나 웨일스
344레스 [Gl/여캐 only/고등학교] 백합꽃이 필 무렵 - 선관스레 2019.09.03 300 Hit
상황극 2019/08/14 23:56:29 이름 : ◆RDy46qkraoN
1000레스 [ALL/현판/스토리] Mistrust: 89. Magic and CUBE! 2019.09.03 383 Hit
상황극 2019/08/30 16:58:24 이름 : 기믹들!! ◆DwK5ak3B9hf
1000레스 [ALL/여행/육성] 유피네스 전기 - 25 2019.09.03 246 Hit
상황극 2019/09/02 16:45:24 이름 : 마나의 아이 레티샤
21레스 [상L/스핀오브/1인스레] FoR YoRHa -1- 2019.09.03 308 Hit
상황극 2019/07/22 22:10:14 이름 : FoR YoRHa
1000레스 💡[잡담] 관전러는 지금부터 야광봉을 흔들어주세요. 6판💡 2019.09.02 5905 Hit
상황극 2019/08/05 23:14:09 이름 : 이름없음
49레스 [1:1][BL/일상/연애] 푸른 봄철에 붉음이 퍼져나가리 2019.09.02 668 Hit
상황극 2018/11/25 21:00:51 이름 : ◆QpVhBy0tBzd
71레스 Bixby. 2019.09.02 351 Hit
상황극 2019/09/01 05:29:03 이름 : Bixby
1000레스 » [ALL/여행/육성] 유피네스 전기 - 24 2019.09.02 251 Hit
상황극 2019/09/01 16:22:42 이름 : 우끼끼 왕국 왕자님 가길(가로드)
30레스 생존 시스템을 논의하는 둥지 2019.09.02 111 Hit
상황극 2019/08/31 12:27:01 이름 : ◆9BxQoK2K3TT
146레스 [범차원 크로스오버] 슬기로운 토의 생활! 2019.09.02 1390 Hit
상황극 2019/05/20 21:15:17 이름 : ◆yZdDy2K6lx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