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이 정리된 위키 : http://threadiki.80port.net/wiki/wiki.php/%EC%9C%A0%ED%94%BC%EB%84%A4%EC%8A%A4%20%EC%A0%84%EA%B8%B0 설문 : https://docs.google.com/forms/d/1Yz9B39Z3rBG3h_McWV0t2KGwS8h1oWVEdqbg0bKOBJI/edit#responses 시트스레 :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5645267 진행에 관하여 진행 시 레스의 마지막이 (?)행동내용 을 서술하시면 반응이 처리됩니다. 포인트제 시작 일상 완료 시(3포인트), 스레가 갈린 경우(일상 참여 1회 이상, 3포인트), 스레주 개인 이벤트(최소 3포인트), 레스주 주최 이벤트(최소 3포인트) 시트 마감 8월 16일부터 시트스레가 막힙니다 시트 처리 9월 15일 안에 모든 시트가 처리됩니다. - 유피네스 전기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심의규정을 17세 이상 열람가로 운영됩니다. 이하의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노출 : 2등급 중 노골적이지 않은 나신 묘사(백색으로 이루어진 하얀 피부가 보였다) 정도의 심의를 규정할 것. -> 가능한 한 3등급의 부분 묘사만을 이용하며 어쩔 수 없는 경우에 한하여 2등급의 간접 묘사를 허가함. 성행위 : 2-3등급. 역시 노골적이지 않은 묘사(유난히 긴 밤, 더웠던 아침 등.)으로만 묘사할 것을 허가하며 사실상 사용하지 않음을 추천. 단 상황을 짐작할 수 있는 묘사(찢겨진 옷 등의 트라우마 유발 요소)에 한하여 서술 레스 최상단에 경고. 트라우마 유발 트리거가 있을 수 있음을 알릴것. 폭력 3등급. 단, 잔혹한 묘사를 허가하지 않음(장기의 직접적인 묘사, 고문 과정의 묘사 등.) 언어 3등급. 이외 - 무기사용조장 - 도박 - 음주조장 - 흡연조장 등의 요소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집에와서 널브러져있는 상황이라 일상무리무리...

>>899 일상력이 떨어져서 지금은... >>900 거기에다가 쏘면 잡혀가지 않을까오

사우전 수도에 브레스를 쏘고 아돌론으로 망명하면 범죄자 취급은 면하려나...(머리 굴리는중) >>905 치킨

일상 제가 있습니다!

앗! 그으럼 어 선레 다이스 표가아

>>906 볼케이노 갈비천왕 제외 치밥가능한 치킨추천좀 >>907 제가 돈까스를 별로 안좋아해서 히히...

DICE(1,2) value : 2 1. 가 2. 아

>>911 bhc 갈릴레오가 맛있다는데요?(출처 구글)

>>911 돈까스 교단은 웁니다... 볼케이노 갈비천왕 제외 치밥 가능한 치킨은 낏잎두마리치킨의 갈비치킨이랑 파스타치킨!

>>913 갈릴레오? 지동설이요?

>>916 이건 처음듣는 치킨들인데(당황)

브라키주는 치킨 마스터어 (끄적)

갈릴레오 맞아요??? bhc 찾았는데 깻잎 두마리 치킨은 못찾아서

달짝지근하고 찐뜩한 갈비 양념에 고추 토핑 되어 있어서 달고 살짝 매콤하고 맛있어요!

집 근처에 깻잎 뭐시기가 없어서리...

깻잎두마리가 없으면 안타깝게도 다음 기회에! 갈릴레오가 아니라 갈비레오 아니예요?

블로그에는 갈릴레오라 써져있었는데 인터넷에 치니 갈비레오라고 하네요

ㅇㅁㅇ...... 갈릴레오 시키러감니다

하늘에는 별이 가득하다. 땅에는 사람들이 고른 숨을 쉬며 휴식을 취한다. 깊고 고요한 밤 중, 이 거리에 나와있는 건 당장은 소년 뿐이다. 나무로 된 상자에 엉덩이를 붙이고 한 쪽 밖에 없는 눈으로 하늘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었다. 소년은 생각했다. 하늘은 제 고향과 같네요. 어느 곳에서도 밤하늘은 별이 반짝이며 달이 조용히 미소짓고 있다. 그건 생전 처음 오는 이 땅도 마찬가지다. 소년은 눈을 느릿하게 깜빡이며 하나, 둘, 별을 센다. 양을 세는 것과 비슷한 행동이다. 하지만 소년의 눈에는 잠이 스며들 생각을 하지 않는다. 소년은 들고 있던 고개를 내리고 당신을 본다. 당신은 산책 중이었을지도 모르고, 지금에서야 밤 늦게 이 마을에 다달은 것일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당신은 이 심야, 소년과 마주했다. 특별하지도 않은, 그저 평범한 만남이다.

홈페이지에는 갈비레오라고 되어 있으니까 갈비레오 아닌가 이거 마치.. 프랜시스 베이컨 VS 프랑스는 베이컨

아니 영업중이라면서 왜 주문이 안되는고야 ㅠ

배달앱 사용 불가 or 마무리중... 일지도 몰라요

으아아아으아아아 전화 받아아아아아

다른거 시켰읍니다

별이 쏟아져도 이상하지 않을 밤, 가로드는 주술용 지팡이를 짚은채로 겨우 숲을 빠져 나갑니다. 무엇을 했는지 몸에 묻은 흙들과 잎들을 털어낸 가로드는 이윽고 아이를 발견했지요. "분명히... 아이라고 했지? 뭐하고 있어?" 모두가 잠들 이 시간에 어찌하여 깨어있는걸까요? 몽환사에 대한 이야기를 일부만 알고있는 가로드는 알지 못합니다.

저 짧은 문장에 현자의 마음이 담겨있는 것 같아

꿩대신 닭을 택하셨군요 기사여...

오! 위대한 현자시여 무엇을 깨달으셨습니까?

(모바일로 인한 단문러의 모습이다)

BHC대신에 네네도 훌륭한 선택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구도자여

소년은 고개를 돌려 당신을 바라본다. 청회색 눈이 담담한 빛을 띄고 있다. 자세한 것은 알 수 없지만 고생을 했다는 것 하나만은 확실하게 보임에도 별로 걱정을 하는 기색은 아니었다. 아니면 걱정을 하는데 그것이 겉으로 보이지 않거나, 둘 중 하나일 것이다. 소년은 앉은 채로 당신에게 살며시 손을 흔들었다. 의수가 아니라, 사람의 팔이다. "휴식 중이예요. 안녕하세요. 당신." 이름을 아는 것인지 모르는 것인지. 조금 시적인 것인지. 소년은 그렇게 당신을 불렀다. 별이 쏟아질듯한 밤이다. 검은 하늘 가득 밤의 보석이 박혀 장식되어진 밤이다. 그런 밤, 어둡고 고요한 거리에 조용히 앉아 있는 금발의 소년은 조금, 몽환적으로 보일지도 모른다. 뭐 평범한 생김새라는 것은 둘째치고 말이다.

그럼요! 당연하죠! 네네치킨~

BHC시켜먹은 뒤로 네네를 시킨 적이 없죠. BHC 맛있어요..

하지만 BHC를 시킬 수 없다묜?!

>>944 교촌 허니콤보

BBQ 황금 올리브 치킨

오웬주 빼고는 다 자신만의 단골픽이 존재했었어

이제 저녁 먹을거에요

"그래?" 가로드는 짧게 대답하곤 근처의 나무 상자에 걸터 앉습니다. 삐걱하고 울리는 상자 소리. 어른의 무게감. 어째서 이런 곳에서 쉬는지 차라리 자는게 어떤지하고 물어보고는 싶으나 무슨 이유에서든 그러지 않는 이유가 있을것입니다. 간섭하다 껄끄러운 부분을 건드리는 것은 좋지 않겠지요. "그러고 보니, 찾았어? 묘지기란 일을 좋아하는 이유." 가로드는 하늘을 올려다본채 발을 까딱입니다. 갑작스러운 질문을 툭 뱉어봅니다.

>>950 우리 아이디도 비슷하고 밥먹는 시간도 비슷하네요, 이런게 바로 운명인가봐요 (초롱초롱

>>952 그런거 다 미신입니다

>>952 (주식사는 소리)

>>954 저 되게 쉬운 사람인데오;; >>955 ??

>>956 그래서 지금 주식만 몇개에요 280개 있으신가

>>953 (주식 더 삼) (뭔)

철벽으로 만리장성을 쌓으시겠네...

>>956 휴지로도 재활용 안될텐데 그거...

>>959 ??? >>960 저 그런거 없는데오;;

제가 산 주식을 쌓으면 우주를 뚫지 않을까요?

>>962 철벽 있잖아오

>>963 주식>우주 >>964 (토닥

"글쎄요." 소년의 대답은 애매했다. 붕대 사이로 나온 머리카락을 매만지면서 생각을 정리하는 듯 하였다. "솔직히 말하면, 고민할 시간이 없어요." 작은 입에서 천천히 나온 말은 그랬다. 소년은 말했다. 자신은 이 넓은 세계에 한 걸음 내딛는 것만으로도 힘들다고. 작고, 눈도 팔도 없는 몸은 금방 피로가 쌓이며 만성적인 불면증은 그것을 가속화시켰다. 그것 뿐만이 아니라- 처음 보는 것들이 덮치는 감각은 늘 파도에 몸을 내맡기는 것 같은 감각을 선사했다. "저는, 금방 알에서 나온 것과 다름 없기에. ...적응만으로도 벅차요. 아직은." 아직 어린 새다. 그렇기에 세상을 보고 있는 것이겠지.

>>963 ㄷㄷㄷㄷㄷ >>964 (애도) >>965 스킬 인가오?

>>968 스킬입니다 연플을 전부 거부하는 스킬이라고 있어요

제게는 절대 생길리 없는 스킬이겠네오!

오늘은 짱구 그만 굴리고 자야겠어요.. 오늘 지각했더니 내일도 지각할 것 같아.. 다들 좋은 밤~~ 보내세요~

치킨 빨리오면 조케타

"적응인가..." 발을 까딱까딱 울리던 가로드는 이내 발을 멈추고 맙니다. 가로드는 아이의 힘듦을 모르겠지요. 이해하려 든다 하더라도 이해하지 못할것입니다. 자신은 결국 타인이 아니니까요. 그 정도로 상냥한 성격도 아니지요. "천천히 걸어도 괜찮겠지. 너는 아직 아이니까. 조급해하지 않을 특권이 있으니까." 연결되지 않는 문장들을 나열한 가로드는 이내 하품을 짓습니다. 멍한 정신에서 나온 소리입니다. 흘려 넘겨도 좋겠지요. 시간은 계속해서 흐릅니다.

>>980 사장님 : 곧 도착합니다!

"예. 저는 '아이'니까요." ...이건 소년 나름의 말장난일까? 아무튼 소년은 고개를 끄덕였다. 가만히 다리를 모아 앉은 자세 그대로 정면을 바라보았다. 거리에 지나다니는 건 밤눈이 밝은 고양이 같은 작은 동물 뿐이었다. 소년은 저것들과 비슷했다. 작고, 세상은 작은 마을이 전부다. 과거에 소년은 그랬다. 묘지 만이 소년의 세상이었다. 뭐라 더 말하지 않고, 이해하려 들지 않는 당신이 소년은 고마울지도 모르겠다. "졸리시면 주무시는 게 좋아요." 소년은 하품을 하는 것을 보며 말했다. "지금 여관은...연 곳이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이대로 가로드를 재우고 꿈 속에 들어갈까(아무말)

가로드는 졸리니 제가 RP하는 고양이랑 허쉴? (아님)

>>986 가로드가 고양이가 되나요?(대체)

"여관이 없으면 이 시간에 불을 켠 가정집이라도 찾아보지 뭐. 없더라도 노숙은 익숙하지만." 가로드는 고개를 끄덕이며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나름의 말장난엔 미소를 보여주었던가요? 머리를 긁적이곤 불을 켠 장소가 없나 둘러보는 시늉을 합니다. 보일리가요. 가로드는 한숨을 내쉬곤 불빛을 찾아 걸음을 옮겼습니다. 아이에게 손을 흔들어주며 인사를 하곤 떠납니다. 너도 잘 자 하고. ... 얼마 안 가 가로드는 꿈을 꾸게 됩니다. 전과 같은 자각몽. 자신이 초원에 누운 검은 고양이가 되는 꿈 말이죠. "냐옹 (뭐야 이게)" 말이 안나옵니다. //콜

몽환사 특) AU일상을 언제든지 할 수 있다.

스르르, 걸음을 옮긴다. 별 의미는 없었다. 해가 뜰 때 까지는 시간이 많았고, 그 사이에 사람의 꿈 속에 들어갈 생각을 했을 뿐이었다. 그리고 그게 마침 당신의 꿈인 것은 아마 반 정도는 우연일 것이다. 나머지 반은, 소년이 당신을 찾아다녔을지도 모른다는 것. 소년은 그렇게 당신에 꿈에 또 한 번, 발을 디뎠다. 현실이 흐려지고 그 자리를 꿈이 채운다. 날이 밝다. 아까까지의 마을은 보이지 않고 드넓은 초원이 있을 뿐이었다. 그리고 소년은 그 안에서- 당신을 발견한다. "............." 당신이랄까, 고양이를 발견했다. 고양이다. "..........." 소년은 가만히 서서 당신, 고양이를 빤히 바라보았다. ..당신인 것을 아는 것일까, 모르는 것일까. //굿.

>>989 꿈 속이라는 상황은 만느으응!

"냥?" 초원에서 데굴거리며 언제 깨어날까 생각하던 가로드는 아이를 발견했습니다. 꿈으로 들어온걸까요? 아니면 이곳은 사실 아이의 꿈인걸까요? 전자겠지만 몽환사를 모르는 가로드는 후자일 가능성도 고려해봅니다. 어느쪽이든 상관없지요. 가로드는 아이에게 다가가 말을 겁니다. 이 상황을 해결해 달라고요. "냐옹. 냐아아 냥?" 알브도 맙소사! 고양이라 말이 안통합니다! 가로드는 한숨을 내쉬며(고양이 모습으로) 핑크 젤리가 있는 손바닥으로 아이의 발을 꾹꾹 댑니다. 일단 앉으라는듯 말이죠. 뜻은 전해졌을까요?

냥냥? 레옹주 나와주세오

"..." 소년은 자신에게 다가오는 고양이를 무표정한 얼굴로 바라보았다. 그리고 고양이가 젤리가 말랑거리는 앞발로 자신을 꾹꾹 누르는 것을 바라보다가- 행동을 시작했다. 고양이를, 당신을 안아올리려 드는 것이다. 그랬다. 아무리 꿈속이라도 소년에게는 동물의 말을 듣는 능력이 없었던 것이다! 문비스트도 엘프도 뭣도 아닌 그저 평범한 인간 몽환사로써는 어쩔 수 없는 법이었다! "그 분은, 고양이를 좋아하는 걸까요." 소년은 고개를 갸웃하며 말한다. 고양이 보다는 새 쪽이라고 생각했는데- 하면서 고양이를 익숙하게 쓰다듬는다. 동물을 다루는 것이 익숙해 보였다. 아마 묘지에 있을 적, 친구라고 할만한 것은 가끔 지나치는 작은 동물 뿐이었던 것이 아닐까 싶었다. "그런데 가로드 씨는 어디인가요. 알려주실 수 있나요."

가로드는 아이에게 멍하니 안아올려집니다. 뭘 하려는걸까요? 이 고양이의 저주(?)를 풀어주려는걸까요? 아니었습니다! 쓰다듬으며 하는 말에 가로드는 버둥거리며 짧은 앞 발로 자신을 가리키며 외칩니다! 내가 가로드야! 가로드라고! "냐앙! 냥냥! 냐아아아!" 하지만 어림도 없지! 한참을 버둥거리던 가로드는 체념하듯 늘어져버립니다! 하긴. 언제 고양이가 되는 경험을 해보겠나요?
17레스 세울까 생각 중인 스레에대해 의견을 묻는 스레 2019.09.16 121 Hit
상황극 2019/09/16 00:03:46 이름 : 이름없음
606레스 [1:1/학원/HL] 앞자리 여자애 뒷자리 남자애 - 4 2019.09.16 742 Hit
상황극 2019/07/10 16:28:02 이름 : ◆Ai3Clvg44Y7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40 2019.09.16 67 Hit
상황극 2019/09/15 21:20:21 이름 : 정령신 아르베니아
101레스 [상L] 쇠락한 왕국의 마지막 인사 2019.09.15 322 Hit
상황극 2019/09/12 22:03:46 이름 : 이름없음
63레스 당신이 생각하는 레전드 상황극은? 2019.09.15 1032 Hit
상황극 2018/08/09 16:40:57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9 2019.09.15 156 Hit
상황극 2019/09/15 12:00:27 이름 : 자연의신 헤투드이크루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8 2019.09.15 183 Hit
상황극 2019/09/14 19:44:35 이름 : 짐승의 신 바라투스
1000레스 [잡담]🍭🍭어딘가의 초차원 잡담방🍭🍭 -38- 2019.09.15 802 Hit
상황극 2019/09/09 13:31:06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Gl/여캐 only/고등학교] 백합꽃이 필 무렵 - 아홉송이 🌈 수련회! 🌈 2019.09.14 909 Hit
상황극 2019/09/07 01:05:46 이름 : ◆xPg6oZjBxO7
1000레스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7 2019.09.14 239 Hit
상황극 2019/09/13 21:49:38 이름 : 생명의 신 키리아
66레스 [상L] 세 단어는 너무 짧다. 한 문장 상황극 🤫🤭😊🤗😁 2019.09.14 205 Hit
상황극 2019/09/12 20:55:1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다이스 굴리는 스레 2판 2019.09.13 24 Hit
상황극 2019/09/12 19:15:14 이름 : 이름없음
1000레스 [ALL/현판/스토리] Mistrust: 92. 악마인가. 짐승인가 2019.09.13 334 Hit
상황극 2019/09/10 01:40:06 이름 : Níðhöggr ◆i8i5SE8mHwn
1000레스 » [ALL/육성/여행] 유피네스 전기 - 36 2019.09.13 324 Hit
상황극 2019/09/12 18:41:43 이름 : 황금의 신 델만
1000레스 [1:1:1] 소소한 이야기들 네번째 - End, And...? 2019.09.13 4288 Hit
상황극 2019/05/03 01:18:24 이름 : ◆SE060nCnRx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