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이라고 하지만 게시판 이탈은 아니야 사실 이제 다 포기해서 해결할 생각도 없고 거짓말이라고 생각하면 그냥 거짓말이구나 하고 둬줘 어디 말해도 그냥 이상한 이야기 같아서 말이지

허어엉 겁나 무섭다 레주 더 풀어줘ㅠㅠ

미안 너무 오래 오질 못했네 요근래 조금 아팠어

변명이라면 어쩔 수 없지만 정말 크게 다치기도 했고, 해가 지고 나면 전자기기 사용이 어려웠거든. 기다리게 했다면 미안해.

계속 이야기를 하자면... 사실 거기서 조금 의문스러웠던게, B가 자는 걸 내가 분명 확인했었거든. C한테 한거만큼 정밀검사는 아니었어도 말도 걸어보고 살짝 흔들어도 보고 가까이서 보고 그랬단 말이지. 근데 내가 보기엔 걔 진짜 자고 있었단 말이야. 자냐고 물어봤던 건 맞으니까 거짓말은 아니었겠지만. 그러고 나서 나는 방을 나가고, 한참 후에 밖에서 현관 여닫는 소리가 났대(아마 내가 나가는 소리였겠지:. B는 무슨 일인지 궁금했지만 계속 자는 척만 했고...

그후 얼마 안 있다가 B는 갑자기 추운 느낌을 받았대. 너무 추워서 덜덜 떠는 와중에 누군가가 자기 귀에 속삭였대. "눈 떠"

그건 여잔지 남잔지 구분이 잘 안 가는 중성적인 목소리였고, 그 소릴 들으니까 더 추운 것 같았대. B는 무서워서 눈을 꾹 감고있었지. 계속 그러고 있으니까 목소리가 다시 들려왔대. 눈 떠, 떠야해. 점점 애원하는 투로 말했다는데 목소리에 여전히 높낮이가 없었대.

혹시 보고있는 사람이 있다면 다른 거 하다 오는 걸 추천해. 밀린 집안일 하면서 쓰는거라 텀 길거든

너무 무서워서 B는 눈을 오히려 꾹 감았대. 그러고 있으면 어딜 봐도 자는 거로 보이진 않았을 건데 그땐 너무 몰려서 몰랐다더라. 정신적으로 한계다 싶을 때쯤 "야, 자냐?"하는 소리가 들렸대. 내 목소리로.

걔는 그래서 그 순간 긴장이 탁 풀리니까, 눈을 떴대. 나를 보면 왠지 안심이 될 것 같았대. 그게 참 후회된다더라고. 눈을 떠보니까 거기 서 있는 건 내가 아니라 D였어.

진짜 뜬금없이 D가 자길 보고 있었대. 그런데 B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대. D가 눈을 부릅뜨고 자길 보고 있는데 그게 산 속에서 봤던 C랑 눈이 똑같았다는 거야. 뜬금없이 왜? 그 목소리는 누가 낸거야? 생각이 스쳐가면서 문득 깨달았대. 내 목소리 말인데, 가만 생각해보니 맨 처음에 내가 자냐고 B한테 찾아왔을 때 들었던거랑 똑같았대. 억양도 어조도 높낮이도 전부 다. 꼭 내가 처음 B한테 찾아갔을 때 말했던 것들을 녹음해서 거꾸로 틀어둔 것 같았대.

와 오랜만에 진짜 흥미진진하네 ㅂㄱㅇㅇ!

>>123 고니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보고있어ㅠㅠ 어디갔어 괜찮은거지??

레주야 몸은 괜찮은거니,ㅜ

레주 제발 돌아와줘 ...

ㅂㄱㅇ유ㅠㅠㅠㅠㅠ

레주야 돌아와ㅠㅠㅠㅠ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4레스 며칠전에 겪은일인데 2020.08.07 163 Hit
괴담 2020/07/17 21:52:55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철 없어 귀접을 원했는데 가장 두렵다는 왕신(王神)이 붙어버렸다. 2020.08.07 1332 Hit
괴담 2020/07/05 16:22:45 이름 : 이름없음
27레스 예전에 가위 눌렸던 이야기 2020.08.07 43 Hit
괴담 2020/08/06 19:20:45 이름 : 이름없음
136레스 » 고민 하나만 들어줄래? 2020.08.07 1274 Hit
괴담 2020/07/15 16:50:00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정말 단어 그대로 타인은 '지옥'이다. 2020.08.07 296 Hit
괴담 2020/08/05 11:51:25 이름 :
31레스 옆집 얘가 이상해 2020.08.07 430 Hit
괴담 2020/07/29 17:48:51 이름 : 엉엉
3레스 이해하고 보면 더 무서운 이야기들 2020.08.06 93 Hit
괴담 2020/08/06 23:45:13 이름 : 이름없음
661레스 세벽 세 시 만물상 (🩸🩸🩸🩸🩸🩸🩸🩸) 2020.08.06 4514 Hit
괴담 2020/06/03 22:41:39 이름 : a
7레스 미술학원에서 계속 종소리가 들려 2020.08.06 101 Hit
괴담 2020/08/06 17:36:44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서울랜드 코끼리열차 괴담같은 거 없냐? 2020.08.06 172 Hit
괴담 2020/08/06 21:47:47 이름 : 익명
9레스 애들아 개고기 먹어봤어? 2020.08.06 250 Hit
괴담 2020/08/05 19:28:18 이름 : 이름없음
538레스 귀신 보는 친구 이야기 2020.08.06 6893 Hit
괴담 2018/10/11 01:20:54 이름 : ◆2JU459dDule
4레스 찐따는 귀신들도 피한대 2020.08.06 371 Hit
괴담 2020/08/06 01:42:18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카미카쿠시 2020.08.06 178 Hit
괴담 2020/08/06 09:15:28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내 바로 옆옆집에 살인자가 살았어 2020.08.06 371 Hit
괴담 2020/08/05 23:24:31 이름 : ◆q1Bhtclbh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