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재차 그가 있던 곳을 바라보았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그녀는 정확히 일주일 후 목을 매달아 죽었다. 예상한 결과였다.

하나는 흐리멍텅한 검은 눈동자를 느리게 깜빡였다.

들어 올려진 상의 아래 숨어있던 맨살이 모습을 드러내고 고통이 가장 컸던 부근에는 궁서체로 굵게 무언가 적혀 있었다. 한자로 된 누군가의 이름.

그렇다면 육지를 떠난 인간은 물거품이라도 되는걸까.

왜 겨울을 봄처럼 살아가려 해. 녹지 마. 눈사람처럼 살아가지 마. 봄이 오면 녹아버릴 것처럼 굴지 마. 손으로 내 뺨 쓰다듬지도 말고. 가짜잖아. 애초에 진짜였다면 진작 당신 손을 뿌리치고 갔겠지만, 그래도 괜찮아. 살아있어. 여전히. 당신은 밤에서 살아가도록 해. 이 낮이 힘들다면 그래도 괜찮아. 그치만 살아. 날 버리고 살아가. 바보 같은 사람.

그때 나는 숨이 붙어 있지 않았고 아가미를 누군가 틀어막은 채였다. 사람들은 어째서 내가 살아있는 것처럼 행동하지 않는지, 왜 기이한 모양새를 띠고 있는지에 대해 토론했고 나는 그 어떤 말도 흘려보낼 수 없었다. 먹먹한 기운이 나에게로 스민다는 걸 이제 얼마 남지 않았음을 누구에게도 떠들 수 없다. 그건 참담하고도 역겨웠다.

그리고 주머니 속의 사랑은 천을 뚫고 나오는 법이다.

어떻게 예상은 한치도 빗나가지 않는지.

>>10 칭찬 고마워! 근데 계절감이 안 맞아서 못 올리고 몇개월째 묵히는 중이야 ㅠㅠ

레스주들아. 난 역시 이 길이 맞는 것 같아. ( 부른 거 아니고... 스레딕 배경으로 쓰는 소설 중 한 문장)

나는 오늘도 낙원의 길목에서 잠이 든다.

모든 겨울로부터 당신의 발 밑까지 흘러들어온 이야기들을.

어쩌다 이렇게 불안정하고도 아름다운 사람을 사랑하게 되었을까.

당신이 날 보며 소름끼친다는 눈을 할 때에 비로소 모순되지 않은 우리가 된다니,

그녀는 웃었다.힘없이 웃었기에 그는 그것이 농담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챌 수 있었다. 그는 놀란 표정으로 그녀를 멍하게 바라보다가 부채를 툭 떨어뜨렸다. 그리고서는 손으로 입가를 가리며 고개를 숙였다. 그의 얼굴에는 당황이 잔뜩 묻어나오고 있었다. 인간이 신이 되었다.그것은 말도 안되는 일이였다.

너희들과 다른 점이 있다면, 내 증오는 그 애에 대한 사랑에서 나온다는 거지. 사랑해서, 너무 사랑해서 그를 죽이는 걸 포기할 수가 없었던거야.

>>6 ...예쁘게 표현했다.. ㅠㅠ 읽어보고싶다 마음을 위로해줄 것 같애..

첫 번째,나 몰라라 한다. 없던 일로 치는 거라 규자욱이 싫어할 가능성이 90%. 두 번째,나도 삐진다. 지금은 나도 고등학생이니 충분히 가능하나 이러다가 정말 손절 때릴 수도 있기에 쥐약이다. 세 번째,자존심 다 굽히고 사과하면서 졸졸 따라다닌다.

아니잖아.이딴 질투심 느끼려고 고백 받은 거 아니잖아.

하늘이 너를 돕는데 무엇이 두려워 주저앉느냐 정 두렵다면 네 신에게 자문을 구하거라 신이 없다면 네 자신에게 물어라

어쩌면 그 존재는 형형색색이 없는, 無의 개념이 존재할수도 있는 색 일수도 있었다. 내가 상상하기는 정말 어려운, 아니 불가능한 존재 일 수도 있었다.

어쨌든 사람이 죽은 거니까. 내가, 그 사람을 죽인 거니까.

바다에 뛰어 들어서 자살할 가능성은?

A는 B의 옆에 누워 말했다. "지금까지 저기 보이는 달만큼 커다란 짐이 너를 짓눌렀다면 앞으로는 저기 달 옆에 빛나는 별들이 지나온 시간만큼 너를 사랑할게. 빛이 되어 너의 삶이 별처럼 빛날 수 있도록 비춰줄게. 사랑해."

근데 저러다가 머리 박을 텐데. 불안한 눈빛으로 박현제를 보았다. 하늘이 뭐라고 저렇게 실실 웃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 나는 그를 보며 실실 웃었다. 전혀 이해할 수 없었다.

우정이라는 이름으로 가린채 사랑이라는 감정을 가지고 있던 나를 용서해 주길 바라.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79레스 🥀𝕋ℍ𝔼 𝕎ℍ𝕆𝕄 𝕀 𝕃𝕆𝕍𝔼𝔻🌹 3분 전 new 755 Hit
창작소설 2021/01/17 01:13:07 이름 : ◆wnA2NBvxyMq
41레스 만약 너네가 쓰고 있는 소설에 빙의 된다면 거기서 뭐할거야? 13분 전 new 288 Hit
창작소설 2021/03/18 00:17:02 이름 : 이름없음
56레스 여름 분위기 나는 글 써보자 15분 전 new 761 Hit
창작소설 2020/08/30 21:30:35 이름 : 이름없음
36레스 너희가 원하는 악녀는 어떤거야? 15분 전 new 514 Hit
창작소설 2021/01/17 18:07:35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잠 안 오는 밤, 다들 글 하나씩 써볼래? 키워드는 '잠들었다.' 42분 전 new 266 Hit
창작소설 2020/12/31 00:32:36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좀비게임 속 성좌가 상점을 차려주었다 2시간 전 new 6 Hit
창작소설 2021/04/13 13:21:41 이름 : 이름없음
67레스 이름 지어주는 스레 3시간 전 new 388 Hit
창작소설 2020/12/16 18:43:58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조각글 평가... 부탁해도 될까? 3시간 전 new 42 Hit
창작소설 2021/04/12 20:21:02 이름 : ◆3QpRu7dTU41
46레스 다섯 단어로 찡해지는 문장만드는 스레 7시간 전 new 400 Hit
창작소설 2021/02/08 10:59:04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글 이어쓰기 하자 8시간 전 new 117 Hit
창작소설 2021/03/12 22:26:18 이름 : 와ㅜ
2레스 주인공이 어떻게 빙의할지 골라주라 8시간 전 new 12 Hit
창작소설 2021/04/13 08:32:12 이름 : 이름없음
908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9시간 전 new 10244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키워드 주면 멘트 하나 쌉가능 13시간 전 new 94 Hit
창작소설 2021/04/07 00:12:14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살인 전과는 취업 어케 하냐ㅠㅠ 14시간 전 new 44 Hit
창작소설 2021/04/13 01:25:2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제목짓는게 젤 어려움... 짓는거 좀 도와줘..! 14시간 전 new 22 Hit
창작소설 2021/04/12 03:02:2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