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7~8년 전쯤에 겪었던 건데 내가 마네킹인간 봤어!!가 아니고 그냥 기묘했던? 께름칙했던 경험이랑 거기에 기반한 추론?추측같은 걸 써보려해. 시간이 좀 지나서 아주 정확하진 않고 그냥 충격받은 장면이나 강렬한 인상받은 순간순간만 잘 기억나고 그 전후는 스토리만 기억해. 그게 마네킹인간; 붙은 이름이 이렇더라고. 이라는 것도 정확한게 아니라 내 추측이야.

지역 좀 알려주면 안되나? 조심하고 싶은데. 만약 사실이라면 다른 사람들한테도 같은 일이 생겨 안좋은일 생기면 어떻해

와..숨죽이고봤다ㅜㅜ 혹시 나 이내용으로 소설한번 써봐도돼?? 레주가 허락해준다면 살 조금씩 붙여서 써보고싶어!

와 거의 1여년이 지났는데도 많이들 봐줬구나 고마워 쓴 지 오래됐는데도 아직 뜨는게 진짜 신기하다 ㅎㅎ 여러명이 비슷한 경험을 겪은 거로 봐서 우리가 모르는 뭔가가 있긴 한가봐 지금은 술안주일 뿐이지만ㅋㅋ 전라남도에 있는 곳이야 철로 유명한 곳. 여기까지 밖에 말 못해주겠다 미안 (거의 다 알려주긴 했지만) 근데 여기 좀 바껴서 가입을 해야만 글을 쓸 수 있나봐? 그럼 인증코드? 그건 어떻게 다는거야? 혹시 뒤늦게라도 이 스레 본다면 알려주라 내가 거의 일여년 만에 와서 사용법을 모르겠네 여름 휴가철에 어딜 놀러가더라도 모두 물건 간수 잘하고 즐거운 여름보내~

음...뜬금없지만ㅋㅋㅋ중국에는 저 귀신 없겠닼ㅋㅋㅋ ai로 얼굴 인식 다 되니까 완전 시골이랑 산속에서만 돌아다닐거아냐..ㅋㅋㅋㅋㅋ공안들도 감시하니까 중국에 살던 괴물도 다 도망쳤을듯..

헐... 아니 방금 정주행했는데 순간 나한테 아직까지도 미스터리인 경험 하나 생각나고 기시감 느껴져서 우연찮게 글써봐.. 난 신기하거나 무서운 일같은건 어렸을 때 있었던 이 일 말고는 한번도 안 겪어봤고 이 일은 평생 미스터리로 남겠구나하고 살다가 우연히 이 스레 보고 지금 너무 충격이야... 그때 언니가 고등학생이었는데 방학이라 난 이모랑 같이 집에 있었고 언니는 방학이지만 학교엘 가야돼서 항상 아침에 가서 저녁 5시쯤인가? 집에 왔어. 근데 그날은 갑자기 낮 12시쯤 온거야. 그때 우리집에 인터폰이 있었는데 평소엔 꺼져있다가 밖에 있는 사람이 벨을 누르면 흑백화면으로 집앞에 있는 그 사람 모습을 보여주고 버튼을 누르면 문이 열리는 거였어. 어쨌든 그래서 그날도 벨이 울리고 곧이어 화면에 아무 특이한 점이라곤 없이 바깥에 기다리고 서있는 언니가 보여서 같이 계시던 이모가 버튼을 눌러서 열어줬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들어오질 않는거야.. 그래서 안 열렸나 하고 다시 눌렀는데도 안 들어오길래 이상하다 하고 나가봤더니 문은 열려있고 집앞엔 아무도 없었어.

>>410 이땐 이상하긴 했지만 다시 학교로 돌아갔나 했지. 저녁 5시쯤 언니가 진짜로 집에 오고 낮에 왜 왔다 말도 없이 갔냐고 물어봤더니 무슨 소리하냐고 온 적 없다는거야.. 그때 학교에 있었다 그러고.. 처음엔 언니가 당연히 장난치는줄 알고 추궁했는데 진짜 아니라고 하고. 그때 같이 계셨던 이모도 진짜 이상하시다면서 언니한테 물어봤는데 이때조차 모른다고만 하고.. 심지어 몽유병인가 해서 그때 잠잤냐고 했는데 그것도 아니라 하고. 난 너무 일이 이상하니까 언니가 제대로 속이려나보다 해서 당장은 묻어두고 나중에 시간이 지나서 그때 사실 장난친거였지? 라고 물으니까 정말로 아니라고만 하더라. 언니가 벨을 누르고 기다리는걸 난 똑똑히 봤는데. 너무 당황스럽고 기이해서 나중엔 그 인터폰이 혼자 오작동을 했나까지 생각했지만 그 옛날 구식인터폰은 그냥 바깥 실황을 카메라기능으로 보여줄뿐이지 영상으로 저장해두거나 하는 기능같은건 당연히 없었는데 가능하지가 않잖아. 혹자는 그냥 닮은 사람 아니냐 할지도 모르고 실제로 그당시 다들 그랬지만 나와 이모는 둘다 그때부터 몇년이 지난 지금까지 확언해. 정말 언니가 확실했다고. 정말 이상한 일이 맞지만 아무도 이 일에 대해 흥미도 호기심도 갖지 않는 것 같은게 새삼 이상했어. 그때 그 집에 있었던 이모와 나 둘만이 10년여가 지난 지금까지 그 일은 정말 이상했다고 이따금 진지하게 이야기할 뿐이야. 아주 어릴때 일이지만 인터폰의 화면에 떠있던 '언니'의 얼굴만은 떠오른다. 가끔 친구들이랑 무서운 이야기를 할때나 얘기하는 경험이고 세월이 지나 평범하게까지 느껴지는 일인데 오늘 우연히 이 스레 보고 갑자기 퍼뜩 떠올라서.. 그때 우리집 벨은 대체 누가, 왜 눌렀던 걸까. 난 전남에 살지 않고 완전 상관없는 다른 일일 수도 있지만 그냥 순간 너무 소름돋고 이런류의 일을 나만 겪은건 아니구나 해서 써봐.. 진짜 우리가 모르는 무언가가 있을 수도 있다는게 느껴져.

>>412 헤이 걸~ 스탑 누르는 거 잊지마💋

비오는 날 건물 안으로 남중딩 쫓아갔을 때 엘베 눌렀는데 작동 안했다는 걸로 봐선 그 안에 숨어있었을 수도. 무리 중 한명이 관리자인척 도와주러 온거고.

글 읽다 보니까 하나 스치듯이 생각난건데 내가 물건을 잘 잃어버리거든? 깜빡깜빡 거려서..ㅎ 근데 비슷한 건 아니지만 가끔가다 한 번씩 집에 있는데 친구, 남자친구한테 전화가 오거든 얘기를 들어보면 다들 이래 나 방금 너봤어!! 너 OO역에 있지? 이러는거야 대부분 그럴땐 야 나 오늘 너 닮은 사람 봤다? 이러지 않아? 근데 애들이 전부 다 확신에 차서 [나 너 봤어!!] 이러더라고 그것고 1주에 1~2번씩 그랬었어, 같은 장소에서 한 두 달 정도 그래서 [도대체 얼마나 닮은 사람이면 나랑 닮은게 아니라 나를 봤다고 그러냐고 이번주만 2번째라고 혹시 자세히 얘기해줄 수 있을까?] 했는데 [지금이랑 똑같은 머리에 너가 자주 입는 옷 스타일에 그냥 너 자체였다고 어쩐지 이름 불러도 모르는 척 하던데 너 쌍둥이인 줄 알았어] 라고 하더라. 솔직히 그때는 그냥 아 그런 스타일 많은데 뭐 헷갈렸나보다 했는데 남친한테도 전화와서 어딜 그렇게 급히 가냐고, 방금 나 너 봤는데 라는거야 나는 아직 집인데.. 아무튼 그때 당시에 내가 도플갱어 관련해서 글을 많이 보던 때라서 진짜 도플갱어인가..? 했는데 어쩌면 내가 아닌 따라쟁이가 내 모습으로 다니는 걸 수 있구나 싶다..ㅎ

>>417 약간 그런거 있지않아? 상가쪽에서인가 친구랑 창문밖을 바라보는데 자기랑 친구랑 똑같은 사람 두명이서 걸어가는데 그걸 보고 눈 마주치자마자 도망갔다는 썰? 이것도 저거랑 관련되어있을지도..

이거 레전드다 짘짜 개꾸르꾸르꾸르꾸르잼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982레스 적은 대로 현실이 되는 책4 4분 전 new 7854 Hit
괴담 2020/03/29 23:01:17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어제 친구를 1년만에 만났는데 41분 전 new 112 Hit
괴담 2021/06/12 16:02:40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누가 밖에서 창문 두드려 1시간 전 new 212 Hit
괴담 2021/06/11 02:48:02 이름 : 이름없음
62레스 조선괴담징록(朝鮮怪談徵錄) 1시간 전 new 2334 Hit
괴담 2021/02/05 02:16:18 이름 : 이름없음
69레스 예전에 본 비디오 테이프의 동영상 1시간 전 new 1147 Hit
괴담 2021/06/06 00:02:10 이름 : ◆XyZg0mmq1Ci
210레스 존재하지 않는 사이트가 자꾸 열려 1시간 전 new 4069 Hit
괴담 2021/05/22 21:34:52 이름 : 이름없음
204레스 여동생이 귀걸이를 받아왔는데 애가 뭔가 이상해 도와줘 2시간 전 new 4872 Hit
괴담 2021/04/08 01:55:44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글자스킬을 썼는데 저주대상이 아닌 사람이 저주받을수 있나 2시간 전 new 116 Hit
괴담 2021/06/11 21:20:57 이름 : 이름없음
120레스 애들아 나 2023년에 죽는거 아니지..? 3시간 전 new 2644 Hit
괴담 2020/09/08 15:05:32 이름 : 이름없음
277레스 무당 아들이야 궁금한거 말해봐 3시간 전 new 2071 Hit
괴담 2021/06/01 19:42:12 이름 : 무당아들
78레스 RE : 절대로 중국에 놀러가지마 라는 글 알아? 3시간 전 new 2698 Hit
괴담 2021/06/01 01:25:05 이름 : 이름없음
47레스 사월 4시간 전 new 368 Hit
괴담 2021/04/04 01:51:38 이름 : 이름없음
95레스 내 손목에 신기한 자국 4시간 전 new 403 Hit
괴담 2021/06/10 21:38:0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나 점 보러갔는데 4시간 전 new 195 Hit
괴담 2021/05/15 23:22:31 이름 : ◆qjcpRA1xu1d
949레스 🎇🎇괴담판 잡담스레 4판🎇🎇 6시간 전 new 13645 Hit
괴담 2020/04/07 21:34:0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