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이 정리된 위키 : http://threadiki.80port.net/wiki/wiki.php/%EC%9C%A0%ED%94%BC%EB%84%A4%EC%8A%A4%20%EC%A0%84%EA%B8%B0 설문 : https://docs.google.com/forms/d/1Yz9B39Z3rBG3h_McWV0t2KGwS8h1oWVEdqbg0bKOBJI/edit#responses 시트스레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5645267 진행에 관하여 진행 시 레스의 마지막이 (?)행동내용 을 서술하시면 반응이 처리됩니다. 포인트제 시작 일상 완료 시(3포인트), 스레가 갈린 경우(일상 참여 1회 이상, 3포인트), 스레주 개인 이벤트(최소 3포인트), 레스주 주최 이벤트(최소 3포인트) 시트 마감 8월 16일부터 시트스레가 막힙니다 시트 처리 9월 15일 안에 모든 시트가 처리됩니다. - 유피네스 전기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심의규정을 17세 이상 열람가로 운영됩니다. 이하의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노출 : 2등급 중 노골적이지 않은 나신 묘사(백색으로 이루어진 하얀 피부가 보였다) 정도의 심의를 규정할 것. -> 가능한 한 3등급의 부분 묘사만을 이용하며 어쩔 수 없는 경우에 한하여 2등급의 간접 묘사를 허가함. 성행위 : 2-3등급. 역시 노골적이지 않은 묘사(유난히 긴 밤, 더웠던 아침 등.)으로만 묘사할 것을 허가하며 사실상 사용하지 않음을 추천. 단 상황을 짐작할 수 있는 묘사(찢겨진 옷 등의 트라우마 유발 요소)에 한하여 서술 레스 최상단에 경고. 트라우마 유발 트리거가 있을 수 있음을 알릴것. 폭력 3등급. 단, 잔혹한 묘사를 허가하지 않음(장기의 직접적인 묘사, 고문 과정의 묘사 등.) 언어 3등급. 이외 - 무기사용조장 - 도박 - 음주조장 - 흡연조장 등의 요소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899 예 알고노스 남작님 예...예...아 30년 때리라고요? 어...그건 좀...아니아니아니 알겠습니다..예...예에... 피고인은 아돌론 군복무 30년 형에 처한다! 땅땅(?????) >>900 합리적인 추론일 뿐임니다! >>901

>>898 아즈텍인은 맛있게 먹던데요

>>905 민초절대사랑해

>>904 걔네는 단백질을 보충할 수단이 구대륙보다 현저히 적어서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강제적으로 식인을 하게 된 경우임니다 선생님... 그마저도 함부로 식인이 일어나면 안되서 높은 사람만 할 수 있는 것으로 하였읍니다...

군복무 30년이라니! 너무합니다 나리!!

>>907 아닙니다 언제적 논리 들고오시는거에요 인간이 정말로 지속가능한 단백질자원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아즈텍 인들은 종교적인 의미로 식인을 하였으며 조리법도 굉장히 발달했습니다. 사사롭게 식인하면 안되는건 맞지만 이건 옆사람 때리지 말라 급이고 신에게 제물로 바친 인간을 사원에서 떨어트리면 도축가가 직접 해체해서 나눠줬습니다

>>910 케케케케케케!!! >>911 총균쇠가 이제는 구식이란 말입니까.......?

신대륙에 위치해있는 단백질 주요섭취원으로는 리카온같이 작은 동물이나 물고기 정도 밖에 없고 가장 상위포식자라 해봤자 재규어가 다인데 그러면 아즈텍인들은 대체 어떻게 단백질을 섭취한 것이지요?? 제가 알기로는 아즈텍 제국 아래에 도시국가들이 많은데 그 도시국가들을 꽃전쟁으로 두들겨패서 가져온 뒤 도축자가 말씀하신대로 종교적 의식을 행하고 나누어주었지만 결국 그런 의식이 발달하게 된건 단백질의 총량 부족이었기 때문이다, 정도로 공부한 상황이었는데 :0

아즈텍의 수도인 테노치티틀란은 재규어를 비롯한 수많은 동물이 있는 동물원도 유치했습니다. 단백질이 부족한데 육식동물을 키우는건 아주 이상한 일이죠. 그리고 총균쇠 나온지 20년도 넘었잖아요...

단백질 총량 부족으로 외국인 잡아먹어야 인구가 유지 된다면 아즈텍의 속국들은 무엇을 잡아먹어서 인구를 유지하나요!

교수님은 총균쇠로 수업하셨는데오... 그 동물원 스페인한테 포위당했을 때 비상식량 됐잖아오... 아즈텍이 종교적 의미만으로 식인을 했다면 그럼 단백질은 풍부했다는 건가오? 교수님에게 배운 지식과 너무 달라서 혼란스러워오

>>916 당시 그 친구들은 농경과 적당한 양의 수렵을 통해 산 것으로 알아오

테노치티틀란은 어업과 수렵으로도 충분한 단백질 자원을 섭취할 수 있었습니다. 아즈텍의 문자 기록이 없으니 주변 기록에서 추측허는게 전부이지만 스페인 군인의 수기에서는 아사 직전의 아즈택 군인이 시체를 먹지 않았다 라는 내용 등 먹을게 그거밖에 없으니까 먹었다 에는 상충하는 부분이 많읍니다 오우웬

이 인간들 무슨 토론을 하는거야..... 조정스레에 태클 날라오지 않으려나.. (와! 정말 학술적인 토론이에요!)

(대충 길길거린다는 내용)

(대충 오웬 민초 먹는다는 내용)

전 안티 파인애플 피자입니다.

파인애플 알레르기… ・゚・(●´Д`●)・゚・

알레르기에는 파인애플이 잘못한게 맞다

그거야 아까 말씀하신 종교적인 부분으로 충분히 반박이 되오! 식인은 종교적 지도자 황제와 고관대작등 높으신 분들만 할 수 있는 고급 단백질원 요리였고 이는 말씀하신 바와 같이 종교적 대규모 행사가 있을 때 아랫사람들에게 나누어지는 일종의 '신성한 음식' 역할을 하는게 맞아오 그렇기에 전사가 시체를 먹지 않는건 당연하지오 다만 그러한 의식이 생겨난 이유를 단백질원의 총체적 부족을 통해 생겨난 것이라고 보는 거에오 처음에는 생존을 위해 탄생한 문화가 맞고, 이후 테노치티틀란을 비롯한 아즈텍인의 제국이 안정화되면서 혼란이 가라앉고 주변에 수많은 도시국가인들을 끌고와 식량으로 삼음으로서 아즈텍은 전성기를 맞이하면서 물자와 식량에 풍요를 누립니다만 그게 단백질원이 처음부터 풍부했다라는 것은 아니다라는게 논지이지오 실제로 신대륙에는 말이나 소, 돼지처럼 가축화시킬 수 있는 동물들이 현저히 적었어오 신대륙인들은 끊임없이 수렵해서 살아남거나 기초적인 농경을 통해 살아남았다는건 명명백백한 사실이에오 그렇기에 모든 노동력은 인간으로 채워졌기에 이는 계급제의 탄생에도 이바지해오 신대륙에서는 고급 단백질(말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닭고기등과 같은) 공급이 수렵말고는 방법이 없었고, 목축이라 해도 수요를 따라가기에는 공급이 턱없이 부족했어오 이 때부터 사람을 잡아먹는 식인과 인신공양의 문화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되오 이렇세 단백질을 곁들인 고기류 식사는 자연스레 종교적 의미를 띄게되고 높으신 분들의 전유물이 되었어오 그런데 아랫 사람들은 단백질 부족에 시달리니 종교적의미와 황제의 권위를 세우기 위한 방편 중 하나로서 사용되는 부분이 레옹주가 말씀하신 부분이에오 그리고 그 인신 공양에 사용되는 사람들은 아즈텍 근처 타 도시국가였어오 이거 때문에 스페인한테 아즈텍이 순식간에 개발살이 났어오 저는 이렇게 배워서 이게 끝이에오 사실 이걸 전문적으로 배운게 아니라 남미대륙 역사 교양과목에서 총균쇠로 수업하시는 교수님이 아즈텍과 잉카는 왜 망했는가를 두고 한 이틀 정도만 수업한거 들은거라 전공으로 배운건 아니에오 레옹주가 대체 어떤걸 보시고 공부하셨길래 확신 가지고 말씀하시는지는 모루겟소요 제 지식이 구식인가봐오...4년 전에 교양에서 배운건데...엉엉엉

>>933 다갓이 배터리 없으니 하지 말래요

소재 없어요 선레 내놔요 레옹주! (뭔) 덤으로 텀도 길거에요!

>>936 (뭔가 적으려다가 배고파져서 멈춤) 여튼 민트초코 드세요

어릴 적애 첨으로 파인애플 먹고 토해서 병원 간 기억이… (°▽°)

슬슬 춥다는 말이 나올만한 계절..

다음 스레는 누가 세움니까? (°▽°)

민트초코 싫어오오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이었다. 조용히 여관의 모닥불 앞에서 불늘 쬐고 있는것도 나쁘지 않다. 육포를 구우면서 하나씩 입에 집어넣다가 창 밖을 보고, 언제쯤 비가 그치려나 가늠해본다. 이것도 하루이틀이지 나는 쨍쨍한 날이 좋단 말이야!

1. 평범 2. 개그 Dice(1,2) value : 1

다들 어서와오 >>945 세우쉴??

감사합니다 알브도님!

민트초코 먹고 천국가세요 여러분 노브 갱신

이름칸은 '묘지를 지키는 아이, 멀린' 정도로 해둘게요!

민트초코를 먹으면 죽는다는 뜻이군오 어서오세오

>>952 (무슨 말을 해줘야 할지 몰겠음)

>>954 벌써 아이 차례에오?????

>>956 민트초코 싫어오 라고 말해주면 돼오!

연달아 비가 오는 날입니다. 이럴때는 방에 틀어박히는게 최고죠! 알브도께서도 동의하시는지 아무말이 없었습니다. 근처의 여관을 잡도록 하죠! 그렇지만, 문제는 그 생각을 하는게 가로드뿐만이 아니었던 것이었습니다! 아랫층에서의 소음이 들리지 않나요 레옹? "아니, 이보시오! 방이 없다는게 뭔 말인가! 식사! 식사를 가져다주시오!" - 이보세요. 여긴 여관입니다. 식사는 투숙객에게만 있어요. "없다니! 방이 없다니! 말도 안된다고 어헣헣!"

>>958 그대가 민초를 싫오하는것을 이해합니다.

* 비교적 정상인 일상입니다.

저 누구한테 실수로 신고 버튼 눌러버렸 0ㅁ0

"호...?" 레옹은 돈냄새를 맡기 시작했다. 이건... 가능하다!! 가로드에게서 돈뜯기 대작전 2.0이 시동을 했다. 페이즈 1. 인사하기. 레옹은 밑으로 내려가서 가로드에게 손을 흔들었다. "아이구 이 친구야! 왜 이리 늦게 왔어!" 페이즈 2. 제사하기. 레옹은 가로드에개 다가가 어깨동무를 하고 귓가에 빠르게 속삭였다. "동행인인척 해주기 2골드. 다른 여관 다 찼고 방 잡으려면 12골드는 줘야함." 페이즈 3. 대답. ... ...... ..........

드디어 민초 싫어요를 전파할 수 있어!! 이거 쓰는데 5번이 날라간게 실화임니카

>>965 설마 민초 불호파는 전부 타인의 취향을 부정하고 고압적으로 나가려고 하나요...?

페이즈 1. 가로드는 갑작스러운 인사에 당황했습니다! "응?" 페이즈 2. 갑작스러운 어깨동무! 가로드는 피하려 했으나 직업&종족 차이를 커버 못하고 당합니다! "어, 음. 그러니까..." 2골드와 12골드. 가로드는 한숨을 내쉽니다.가로드의 대답은 뭘까요? 페이즈 3. "오케이 2골드 땡큐. 땡큐!" 마찬가지로 귓속말을 하며 어깨동무를 한 손에다 금화 2개를 쥐어줍니다!

"오케이 이골드." 레옹은 급하게 2골드를 주머니에 찔러넣고는 주인장에게 웃으며 말을 한다. "아니~ 제가 올때 처음에 일행 있다 그랬잖아요~ 원래는 얘가 먼저 와야 했는데 제가 먼저 와버려서~ 식사좀. 제것도." - ...................... "............" .......... - 기다리세요 아싸!

민초불호파는 민초 좋아하는 사람 나오라고 말하지 않아오!!! 아니 밖에 햇빛 쨍쨍하길래 우산없이 나왔더니 왜 장대비가...

역시 첫 인상때부터 느낀거지만 돈 계산이 철저했습니다! 레옹의 거짓말은 먹혔고 가로드는 식사를 할 수 있었지요! 자리에 앉고있자니 고요합니다. 뭐라고 말을 걸어야하는데 타이밍이 어긋나서 그런지 안녕 친구야 하하! 하기는 어색하죠. - 우리 여관의 명물 파인애플 피자입니다. 기다리자니 식사가 왔습니다! 고요하군요 고요해요! 가로드는 분위기를 풀 겸 한 마디 꺼내봅니다. "아 이건 좀." 어라 이게 아닌데? 속마음이 나와버렸습니다! 저와는 달리 가로드는 파피 불호파였나 봅니다.

다들 일상에서 파피를 꺼내는 저의 패기를 보셨나요!

그건 그렇고 개그 일상으로 바꾸고픈 충동이 계속 들어요 (뭔)

전 저 여관 가면 안되겠네요… Σ(T▽T;)

>>976 앗ㅠ >>977 (묶어놓고 입에다 민초 조각을 집어 넣는다)

"....? 이거는 좀 뭐." 레옹은 파피 애호파였다! 파인애플 피자를 모욕하눈 것인가? 가로드를 부릅 바라보다 피자를 입에 넣었다. 음 ~ "맛없어!"

>>978 악마! 이 악마!!!!

파피애호가마저 맛없다고 말하는 파피

>>978 (눈물) 28스레는 카논이네요… (ㅎㄷㄷ) (°▽°)

"어, 음." 부릅뜬 레옹의 시선을 피하는 가로드! 쫄았나요? 네. 쫄았습니다! 레옹이 파인애플 피자를 먹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냠냠. 맛없어! 하는 외침이 들리네요. 가로드는 손을 뻗어 얼마나 맛 없는지 확인해봅니다. 냠냠. "...남는 육포 있어?" 파피 애호가도. 불호가도 싫어하는 맛이었습니다!

두렵습니다, 오우웬… Σ(T▽T;)

어른스러운 바보 카논으로 (아님)

".....1골드." 레옹은 육포를 꺼내며 말했다. 이 귀중한 육포를 그냥 줄 수는 없지. 알뜰살뜰 모아서 부자가 될거다!

>>986 (울먹) 카논 변주곡…(?)

"협상 체결" 1골드와 육포가 교환됩니다! 냠! 악! 이빨이 너무 아프군요! 문 비스트용 육포는 딱딱했습니다! 가로드는 떫은 표정으로 손바닥을 내밉니다. "환불."

슬슬 끝낼까요? 아님 협상 놀이?

"먹다 버린걸 내가 먹으라니. 불가." 레옹, 인상쓰다. 하지만 연약한 인간을 위한 인간육포도 있다. 이것은 당신에게 좋은 먹이. "인간육포 1골드."

유피네스 너무 두려운것

"...안 사." 1골드 더 내라고요? 가로드는 떫은 표정으로 문 비스트용 육포를 뜯기 시작합니다! 조그만 크기를 먹어치우는데 10분정도 걸리는군요! 부들 거리며 파피를 집어서 먹습니다. ".......1골드랬지?" //막레! 수고하셨습니다!

>>999는 저의 것이에요!
1000레스 [ALL/여행/육성] 유피네스 전기 - 27 2019.09.04 171 Hit
상황극 2019/09/04 12:00:53 이름 : 묘지의 아이, 멀린
1000레스 [ALL/성배전쟁/시리어스] Fate/Thredic - 1. 부르다 2019.09.04 799 Hit
상황극 2019/08/31 16:11:23 이름 : 그대들을, 이곳으로
15레스 [Bl/Only 남캐/임시/의견] - 임시/의견 받는 스레 2019.09.04 194 Hit
상황극 2019/08/24 03:33:05 이름 : ◆ja3xzRxB83w
55레스 [잡담] 🐚상판에 서식중인 마법의 소라고둥님 스레🐚 2019.09.04 360 Hit
상황극 2019/08/29 12:25:29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 [ALL/여행/육성] 유피네스 전기 - 26 2019.09.04 236 Hit
상황극 2019/09/03 16:16:56 이름 : 마라샹궈 고래 마리안나 웨일스
344레스 [Gl/여캐 only/고등학교] 백합꽃이 필 무렵 - 선관스레 2019.09.03 300 Hit
상황극 2019/08/14 23:56:29 이름 : ◆RDy46qkraoN
1000레스 [ALL/현판/스토리] Mistrust: 89. Magic and CUBE! 2019.09.03 383 Hit
상황극 2019/08/30 16:58:24 이름 : 기믹들!! ◆DwK5ak3B9hf
1000레스 [ALL/여행/육성] 유피네스 전기 - 25 2019.09.03 246 Hit
상황극 2019/09/02 16:45:24 이름 : 마나의 아이 레티샤
21레스 [상L/스핀오브/1인스레] FoR YoRHa -1- 2019.09.03 308 Hit
상황극 2019/07/22 22:10:14 이름 : FoR YoRHa
1000레스 💡[잡담] 관전러는 지금부터 야광봉을 흔들어주세요. 6판💡 2019.09.02 5905 Hit
상황극 2019/08/05 23:14:09 이름 : 이름없음
49레스 [1:1][BL/일상/연애] 푸른 봄철에 붉음이 퍼져나가리 2019.09.02 668 Hit
상황극 2018/11/25 21:00:51 이름 : ◆QpVhBy0tBzd
71레스 Bixby. 2019.09.02 351 Hit
상황극 2019/09/01 05:29:03 이름 : Bixby
1000레스 [ALL/여행/육성] 유피네스 전기 - 24 2019.09.02 251 Hit
상황극 2019/09/01 16:22:42 이름 : 우끼끼 왕국 왕자님 가길(가로드)
30레스 생존 시스템을 논의하는 둥지 2019.09.02 111 Hit
상황극 2019/08/31 12:27:01 이름 : ◆9BxQoK2K3TT
146레스 [범차원 크로스오버] 슬기로운 토의 생활! 2019.09.02 1390 Hit
상황극 2019/05/20 21:15:17 이름 : ◆yZdDy2K6lx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