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자기관리 못하는거 팩트면서 난 통통한고지~난 글래머 체형 ㅇㅈㄹ하고 자빠짐 그리고 내가 평소에 운동해서 근육량이 여자치고 꽤 있는편인데 근육량이 높고 지방량이 거의 없어서 몸무게 말하면 전혀 그렇게 안보인단 소리 들음 그래봤자 56임 키도 168 이고 근데 어떤 씹돼지가 내 몸무게 듣고 정말~?~?~ 스레주 그렇게 안보였는데 나랑 몸무게 별차이 안나네ㅋ ㅇㅈㄹ함 이거 말한 새끼는 키도 나보다 작은주제에 운동도 ㅈ도 안하면서 내일은 꼭 다이어트 할거라면서 설쳐대는 키 161에 68나가는 씹돼지임 하.....

뚱뚱한 사람들 보면 거부감이 든다고 해야할까 나도 뚱뚱했던 적이 있어서 그때 생각나고 뭣보다 뚱뚱하면 대체로 땀도 많이 흘리고 체취가 강한 편이 많아서 여름같이 더운 날이나 실내에서 같이 있으면 진짜 개불편함

근데 약먹는사람이면 어쩔 수 없는 경우가 있다....정신과 약 중에 체중증가 부작용이 많거든 씨발ㅠ그래서 나도 하루 한끼만 먹으면서 다이어트 개노력중임........

나도 한때 171센치에 103키로 나갔던 적 있는 초고도돼지였다. 결국 자기관리 못 해서 생긴 문제더라. 난 뚱뚱한 거 자체가 역겨운 게 아니라 지 의지박약을 다른 이유로 포장하려 드는 게 역겹다. 물론 병 때문이거나 임신 같은 이유로 살이 찐 건 비하할 대상이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맨날 단거나 쳐먹고서 난 왜 살이 찌지 ㅠㅠ? 이러는 새끼들은 제발 반성좀 했음 좋겠다. 내가 원래 물만 먹어도 살쪄~~ 이 ㅈㄹ하지 말고 운동이라도 좀 했으면.

아~~존나 돼지년아 ㅋㅋ 샤워는 언제 하는건지 머리 존나 떡져있고 너 다닐때마다 교실이 쿵쿵거린다~~~ 그리고 너랑 스쳐가면 존나 이상한냄새 오져 그리고 지금 학년에 중1것도 잘 모르는게 말이 되냐 넌 진짜 니 인생을 위해 노력하는게 뭐냐 돼지새낑 ㅋㅋ

네가 머리카락 화려하게 염색하는 이유는 머리카락에는 살이 찌지 않아서겠지. 관리 못 해서 진짜 지저분하지만. 꼴에 일본 애니 흉내낸다고 일본 책가방 들고 일본 가디건 입는 거 보면 애처롭다 나보다 키도 작은 게(본인 163cm) 부피는 오져 ㅅㅂ

나는 거의 남 외형으러 안까는데 와진짜 아는 애가 163인가에 둘레가 겁나 뚱뚱한데 그래 뚱뚱하든가 말든가 난상관안했는데 미친게 서람 돌려까기 잘하길래 피하니까 미친건지 나에대해 안좋게 뒷담까고다님 미친; 그래서 욕하잖어 어휴 멋샹기고 뚱뚱한것보다 거기에 질투심이랑 열등감에 쩔어있는게 더 충격임

뚱뚱한게 싫다기보다는 뚱뚱한데 노력안하고 핑계만 대는 부류가 싫음 그리고 아는척해보자면.... 약부작용 급격한 체질변화(임신출산등등)으로 살쪘다가 잘 안빠지는경우도 있으니까 마냥 뚱뚱하다고 뭐라고하지는말자ㅠㅠ우리모두.. 난 통통해

나 짧은 치마 입었을때 계속 긴바지 입으라고 강요하던 돼지년이 싫다 윽 지가 못입는걸 왜 남한테 열폭하지

>>106 >>109 오... 둘 다 개인적으로 개민폐인데... 난 중2 때 4호선타고 서울대공원 갔는데 내 왼쪽인가 오른쪽에 당시 성인 개씹돼지(여자)가 앉아 있었고 난 핸드폰으로 음악 게임 하고 있었는데(음악게임 할때 손이 좀 격하게 움직이는 편이더라...) 계속 옆에서 아이 씨 아이씨 그러는 거임 그래서 무시하고 게임 하는데 옆에 앉아 있던 사람이 내리면서 나더러 저기 몇 살이세요??? 이지랄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때 옆에 엄마도 있었는데 얘 중2에요. (기억으론 엄마가 내 나이 말하면서 우리 애한테 지랄 하면 가만 안 둬. 식으로 째려 본것 같긴 하다.) 하니까 아무 말 못하고 내리더라. 돼지년 내리니까 엄마가 본인 몸 뚱뚱한 거 모르고 너한테 자리 좁다고 지랄 하네. 하면서 혀 찼어.. 왜 진심 이런 부류의 씹 돼지들은 본인 몸 뚱뚱한 걸 모르는 걸까... 네가 살찌면 옆에 앉은 사람도 자리가 꽉낀다는 생각울 못하는 걸까.. 몸무게 8,9 넘어 가는 게 평균이라고 생각하는 걸까...

어우 돼지년들.. 민폐오짐

>>9 ㅁㅈ 외숙모가 이럼 존나 하루에 거의 한끼+친척 회식이라고 뷔페같은데 가도 살 안찌는종류만 개적게먹는데 안빠지더라;;; ㅋㅋㅋㅋㅋ근데 안찌는 체질도 있었엌ㅋㅋㅋㅋ이건 엄만데ㅠㅠ 밤 열시까지 빵먹고 1닭은 순삭해도 150에 40대임.... 돈써도 되니 노력만 좀 해라..난 어제 bhc설사치킨 먹어도 똥은 안싸고 2kg 쪄있어서 지금 자전거타는중이다...

그 뭐냐 짧은 옷 입고싶은건 알겠는데 테니스스커트 한창유행할때 걍 속바지 보이는채로 입고다니는거보고 개충격받음 배가 나오면 치마가 올라가니까.. ㅋㅋ 이건 뭐 체형에 국한된 얘기는 아니긴한데 제발 입고싶은옷 입을거면 몸에맞는옷좀 입었으면 함

어.. 미안하다 얘들아 노력해볼게ㅠㅠ BMI 24인데 엄마가 손이 크셔서 한 번 먹을 음식도 많이 하시거든.. 근데 맨날 다 먹으라 하셔서 코로나 시작되고 10kg나 찜. 150에 54는 내가 봐도 좀 아닌 것 같다. 오늘부터 운동해야지..

>>114 지금 재보니 나도 23이네 반성하자 다이어트 요요 진짜.. 기말만 끝나면... 빡세게 해야지 후

>>115 같이 화이팅하자ㅠㅠ

>>113 어유 야... 보는 사람이 괴롭다...

걍 뚱뚱한거까진 좋아 근데 열등감때문에 다른 날씬하고 예쁜여자 까는것들이 문제 이 문제가 심화되어서 탈코르셋이라는 기형적인 문화가 나왔잖아 살뺄노력안하고 탈코란 명목에 숨어서 폭식해서 지방채우고 방구석에서 예쁜 연예인 까는 악플쓰겠지 성상품화한다고,싸보인다고 꾸밈노동에서 벗어나자고 외쳐대는데 정작지들은 잘생긴 배우들따라다님 게다가 웃긴건 자기 프사도 얼짱각도로 찍어서올리드라 외모에 신경쓰지말자매요?ㅋㅋㅋㅋㅋ

임신 출산 후라거나 몸이 좋지않은 이유로 어쩔 수 없이 찐거는 당연히 이해가능임...근데 지가 살찌는 음식 다 쳐먹고 운동 1도안하면서 흑 난 너무 뚱뚱한것같아ㅠㅠㅠ이지랄하는건 ㅈㄴ꼴보기싫음 자기관리안할거면 날씬하고 건강한 사람들 욕하지말던가 그냥 길가던 날씬한 여자보고 난 저런 빼빼마른사람들과 다르다며 까는것좀 작작해씨발

살 빼고 싶다 난 물만 먹어도 찐다 체질이다 하며 징징 거리는거 개싫음. 다 변명이야. 임신 후에 찐 살도 자기 의지만 있으면 뺄 수 있음. 우리 엄마도 75키로 까지 나갔는데 헬스장 다니면서 50키로 까지 감량했어. 약은 인정. 약은 계속 먹어야하고, 특히 정신질환 쪽 약 먹다보면 그런 점이 더 도드라질 수 있는걸 알기에. 약먹는 사람은 의욕이 없어도 이해할 수 있어. 근데 난 검색창에 이런거 치는 사람들이 너무 싫어. 운동없이 다이어트 하는법, 다이어트 약, 살빠지는 요가, 일주일 만에 살 빠지는 스트레칭 이런거 자주 찾던데. 그런게 효과있는 사람들은 기존에 운동을 많이 했던 사람이거나 ( 물론 평균 ~ 평균 이하 체중이어야함 ) 아주 마른 체형인 사람들이 살을 더 빼고 싶다 할 때 쓰는게 저 방법이고. 고도비만이나 과체중인 사람들은 1~2kg 아령들고 깔짝 거리거나 스트레칭 몇번 한다고 절대 안 빠짐. 나도 평균 이하 체중인데 복근 유지하려고 매일 1시간 이상 추하게 땀흘리고 인상 찌푸리면서 운동하는데 될리가 없지. 약도 운동하고 있고 다이어트 할 의지가 강한 사람한테나 통하지. 운동 안하는 사람한테는 안 통함 근데 미련하게 저러고 있으면 진짜 왜 저러나 싶음

1. 타고난 체질 자체가 찌기는 쉬운데 빼는 건 어려운 or 질병(ex. 프레더윌리증후군) 때문에 본인 의지로는 식욕을 못참게 됨 -> 살이 잘 찌는 상태인 경우 2. 약 복용 or 분만 or 사고 후유증 등, 후천적인 요소 때문에 살이 잘 안빠지는 경우 3. 주변 환경 자체가 살이 찌기 쉬운 환경인 경우 (ex.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서 라면 & 레토르트 음식 위주로 식생활을 유지해야만 함) 이 셋 중 하나면 어느 정도 이해의 여지가 있음. 얘네는 진짜 어쩔 수 없는 경우니까. 아니 근데 (위에 적은 경우를 제외한 나머지만 해당) 똑같이 비만이어도 향수나 로션 등을 이용해서 좋은 냄새가 나게 하거나, 잡학이 많아서 대화가 끊기지 않게 하는 식으로 살 외의 다른 부분을 관리하는 척이라도 하면 다른 사람들도 걔한테 모여들 거 아님? 근데 살 빼려는 시도도, 다른 부분을 관리하는 척도 안해 본 상태에서 징징거림 & 다른 사람 후려치기를 동시에 함 -> 사람들이 피하면 '내가 살 쪄서 그러냐' 난동부리는 애들은 진짜로 노이해..............

맞고 틀리고를 떠나서 스레주 존나 오만해보여ㅋㅋㅋㅋㅋㅋ 몸 관련된 거 말고 다른 자기관리는 뭐 얼마나 잘 하길래 자기관리 운운이야

엥 56키로랑 68키로가 얼마 차이안난다고?? 나도 167에 56키롱데 근데 난 운동 잘안해서...아침저녁으로 팔굽혀펴기 30개밖에안함

근데 다 지방이면서 지 가슴인줄 아는거 진짜ㅜ 쫘증남 살이든머든 가슴큰건 알겠는데 일단은 근데 나보고 가슴작다고좀 안하면 안댈까...? 너도 살이면서...

지도 돼지새끼면서 다른 사람 몸평하는 거 개극혐임 니나 빼 씹돼지야 니가 돼지라고 한 사람들 중에 너보다 뚱뚱한 사람 없었엌ㅋㅋ

>>124 56키로랑 68키로가 차이 안나라면 68키로가 존나 근육질인 거 말고는 말이 안 되는데...ㅋㅋㅋ

스레 제목좀 바꿔주라 돼지는 인간보다 평균 체지방률이 낮음 듣는 돼지들 기분나쁘겠다

>>128 이 레스가 제일 킬포네 ㅋㅋ

>>120 ㄴㄴ 오히려 고도비만일수록 초반에 몸무게 쭉쭉 빠짐 몸이 무거워서 조금만 움직여도 에너지가 많이 소비되거든 정상체중에 가까울수록 빼기 힘들고...

그냥 단순히 뚱뚱한 사람을 까는 게 아니라 민폐 뚱뚱한 사람 까는거지?
스크랩하기
5레스 친구와의 사랑과(우정) 이성 (혹은 동성) 과의 연애 감정은 같은 갈래에서 나온 것인가? 2021.06.14 99 Hit
close 2021/06/06 19:59:00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판이탈 2021.06.13 178 Hit
close 2021/06/12 11:29:36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ㅎ해새해ㅐ해해안뉵나왂돋 2021.06.13 109 Hit
close 2021/06/13 02:36:07 이름 : 이름없음
131레스 » 비만돼지들 깐다 2021.06.12 2018 Hit
close 2020/04/09 20:57:57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어제 강제징용 손해보상 각하 판결내린 서중법 부장판사 탄핵 청원 2021.06.08 47 Hit
close 2021/06/08 21:32:45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회사 다니다 부모님 두 분 다 돌아가시겠네(1편) 2021.06.08 149 Hit
close 2021/06/08 08:59:3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회사 다니다 부모님 두 분 다 돌아가시겠네(3편) 2021.06.08 67 Hit
close 2021/06/08 09:15:46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회사 다니다 부모님 두 분 다 돌아가시겠네(2편) 2021.06.08 72 Hit
close 2021/06/08 09:06:0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ㅁㅇㅎ 2021.06.07 48 Hit
close 2021/06/07 20:12:0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너네 친구가 어디 간김에 대신 뭐 사다달라고 부탁했는데 교통비까지 싹다 받는거 ㅇㄸ???? 2021.06.06 91 Hit
close 2021/06/06 13:12: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현정부 깐다 2021.06.06 107 Hit
close 2021/06/06 17:50:03 이름 : 이름없음
48레스 5시 정각 2021.06.05 127 Hit
close 2021/06/05 16:46:38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여친이랑 할 때마다 2021.06.04 423 Hit
close 2021/06/04 03:47:5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 2021.06.04 109 Hit
close 2021/06/03 23:51:1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ㅇᆢ톤ㅅㄱㆍㄴ갃갈ㅇㄷㄴㆍ 2021.06.04 87 Hit
close 2021/06/04 00:42:4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