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 https://threadickakaoopentalkthread.fandom.com/ko/wiki/%EB%8C%80%EC%B6%A9%EB%B3%B5%EA%B5%AC%EC%9A%A9_%EC%9C%84%ED%82%A4 캐릭터 TMI: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LWiPUGtrTq1r_QGdkLgzSAMUbXoWetcmqwVPDzSilXY/edit#gid=1104916967 1대1 카톡방: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5374967 독백 스레: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3672539 오너잡담방(30):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5527269 ※스프레드 시트는 어그로의 잦은 테러로 인해 잠금처리되었습니다. 정보 추가는 위키에서, 잡담은 잡담 스레에서 부탁드립니다. 시트 자체는 보존이 되어있으므로 필요하다면 열람이 가능하도록 링크를 걸어둡니다. 참여자 정리표: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cryTrzE7ewsMfyMPu1_vWV_kf3erkepdp5HKXLp7KhY/edit#gid=1252198940 셀카 기록지: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Zwizxm7NVC_2wu1igYjN8OszTL5TFDnfjJO7EtIawoU/edit?usp=sharing [공지] 서로 다른 차원에서의 접속이 확인됩니다. 싸우지 맙시다. [공지] 방장 공기씨는 항상 보고는 있음 [공지]설명이 필요한 상활일 때 이 캐릭을 쓰자! : 대지(설명충,설명이 필요한 상황에 모든 레스주들이 사용할 수 있다. 설명이 끝나면 조용해진다) [공지] 1. 떠날때에는 확실하게 떠날 것. 컴백 여지에 대한 발언은 허용. 작별은 서로 감정없이 한번정도만 언급하는걸로 깔끔하게 할것. 떠날때 미련가지는 발언 및 감정적 발언은 삼가. 떠날때 말은 지킬 것. 2. 스레가 오래되었다고 상대를 옹호하는 AT금지. 지적의 경우 그 지적의 어투나 커질 파장을 지적하지 않기. 지적이 들어오면 확실히 입장을 밝히고 해결할것. 3.다른 사람들이 동조한다고 해서 방관은 금물 . 이상하다고 싶으면 2번규칙에 따라, 지적과 수용,해명과정을 거치자. 4. 문제가 생길때는 공과 사를 구분하자. 무조건 우리가 옳다는 생각과 식구감싸기 식의 옹호를 버리자. ※오픈 톡방 컨셉의 상 L 이름칸은 오픈 카톡에서 쓰는 닉네임이란 느낌 ※오픈 톡방 컨셉이기에 엥커 안 달고 그냥 막 다시면 됩니다. ※세계관은 그냥 모든 차원이 겹치는 컨셉이기에 톡방 자체에 영향만 안 주면 뭐든지 okay(상황극판 룰에 걸리는거 제외) ※1000 차면 스레주가 아니어도 다음 스레 세워도 됨 그 외 알아두면 좋은 사실: + 욕설은 자동으로 필터링 돼서 모자이크된다. + 죽은 후에도 접속 가능하다. + '톡방에 있는 이에게 악의'를 가지면 이 톡방에 있을 수 없다. + 스핀오프 1:1 스레가 가능하다. ☆☆☆222스레 이벤트 안내☆☆☆ https://www.evernote.com/shard/s711/sh/1ea770fa-0532-4752-903e-864be04cf085/223f0928b0fc0436d23512ff8cccb4c0

가족 생각. 그렇지이. 식사 얘기는 하지 말아야겠다...

아니 못먹느니만 못한 전투식량을 먹는 중이야 이 와중에 고용주는 호의호식하겠지 제기랄

어... 역시 여기는 정착하기에 적합하지 않은가 봐. 얼마 후 다시 떠난다고 하네.

코르부스 씨 힘내...

나중엔 이쪽 밀림에 사는 원숭이라도 구워먹어야 하나 생각중이야

달을 빻아만든 떡은 이 시기에 있어서는 별미로다.

원숭이에게 미리 애도를... AZ씨 안녕. 특이한 음식이네.

멸망이 확정된 차원을 식사로하는것은 분명 필멸자로하여금 특이할수밖에 없겠지.

차원을 먹는 거야? 여기 접속자들 다 대단한 사람뿐이네...

오히려 대단하지 않은 필멸자가 이곳과 접촉했다는 것이야 말로 이변중의 이변이며 특이점이라 할수있지.

그런가... 이해는 잘 안 되지만 뭔가 특이점이라고 하니까 멋지네.

적당한 설정의 부여가없는 평범한 세계를 꿈꾸는 이는 꽤나 많을것이다. 평온한 세계의 일반인이라 할수있는 필멸자는 등장인물로서의 이야기가 생의 끝이라 할수있겠군.

제사라.. 제 제사상이 차려질까? 를 생각하니, 묘한 기분이네요. 아. 혹시 성불해도 추석때는 돌아올 수 있는걸까요?

전 평온한 세계의 일반인이라 생각했는데 아닌가보네요. 그냥저냥한 탐정인데. 제사상이라. 다들 죽은이에게 상을 차려주는 문화를 가지고 있나보죠?

죽다 살아나서 용병이나 하고 있는 놈이 특이점이라니 말도 안되는군...

네. 그런 느낌! 명절주간이에요! 꽉 막힌 도로에서 고생하거나 전 부치고 잔소리듣고... 용돈도 좀 받고... 그런 날이죠! 평온한 세계의 일반인... 의 기준은 뭘까요? 저 나름 평온한 세계의 일반인이라 자부하고 있었는데... 죽었지만.

타.. 아니지 그대들이 익숙한 이름으로 말하자면 공기, 그자의 안목에 틀린점은 없다고생각한다. 적합자는한정되었다.

죽다 살아났다는 점에서 이미 충분히 대단하다고요!? 용병이라는것도 대단하다고요!! 뭐랄까. 그런걸까요. 당연하게 매일 보내는 평범한 일상은 누군가에게는 사실은 비일상의 연속일지도 모른다- 같은? 확실히 그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죽고나니 드네요-

죽음으로서 계속해서 이곳을 영위하고있다는건 이야기가 끝이 나지않았다는 말이겠지. 혹은 이야기를 벗어났거나.

이야기라- 아. 저는 지금 성불하기 위해 떠돌고 있어요. 죽어서 세상을 여기저기 돌아다니다가 만족스러워지면 성불할 예정이에요!

성불도 일이구만... 나도 만약 죽는다면 성불이나 할지 모르겠다 망령으로 계속 돌아다니려나

난 한 300살 언저리에 가면 죽으려나. 사실 지금도 죽을 순 있긴 해. 나한테 원한있는 애들이 얼마나 많은데.

원한있는 녀석들이 들이닥친다면 여기서 가만있지 않을것도 같지만...

누가 내 고기 먹었어요. 누군지 찾으면 그냥 배를 갈라버릴거에요!

그럴 땐 고기말고 풀을 뜯어먹으면 된다. 이것이 채식!

멀리서 보면 그것은 어떠한 관객도 즐길 수 있는 희극이요, 가까이서 보면 잔혹하기 그지없는 운명속의 비극이다.

그럼 한 중간 정도에서 보면 적당히 슬프고 적당히 웃긴 재미있는 연극이겠네!!

아침의 영역과 밤의 영역 사이의 어스름을 이야기하는거라면 그것은 누군가의 인생을 보는것과도 같을지어다.

난 보기 싫어. 관객 보단 배우가 좋아. 그냥 이렇게 살래.

그대가 바라는 목표는 배우로서 산다면 몇가지는 힘들지는 모르겠군.

사생활의 영역을 본인이 굳이 이 광장의 한복판에서 이야기해야겠느냐.

이해가 안가는게 난 힘들다고 생각 안하니까. 난 충분히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해. 하나 빼고는.

그 하나의 이야기니까.

그렇구나. 그래도 난 괜찮아. 그건 이뤄질 수 없다기보단 이뤄져서는 안될 이야기야. 그래서 내가 직접 그 싹을 뽑았지.

질문을 달리하지 미련을 버리는 파란약을 삼키겠나 일말의 티끌이라도 볼수있는 희망고문의 빨간약을 삼키겠나.

미련을 버릴거야. 애초에 한 줄기 희망이라도 가졌다면 여기까지도 안왔어.

수많은 세월이 그대를 무뎌지게 만들었군. 더이상은 이야기하지않도록하지.

해산물이 먹고 싶어요 :3c

냉장고에 있는 홍합찜이라도 가져다줄까?

Σ(・ω・ノ)ノエッ 홍합찜이요?! 저야... 저야 물론 좋죠!!! 홍합!! 어제 계란 샌드위치 만들다 남은 삶은 달걀 있는데 조촐하나마 받아가시겠어요...?

아니 됐어. 지금은 피만 먹어야 해서. 가져가. [차원 택배 - 무지용에게 홍합찜 배달]

(홍합찜 사진. 파충류의 앞발이 브이를 하고 있다.) 무사히 수령했슴니다! 고마워요~! :D 저런, 피만 드셔야 한다니... 혹시 어디 많이 편찮으신가요?

그냥 요즘 몸이 좀 안좋아서. 어쩔 수 없지.

안녕하십니까? 날씨가 좋군요.

부스카돌씨 안녕하세요. 그러게요. 날이 화창하네요.

이런 날 데이트라도 할 수 있으면 좋았을텐데

예. 확연히 봄이라는 느낌입니다. sugarcube님.

코르부스씨도 안녕하세요. 그러게요. 저도 데이트 하고싶네요. 봄... 잠깐. 거기 봄이에요? 여긴 가을이에요.

하지만 난 대상이 없어

음. 예. 아직 4월입니다. 그건 그렇고 코르부스님께서는 어떤 데이트를 원하십니까?

글쎄 뭐든 좋을거 같아 막 엄청나게 상식 밖의 행각만 아니라면

상식 밖의 행각:여친이 갑자기 증발함. 이런 것만 아니면 ㅇㅋ란거지?

좋은 상대를 찾으실 수 있을 겁니다.

뭐라는거야. 술마셨어?

뭐 그런거지... 찾을 수 있으면 좋겠다 젠장

고민이 있으시다면 들어드리지요.

고민이랄것까진 없고 그냥 뭐... 평생 안생길거 같아서 말이지 그야 나 괴인이고

세상에 평생 모솔은 없어.

맞아요. 저런 인간도 저같은 현모양처 여친이 생기잖아요.

와 너무해. 뼈맞았어.

안된다고 생각하지 말고 연애 여러번 해본 내가 팁을 준다. 첫번째는 어 야 나 촬영 가야한다. ㅃ2

회피한 것 같습니다만..

저도 그런 거라고 생각해요.

하기야 정해진 답은 없으니까요.

그건 그렇죠. 제가 진지하게 말하자면 괴인이라고 해도 코르부스씨를 사랑해줄 사람은 있다고 생각해요. 뭐... 그쪽 차원은 초능력자가 흔하지 않아서 힘들긴 하겠지만요.

외로움을 많이 타십니까? 코르부스님.

뭐 약간...? 그래도 어쩌겠어

솔로라도 나름 좋은 점 많으니까요. 뭐... 힘내란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네요.

이렇게나마 어울려 드리지요.

다들 살아는 있냐

일단은 살아있습니다. 마녀님.

살아 있을수도 있고 없을수도 있어 마녀님☆

돌씨 생존신고 고마워 그러고보니 이제 코르부스씨를 부스라고 부르면 안 되겠네 체스씨는 애매하니까 확실하게 죽은걸로 해줄까?

뭐야 살려줘요 마녀님이면 체스님 1초컷 가능할것 같다고ㅋㅋㅋㅋㅋㅋㅋ

아마 88%의 확률로 살아있어요~ ' ')/

체스님 실험차원에서 죽는거야!??!

살인 현장은 들키지 않게 조심하시고요~

무지님 드디어 닉이 줄었잖앜ㅋㅋㅋㅋㅋ ㅎㅇㅎㅇ 랄까 살려줰ㅋㅋㅋㅋㅋㅋㅋㅋ

안녕 무지씨. 12프로는 뭐야?

음.. 꽤 흥미롭군요.

뭐가? 이 채팅방녀석들의 종잡을수 없는 생존가능성이?

제 닉네임이 너무 길어서 일일이 앞발가락 움직이기가 너무 귀찮아요... 사실 세 글자 치는 것도 좀... 괜찮아요, 죽는 것도 한번 쯤 해둬서 나쁘진 않은 체험이니까요! 마녀씨 안녕하세요! 사소한 건 일일이 신경쓰며 살면 힘들어요~ *^ ^*)/

부스카돌씨도 안녕하세요! 그래도 지루하시진 않은 것 같아 다행이네요~

체스님의 죽음이 흥미차원이 됐잖앜ㅋㅋㅋㅋㅋㅋ 랄까 죽는거 한번쯤 해보는게 아니라 죽으면 끝인데?!??!

안녕하십니까? 체스님이 돌아가신다면 팔 하나만 주실 수 있으십니까?

뭐. 그럼 죽지 말던가. 팔은 왜?

체스님 돌아가시는걸로 확정난거야?!! 거절합니다!! 체스님 안죽으니까!!! 즉어도 다 가져갈거야!! 체스님걸 넘기진 않겠다!!!

체스님은 자연사가 목표라고☆

맛있을 것 같아서 말입니다. 실례했습니다.

>>>맛있을 것 같아서<<<

그래 다들 죽지마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7 2019.09.14 239 Hit
상황극 2019/09/13 21:49:38 이름 : 생명의 신 키리아
66레스 [상L] 세 단어는 너무 짧다. 한 문장 상황극 🤫🤭😊🤗😁 2019.09.14 205 Hit
상황극 2019/09/12 20:55:1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다이스 굴리는 스레 2판 2019.09.13 23 Hit
상황극 2019/09/12 19:15:14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ALL/현판/스토리] Mistrust: 92. 악마인가. 짐승인가 2019.09.13 333 Hit
상황극 2019/09/10 01:40:06 이름 : Níðhöggr ◆i8i5SE8mHwn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6 2019.09.13 324 Hit
상황극 2019/09/12 18:41:43 이름 : 황금의 신 델만
1000레스 [1:1:1] 소소한 이야기들 네번째 - End, And...? 2019.09.13 4288 Hit
상황극 2019/05/03 01:18:24 이름 : ◆SE060nCnRxD
377레스 [1:1/근대/HL] A Hibiscus 2019.09.13 761 Hit
상황극 2019/07/13 13:02:59 이름 : ◆Fii9tjunwrh
18레스 [1:1/스핀오프] 어딘가의 (컨셉)악마와 (전)생존자의 연애일기 2019.09.13 162 Hit
상황극 2019/07/22 14:12:14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 [상L] 어딘가의 초차원 오픈 카톡방 -220- 2019.09.13 508 Hit
상황극 2019/09/08 22:49:40 이름 : 이름없음
118레스 자캐이입해서 대화하는 스레 2019.09.13 975 Hit
상황극 2017/10/17 08:45:48 이름 : 이름없음
595레스 [ALL/현판/스토리] Mistrust - 저항군들의 단체 톡방-10 2019.09.12 316 Hit
상황극 2019/08/19 19:58:38 이름 : 톡톡이~ ◆7uraoGtxO04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5 2019.09.12 252 Hit
상황극 2019/09/11 23:44:19 이름 : 미의 신 엘테라
194레스 [잡담]달님에게 기도하는 스레🌕 2019.09.12 2470 Hit
상황극 2019/02/08 22:13:15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상L/일상/All] 집 보내줘♪ 2019.09.12 1609 Hit
상황극 2019/08/06 23:50:33 이름 : 안 보내줄거야♩
509레스 (1:1) Künstler Und... Polizei?! (가제) 2019.09.12 1546 Hit
상황극 2019/03/18 02:01:56 이름 : 시완주 ◆5cNs4Lfal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