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이 정리된 위키 : http://threadiki.80port.net/wiki/wiki.php/%EC%9C%A0%ED%94%BC%EB%84%A4%EC%8A%A4%20%EC%A0%84%EA%B8%B0 설문 : https://docs.google.com/forms/d/1Yz9B39Z3rBG3h_McWV0t2KGwS8h1oWVEdqbg0bKOBJI/edit#responses 시트스레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5645267 진행에 관하여 진행 시 레스의 마지막이 (?)행동내용 을 서술하시면 반응이 처리됩니다. 포인트제 시작 일상 완료 시(3포인트), 스레가 갈린 경우(일상 참여 1회 이상, 3포인트), 스레주 개인 이벤트(최소 3포인트), 레스주 주최 이벤트(최소 3포인트) 시트 마감 8월 16일부터 시트스레가 막힙니다 시트 처리 9월 15일 안에 모든 시트가 처리됩니다. - 유피네스 전기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심의규정을 17세 이상 열람가로 운영됩니다. 이하의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노출 : 2등급 중 노골적이지 않은 나신 묘사(백색으로 이루어진 하얀 피부가 보였다) 정도의 심의를 규정할 것. -> 가능한 한 3등급의 부분 묘사만을 이용하며 어쩔 수 없는 경우에 한하여 2등급의 간접 묘사를 허가함. 성행위 : 2-3등급. 역시 노골적이지 않은 묘사(유난히 긴 밤, 더웠던 아침 등.)으로만 묘사할 것을 허가하며 사실상 사용하지 않음을 추천. 단 상황을 짐작할 수 있는 묘사(찢겨진 옷 등의 트라우마 유발 요소)에 한하여 서술 레스 최상단에 경고. 트라우마 유발 트리거가 있을 수 있음을 알릴것. 폭력 3등급. 단, 잔혹한 묘사를 허가하지 않음(장기의 직접적인 묘사, 고문 과정의 묘사 등.) 언어 3등급. 이외 - 무기사용조장 - 도박 - 음주조장 - 흡연조장 등의 요소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아뇨 렞상이 아니라 잡담이오 ㅋㅋㅋ 렞상은 포기한지 오래 되었읍니다...

이러다간 9월 14, 15일에 시트 처리만 9연속으로 하겠네요.

부담이시라면 시트 처리 기간을 늘리시는 것은...? 현생에 치이시고 계신거 같아서 걱정이네요.

딜런주 어서오세요.

곰은... 어찌울더라... (까먹음

>>909 (대충 곰 울음소리)

(대충 곰 울음소리)

(대충 밖인데다가 모바일이라 일상 안된다는 내용)

>>912 (대충 자기도 밖인데다 모바일 이란 내용)

다들 현생을 사느라 바쁘신 모양...

" 떨어질게요! " 떨어질테니까 살려줘요! 아니, 생각해보니까 억울하네? 나 여기 가둔것도 니들..은 아닌가? 아무튼 제 의지가 아니거든요? (?)Dice(1,6) value : 6

않이 밖에 비오고 모바일이고 그러면 일상 나중에 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싫어!! 일상할거야!! 일상할래!!!!

솔로 일상을 돌리면 됩니다! 저 처럼!!!!

>>919 걍 저랑 일상 돌려요

>>909 쮸쀼쮸쀼라 울지 않슴까

크라우스 : 쮸쀼쮸쀼

>>924 선레 부탁드려오

제가 잠들어버려서 아이주도 가셨나보네요.. 아니면 게임하고 계신건가 저도 일상 구해봅니다!

이동중이라 멀티는 무리...

무리하지 마세요! 일상이 없다면 게임을 켜면 그만이죠 후후 휴일은 정말 최고야..

>>925 밥 먹는 중.... 기다리거나 선레를 주시오....

(이슬톡톡에 빵으로 저녁 때우는 사람)

일상을 돌리고 그림을 그리려 했지만... 일상 구할때는 아무도 없었어 가지고... 그림부터 그리고 있어오

>>929 그러면 곧 선레를 가져올게오

(이벤트 기다리는 사람)

깊은 숲 속. 펑소같으면 약초 채집으로 바빴을 흰 머리의 여자아이가 이번에는 늑대를 해체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늑대 토벌이었던걸까요? 증거품이 될 늑대의 귀를 잘라내고는 정성스레 내장과 피를 빼내기 시작하네요. " 후우... 이거 양이 꽤 많네요... " 가죽은 가저가겠지만 고기는 여기에서 처리해야 하려나요... 전부 들고갈 수는 없으니... 라며 혼자 생각합니다.

>>915 솔직히 갑작스러운 현상보다는 이렇게, 눈에 보이도록 달려드는 쪽이 피하기 편합니다. 아니라고요? 그렇다면 죄송합니다만! 당신은 손톱인지 칼날인지 모를 것을 세운 채로 달려드는 여성에게서 도망쳐 나옵니다. 뒷머리에 손톱이 슬쩍 스쳐 뭔가 후두둑 떨어진 것 같지만 목숨을 부지했다는 것이 더 중요한 사실이겠지요. 방에서 나와 휴하고 숨을 내쉰 당신은 손에 쥔 종이 조각을 바라봅니다. 내용은 아직 알아볼 수 없습니다. 그래도 이건 분명, 중요한 것입니다. >딜런이 '찢어진 페이지 조각 4'를 획득하였습니다. 기여도를 7 획득합니다.

피 냄새. 개과 특유의 누린내가 함께 나는걸 보아하니 누가 늑대나 개를 잡았나보다. 면식이 있는 사이의 개나 늑대였다면 슬플테지만 그게 아니라면 고기나 조금 나눠달라고 해볼까. 천천히 소리를 내며 그쪽으로 다가가보니 아는 얼굴이 보인다 "켁." 치한이야!

(그러고보니 다니엘 소생 레스를 안썼다

>>937 치한이야 ㅋㅋㅋㅋㅋㅋ

딜런은 십년감수 했다는 표정으로, 페이지 조각을 챙긴 채 숨을 고르다가 다시 걸음을 옮기기 시작합니다. 억울하지만 어쩌겠습니까.. 죽은 사람들은 내 사정따윈 관심도 없습니다 " 그리고 왠지 다들 수수께끼 매니아고 말이지 " 좀 명확하게 써줄 순 없는거냐 고대인들! 투덜대봤자 달라지는 것도 없고, 일단.. 막내의 방까지 가봤으니 이젠 다른곳에도 가봐야겠죠 (?)영상실로 이동해서 탐사합니다!

10분뒤에 버스온다 으아악

" 어라, 레옹 씨네요? " 고개를 갸웃거립니다. 오랜만에 만난 얼굴이였죠. 피를 대충 천으러 닦고는 레옹을 향해 사뿐히 걸어갔을까요? 레옹의 앞에서 반갑다는듯 생긋 웃어보이네요. " 여기는 어쩐 일이세요? "

>>941 매정한 망자들 같으니. 일부러 들어온 것도 아닌데 이렇게 무섭게 대하다니. 역시 죽은 사람들은 정이 없습니다 정이. 당신은 혀를 차면서 다음 장소로 이동헙니다. 영상실입니다. 맨 앞에 커다란 스크린이 있고 그것과 마주본 채로 의자들이 잔뜩 자리하고 있습니다. 영상실이랄까요, 작은 영화관이라도 해도 좋을 정도입니다. 당신의 시대에 영화관이 있을지는 모르지만 말입니다. ..생각해보니 필름도 존재할까요? 잘 모르겠군요.아무튼 당신은 현대의 이기를 탐사하기 시작합니다. 스크린은 영문 모를 재질로 되어 있고 의자들은 푹신합니다. 오래되지만 않았다면 적당히 앉아 졸아도 괜찮을 정도군요. 그리고 당신은 기기를 발견합니다. 음, 기계입니다. 아무래도 필름을 여기다 사용하는 것 같은데... 당신은 머리를 싸매면서 이것저것 만지작거리다가, 필름을 제자리에 집어 넣습니다. .....기계 표면에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그림이 그려져 있어서 살았습니다. 필름을 집어넣고, 기계를 작동시킨 당신은 기계에서 나오는 빛이 스크린에 부딪히는 것을 보았습니다. '무지개빛, 프리즘에 비춰져 푸르게 가라앉은 피아니스트에게로.' 당신, 다들 수수꼐끼 매니아라고 했지요? 정말로 그런 것 같습니다. 뭐든 간단히 주는 법이 없습니다! >>다니엘 어둠 속에 가라앉고 가라앉던 당신은 어느 순간, 몸이 붕 뜨는 감각을 느낍니다. 그리고 천천히 눈을 떴을 때는, 한 소년의 얼굴이 앞에 있었습니다. 금발, 한 쪽 눈을 가린 붕대와 안대. 목에 걸린 방울에서 청명한 소리가 납니다. "일어나셨나요." 소년은 무덤덤한 목소리로 말합니다. 당신은 지금 소년의 무릎을 베고 있다는 것을 꺠닫습니다. 소위 무릎베개라 말하는 것을 당하고 있습니다. 음, 그건 둘째치고, 아마 소년이 당신을 구해낸 것 같습니다.

머야 아이 무릎베개라고! 나도 리타할래! (딜런 : 미X놈아

무릎베개.... (치한짓의 충동이 샘솟는다)

"늑대 잡은 냄새가 나길래 고기좀 얻어 가려고 왔는데....." 상대를 보아하니 그냥 가는 편이 신상에 좋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자꾸만 들었다. "..........." 아니다! 이 치한아!

" 말하자마자 나오네.. 시르벨라도 나오는거 아냐? " 벨! 거기 있니! ...있을 턱이 없지요. " 무지개빛, 프리즘에 비춰져 푸르게 가라앉은 피아니스트에게로.. 가라는건가? " 어딜 말하는건지 모르겠는데.. 일단 좀 더 조사해보자 (?)응접실로 이동해서 탐사합니다!

프리즘...? 꿈의 라이브 프리즘스톤????

해피나루..는 다른곳인가요?

도제도 추석연휴를 만끽중. 도제: 전 개꿀맛 엌ㅋㅋ

" 고기요? 고기가 좀 많아서 문제였기는 한데, 같이 여기에서 구워드실래요? " 웨 차별하십니까 리옹갓. 이 순수한 선의의 얼굴이 보이지 않습니까? 다니엘은 생긋 웃어보이며 리옹에게 제안합니다. 거절하기 쉽지 않아보이는 밝은 미소네요. " 설마 거절하실건 아니죠...? " 살짝 울먹거리며 레옹을 쳐다보려고 합니다.

전 이제 출발하는데 부럽

>>949 덜컥. ? 덜컥덜컥 ?? 곤란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정말 곤란하게 되었습니다. 문이 열리지 않습니다. 분명 아까까지만 해도 잘 열고 들여보내 줬던 문이 전혀 열릴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사람을 괴롭히는 잘 알고 있군요 이 저택! 당신은 당신을 비웃는 것처럼 보이는 손잡이에서 손을 뗀 체로 스크린을 바라봅니다. ..다른 길이 없습니다. 저걸 풀어야 합니다. 분명 어디선가 힌트를 얻었을 것입니다.

원래 쯔꾸르 게임에서 들어온 문이 막히는 건 약속된 전개(아님)

그리고 기입하는 걸 잊었습니다. 다니엘의 손에 '조각'이 들려 있습니다. ..이거 여기 벽과 비슷해 보이는데요? >다니엘이 '벽의 조각'을 얻었습니다. 기여도가 5 상승합니다.

안은 생각보다 깨끗한데?

와! 기여도! 는 지금 이동중이라 계속 폰을 붙들고 있기에는... 곧 도착하면 이어올게요...!

벽의 조각이면.. 좌측복도네요! 다니엘주 좌측복도 조사 부탁드려요!

"으... 크으으윽...." 이를 꽉 물며 나뭇가지를 줍기 시작했다. 하지만 긴장을 늦춰서는 안 돼! 그 순간 바로 잡아먹히는 거라고! 레옹이 피식자로서 눈 앞의 적을 보는 순간이다. "늑대가죽은 파시게요?"

저도 이동중... 나중에 뵈어요!

갑작스럽지만 기여도 2위인 분에게는 제가 일상 포인트라도 쥐어드릴 생각입니다. 20포인트 정도면 괜찮겠죠!

앗 레옹주 이따뵈요! 좌측 복도... 그렇다면 레옹주가 가셨으니 저 답레만 잇고 좌측복도 갑니다!

" ..... " 잠긴 문과 스크린을 번갈아 바라보던 딜런은 한숨을 쉬고 영상실 안을 다시 살펴보기 시작합니다. 정답을 말한다고 뭔가 되지는 않을 것 같고, 무언가에 특정한 행동을 해야겠지요. 요태까지도 그래와코 아패로도 계속 (?)영상실 안에 어떤것들이 있는지 한번 더 살펴봅니다!

아아 역시 우등버스는 편하네오 이런거 한 번 맛봐버리면 다시는 일반을 탈 수 없는 몸이 되어버렷...!

>>966 영상실 안에는 딱히 더 눈에 띄는 건 없습니다. 뭔가 소리를 내며 수수께끼를 띄우고 있는 기계만이 가장 눈에 띄는 물건입니다. ..진짜 말로하면 되는 걸까요? 진짜로? 정말로? 그렇게 단순하다고? 의문이지만, 다른 방법은 보이지 않습니다. 문득 당신은, 소년이 읽어줬던 책을 떠올립니다. 소년이 기억해두는 편이 좋을 것이라 했는데... 정확히..어떤 내용이었죠?

0ㅁ0 ??? 이동버스? 버스가 이동하는 차량이었나요? (뭔)

" 네! 늑대 가죽은 팔려구요! " 다니엘 역시 주위에서 나뭇가지를 줍습니다. 그러면서 환하게 웃어보이네요. 나뭇가지는 뗄감용 이었을까요? 권능 때문에 따로 불쏘시개는 필요하지 않았겠죠. " 여기에 장작을 쌓아주세요! " 손가락으로 위치를 가리킵니다.

ㅋzzzzㅋㅋㅋㅋㅋㅋㅋ

우등버스 우동버스 수동버스 자동버스 (흐릿) (비몽사몽)

" 푸르게 가라앉은.. 이 힌트였나? 그러니까, 아까 남자애가 읽어준 내용에 따르면... " 딜런은 아까 엿보았던 내용과 남자애가 읽어줬던 내용을 떠올리다가, 손가락을 딱 튕기면서 말합니다 " 투신자살을 시도한 슈만? .. 로베르트 슈만? " 책에 로베르트란 내용이 있었냐고요? 넘어갑시다 (?) 로베르트 슈만..?

" 앗... 아이 씨가 저를 구해주신 걸까요...? " 눈을 뜨자 자신이 무릎배게를 베고 있던것을 깨닫고는 벌떡 일어나서 하와와 거립니다. 자신이 이렇게 구해질줄은 몰랐는데 말이죠. 분명 그대로 가라앉아서 끝이라고 생각했는데... " 정말... 정말 감사드려요 아이 씨! " 생긋 웃어보이며 감사를 표하고는 이번엔 발걸음을 좌측 복도로 옮겨보려고 합니다. (?)좌측 복도로!

우동버스 좌서버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981 개그킹의 자리를 드리겠습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레에서 아저씨의 오오라가...

스레에서 개그킹 자리를 맡게 된 딜런주입니다😎

그림 그리다 오니까 분위기가 이게 뭡니까 ㅋㅋㅋㅋㅋ

축하드립니다 선생님

>>986 전 아뮤것도 안햇는데 ㅋㅋㅋㅋㅋㅋ

>>984 모임 좌장 딜런됩니다. 나이 괘념말고 잘 지냅시다 ^^; >>987 아이고 감사합니다 회원님

난 아직도 우리.스레를 모르겟어

그리고 아무런 개그 조차 안하고 개그를 불러일으킨 오웬주께는! 개그갓의 자리를 드리겠습니다!

서기 2019년... 대한민국은 개그대결이 한참이었다..

>>978 안타깝게도 정답은 아닌 듯합니다. 여태까지의 케이스를 보면 이것도 사람의 이름이 아니라 노래의 제목을 맞추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당시 소년이 읽고 있었던 책에도 노래의 제목이 세 개 정도 있었습니다. 다만 기회가 무한정하진 않을 듯합니다. 당신의 발밑에서 스멀거리는 게 생긴 것을 보면 말입니다. 이 매정한 저택 같으니. 될 때까지 하는 인디언식 기우제는 허락하지 않겠다는 건가요. 당신은 절로 한숨이 나오려 합니다. 이 스멀거리는 게 뭔지는 몰라도 당신을 응원해주는 귀여운 건 아닐것입니다. 기회는 2번 남았습니다. >>980 "별 말씀을." 아이는 담담하게 대답합니다. 그리고 당신은, 좌측 복도로 달려갑니다. 좌측 복도는 1층과는 달리 죄 벽으로 막혀 있습니다. 당신은 그 벽 구석구석을 살펴보며 탐사합니다. 본래 이런 벽에는, 장치가 있기 마련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당신은 당연하다는 듯 존재하는 장치를 발견합니다. 당신이 든 벽의 조각이 딱 들어맞을 법한 형태의 흔적입니다. 당신은 거기에 벽의 조각을 딱 붙입니다. 딱 맞는 퍼즐 조각마냥 맞아들어갑니다. 그리고, 쿠구궁 하는 소리와 함께 벽이 열립니다. 이런 장치, 진짜로 있군요. 당신은 감탄사를 조용히 내뱉으며 그 안으로 들어갑니다. 안은... ...사람이 살 방은 아닙니다. 사방이 벽으로 막혀 있습니다. 빛 한 줌 들어오지 못합니다. 벽에서 부터 이어진 녹슨 족쇄에는 아직도 핏자국이 말라붙어 있습니다. 이건 독방입니다. 사람을 고문하기에도 적합한, 어둠의 장소입니다. 당신은 그 가운데에 놓여 있는 종이 조각을 발견합니다. >다니엘이 '찢어진 페이지 조각 3'을 획득합니다. 기여도가 7 상승합니다.

개그킹과 갓 끼리 싸우지 마세요. 이 개그인들아 하하

>>990 저,,저저저,,, 수철이가 착각을 한 모양인데요 >>992 아 안받아요!

>>996 위대한 개그의 의지께서 말씀하셨다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7 2019.09.14 239 Hit
상황극 2019/09/13 21:49:38 이름 : 생명의 신 키리아
66레스 [상L] 세 단어는 너무 짧다. 한 문장 상황극 🤫🤭😊🤗😁 2019.09.14 205 Hit
상황극 2019/09/12 20:55:1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다이스 굴리는 스레 2판 2019.09.13 23 Hit
상황극 2019/09/12 19:15:14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ALL/현판/스토리] Mistrust: 92. 악마인가. 짐승인가 2019.09.13 333 Hit
상황극 2019/09/10 01:40:06 이름 : Níðhöggr ◆i8i5SE8mHwn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6 2019.09.13 324 Hit
상황극 2019/09/12 18:41:43 이름 : 황금의 신 델만
1000레스 [1:1:1] 소소한 이야기들 네번째 - End, And...? 2019.09.13 4288 Hit
상황극 2019/05/03 01:18:24 이름 : ◆SE060nCnRxD
377레스 [1:1/근대/HL] A Hibiscus 2019.09.13 761 Hit
상황극 2019/07/13 13:02:59 이름 : ◆Fii9tjunwrh
18레스 [1:1/스핀오프] 어딘가의 (컨셉)악마와 (전)생존자의 연애일기 2019.09.13 162 Hit
상황극 2019/07/22 14:12:14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상L] 어딘가의 초차원 오픈 카톡방 -220- 2019.09.13 508 Hit
상황극 2019/09/08 22:49:40 이름 : 이름없음
118레스 자캐이입해서 대화하는 스레 2019.09.13 975 Hit
상황극 2017/10/17 08:45:48 이름 : 이름없음
595레스 [ALL/현판/스토리] Mistrust - 저항군들의 단체 톡방-10 2019.09.12 316 Hit
상황극 2019/08/19 19:58:38 이름 : 톡톡이~ ◆7uraoGtxO04
1000레스 »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5 2019.09.12 252 Hit
상황극 2019/09/11 23:44:19 이름 : 미의 신 엘테라
194레스 [잡담]달님에게 기도하는 스레🌕 2019.09.12 2470 Hit
상황극 2019/02/08 22:13:15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상L/일상/All] 집 보내줘♪ 2019.09.12 1609 Hit
상황극 2019/08/06 23:50:33 이름 : 안 보내줄거야♩
509레스 (1:1) Künstler Und... Polizei?! (가제) 2019.09.12 1546 Hit
상황극 2019/03/18 02:01:56 이름 : 시완주 ◆5cNs4Lfal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