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은 먹으면 취할 수 있고 마약도 약에 취할 수 있다 하고 뭐 그런데 담배는 피면 무슨 느낌이 좋아서 피는거야? 끊지 못해 피는거 말고 피면 뭐가 좋아?

그냥 정말 궁금했어 담배 처음 시작할 때 뭐가 느낌이 좋아서 시작하는지?

담배도 마약의 분류중 하나로 취급되지 않던가

맞네. 담배도 마약으로 분류되어있어. 국가에서 허락한 유일한 마약은 음악이 아니라 담배였어.

진짜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폈었는데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담배 필 때 만큼은 아무 생각이 없어지고 힐링되는 기분을 느꼈음 기분탓이었을수도 힘들 때마다 펴보니 담배 피고나서 ㅋㅋㅋ그 상쾌함을 잊을 수 없고... 밥 먹고 나서 너무 피고 싶어지고 ...특히 고기.. 그러다 보니 계속 피게 되고... 지금은 끊었지만 힘들 때마다 계속 생각남

>>6 나한테 물어본 건 아닌 거 같은데 그냥 대답할랭 나한테서 나는 거라 그런지 처음엔 좀 신경 쓰였는데 점점 아무 생각이 안들음. 그리고 담배 피니까 핸드크림, 껌, 바디미스트 가지고 다니고 + 손을 진짜 자주 씻어서 냄새에 신경을 덜 쓰게 된듯.... 근데 길빵하는 사람들 담배 냄새는 맡기 역겨움

담배를 피면 안정이 돼? 그래서 흡연자들이 스트레스 받으면 담배 말린다 그런 소리 하는건가

난 2년째 피고있는데 처음엔 언니들이 피래서 폈었거든 언니들 없을땐 절대 안피고 언니들이랑 있을때만 억지로 폈었어 근데 어느순간부터 혼자있는데도 피고싶다는 생각이 들더라... 거기다 난 연초가 안맞아서 아직 속담피면 구역질에 어지럽거든 나도 끊고 싶은데 주위사람들도 그렇고 내가 피게되더라..

그냥 펴 그냥..진짜 중독 심하잖아 담배는..어쩌다 피게되고 또 피고 또 피고 하다가 갑자기 이러다 안되겠다싶어서 바로 끊었고 지금은 끊은지 한 6개월?쯤 된거같네 끊기 전에도 2번 실패하고 진짜 이번에도 실패하면 그냥 부모님한테 말하고 쳐맞자는 생각으로 끊었어..한번피면 끝장나 제발 손도 대지말자

담배 혐오자였어. 나 여잔데 앞뒤없이 버스정류장에서 길빵하는 아저씨랑 싸운 적도 있음. 나 겁 무지 많은데 담배 너무너무 싫어서 안참아지더라. 길빵하면 대놓고 앞에서 부터 숨참고 볼빵빵하고 인상쓰고 지나감. 집안 어른들이 집앞마당에서 피면 연기 다오잖아;; 그럼 담배냄새 엑! 하고 꼽주고..담배 앞에서 예의 버려버림. 근데 n년전에 한번 죽으려고 했는데 죽는데 뭐든 못해볼까 싶어서 편의점 갔는데 보이길래 한번 펴봤어. 괜찮더라. 1달 내내 울었는데 그거 피니까 멈추더라고. 그뒤부터 못 끊겠어. 담배 덕분에 살아있는 것 같아 아직도... 살아있는게 힘든데, 뭘 하기 힘들 때도 담배있어서 더 용기생기고..나도 내가 이상한거 같긴해. 너무 의존하는 것 같아. 요약은 담배피면 감정이 좀 죽음. 좀 더 이성적이 된다고 해야되나. 나는 그래서 펴..

음 별 생각없이 핌 근데 피고나서 손에는 냄새배도 괜찮은데 입에 남는게 좆같아서 아이스브레이커스?그거 씹음

뇌에서 이것을 하면 스트레스를 해결해주는것 이구나 라고 판단을 해서 스트레스가 생기면 그러한 방식을 반복함 스트레스를 잠으로 해결하는 사람, 게임으로 해결하는 사람, 담배를 해결하는 사람, 술로 해결하는 사람 결국 과잉이 되어지면 문제가 발생이 되어지는것 과도한 수면으로 인해서 생체 리듬이나 삶에 대한 일정한 바이옴을 잃어버림(★★★[위험도]) 게임으로 해결하는 사람, 과도하게 게임에 집중하고 과잉이 되어져서 과도하게 그것에 시간을 많이씀(★★★★[위험도]) 담배로 해결하는 사람, 신체적인 변화가 제일 뚜렷한 스트레스 해소 방법이라고 생각함, 폐에 무리한 연기로 인해서 기침이 다소 발생하고 가래나 침으로 인해서 건강이 악화가 되어짐(★★★★★[위험도]) 술로 해결하는 사람 이것도 담배랑 같은 개념인데 술로 인해서 이성을 잃고 도발 행동을 할 수도 있고 위험에 노출 되어지기 쉬운건 담배보다 위험함 (★★★★★★[최고 위험도]) 스트레스가 절대로 해결 되어지지 않거나 지금의 상황이 도저히 버틸 수 없는 상황이 올거야, 하지만 그 때를 잘넘겨야함 사람의 고통은 연속이라는데 해소 방법이 하나로 단정이 되어지고 연속 하다보면 항상 같은 방식으로 해결 할 수 밖에 없는 한정적인 한계에 가두는것 밖에 안됨. 나에 대해서 조금 더 냉혈하고 냉철하게 받아들이고 그것을 수용하고 고쳐야하는데 머리가 굳고 나이가 들면 이것이 힘들어짐... 여덟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말이 있듯이 지금의 감정을 추스리려 하지말고 이 감정을 해소할 제일 안전하고 확실한 방법을 찾는것이 장기적으로 봤을 땐 좋음 취미를 하나 가져 보는건데, 뇌에서는 이것이 장기적으로 내가 해온 방식으로 기억을 하기 떼문에 비슷한 행동을 취하는것 만으로도 어느정도 심신의 안정을 준다고 해도 무방함.

>>13 그렇게 말하니까 뭔가 막 게임난이도같아서 다 클리어해야될거같아...

ㅏㄱ박욕라겨ㅓㅣㄷㅣㅣ지러ㅓ거ㅓ슈 북겟ㅏ. 더맘마삳에 독박육가 안 수ㅠ가 이ㅐㅎ햇다고 ㅛㅐ햇닫데ㅠ걸자ㅠ닫샛ㄱ아ㅡㅡㄴ ㅗ조뮤슬ㅇ느 거ㅠ같딪

담배가 씁쓸한 냄새가 나잖아 근데 인생이 더 씁쓸해서 피는 것같아

인생이... 담배보다 쓰니까......

보통 군대가서 많이 배워옴 근데 이유는 딱 하나임 좆같애서 시도때도없이 갈구고 갇혀서 지정된 범위 아니면 못나감 심지어 제한받기도 함 이것저것 만든다고 뺑이치고 근무한다고 밤에 자다가 깨고 먹는거 사람답게 못먹는 생활을 18개월동안 하다보면 사람이 미침 이거 하나 피면 괜찮아질까 해서 핀게 처음엔 몰라도 나중에는 그냥 습관이됨 >>18 염병말고 군대나 댕겨와라

난 너무 힘들 때 폈음 어느날은 어떤 일이 터져서 너무 힘들었음 쥰내 눈물만 주륵주륵 흘리면서 친구한테 전화하면서 나 너무 힘들다 씨바 이랬는데도 안 풀리길래 담배를 폈어 난 흡연자지만 담배는 최후의 보루야 그래서 줄담배를 내리 뻑뻑 피다보니깐 뭔가 힐링되면서 괜찮아져 엄마한테 나중에 걸려서 완전 난리나고 그 이후로 강제적인 약속을 엄마가 받아내기도 했고 나도 딱히 피고 싶진 않아서 지금까지 안 피고 있어 6개월쯤 됐나... 근데 그 사이에 나도 사람인지라 니코틴에 중독됐는지 한 번 생각나서 펴봤는데 힘들 때는 하나도 안 쓰더니 안 힘들 때 피니까 존나 쓰고 핵맛없길래 다시 한 번 담배는 힘들 때 펴야 된다고 생각을 하게 됐지 근데 난 좀 이상한 케이스야 빡칠 때나 힘들 때 말고는 전혀 피고 싶지 않아 아 위에 경우는 생각나서,,, 좀 모순이네

>>19 너무 슬프네 저걸 '남들 다 갔다 온 군대' 라고 말하기엔 너무 슬프다

나 청소년기 내내 힘들게 자라서 스물되자마자 담배 잡았는데 처음엔 아무리 스트레스 받아도 담배는 아닌 것 같아! 해서 다른 사람 줄려고 했는데 과거 기억으로 인한 스트레스 장난 아니라서 담배 계속 피게 되더라...ㅎ 처음엔 피기 힘들었는데 줄담배 하다보니까 몸도 적응하고 그래 근데 담배피니까 스트레스 잠깐 멈출 수 있는 건 진짜임

난 예체능 입시 했을때 조울증이랑 강박증에 너무 심했었는데 주변에서 다 펴서 저거라도 피면 좀 나아질까 생각 들어서 학원 사람들이랑 밥 먹기 전 밥 먹은 후 폈었음. 근데 난 핀다고 딱히 달라지는 건 없다고 생각했고 딱히 중독까지도 아니었던 터라 입시 끝나자마자 담배 다 버림. 몸이 안좋아지고 폐암이니 뭐니 그런 걸 떠나서 스스로 너무 망가졌다는 생각이 드니까 더 이상 피고싶지 않더라

예전엔 뭣도모르고 폈다가 끊었는데 진짜 화나고 스트레스 받은 날 생각나더라 예전엔 한달만에 피고 그러면 어지러웠는데 저때는 3개월만에 폈던건데도 하나도 안어지럽고 좋았음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

피는데 내 손에 담배냄새남는건 좆같음 모순덩어리같지만

ㅇㅏ 우리반 어떤애 담배 피우고 바로 들어와서 반에서 담배 냄새 나니까 담임이 페브리즈 뿌리고 다님 ㅋㅋ

다들 그럼 피는게 무슨 효과가 있어서가 아니라 그냥 저거라도 피면 좀 낫나 싶어서 핀거고 끊지 못해 피는거네..

담배는 비흡연자뿐만 아니라!! 동물한테도 피해준답니다ㅠㅜㅜ 금연합시다ㅜㅜ 제발ㅜㅜ

>>28 자기자신한테도!! 삶이 힘들다고 피웠다 폐암걸려 더 힘들수도..

피고나면 술취한것처럼 머리띵해지면서 기분좋아지고 스트레스가 풀려서...

진짜 담배 왜피는지 모르겠어..한번피면 중독된다고 그러잖아 절대 아님 아는 일찐언니가 피래서 억지로 한번 했었는데 죽을맛...다신 안 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레스 나만 이러냐 2020.02.01 31 Hit
잡담 2020/02/01 16:52:39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MEGA 다운로드 취소...나좀살려줘 2020.02.01 73 Hit
잡담 2020/02/01 16:26:3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오늘 엄마 생신이다 2020.02.01 27 Hit
잡담 2020/02/01 16:12:2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나 너무 쪽팔려.... 2020.02.01 57 Hit
잡담 2020/02/01 15:09:0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배꼽냄새 2020.02.01 84 Hit
잡담 2020/02/01 13:17:1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택배회사 몇시까지해??? 2020.02.01 29 Hit
잡담 2020/02/01 13:16:3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마스크값 많이 나간다 2020.02.01 58 Hit
잡담 2020/02/01 11:56:4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설사랑 토랑 같이 나올라 하는 기분을 알아?? 2020.02.01 104 Hit
잡담 2020/02/01 01:40:15 이름 : 이름없음
27레스 15년지기 남사친이랑 대만가는거 오반가? 2020.02.01 252 Hit
잡담 2020/01/12 14:23:3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귓볼 뚫엇는데 2020.02.01 53 Hit
잡담 2020/02/01 11:38:25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자신의 애완동물의 특이행동들을 적어보자! 2020.02.01 70 Hit
잡담 2020/02/01 02:06:17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나 그ㄴ양 엄마 침대에서 조냄새은 나길레 안방드가서 침대에 엄마옆에 누엇는데 2020.02.01 157 Hit
잡담 2020/01/31 22:48:00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 담배는 왜 피는거야? 2020.02.01 322 Hit
잡담 2020/01/17 00:08:1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웹소설 2020.02.01 36 Hit
잡담 2020/02/01 09:25:11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남사친 선물 추천좀해줘 2020.02.01 134 Hit
잡담 2020/01/30 20:12:0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