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곧내다!! 의학.범죄.과학.기타 등등 잡학다식한 그대!! 하나씩 공유해주고 가라!! 하나하나 찾는 것보다야 모아서 보는 게 편할 것 같아 만든 스레 XD

>>98 >>99 >>100 >>101 이전 스레~

>>17 SOS에는 별 뜻이 없다! 그냥 제일 간단하게 만드려고 그렇게 만든 거래

SOS는 모스부호로 ㆍㆍㆍ ㅡㅡㅡ ㆍㆍㆍ 숫자 505는 SOS의 의미로 쓰일 때가 있다. 모양이 유사하기 때문. 낙타의 혹에 든 건 지방이다.

*식사하고 오셨습니까? 식사하실 예정입니까? 이 레스를 지나치시오 중세 유럽 성에 보면 해자란 게 있어. 그 물 둥둥 흐르는 그거. 성 방어용 그거. 몇몇 성들은 거기 물고기가 살아서 낚시도 했다는데 생활하수가 흘러가는 하수구 역할도 같이하는 성들도 있었음. 물론 그게 끝이 아님. 중세 서유럽 성의 화장실은 두 종류로 나뉘는데, 성 내부에 방하나를 만들어놓고 구멍이 바로 해자랑 연결된 내부식이랑 아예 화장실이 성벽에 설치, 싸면 바로 해자에 풍덩 쏟아지는 외부식이 있음. 즉, 성 외곽에서 해자를 바라보면 햇빛에 비치는 파아란 물이 아니라 떵과 생활하수와 기타 잡 것들이 두둥실 떠다니는 쓰레기물이란거임. 그치만 이게 나쁜 것만은 아닌게, 성 방어전 때 유용함. 상대측이 공성하다가 사다리 놓치는 순간 어디에 떨어지겠음? 그리고 떨어진다=상처입었단데 무조건 패혈증에 세균감염각이지. 많이 더럽긴한데... 뭐 전쟁같은거 쓸거면 알아두고...

>>105 오...ㅋㅋㅋ 밥 먹고 왔다

옛날 남자 복식 중에 코드피스라고 아니? 한번 검색해봐봐 흥미로울거야..ㅎ 그리고 옛날엔 모자 위에 실제 새를 올려서(물론 죽은 상태) 장식했대

>>107 왜 위로 올라와 있는거지..??

>>108 응?? 모자 말하는거야?

>>109 어...아니 그... 아래쪽...

>>110 아ㅋㅋㄱㅋㄱㅋ

>>107 살짝 남자들의 뽕이었다고 생각하면 되는건가...오....음..

>>107 정말 흥미롭더라ㅋㅋㅋㅋㅋㅋㅋ코드피스ㅋㅋㅋㅋㅋㅋ 뭐랄까 내 잡지식은 정말 잡지식... 어딘가에 쓰일 수도 있겠지 하면서 올려본다. 자해성인지 모르고 하는 행동 : 과한 운동. 병원기피. 긁기. 과식 혹은 소식. 소비벽 등. 1. 타투는 할때 안아플리 없지만 그중에서도 아픈 곳들 : 목 앞쪽, 옆구리, 명치, 두피, 무릎 뒤. 2. 꼰대 육하원칙 : 내가 누군 줄 알아? / 네가 뭘 안다고? / 어딜 감히 / 나 때는 말이야 / 어떻게 그걸 나한테? / 내가 그걸 왜? 3.술먹고 두통이 심해 진통제가 필요할 때 : 타이레놀 계열 - 간이 엿됨 / 아스피린 계열 - 위장이 엿됨 / 이부프로펜 계열 - 알러지, 부작용 체질 아니라면 한시간 내로 편해짐 4. 잠이 부족할 때 의외로 고칼로리, 고탄수화물 음식이 당길수도 있다. 5. 코알라와 사람의 지문은 흡사해서 전문가들도 헷갈릴 수 있다. 6. 보드카 + 얼음 = 신장 아작남 / 위스키 + 얼음 = 심장 아작 / 진 + 얼음 = 뇌 아작 7. 어느 온라인 경매에서 비둘기가16억에 낙찰된적이 있다. 8. 새끼고양이는 하루 20시간 이상 잔다.

고대 이집트에선 임신 테스트 위해 보리와 밀 씨앗을 사용했다. 여성이 그 씨앗 위에 오줌을 싸서 발아하면 임신한거로 생각했다고. 1963년 48개의 샘플을 실제로 실험한 결과 70퍼센트의 적중률이었다고 함

아이스 서클 : 얼음판이 완벽한 원 형태로 잘려 물에 떠내려가지 않고 제자리에서 일정한 속도록 회전하는 것. 아직까지도 원임 불명의 현상. 2009년에 바이칼 호수에선 지름 4km의 아이스 서클 발견. 그 외에도 한 군데에서 여러개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아이스 쇼브 : 추운지방에서 강하고 찬바람이 육지쪽으로 불면서 얼음이 쓰나미처럼 올라오는 현상. 막을 수 없는 자연현상으로 이로 인해 집이 망가지기도 함.

초록눈은 세계인구의 1~2퍼센트. 완전한 초록색으로 green이라고 함. / 갈색+초록색 , 갈색+노란색 , 갈색+파란색+초록색이 섞였을 때 헤이즐색 이라 함. 연구결과 성인남성보다 성인여성이 녹색눈일 확률이 높다. 회색눈의 사람은. 피부가 매우 희며 머리색이 금발이거나 붉은 확률이 높다.

자동 양조 증후군 : Auto-Brewery Symdrome. 줄여서 ABS로 표기한다. 어떠한 이유로 소화관에 탄수화물 또는 단백질을 장 내에서 발효시켜 알코올을 생성하는 곰팡이 또는 세균이 상주하게 되어,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술에 취한 듯한 증상을 보이는 희귀병이다. 이 병에 걸린 사람은 억울하게 음주운전으로 걸려서 처벌을 받았다고... 경찰이 이런 희귀병을 어떻게 알겠냐만은 오해받으면 참 답없겠다.

>>113 내 간... 만날 타이레놀 먹었는데...

영애는 이름 뒤에 붙이는게 아니라 가문 뒤에 붙이는거래. 영애 대신 따님을 넣어보면 쉽게 구분 할 수 있지. 따님을 넣어도 말이 된다면 영애를 알맞게 쓴거야. 이름 뒤에 붙일 호칭을 걱정한다면 ~~양, ~~님, ~~아가씨 등을 쓰도록 합시다용

정말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을 했을 때는 심근경색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120 이건 정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듯

르네상스 시대의 메디치 가문은 금융업으로 돈을 벌어 14세기에 귀족이 되었고 이후 18세기까지 피렌체의 정계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끼쳤으며 당대 많은 예술가들을 후원했고 3명의 교황과 2명의 프랑스 왕비를 배출했다. 현재 메디치 가문은 없어졌지만 방계는 존재한다고 한다.

조선에서는 궁녀의 처녀성을 검사하기 위해 앵무새 피를 사용했다. 앵무새 피가 흘러내리면 처녀가 아닌 것.

부검할 때는 냄새를 막기 위해 레몬을 많이 사용한다고 한다.

420(4시 20분, 4월 20일 포함)은 대마초의 은어

>>125 오옹 이거 보니까 생각난다 메사추세추 주에는 마리화나 합법임! 실제로 파는 가게도 있었음. 눈이 오나 비가 오나 경찰 2명+바글바글한 손님은 꼭 있었던 기억이 난다. 의료용으로 많이 쓰니까 먹을 때는 브라우니나 사탕에 넣어먹는게 흔함.

>>127 학생들이 대마초 피자고 4시 20분에 만난 것에서 유래된 걸로 알고 있어 하교 시간이 그 쯤이라! 4월 20일은 대마 기념일이래, 1970년대 히피의 마리화나(=대마초)를 단속하는 경찰들의 대마초 소지법 위반 코드가 420였다고도 하네 아 그리고 >124 보니까 요네즈 켄시의 레몬이라는 노래가 생각난다 드라마 ost라 비슷한 주제로 알고 있어ㅋㅋ

>>128 맞아ㅋㅋㅋㅋ 그거 들으면서 댓 보다가 알게 된 사실 ㅋㅋㅋ

인육을 구우면 오징어구이 냄새가 난다. 어떻게 아냐면 내가 직접 해봤거든... (사람 죽인거 아님 심심해서 자른 굳은살 태워봤더니 알게된거임)

>>130 나도 알지. 어떻게 아냐면 치과가서 잇몸을 태워봐... 그럼 정말 오징어 굽는 냄새가 나. 그치만 그것보다 훨씬 역하고 뭔가 토나올 것 같은 오징어 굽는 냄새임

>>131 지식 공유 스레인데 물어봐도 되나 모르겠는데.. 어쩌다가 태운거야?? 태워야만 하는 시술있어? 아님 실수..?

>>132 아니... 교정을 하는데... 잇몸이 부어서 교정장치를 떼었다가 붙일 수가 없다는 거야...ㅜㅜ 그래서 잇몸을 잘랐는데 이게 칼로 자르는 게 아니라 레이저?로 지지는 거거든... 와 그 냄새 정말이지 아찔하더라. 오징어 굽는 냄새랑 비슷하긴 한데 다르긴 달라. 역해.

>>133 헐 나도 교정 해야해서 알아보는데 그럴까봐 겁나네... 고마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3레스 근데 로판소설들 개웃긴게 2020.09.18 429 Hit
창작소설 2020/07/25 21:22:12 이름 : 이름없음
701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2020.09.18 8009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52레스 글 잘 안 쓰는 소재구걸주 2020.09.18 478 Hit
창작소설 2019/08/21 18:58:5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주인공이 해커라 해킹 정보좀 2020.09.18 53 Hit
창작소설 2020/09/16 21:24:18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나 글 피드백? 문장교정?잘한다 흐흐 2020.09.17 169 Hit
창작소설 2020/09/08 23:18:0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믿으시겠습니까? 2020.09.17 26 Hit
창작소설 2020/09/17 20:08:27 이름 : 1058
32레스 역설법 만들어보장 2020.09.17 369 Hit
창작소설 2020/08/02 15:42:03 이름 : 소나무와
11레스 나랑 같이 추리트릭 짜볼래? 2020.09.17 129 Hit
창작소설 2020/08/08 03:09:44 이름 : 이름없음
72레스 If you take these Pieces 2020.09.17 773 Hit
창작소설 2018/11/05 02:54:35 이름 : ◆PfTQoNteNvA
34레스 앞레스가 세 단어 주면 그걸 주제로 소설 쓰는 스레 2020.09.17 289 Hit
창작소설 2020/04/09 04:11:30 이름 : 이름없음
135레스 » 소설 쓸 때 필요한 잡지식 공유하는 스레 (알쓸신짭) 2020.09.17 411 Hit
창작소설 2020/09/06 19:16:5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기분 묘사하는 스레 2020.09.16 22 Hit
창작소설 2020/09/16 23:43:43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로판 소설 쓸려고 하는데 내용짜는 것좀 도와줄 사람.....? 2020.09.16 123 Hit
창작소설 2020/07/29 14:11:2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묘사 팁 좀 2020.09.16 32 Hit
창작소설 2020/09/16 22:36:0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달리기를 표현해줘 2020.09.16 45 Hit
창작소설 2020/09/15 02:15:28 이름 : 이름없음